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조선 전기문학과 예술의 융성

도산십이곡

「도산십이곡」은 도산 노인이 지은 것이다. 노인이 이 곡을 지은 것은 무엇 때문인가. 우리 동방의 노래는 대부분 음란하여 족히 말할 것이 없다. 「한림별곡(翰林別曲)」과 같은 유는 글하는 사람의 입에서 나왔으나, 교만하고 방탕하며 겸하여 점잖지 못하고 장난기가 있어 더욱 군자가 숭상해야 할 바가 아니다. 오직 근세에 이별(李鼈)의 6가(歌)가 세상에 성대하게 전하니 오히려 그것이 이보다 좋다고는 하나, 그래도 세상을 희롱하고 공손하지 못한 뜻만 있고, 온유돈후(溫柔敦厚)한 내용이 적은 것을 애석하게 여긴다.

노인은 평소 음률을 알지는 못하나 그래도 세속의 음악은 듣기 싫어하였다. 한가히 살면서 병을 돌보는 여가에 무릇 정성(情性)에 감동이 있는 것을 매양 시로 나타냈다. 그러나 지금의 시는 옛날의 시와는 달라서 읊을 수는 있어도 노래하지는 못한다. 만약 노래하고자 한다면 반드시 시속말로 엮어야 되니, 대개 나라 풍속의 음절이 그렇게 하지 않을 수가 없는 것이다. 그래서 내가 일찍이 이 씨의 노래를 모방하여 도산 6곡이란 것을 지은 것이 둘이니, 그 하나는 품은 뜻을 말함이요, 그 하나는 학문을 말한 것이다. 이 노래를 아이들로 하여금 아침, 저녁으로 익혀서 노래하게 하여 안석에 기대어 듣기도 하고, 또한 아이들이 스스로 노래하고 춤추고 뛰기도 하게 한다면 거의 비루한 마음을 씻어 버리고, 감화되어 분발하고 마음이 화락해져서 노래하는 자와 듣는 자가 서로 유익함이 있을 것이라 본다.

그러나 나의 처신이 자못 세상과 맞지 않으니, 이 같은 한가한 일이 혹시나 말썽을 일으키는 단서가 될는지 알 수 없고, 또 이 곡조가 노래 곡조[腔調]에 들어가며, 음절에 화합할지 그렇지 않을지를 스스로 믿지 못하기 때문에 당분간 한 부를 써서 상자에 넣어 놓고, 때때로 내어 스스로 반성해 보고 또 훗날에 열람해 보는 자의 취사선택을 기다릴 뿐이다. 가정(嘉靖) 44년 을축 늦봄 16일[旣望]에 도산 노인[山老]이 쓴다.

『퇴계선생문집』권43, 발, 도산십이곡발

이런들 어떠하며 저런들 어떠하겠는가?

시골에 파묻혀 사는 어리석은 사람이 이렇다고 어떠하겠는가?

하물며 자연을 끔찍이도 사랑하는 이 병을 고쳐서 무엇 하겠는가?

안개와 노을로 집을 삼고 풍월로 벗을 삼아

태평성대에 병으로 늙어 가네

이러한 가운데 바라는 일은 허물이나 없고자 한다.

예부터 내려오는 순박하고 좋은 풍속이 죽었다 하는 말이 진실로 거짓말이로구나

사람의 성품이 어질다 하는 말이 진실로 옳은 말이구나

천하에 허다한 영재를 속여서 말씀할까

그윽한 향기의 난초가 골짜기에 피어 있으니 자연이 듣기 좋구나

흰 구름이 산봉우리에 걸려 있으니 자연이 보기가 좋구나

이러한 가운데에서 저 한 아름다운 분(임금)을 더욱 잊지 못하는구나

산 앞에 대가 있고 대 아래에 물이 흐르는구나

떼를 지어서 갈매기들은 오락가락하는데

어찌하여 새하얀 망아지는 멀리 마음을 두는가

봄바람이 부니 산에 꽃이 가득 피고, 가을밤에 달빛이 누각에 가득하구나

사계절에 흥취는 사람과 같은데

하물며 물고기가 뛰고 솔개는 날고 구름은 그림자를 드리우고 햇빛이 온 세상에 비추는 자연의 아름다움이야 어찌 다함이 있겠는가?

천운대를 돌아서 완락재가 맑고 깨끗한데

많은 책을 읽는 인생으로 즐거운 일이 끝이 없구나

이 중에 오고가는 풍류를 말해 무엇 할까

벼락이 산을 깨쳐도 귀먹은 자는 못 듣나니

태양이 하늘 한가운데 떠 있어도 장님은 보지 못하나니

우리는 눈도 밝고 귀도 밝은 남자로서 귀먹은 자와 장님같이 되지는 않을 것이로다.

옛 성현도 나를 보질 못했고 나도 옛 성현을 뵙지 못했네

고인을 뵙지 못했어도 그분들이 행하던 길이 내 앞에 있네

그 가던 길(진리의 길)이 앞에 있으니 나 또한 아니 가고 어떻게 하겠는가?

그 당시에 학문에 뜻을 세우고 행하던 길을 몇 해나 버려두고서

어디에 가서 다니다가 이제야 돌아왔는가?

이제라도 돌아왔으니 다른 곳에다 마음을 두지 않으리라

청산은 어찌하여 항상 푸르며

흐르는 물은 또 어찌하여 밤낮으로 그치지를 아니하는가?

우리도 저 물과 같이 그치지 말아서 영원히 높고 푸르게 살아가리라

어리석은 사람도 알며 실천하는데 그것이 쉬운 일이 아니겠는가?

(그러나) 성인도 못 다 행하니, 그것이 또한 어려운 일이 아니겠는가?

쉽거나 어렵거나 간에 (학문 수양의 생활 속에서) 늙어 가는 줄을 모르노라.

「도산십이곡」

右陶山十二曲者, 陶山老人之所作也. 老人之作此, 何爲也哉. 吾東方歌曲, 大抵多淫哇不足言. 如翰林別曲之類, 出於文人之口, 而矜豪放蕩, 兼以褻慢戲狎, 尤非君子所宜尙. 惟近世有李鼈六歌者, 世所盛傳, 猶爲彼善於此, 亦惜乎其有玩世不恭之意, 而少溫柔敦厚之實也. 老人素不解音律, 而猶知厭聞世俗之樂. 閒居養疾之餘, 凡有感於情性者, 每發於詩, 然今之詩, 異於古之詩, 可詠而不可歌也. 如欲歌之, 必綴以俚俗之語, 蓋國俗音節, 所不得不然也. 故嘗略倣李歌, 而作爲陶山六曲者二焉, 其一言志, 其二言學. 欲使兒輩朝夕習而歌之, 憑几而聽之, 亦令兒輩自歌而自舞蹈之, 庶幾可以蕩滌鄙吝, 感發融通, 而歌者與聽者, 不能無交有益焉. 顧自以蹤跡頗乖, 若此等閒事, 或因以惹起鬧端, 未可知也, 又未信其可以入腔調諧音節與未也, 姑寫一件, 藏之篋笥, 時取玩以自省, 又以待他日覽者之去取云爾. 嘉靖四十四年歲, 乙丑暮春旣望, 山老, 書.

『退溪先生文集』卷43, 跋, 陶山十二曲跋

이런들 엇더며 뎌런들 어떠료

초야우생(草野遇生)이 이러타 엇더료

며 천석고황(泉石膏肓)을 고텨 므슴료.

연하(煙霞)로 집을 삼고 풍월(風月)로 벗을 사마,

태평성대(太平聖代)에 병(炳으)로 늘거가뇌.

이 듕에 바라 일은 허므리나 업고쟈.

순풍(淳風)이 죽다니 진실(眞實)로 거즛마리.

인성(引性)이 어지다 니 진실(眞實)로 올 말이

천하(天下)에 허다 영재(許多英才)를 소겨 말가.

유란(幽蘭)이 재곡니 자연(自然)이 듯디 됴해.

백운(白雲)이 재산(在山)니 자연(自然)이 보디 됴해.

이 듕에 피미일인(彼美一人)을 더옥 닛디 돋얘

산전(山前)에 유대(有臺)하고 대하(臺下)에 유수(流水)로다

ㅂ데 만흔 며기 오명가명 거든

엇더타 교교백구(皎皎白鷗) 멀리 음 는고

춘풍(春風)에 화만산(花滿山하)고 추야(秋夜)애 월만대(月灣臺)라

사시가흥(四時佳興)이 사과  가지라

물며 어약연비(魚躍鳶飛) 운영천광(雲影天光)이아 어늬 그지 이슬고

천운대(天雲臺) 도라드러 완락재(玩樂齋) 소쇄(瀟灑)듸

만권생애(萬卷生涯)로 낙사(樂事) 무궁(無窮)얘라

이 듕에 왕래풍류(往來風流)를 닐러 므슴고.

뇌정(雷霆)이 파산(破山)야도 농(聾者)는 몯 듣니

백일(白日)이 중천(中天)야도 고자(瞽者)는 몯 보니

우리는 이목 총명(耳目聰明) 남자(男子)로 농고(聾瞽) 디 마로리라

고인(古人)도 날 몯 보고 나도 고인(古人) 몯 뵈

고인을 몯 뵈도 녀던 길 알ㅣ 잇ㅣ

녀던 길 알ㅣ 잇거든 아니 녀고 엇덜고

당시(當時)예 녀든 길흘 몃 ㅣ 려 두고,

어듸 가 니다가 이제아 도라온고

이제아 도라오나니 년 듸 음 마로리

청산(靑山) 엇뎨야 만고(萬古)애 프르르며

유수(流水)는 엇뎨야 주야(晝夜)애 긋디 아니고

우리도 그치디 마라 만고상청(萬古常靑) 호리라

우부(愚夫)도 알며 거니 긔 아니 쉬운가

성인(聖人)도 못다 시니 긔 아니 어려운가

쉽거나 어렵거나 듕에 늙 주를 몰래라

「陶山十二曲」

이 사료는 퇴계 이황(退溪 李滉 : 1501~1570)이 말년에 관직을 그만두고 고향에 내려와 도산서당에서 학문과 교육에 전념하면서 지은 작품이다. 퇴계는 60세에 도산서당을 세우고 모두 48수의 「도산잡영(陶山雜詠)」을 지었으며, 그것에 대한 기문(記文)을 61세에 붙였다. 그리고 우리말로 「도산십이곡」을 지었는데 발문에 의하면 65세에 지은 것으로 보인다. 도산서당과 그곳에서의 생활을 한시「도산잡영」과 산문「도산기」, 그리고 국문 노래 「도산십이곡」으로 지은 것이다.

「도산십이곡」은 『청구영언』에 실려 있으며, 목판본이 도산서원에 소장되어 전한다. 12곡으로 된 연시조(聯詩調) 형태로 앞의 6수는 언지(言志)라고 하여 자신이 세운 도산서원 주변의 자연 경관에서 일어나는 감흥을 읊은 것이고, 뒤의 5수는 언학(言學)이라고 하여 학문과 수양에 정진하는 태도를 노래하고 있다.

퇴계는 사료에서 나타난 것처럼 우리나라 기존 시가에 담긴 관점과 사상에 대하여 비판적이었다. 고려 때 사대부가의 「한림별곡(翰林別曲)」은 지나치게 향락적이며, 이별의 「장육당육가(藏六堂六歌)」도 현실에 대한 울분을 격렬하게 토해내는 내용이어서 내면의 수양과는 거리가 있었다. 퇴계는 성리학의 입장에서, 문학은 유흥적이거나 일시적인 감정을 담는 것이 아닌 성정의 올바름을 추구하도록 돕는 매개가 되어야 한다고 보았다.

또 퇴계는 한문을 익히기 어려운 평범한 백성들도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온유돈후(溫柔敦厚)한 심성을 가질 수 있어야 한다고 보았다. 「도산십이곡」을 통해 이황이 교육 대상으로 삼고자 했던 사람들은 특히 ‘아배(兒輩)’였다. 그런데 아배란 “아동들 혹은 아이들”이지만, 더 넓게는 비복(婢僕)과 같은 천인들까지 포함하여 백성들 전체를 뜻하는 것으로도 해석된다. 그의 교육 방법은 ‘노래를 하려고 하면 반드시 시속말로 엮어야 되니’라고 한 데서 잘 드러난다. 한시와 산문으로 읊고 기술한 것을 굳이 국문 노래로 읊은 것은 백성들이 내용을 쉽게 향유할 수 있게 하기 위함이었다.

따라서 「도산십이곡」은 퇴계가 누구를 대상으로 하여, 무엇을 어떻게 교육하고자 했는지를 알 수 있어 교육 텍스트로서의 가치를 높게 평가받는 사료이다. 특히, 언학(言學) 편은 현재의 학습자들도 큰 어려움 없이 이해할 수 있을 정도로 비교적 평이한 언어로 심도 있는 문제를 풀어내고 있기 때문에, 현행 중등 국어 교과서나 고등학교 문학 교과서에 수록되는 대표적인 작품 중 하나이기도 하다.

「도산십이곡」의 내용을 간략히 살펴보면, 첫 번째 수에서는 세속에 물들지 않고 자연 속에 파묻혀 살고 싶은 마음의 고질병을 고칠 수 없음을 노래하고 있다. 두 번째 수에서는 자연 속에서 살아가는 모습을 그리고 있으며, 세 번째 수에서는 순박한 풍속과 사람의 본성에 대한 확신을 갖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네 번째 수에서는 자연의 아름다움을 말하고 있으며, 다섯 번째 수에서는 갈매기를 통해 자연에 합일되는 자아상(自我像)을 나타내고, 망아지를 통해 합일되지 못하는 자아상을 나타내고 있다. 여섯 번째 수에서는 자연과 인간의 조화로운 합일의 상태를 긍정하고 있다. 일곱 번째 수에서는 자연 속에 둘러싸인 서재에서 학문하는 즐거움을 노래하고 있다. 여덟 번째 수에서는 ‘이목이 총명한 사람’, 즉 학문의 도를 닦자는 것을 이야기하고 있다. 아홉 번째 수에서는 인간의 도를 따르겠음을 이야기하고, 열 번째 수에서는 자연 속에서 학문하는 길이 궁극적으로 추구해야 할 ‘길’로 표현하고 있다. 열한 번째 수에서는 학문에 더욱 매진해야 함을, 열두 번째 수에서는 자연과 인간의 합일 뿐 아니라 인간과 인간의 합일의 경지를 지향하고 있다.

이밖에「도산십이곡」은 출처관(出處觀) 중에서 출(出)보다는 처(處)에 관한 견해가 구체적으로 형상화되어 있다. 벼슬길에 나아간 사대부보다는 안빈낙도(安貧樂道)하며 산수자연에 묻혀 생활하는 유학자의 처지와 태도가 잘 드러나 있는데, 여기에는 그가 관직을 사퇴한 후 여러 차례 조정의 출사(出仕) 요청에도 응하지 않고 학문에만 전념하였던 경험이 반영되어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시조교육의 효율적 방안에 관한 고찰-〈도산십이곡〉과 〈어부사시사〉를 대상으로」,『온지논총』24,김상진,온지학회,2010.
「도산십이곡의 형상 세계와 불교」,『우리어문연구』25,김창원,우리어문학회,2005.
「〈도산십이곡〉과 〈어부사시사〉,그 표현의도와 수사학」,『고시가연구』27,류해춘,한국고시가문학회,2011.
「도산십이곡에 나타난 메타교육적 함의」,『시조학논총』23,박미영,한국시조학회,2005.
「도산십이곡의 이기론적 근거와 내적 질서 연구」,『어문학』70,전재강,한국어문학회,2000.
저서
『한국의 옛시조』, 이상보, 범우사, 2004.
편저
『고전문학의 향기를 찾아서』, 정병헌 외, 돌베개, 1998.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