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조선 전기문학과 예술의 융성

신도팔경시

신도 팔경의 시를 올리다[進新都八景詩]

기전산하(畿甸山河)

기름지고 걸도다 천 리의 기전(畿甸),

안팎의 산과 물은 백이(百二)1)로구려,

덕교(德敎)에다 형세(形勢)마저 아울렀으니,

역년(歷年)은 천 세기를 기약하도다.

도성궁원(都城宮苑)

성(城)은 높아 천 길의 철옹이고,

구름 둘렀어라 봉래 오색(蓬萊五色)2)이,

연년(年年)이 상원(上苑)에는 앵화(鶯花) 가득하고,

세세로 도성 사람 놀며 즐기네.

열서성공(列署星拱)

줄 이은 관서는 우뚝하게 서로 마주서서,

마치 별이 북두칠성을 끼고 있는 듯,

새벽달에 한 길 거리 물과 같으니,

명가(鳴珂)는 먼지 하나 일어나지 않누나.

제방기포(諸坊碁布)

제택(第宅)은 구름 위로 우뚝이 솟고,

여염(閭閻)은 땅에 가득 서로 연달았네,

아침과 저녁에 연화 잇달아,

한 시대는 번화롭고 태평하다오.

동문교장(東門敎場)

북소리 두둥둥 땅을 흔들고,

깃발은 나풀나풀 공중에 이었네,

만 마리 말 한결같이 굽을 맞추니,

몰아서 전장에 나갈 만하다.

서강조박(西江漕泊)

사방 물건 서강(西江)으로 폭주해 오니,

거센 파도를 끌어가네,

여보게 썩어 가는 창고의 곡식 보소,

정치란 의식의 풍족에 있네.

남도행인(南渡行人)

남도(南渡)라 넘실넘실 물이 흐르나,

사방의 나그네들 줄지어 오네,

늙은이 쉬고 젊은 자 짐 지고,

앞뒤로 호응하며 노래 부르네.

북교목마(北郊牧馬)

숫돌같이 평평한 북녘들 바라보니,

봄이 와서 풀 성하고 물맛도 다네,

만 마리 말 구름처럼 뭉쳐 있으니,

목인(牧人)은 서쪽 남쪽 가리질 않네.

『삼봉집』권1, 「육언절구」 진신도팔경시

1)산하(山河)의 험고(險固)함을 말한 것이다. 『사기(史記)』에 “진(秦)나라는 땅이 험고하여 2만 명만 있으면 족히 제후(諸侯)의 백만 군사를 당할 수 있다” 하였다.
2)봉래궁(蓬萊宮)은 당(唐)나라 대명궁(大明宮)인데, 여기서는 우리 궁궐에 비유하여 쓴 것. “천자(天子)의 정궁(正宮)이어서 그 뒤에는 항상 오색의 서운(瑞雲)이 떠 있다” 하였다.

進新都八景詩

畿甸山河

沃饒畿甸千里, 表裏山河百二, 德敎得兼形勢, 歷年可卜千紀.

都城宮苑

城高鐵甕千尋, 雲繞蓬萊五色, 年年上苑鶯花, 歲歲都人遊樂.

列署星拱

列署岧嶢相向, 有如星拱北辰, 月曉官街如水, 鳴珂不動纖塵.

諸坊棋布

第宅凌雲屹立, 閭閻撲地相連, 朝朝暮暮煙火, 一代繁華晏然.

東門敎場

鐘鼓轟轟動地, 旌旗旆旆連空, 萬馬周旋如一, 驅之可以卽戎.

西江漕泊

四方輻凑西江, 拖以龍驤萬斛, 請看紅腐千倉, 爲政在於足食.

南渡行人

南渡之水滔滔, 行人四至鑣鑣, 老者休少者負, 謳歌前後相酬.

北郊牧馬

瞻彼北郊如砥, 春來草茂泉甘, 萬馬雲屯鵲厲, 牧人隨意西南.

『三峯集』卷1, 「六言絶句」 進新都八景詩

이 사료는 조선 건국 초 서울로 도읍을 옮긴정도전(鄭道傳, 1342~1398)이 새로운 왕도(王都)의 환경과 자신의 감정을 6언 절구로 노래한 것이다. 정도전은 고려에서 조선으로 교체되는 격동의 시기에 역사의 중심에서 새 왕조를 설계한 인물로, 서울로 도읍을 정한 뒤 도성의 면모를 갖추어 가는 과정에도 상당한 영향을 끼쳤다. 한 사례로 경복궁을 짓고 그 건물의 명칭을 짓는 데도 정도전이 유교의 이념을 참작하여 하나하나 이름을 손수 짓고 이를 임금에게 허락받아 확정하였다.

위의 시는 모두 8수로 이루어져 있다. 시의 내용을 보면 하나같이 경쾌하고 새로운 왕조에 대한 자신감이 내포되어 있다. 시의 내용은 산하(山河)⋅궁성(宮城)⋅관서(官署)⋅시가(市街) 등과 사방(四方)의 중요 대상물을 주제로 삼아 정도전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위정(爲政)이란 먹을 것을 풍족히 하는 데 있다. ’는 표현은 관료이면서 문인으로서의 진면목을 보여 주는 것이라 평가할 수 있다.

조선은 1393년(태조 2년) 도읍지를 한양으로 정하고 1394년(태조 3년) 신도궁궐조성도감(新都宮闕造成都監)을 설치하여 새 수도의 도시 계획을 구상하였고, 그해 11월 마침내 한양으로 천도하였다. 천도하는 데는 풍수지리설을 많이 참작하였다. 그리고 1395년(태조 4년) 6월에 한양부를 한성부로 고쳐 부르게 되었다. 한성은 궁궐을 중심으로 ‘좌묘우사, 전조후시(左廟右社, 前朝後市)’의 원칙으로 도읍을 건설하였다. 가장 먼저 서쪽에 사직을 완공하고 궁궐을 세운 뒤, 그 동쪽에 종묘를 완성하였다. 광화문 앞에는 육조관서를 배치하여 관아가(官衙街)로 하고, 한양의 방위를 튼튼히 하기 위해 북악산과 낙산⋅남산⋅인왕산을 잇는 약 17㎞의 성벽을 쌓았다. 도성의 행정구역은 동⋅서⋅남⋅북⋅중부의 오부(五部)를 두고 그 밑에 52방(坊)을 두었다. 이 시는 이렇게 정비된 서울의 모습을 시로 노래한 것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말 남경부치와 한양천도」,『강원사학』17⋅18합,나각순,강원대학교 사학회,2002.
「고려 말 한양천도론의 실상」,『향토서울』66,박경자,서울특별시사편찬위원회,2005.
「태종조 한양천도 이전기 공역고」,『초우황수영박사고희기념 미술사학논총』,신영훈,통문관,1988.
「한양천도와 수도건설고 ; 태종대를 중심으로」,『향토서울』45,원영환,서울특별시사편찬위원회,1988.
「한양정도와 풍수지리설의 성격고」,『인문논총』1,이원명,서울여자대학교,1995.
「한양천도 배경에 관한 연구」,『향토서울』42,이원명,서울특별시사편찬위원회,1984.
「선초 한양의 지정학적 성격」,『중재장충식박사화갑기념논총』,이존희,논총간행위원회,1992.
「여말선초 환도논의에 대하여」,『한국사론』43,장지연,서울대학교 국사학과,2000.
저서
『조선초기의 풍수지리사상 연구』, 강환웅, 한국학술정보㈜, 2006.
『조선시대 한양의 입지 논쟁』, 김현욱, 한국학술정보㈜, 2007.
『서울정도육백년 1』, 이경재, 서울신문사, 1993.
편저
『서울의 경관변화;서울학 연구총서2』, 서울시립대학교서울학연구소 편, 서울시립대, 1994.

관련 이미지

도성도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