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조선 전기성리학의 발달

이이의 성학집요 저술

신(臣)은 상고하건대, 도(道)는 오묘하여 형체가 없기 때문에 문자(文字)로써 나타낸 것입니다. 서사(四書)와 육경(六經)은 이를 분명하고도 자세하게 밝혔으니, 글로 인하여 도를 찾는다면 이치가 모두 나타날 것입니다. 다만 염려되는 것은 서책이 매우 넓어 요령(要領)을 찾기 어렵기에 선현(先賢)들께서 『대학(大學)』을 드러내어 이것으로 규모를 세웠습니다. 성현의 천만 가지 계획과 가르침(謨訓)이 모두 이에 벗어나지 않으니, 이것이야말로 요령을 찾는 법이옵니다. ……(중략)……

이에 다른 일을 제쳐 놓고 오로지 요점을 뽑는 일에 종사하여 사서⋅육경과 선유(先儒)의 학설, 또는 역대의 역사에 이르기까지 깊이 탐구하고 널리 찾아 모아서 정밀하고 순수한 것을 모아, 순서에 의하여 분류하였으며, 번잡한 것을 깎고 요약하여 깊이 탐구하고 반복 수정하여 2년이 걸려 이 책을 편성하였는데, 모두 5편으로 되어 있습니다.

1편의 총설은 수기(修己)와 치인(治人)을 합하여 말한 것인데, 곧 『대학』의 이른바 ‘명덕을 밝힌다(明明德)’는 것과 ‘백성을 새롭게 한다(新民)’는 것과 ‘지선에 그친다(止於至善)’는 것입니다.

2편의 수기는 곧 『대학』에서 말한 ‘명덕을 밝힌다’는 것으로 13조목이 있습니다. 1장은 총론(總論)이고, 2장은 입지(立志)이고, 3장의 수렴(收斂)은 취향을 정하고 방심을 구해서 『대학의』 기본을 세우는 것이고, 4장의 궁리(窮理)는 곧 『대학』에서 말한 ‘사물의 이치를 궁구하고 지식을 지극히 한다(格物致知)’는 것이며, 5장의 성실(誠實), 6장의 교기질(矯氣質), 7장의 양기(養氣), 8장의 정심(正心)은 곧 『대학』에서 말한 ‘뜻을 성실히 하고[誠意] 마음을 바르게 한다[正心]’는 것이며, 9장의 검신(檢身)은 곧 『대학』에서 말한 ‘몸을 닦는다’는 것이고, 10장의 회덕량(灰德量), 11장의 보덕(輔德), 12장의 돈독은 성의⋅정심⋅수신의 미진한 것을 거듭 논한 것이고, 13장은 공효(功效)를 말한 것으로 수기가 지선에 그친 것입니다.

3편의 정가(正家)와 4편의 위정(爲政)은 곧 『대학』에서 말한 백성을 새롭게 한다는 것으로 정가는 ‘집안을 잘 다스리는 것(齊家)’을 말하며, 위정은 ‘나라를 잘 다스리고(治國)’, ‘천하를 화평하게 하는 것(平天下)’을 말합니다. 정가의 조목이 여덟이니, 1장은 총론이고 2장은 효경(孝敬), 3장의 형내(刑內), 4장의 교자(敎子), 5장의 친친(親親)은 어버이에게 효도하고 처자에게 모범이 되고, 형제간에 우애하는 도이고, 6장의 근언(謹嚴), 7장의 절검(節儉)은 미진한 뜻을 미루어 넓힌 것이고, 8장은 공효를 말한 것으로 제가(齊家)가 지선에 이른 것입니다.

위정(爲政)의 조목이 열이니, 1장은 총론이고 2장의 용현(用賢), 3장의 취선(取善)은 곧 『대학』에서 말한 오직 ‘인인이어야 착한 사람을 사랑하고 악한 사람을 미워한다’는 뜻이며, 4장의 식시문(識時務), 5장의 법선왕(法先王), 6장의 근천계(謹天戒)는 곧 『대학』에서 인용한 ‘시경(詩經)의 마땅히 은나라를 본보기로 경계할지어다. 준명이 쉽지 않다’는 뜻이고, 7장의 입기강(立紀綱)은 곧 『대학』에서 말한 ‘나라를 소유한 자는 삼가지 않을 수 없으니 편벽되면 천하의 죽임이 된다’는 뜻이며, 8자의 안민(安民), 9장의 명교(明敎)는 곧 『대학』에서 말한 ‘군자의 법규의 도가 있어 효성과 공경을 일으키고 백성끼리 서로 저버리지 않는다’는 뜻이고, 10장은 공효로써 종결지었으니, 치국과 평천하가 지선에 이른 것입니다. 5편은 성현 도통이니, 이는 『대학』의 실적을 기록한 것입니다.

이상을 합하여 ‘성학집요(聖學輯要)’라 이름 하고 끝에는 전도(傳道)의 책임을 전하에게 바랐는데, 이 또한 지나친 말이 아닙니다. 전하께서는 500년이면 성인이 나온다는 시기에 해당하시고 군사(君師)의 지위에 거하시며 선을 좋아하는 지(智)와 물욕이 적은 인(仁)과 일을 과감히 처리하는 용(勇)을 간직하셨으니, 진실로 시작에서부터 끝까지 학문을 주장하시어 끊임없이 힘쓰신다면 중한 책임을 감당해 내고 먼 것을 이루어 어는 곳엔들 이르지 못하겠습니까? 다만 어리석은 신은 견문이 넓지 못하고 생각이 투철하지 못해서 차서를 정하는 데 진실로 순서를 잃은 것이 많사오나, 여기에 인용된 성현의 말씀만은 모두 천리에 세워도 어긋나지 않고 귀신에게 질정하여도 의혹이 없고 후대의 성인 다시 나온다 하여도 자신이 있는 것들이오니, 어리석은 신이 조리를 잘못 구분했다 하여 성현의 교훈을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됩니다. 간혹 어리석은 신이 조그마한 견해를 사이에 끼어 넣은 것도 있으나, 이 역시 삼가 성현의 교훈을 상고하고 모방해서 글을 이루었으며, 감히 방자하게 맹목적인 말을 하여 종지(宗旨)를 잃지는 않았습니다. 신의 정력을 이 책에 다 쏟았으니, 만일 항상 책상 위에 두시고 열람해 주신다면 전하의 천덕과 왕조의 학문에 다소나마 도움이 없지 않을 것입니다.

이 책은 비롯 인주(人主)의 학문을 주로 하였지만 실상은 상하에 모두 통합니다. 학자 중에 널리 열람은 하였으나 지나치게 넘쳐 귀결이 없는 자는 마땅히 이 책에서 공을 거두어 반약(反約)하는 방법을 얻어야 하고 배우지 못하여 누추하고 식견이 적은 자는 마땅히 이 책에 힘을 쏟아 학문을 향한 방향을 정해야 합니다. 배움에는 빠르고 늦음의 차이가 있지만 모두 유익이 있을 것이니, 이 책이야말로 사서와 육경의 사다리입니다.

만일 수고로움을 싫어하고 간편한 것을 편히 여겨 학문하는 일을 여기에서 그치게 된다면 이는 다만 문과 뜰만을 구하고 그 당에 오르고 방을 들어가지 않는 것이오니, 신이 이 책을 편찬한 본의가 아닙니다.

만력(萬曆) 3년(1575) 가을 7월 16일, 통정대부 홍문관부제학지 제교, 겸경연참찬관 춘추관수찬관, 신 이이, 엎드려 절하옵고 삼가 서문을 씁니다.

『율곡전서』권19, 『성학집요』1, 서

臣按, 道妙無形, 文以形道. 四書六經, 旣明且備, 因文求道, 理無不現. 第患全書浩渺, 難以領要, 先正表章大學, 以立規模. 聖賢千謨萬訓, 皆不外此, 此是要領之法. ……(中略)…… 於是, 廢棄他功, 專事摭要, 四書六經以及先儒之說, 歷代之史, 深採廣搜, 採掇精英, 彙分次第, 刪繁就要, 沈潛玩味, 反覆檃括, 兩閱歲而編成, 凡五篇. 其一篇曰 統說者, 合修己治人而爲言, 即大學所謂明明德, 新民, 止於至善也. 其二編曰, 修己者, 即大學所謂明明德也. 其目有十三, 其一章, 則摠論也. 其二章曰, 立志. 三章曰, 收斂者, 定趨向, 而求放心, 以植大學之基本也. 其四章曰, 窮理者, 即大學所謂格物致知也. 其五章曰, 誠實. 六章曰, 矯氣質. 七章曰, 養氣. 八章曰, 正心者, 即大學所謂誠意正心也. 其九章曰, 檢身者, 卽大學所謂修身也. 其十章曰, 恢德量. 十一章曰, 輔德. 十二章曰, 敦篤者, 申論誠正修之餘蘊也. 其十三章, 則論其功效, 而修己之止於至善者也. 其三篇曰, 正家. 四篇曰, 爲政者, 即大學所謂新民, 而正家者, 齊家之謂也. 爲政者 治國平天下之謂也. 正家之目, 有八, 其一章則摠論也. 其二章曰, 孝敬. 三章曰, 刑內. 四章曰, 敎子. 五章曰, 親親者, 言孝於親, 刑于妻子, 友于兄弟之道也. 其六章曰, 謹嚴. 七章曰, 節儉者, 推演未盡之意也. 其八章, 乃說功效, 則齊家之止於至善者也. 爲政之目, 有十. 其一章, 則摠論也. 其二章曰, 用賢. 三章曰, 取善者, 即大學所謂仁人, 能愛能惡之意也. 其四章曰, 識時務, 五章曰, 法先王, 六章曰, 謹天戒者, 即大學所引, 儀監于殷, 峻命不易之意也. 其七章曰, 立紀綱者, 即大學所謂, 有國者不可以不慎, 辟則爲天下僇之意也. 其八章曰, 安民. 九章曰, 明敎者, 即大學所謂, 君子有絜矩之道, 而興孝興弟, 不倍之意也. 其十章, 則終之以功效, 而治國平天下之止於至善者也. 其五篇曰, 聖賢道統者, 是大學之實跡也, 合而名之曰, 聖學輯要. 終以傳道之責, 望於殿下者, 亦非過言. 殿下, 當五百之期, 居君師之位, 有好善之智, 寡欲之仁, 斷事之勇, 誠能終始典學, 勉勉不已, 則勝重致遠, 何所不至乎. 只緣愚臣, 見聞不博, 識慮未透 其於詮次, 固多失序, 但所引聖賢之言, 則無非建天地而不悖, 質鬼神而無疑, 俟後聖而不惑者也. 不可以愚臣之誤分條理, 輒輕前訓也. 或有愚臣一得之說, 廁乎其閒, 而亦皆謹稽謨訓, 依倣成文, 不敢肆發瞽言, 以失宗旨. 臣之精力, 於斯盡矣. 如賜睿覽, 恒置几案, 則於殿下, 天德王道之學, 恐不無小補矣. 此書雖主於人君之學, 而實通乎上下. 學者之博覽而泛濫無歸者, 宜收功於此, 以得反約之術, 失學而孤陋寡見者, 宜致力於此, 以定向學之方, 學有早晩, 皆獲其益, 此書乃四書六經之階梯也. 若厭勤勞安簡便, 以學問之功, 爲止於此, 則是只求其門庭, 而不尋其堂室也, 非臣所以次緝是書之意也. 萬曆三年歲次乙亥秋七月旣望, 通政大夫弘文館副提學知製敎, 兼經筵參贊官春秋館修撰官, 臣李珥, 拜手稽首, 謹序.

『栗谷全書』卷19, 『聖學輯要』1, 序

이 사료는 율곡(栗谷) 이이(李珥, 1536~1584)가 정치의 근본인 국왕이 유교 정치 이념을 보다 쉽게 체득할 수 있도록 성학(聖學), 곧 제왕이 갖춰야 할 학문의 내용을 정리해 바친 글이다.

『성학집요』는 1575년(선조 8년) 이이가 40세로 홍문관 부제학으로 있을 때 엮었다. 개혁을 추진해야 할 주체인 사림 세력이 동⋅서로 분열되는 상황을 체험한 이이는 만사의 중심에 있는 임금이 확고하지 않고서는 개혁이 이루어질 수 없음을 절감하였다. 이에 선조(宣祖, 재위 1567~1608)가 성군이 되기를 바라는 뜻에서 제왕학을 공부하는 데 필요하고 도움이 되는 말을 경서와 역사책에서 뽑아 사서의 『대학(大學)』체계를 본 따 엮은 것으로, 퇴계(退溪) 이황(李滉, 1501~1570)의 『성학십도(聖學十圖)』에 대응하는 책으로 알려져 있다. 이황의 『성학십도』에서는 군주가 스스로 성학을 따를 것을 제시한 반면에, 이이의 『성학집요』에서는 현명한 신하가 군주에게 성학을 가르쳐 그의 기질을 변화시켜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이처럼 이이가 성학에서 신하의 역할을 상대적으로 강조한 것은 당시 정권을 담당하고 현실을 주도하면서 개혁을 추진해야 하는 이이의 시대적 역할을 반영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성학집요』는 통설(統說)⋅수기(修己)⋅정가(正家)⋅위정(爲政)⋅성학도통(聖學道統)의 5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제1편 「통설」은 『중용(中庸)』과 『대학』의 내용을 인용하여 수기와 치인을 합하여 말한다. 제2편은 곧 『대학』의 명명덕을 밝히는 것으로서 학문의 뜻을 세우는 입지(立志), 마음을 수습하는 수렴(收斂), 사물의 이치를 연구하는 궁리(窮理) 등 모두 13제목으로 되어 있다. 제3편은 8장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어버이에게 효도하고 어른에게 공경하는 효경(孝敬), 아내와 집안을 바르게 다스리는 형내(刑內), 자녀를 잘 가르치는 교자(敎子) 등을 서술하였다. 제4편은 10장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위정에 관한 것이다. 여기에서 위정이란 『대학』의 이른바 신민으로 치국(治國)과 평천하(平天下)에 이르는 것으로 설명하고 있다. 그리고 제5편에서는 유교의 계통을 세우는 성현의 도통에 관한 글을 실었다.

요컨대 이이는 『성학집요』를 통해 유학을 공부하고 그 가르침에 따라 자기완성을 이루며, 다시 가정, 사회, 국가를 다스리는 데 필요한 이념이 무엇인가를 간결하게 엮고 있다. 그 내용의 주된 흐름은 유학의 입문서라 할 수 있는 『대학』을 성리학적 입장에서 풀이한 『대학연의』를 골격으로 삼았다. 또한 사서오경과 선현의 여러 저술을 참고하고 인용하여 그것에 대한 고증과 설명을 곁들였다.

이의의 『성학집요』에 대한 평가를 살펴보면, 직접 책을 받은 선조가 높이 평가한 것은 물론이고, 숙종 이후부터는 경연(經筵)에서 텍스트로 쓰일 만큼 비중 있는 저술이었다. 그뿐만 아니라 경연 교재를 뛰어넘어, 이이가 서문에서 밝혔듯이 학문에 관심 있는 모든 사람에게 널리 읽혀졌다. 이는 수신⋅제가⋅치국⋅평천하는 누구에게나 통용될 수 있는 수기⋅치인으로 대치할 수 있고, 왕에게만 해당되는 내용을 제외하면 누구에게나 적용될 수 있었기 때문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율곡학파의 예학」,『율곡사상연구』20,김태완,율곡학회,2010.
「율곡의 도학과 사회개혁」,『율곡사상연구』21,리기용,율곡학회,2010.
「율곡학과 실학의 차별성에 관한 연구-홍대용 등 북학파 실학을 중심으로-」,『한국학논집』43,홍원식,계명대학교 한국학연구원,2011.
저서
『유학사상의 이해』, 금장태, 집문당, 1996.
『한국의 성리학과 실학』, 윤사순, 삼인, 1998.
『한국 유학 사상론』, 윤사순, 열음사, 1986.
『율곡의 생애와 사상』, 이병도, 서문당, 1973.
『율곡의 사상』, 이준호, 현암사, 1973.

관련 이미지

이이초상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