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조선 전기문학과 예술의 융성

동문선 서문

천지가 개벽하면서 문(文)이 생겼다. 해와 달과 별이 위에 엄숙하게 벌려 있어 하늘의 문이 되고, 산과 바다와 개천이 아래에 흐르고 솟아 땅의 문이 되었다. 성인이 괘를 그리고 글자를 만들어 사람들의 문이 점점 베풀어져 도가 순화되고 통일되어 가장 높은 자리에 앉게 된 것은 문의 본바탕이다. 시서(詩書)와 예악(禮樂)은 문의 쓰임이다.

이러므로 시대에 따라 각기 문이 있고, 문에는 각기 체(體)가 있는 것이니, 전모(典謨)를 읽으면 요(堯)와 순(舜)의 문을 알 수 있고, 훈(訓)과 고(誥), 서(誓), 명(命)을 읽으면 삼대의 문을 알게 된다. 그리하여 진에서 한으로, 한에서 위⋅진으로, 위에서 수⋅당으로, 수⋅당에서 송⋅원으로 내려오면서 그 시대를 논하여 그 문(文)을 상고하면 『문선(文選)』⋅『문수(文粹)』⋅『문감(文鑑)』⋅『문류(文類)』등 여러 가지 책으로써, 대개 후세 문운(文運)의 높고 낮음을 논할 수 있다. 근래에 문을 논한 사람이, 송나라의 문은 당나라의 그것이 아니고, 당나라의 문은 한나라의 그것이 아니고, 한나라의 문은 춘추전국 시대의 그것이 아니고, 춘추전국의 문은 하⋅은⋅주와 요, 순 시대의 그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이것은 정말 식견이 있는 이론이다.

우리나라는 단군이 나라를 세우셨다고 하지만 알 수 없는 아득한 먼 일이다. 기자(箕子)는 홍범구주(洪範九疇)를 밝히고 팔조법(八條法)을 펼쳐서 그 당시에는 반드시 문화적인 치적이 가히 숭상할 만한 것이 있었겠지만 당시의 문헌들이 남아 있지 않다. 삼국 시대에는 전쟁이 날로 일어났으니 어찌 글짓기에 종사할 수 있었겠는가? 그러나 고구려에서는 을지문덕(乙支文德)이 사명(辭命)을 잘하여 수나라의 백만 군대에 대항하였다. 신라에서는 젊은이들을 당나라에 들여보내 과거에 합격한 사람이 50여 명이나 되었는데 최치원(崔致遠,857~?)이 지은 황소(黃巢, ?~884)에게 보낸 격문[檄]은 그 위명이 천하에 진동하였다. ……(중략)……우리 조선은 여러 임금이 대를 이어 백 년이나 인재를 길렀으므로 인물이 그 동안 나와 좋은 정기를 한데 모아 글을 짓게 되었는데 생동적이고 뛰어난 글이 또한 옛날보다 못하지 않을 정도이다. 이것은 곧 우리나라의 문이 송나라와 원나라의 글이 아니며, 또한 한나라⋅당나라의 글이 아니고 우리나라의 글인 때문이다. ……(중략)……우리는 상감(上監)의 분부를 우러러 받아서 삼국 시대부터 뽑기 시작하여 당대의 사부(辭賦)⋅시문에 이르기까지 약간의 글을 수집하여서, 글의 이치가 순정하여 백성을 다스리고 가르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을 취하고 부문으로 나누고 종류대로 모아 130권으로 정리하여 올린 바, 동문선이라고 이름을 내리셨습니다.

서거정(徐居正, 1420~1488)은 엎드려 생각하건대 『주역』에 이르기를, “인문(人文)을 관찰하여 천하를 교화한다” 하였습니다. 대개 천지에는 자연의 문이 있으므로 성인이 천지의 문을 본받았으며, 시대의 운수에는 성쇠(盛衰)의 다름이 있으므로 문장이 높고 낮음의 차이가 있습니다. 육경 뒤에는 오직 한⋅당⋅송⋅원과 명나라의 문이 가장 옛것에 가까우니, 그것은 그 당시에 천지의 기운이 왕성하였으므로 큰 음향(音響)이 절로 완전하여 다른 시대처럼 남북 분열의 폐단이 없었던 까닭입니다.

우리 동방의 문은 삼국 시대에서 비롯하여 고려에서 성하였고, 우리 조선에 와서 극(極)에 이르렀으니, 천지 기운의 성쇠에 관계된 것을 역시 상고할 수 있습니다. 하물며 문이란 것은 도(道)를 통하는 기제이므로, 육경(六經)의 문은 문장을 지으려 뜻을 둔 것이 아닌데도 자연히 도에 합한 것입니다. 그러나 후세의 문은 먼저 문장을 지으려고 뜻을 두기 때문에 때로는 도에 순수하지 못하기도 한 것입니다.

지금 공부하는 자들이 진실로 도에 마음을 두고 문장을 짓는 데만 힘쓰지 아니하며, 경에 근본하고 제자(諸子)에 애써 따르려 하지 않으며, 단아하고 바른 것을 숭상하고 허황된 것을 멀리하여 고명하고 정대(正大)하게 되면, 성인이 지은 글을 우익(羽翼)함에 있어 반드시 길이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만약 문장에만 뜻을 두고 도에 근본하지 아니하며, 육경의 법칙에 어긋나고 제자(諸子)의 범위에 빠져 버린다면, 문이 도를 통하는 문이 아니니, 오늘날 전하께서 계발하여 주신 거룩한 뜻이 아닐 것입니다. 그러나 지금 성스럽고 밝으신 이가 위에 계시며 천지의 기운이 성하니, 인물이 시기에 응하여 태어나서 문으로써 세상에 울릴 자가 반드시 잇달아 일어날 것이니, 어찌 사람이 없으리라 걱정되겠습니까. 신이 비록 재주가 없사오나 마땅히 붓을 잡고 기다리겠습니다.

성화 14년(1478, 성종 9) 무술 2월 하완에 순성명량좌리공신 숭정대부 달성군 겸 예문관 대제학지성균관사 동지경연사오위도양부도양관 신 서거정은 머리를 조아리고 절하며 삼가 서(序)합니다.

동문선』 서

乾坤肇判, 文乃生焉. 日月星辰, 森列乎上而爲天之文, 山岳海瀆, 流峙乎下而爲地之文. 聖人畫卦造書, 人文漸宣, 精一中極, 文之體也. 詩書禮樂, 文之用也. 是以代各有文, 而文各有體, 讀典謨, 知唐虞之文, 讀訓誥誓命, 知三代之文. 秦而漢, 漢而魏晉, 魏晉而隋唐, 隋唐而宋元, 論其世考其文, 則以文選文粹文鑑文類諸編, 而亦槩論後世文運之上下者矣. 近代論文者, 有曰宋不唐唐不漢, 漢不春秋戰國, 春秋戰國不三代唐虞. 此誠有見之論也. 吾東方檀君立國, 鴻荒莫追, 箕子闡九疇敷八條, 當其時, 必有文治可尙, 而載籍不存. 三國鼎峙, 干戈日尋, 安事詩書. 然在高勾麗, 乙支文德善辭命, 抗隋家百萬之師. 在新羅, 遣子弟入唐登第者, 五十有餘人, 崔致遠黃巢之檄, 名震天下. ……(中略)…… 我國家列聖相承, 涵養百年, 人物之生於其閒, 磅礴精粹, 作爲文章, 動盪發越者, 亦無讓於古. 是則我東方之文, 非宋元之文, 亦非漢唐之文, 而乃我國之文也. ……(中略)…… 臣䓁仰承隆委, 採自三國, 至于當代, 辭賦詩文, 揔若干體, 取其詞理醇正, 有補治敎者, 分門類聚, 釐爲一百三十卷, 編成以進, 賜名曰東文選. 臣居正竊念易曰觀乎人文, 以化成天下. 盖天地有自然之文, 故聖人法天地之文, 時運有盛衰之殊, 故文章有高下之異. 六經之後, 惟漢唐宋元, 皇朝之文, 最爲近古, 由其天地氣盛, 大音自完, 無異時南北分裂之患故也. 吾東方之文, 始於三國, 盛於高麗, 極於盛朝, 其関於天地氣運之盛衰者, 因亦可考矣, 况文者貫道之器, 六經之文, 非有意於文, 而自然配乎道. 後世之文, 先有意於文, 而或未純乎道. 今之學者, 誠能心於道, 不文於文, 本乎經, 不規規於諸子, 崇雅黜浮, 高明正大, 則其所以羽翼聖經者, 必有其道矣. 如或文於文, 不本乎道, 背六經之規彠, 落諸子之科臼, 則文非貫道之文, 而非今日開牖之盛意也. 然今聖明在上, 天地氣盛, 人物之應期而生, 以文鳴世者, 必于于焉而興矣, 亦何患乎無人也. 臣雖不才, 尙當秉筆竢之. 成化紀元之十四年蒼龍戊戌二月下浣, 純誠明亮佐理功臣崇政大夫達城君兼藝文館大提學知成均館事同知經筵事五衛都揔府都揔管臣徐居正拜手稽首序.

『東文選』 序

이 사료는 1478년(성종 9년) 서거정(徐居正, 1420~1488)이 지은 『동문선(東文選)』의 서문이다. 서거정권근(權近, 1352~1409)의 외손자로 1444년(세종 26년) 식년문과에 급제한 뒤 집현전박사⋅공조참의⋅대사헌을 거쳐 6조의 판서를 두루 지내고, 1470년(성종 1년) 좌찬성(左贊成)에 이르렀으며 이듬해 좌리공신(佐理功臣)으로 달성군(達城君)에 책봉되었다. 그는 조선 전기의 대표적인 지식인으로 45년간 세종(世宗, 재위 1418~1450)문종(文宗, 재위 1450~1452)단종(端宗, 재위 1452~1455)세조(世祖, 재위 1455~1468)예종(睿宗, 재위 1468~1469)성종(成宗, 재위 1470~1494)의 여섯 임금을 모셨으며, 신흥 왕조의 기틀을 잡고 문풍(文風)을 일으키는 데 크게 기여하였다. 시호는 문충(文忠)이며, 대구 귀암서원에 제향되었다.

동문선』 편찬은 왕명을 받아 7년에 걸쳐 이룩한 국가적 사업이었는데, 홍문관 대제학이던 서거정을 중심으로 노사신(盧思愼, 1427~1498)강희맹(姜希孟, 1424~1483) 등 23명이 참여하였다. 이 외에도 성종세종세조 대에 활짝 꽃핀 조선의 문화를 정리하고 집대성하였다. 이에 『동문선』뿐 아니라 『경국대전(經國大典)』⋅『‘동국통감(東國通鑑)』⋅『삼국사절요(三國史節要)』⋅『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악학궤범(樂學軌範)』⋅『국조오례의(國朝五禮儀)』 등이 편찬되었다.

서거정은 『동문선』 서문에서 “비슷한 책이 더러 있었으나 빠지거나 흩어진 게 많아서 부족함이 많다”는 지적과 함께 “이에 우리나라 옛 글들을 종류별로 정리해 책으로 만들어 올리니 임금께서 ‘동문선’이라는 이름을 내리셨다”고 편찬 과정을 밝혔다. 우리나라 글을 모은 것임을 강조해 ‘동문선’이라 한 것이다.

또한 서문에서 “우리나라 글은 송⋅원나라 글이 아니고 한⋅당의 글이 아니며 바로 우리나라의 글입니다. 마땅히 중국 역대의 글과 나란히 익히고 알려야 할 것이니, 어찌 묻히고 사라져 전함이 없겠습니까”라고 서술하여 우리글이 중국 것에 뒤지지 않는다는 자부심과 조선의 독자적인 면모를 제시하고자 하였다. 그러나 내용은 국문 문학과 민족적 내용 등이 제외되었으며 정교문⋅의례문 등이 과반수를 차지한다는 점에서 한계를 보이고 있다. 이는 『동문선』의 글이 민중 문화와 같은 피지배층의 문화를 포용하는 데까지 나아가지 않았기 때문이다.

동문선』은 삼국 시대 후반기부터 통일신라 및 고려를 거쳐 조선 중종(中宗, 재위 1506~1544) 초에 이르기까지 우리 시인⋅문사들의 수많은 우수한 작품을 뽑아 편집한 것으로 정(正)⋅속(續) 두 편에 나누어져 있다. 정편은 1478년 12월에 예문관 대제학 서거정 및 홍문관 대제학 양성지(梁誠之, 1415~1428) 등이 명을 받들어 찬집(撰集)한 것인데, 총 권수는 목록 세 권을 합하여 133권으로 되어 있고, 속편은 1518년(중종 13년) 7월에 찬집청 당상 신용개(申用漑, 1463~1519) 등이 정편이 성립된 후 40여 년간에 저술된 시문들을 추가 선발한 것으로 목록 두 권을 합하여 총 23권으로 되어 있다. 즉 성종 때 나온 정편 133권과 이후 40여 년간 쓰인 시문을 추가로 엮어 1518년에 낸 속편 23권을 합치면 156권이나 되는 방대한 분량이다.

본서의 체재는 양성지의 「진동문선전(進東文選箋)」에서 이미 지적한 바와 같이 중국 양나라 소통(蕭統, 501~531)이 선정한 『문선(文選)』을 모방하여 사(辭)⋅부(賦)⋅고시(古詩)에서부터 조칙(詔勅)⋅교서(敎書)⋅제고(制誥)⋅표전(表箋)⋅계장(啓狀)⋅격서(檄書)⋅잠명(箴銘)⋅송찬(頌贊)⋅주의(奏議)⋅문(文)⋅서(書)⋅기(記)⋅서(序)⋅전(傳)⋅발(跋)⋅소(疏)⋅잡저(雜著)⋅책제(策題)⋅축제문(祝祭文)⋅애사(哀辭)⋅행장(行狀)⋅비명(碑銘)⋅묘지(墓誌) 등 각 문체들을 종류별로 나누어 찬집하였다.

작자는 삼국 시대부터 조선 전기까지 500여 명의 문인이 수록되어 있으며, 그 중에는 승려가 29명이나 포함되어 있다. 승전을 알리는 보고문인 노포(露布)처럼 한 편만 실린 문체도 있으며 시문 한 편만 실린 작가도 220명이나 된다. 여기에는 고구려 을지문덕(乙支文德, ?~?) 장군이 수나라 장수 우중문(于仲文)을 꾸짖은 「여수장우중문시(與隨將于仲文詩)」, 신라의 최치원(崔致遠, 857~?), 고려의 김부식(金富軾, 1075~1151)⋅이규보(李奎報, 1168~1241)⋅이인로(李仁老, 1152~1220)⋅이제현(李齊賢, 1287~1367)⋅이가정⋅이도은(李陶隱)⋅정몽주(鄭夢周, 1337~1392)⋅이색(李穡, 1328~1396) 등과 조선의 정도전(鄭道傳, 1342~1398)권근(權近, 1352~1409)변계량(卞季良, 1369~1430)⋅하륜(河崙, 1347~1416)⋅성삼문(成三問, 1418~1456)박팽년(朴彭年, 1417~1456)신숙주(申叔舟, 1417~1475)서거정(徐居正, 1420~1488)김종직(金宗直, 1431~1492)성현(成俔, 1439~1504)⋅김수온(金守溫, 1410~1481) 등에 이르기까지 수백 명에 달하는 당대의 시인⋅문호들을 거의 포함하여 4302편이 실려 있다.

이 많은 글을 시(詩)⋅사(辭)⋅부(賦) 등 글의 종류에 따라 55종으로 세밀하게 분류해 체계적으로 엮은 것으로, 대표적인 작가의 전범적인 시문을 뽑는 후대의 선집과는 다르다. 『동문선』은 『문선』을 고려한 것이지만, 『문선』이 변려문(騈儷文)을 대부분 선정한 데 비해 고문이 많이 수록되어 있는 점이 다르며, 그 중에서도 기문과 서문이 가장 많이 수록되어 있다. 『문선』보다 매우 다양하고 많은 문체를 싣고 있는 점이 특징이다.

동문선』은 방대한 분량과 체계적 편집으로 역대 문집 가운데 으뜸이자 후대의 모범이 됐다. 물론 비판도 없지 않았다. 선별 기준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부터 누구 글은 왜 빠졌느냐는 항의까지 있었다. 서거정의 친구 최숙정(崔淑精, 1433~1480)은 요절한 동생의 시를 넣어 달라고 부탁했다 비난을 사기도 하였다. 또 당시 신진 사림의 우두머리였던 김종직은 『동문선』이 작품보다 인물 중심으로 글을 골랐다며 따로 『동문수(東文粹)』를 편찬하기도 하였다.

동문선』은 우리나라 한문학 전통의 대표적인 문예 작품으로서 오랫동안 우리 문학 발전에 커다란 자취를 남겼다. 여기에 실린 작품들 중에는 그 내용이 문예 작품으로서 큰 의의가 있을 뿐 아니라 작품 자체가 우리 역사의 귀중한 기록으로서 영구히 보존되어야 할 것이 적지 않다. 더구나 우리 일반 문화의 중요한 사항인 사상적 영향, 특히 불교 사상과 사회⋅경제적 변동 등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한 귀중한 문헌들이 실려 있어 가치가 크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동문선』 편찬과 수록된 불가시문의 의미」,『국제어문』30,배규범,국제어문학회,2004.
「조선시대 문장관과 문장선집」,『정신문화연구』68,안대회,한국정신문화연구원,1997.
「『동문선』의 선문의식에 나타난 문학의 개념과 가치」,『국제어문』29,안장리,국제어문학회,2003.
저서
『고려시대의 전연구 : 동문선 소재작품을 중심으로』, 고경식, 단국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82.
『동문선 연구』, 김종철, 성균관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04.
『동문선 수록 서⋅발에 나타난 문학론 연구』, 서용웅, 경기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0.
『조선전기 민족예악과 관각문학』, 신두환, 국학자료원, 2004.
『조선조 시문집 서⋅발의 연구』, 조규익, 숭실대학교 출판부, 1988.
『서거정문학 연구 : 「동인시화」를 중심으로』, 한인석, 단국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89.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