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조선 전기문학과 예술의 융성

가사 문학의 발전

속세에 묻혀 사는 사람들이여. 이 내 생활 어떠한가?

옛사람의 풍류에 미치겠는가, 그렇지 못한가?

세상에 남자의 몸으로 태어나 나와 비슷한 사람 많겠지만

그들은 왜 자연에 묻혀 지내는 지극한 즐거움을 모른다 말인가?

몇 칸짜리 소박한 초가집을 푸른 시냇물 앞에 두고

나는 소나무와 대나무가 울창한 속에서 자연의 주인이 되어 살고 있노라.

엊그제 겨울이 지나고 새봄이 돌아오니

복숭아꽃과 살구꽃은 석양 속에 피어 있고

푸른 버드나무와 향기로운 풀은 가랑비 속에 푸르구나.

칼로 마름질을 했는가, 붓으로 그려냈는가?

조물주의 신비로운 재주가 사물마다 야단스럽구나.

수풀에서 우는 새는 봄기운을 끝내 못 이겨 소리마다 교태롭구나.

자연과 내가 한 몸이 되니, 흥겨움이 다르겠는가?

사립문 앞을 걸어도 보고 정자 위에 앉아도 보니,

천천히 거닐며 시를 나직이 읊조리는 산 속의 하루가 적적한데

한가로움 속에서 느끼는 참다운 맛을 아는 사람 없이 나 혼자로구나.

여보게 이웃 사람들아, 경치 구경 가자꾸나.

산책은 오늘하고 목욕은 내일하세.

아침에 산나물 캐고 저녁에 낚시하세.

이제 막 익은 술을 두건으로 걸러 놓고

꽃나무 가지 꺾어 술잔을 세어 가며 마시리라.

화창한 봄바람이 문득 불어 푸른 물을 건너오니

맑은 향기는 잔에 스미고 붉은 꽃잎은 옷에 떨어진다.

술동이가 비었거든 날더러 알려라.

심부름하는 아이에게 술집에 술이 있는지 물어

어른은 지팡이 짚고 아이는 술동이 메고

시를 나직이 읊조리며 천천히 걸어가 시냇가에 혼자 앉아

고운 모래 맑은 물에 잔 씻어 부어 들고

맑은 물을 바라보니 떠오르는 것이 복숭아꽃이로다.

무릉도원이 가깝구나. 저 들판이 그곳인가?

소나무 사이로 난 좁은 길에 진달래꽃을 붙들고

산봉우리에 급히 올라 구름 속에 앉아 보니

수많은 촌락이 곳곳에 벌어져 있네.

안개와 노을, 빛나는 햇살은 수놓은 비단을 펼쳐 놓은 듯.

엊그제까지만 해도 거뭇거뭇한 들에 이제 봄빛이 흘러넘치는구나.

공명도 날 꺼리고 부귀도 날 꺼리니.

맑은 바람과 밝은 달 외에 어떤 벗이 있겠는가.

소박한 시골 생활에도 헛된 생각 아니 하네.

아무튼 평생 누리는 즐거움이 이 정도면 만족스럽지 아니한가.

「상춘곡」

이 몸이 태어날 때 임을 따라 태어나니, 한평생 함께 살아갈 인연이며 이 또한 하늘이 어찌 모를 일이던가? 나는 오직 젊어 있고, 임은 오직 나를 사랑하시니, 이 마음과 이 사랑을 비교할 곳이 다시없다.

평생에 원하되 임과 함께 살아가려 하였더니, 늙어서야 무슨 일로 외따로 두고 그리워하는고? 엊그제 임을 모시고 광한전에 올라 있었더니, 그동안에 어찌하여 속세에 내려왔느냐?

내려올 때 빗은 머리가 헝클어진 지 3년일세. 연지와 분이 있지만 누구를 위하여 곱게 단장할꼬? 마음에 맺힌 근심이 겹겹으로 쌓여 있어서 짓는 것이 한숨이요, 흐르는 것이 눈물이라. 인생은 한정이 있는데 근심은 한이 없다.

무심한 세월은 물 흐르듯 하는구나. 더웠다 서늘해졌다 하는 계절의 바뀜이 때를 알아 지나갔다가는 이내 다시 돌아오니, 듣거니 보거니 하는 가운데 느낄 일이 많기도 하구나.

봄바람이 문득 불어 쌓인 눈을 헤쳐 내니, 창밖에 심은 매화가 두세 가지 피었구나. 가뜩이나 쌀쌀하고 담담한데, 그윽하게 풍겨 오는 향기는 무슨 일인고?

황혼에 달이 따라와 베갯머리에 비치니, 느껴 우는 듯 반가워하는 듯하니, 임이신가 아니신가 저 매화를 꺾어 내어 임 계신 곳에 보내고 싶다. 그러면 임이 너를 보고 어떻다 생각하실꼬?

원앙새 무늬가 든 비단을 베어 놓고 오색실을 풀어내어 금으로 만든 자로 재어서 임의 옷을 만들어 내니, 솜씨는 말할 것도 없거니와 격식도 갖추었구나.

산호수로 만든 지게 위에 백옥으로 만든 함에 담아 앉혀 두고, 임에게 보내려고 임 계신 곳을 바라보니, 산인지 구름인지 험하기고 험하구나. 천 리 만 리나 되는 머나먼 길을 누가 찾아갈꼬? 가거든 열어 두고 나를 보신 듯이 반가워하실까?

하룻밤 사이의 서리 내릴 무렵에 기러기 울며 날아갈 때, 높다란 누각에 혼자 올라서 수정 알로 만든 발을 걷으니, 동산에 달이 떠오르고 북극성이 보이므로, 임이신가 하여 반가워하니 눈물이 절로 난다.

저 맑은 달빛을 일으켜 내어 임이 계신 궁궐에 부쳐 보내고 싶다. 누각 위에 걸어 두고 온 세상을 비추어, 깊은 산골짜기에도 대낮같이 환하게 만드소서.

천지가 겨울의 추위에 얼어 생기가 막혀, 흰 눈이 일색으로 덮여 있을 때, 사람은 말할 것도 없거니와 날짐승의 날아감도 끊어져 있다. 소상강 남쪽 둔덕도 추위가 이와 같거늘, 하물며 북쪽 임 계신 곳이야 더욱 말해 무엇하랴? 따뜻한 봄기운을 부치어 내어 임 계신 곳에 쐬게 하고 싶다. 초가집 처마에 비친 따뜻한 햇볕을 임 계신 궁궐에 올리고 싶다.

붉은 치마를 여미어 입고 푸른 소매를 반쯤 걷어 올려 해는 저물었는데 밋밋하고 길게 자란 대나무에 기대어서 이것저것 생각함이 많기도 많구나. 짧은 겨울 해가 이내 넘어가고 긴 밤을 꼿꼿이 앉아, 청사초롱을 걸어둔 옆에 자개로 수놓은 공후라는 악기를 놓아 두고, 꿈에서나 임을 보려고 턱을 바치고 기대어 있으니, 원앙새를 수놓은 이불이 차기도 차구나. 이 밤은 언제나 샐꼬?

하루도 열두 때, 한 달도 서른 날, 잠시라도 임 생각을 맡아 가지고 이 시름을 잊으려 하여도 마음속에 맺혀 있어 뼛속까지 사무쳤으니, 편작과 같은 명의가 열 명이 오더라도 이 병을 어떻게 하랴.

아, 내 병이야, 이 임의 탓이로다. 차라리 사라져 범나비가 되리라. 꽃나무 가지마다 간 데 족족 앉고 다니다가 향기가 묻은 날개로 임의 옷에 옮으리라. 임께서야 나인 줄 모르셔도 나는 임을 따르려 하노라.

「사미인곡」

紅塵(홍진)에 뭇친 분네 이 내 生涯(생애) 엇더고.

녯 사 風流(풍류) 미가  미가.

天地間(천지간) 男子(남자) 몸이 날만 이 하건마,

山林(산림)에 뭇쳐 이셔 至樂(지락)을  것가.

數間茅屋(수간모옥)을 碧溪水(벽계수) 앏픠 두고,

松竹(송죽) 鬱鬱裏(울울리)예 風月主人(풍월주인) 되여셔라.

엇그제 겨을 지나 새봄이 도라오니,

桃花杏花(도화행화) 夕陽裏(석양리)예 퓌여 잇고,

綠楊芳草(녹양방초) 細雨中(세우중)에 프르도다.

칼로 아 낸가, 붓으로 그려 낸가.

造化神功(조화신공)이 物物(물물)마다 헌다.

수풀에 우 새 春氣(춘기) 내 계워

소마다 嬌態(교태)로다.

物我一體(물아일체)어니 興(흥)이 다소냐.

柴扉(시비)예 거러 보고, 亭子(정자)애 안자 보니,

逍遙吟詠(소요음영)야, 山日이 寂寂(적적),

閒中眞味(한중진미) 알 니 업시 호재로다.

이바 니웃드라, 山水 求景(구경) 가쟈스라.

踏靑(답청)으란 오고, 浴沂(욕기)란 來日새.

아에 採山(채산)하고, 나조 釣水(조수)새.

 괴여 닉은 술을 葛巾(갈건)으로 밧타 노코,

곳나모 가지 것거 수 노코 먹으리라.

和風(화풍)이 건 부러 綠水(녹수) 건너오니,

淸香(청향)은 잔에 지고, 落紅(낙홍)은 옷새 진다.

樽中(준중)이 뷔엿거 날려 알외어라.

小童(소동) 아려 酒家(주가)에 술을 믈어,

얼운은 막대 집고 아 술을 메고,

微吟緩步(미음완보)야 시냇 의 호자 안자,

明沙(명사) 조 믈에 잔 시어 부어 들고,

淸流(청류) 굽어 보니 오니 桃花(도화)ㅣ로다.

武陵(무릉)이 갓갑도다, 져 이 긘 거인고.

松間細路(송간세로)에 杜鵑花(두견화) 부치 들고,

峯頭(봉두)에 급피 올나 구름 소긔 안자 보니,

千村萬落(천촌만락)이 곳곳이 버러 잇.

煙霞日輝(연하일휘) 錦繡(금수) 재폇 ,

엇그제 검은 들이 봄빗도 有餘(유여)샤.

功名(공명)도 날 우고, 富貴(부귀)도 날 우니,

淸風明月(청풍명월) 外(외)예 엇던 벗이 잇올고.

簞瓢陋巷(단표누항)에 흣튼 혜음 아니 .

아모타, 百年行樂(백년 행락)이 이만 엇지리.

「賞春曲」

이 몸 삼기실 제 님을 조차 삼기시니,  緣연分분이며 하 모 일이런가.

나 나 졈어잇고 님 나 날 괴시니, 이  이 랑 견졸 노여 업다.

平평生애 願원요  녜쟈 얏더니, 늙거야 므 일로 외오 두고 글이고.

엇그제 님을 뫼셔 廣광寒한殿뎐의 올낫더니 그 더 엇디야 下하界계예 려오니.

올 저긔 비슨 머리 얼킈연디 三삼年년이라. 臙연脂지粉분 잇마 눌 위야

고이 고.음의 친 실음 疊텹疊텹이 혀 이셔, 짓니 한숨이오, 디니 눈믈이라.

人인生은 有유限 시도 그지업다. 無무心심 歲셰月월은 믈 흐 고야.

炎염凉냥이  아라 가  고텨 오니. 듯거니 보거니 늣길 일도 하도 할샤.

東동風풍이 건듯 부러 積젹雪셜을 헤텨내니, 窓창 밧긔 심근 梅花화 두세 가지 픠여셰라.

득 冷 淡담  暗암香향은 므 일고. 黃황昏혼의 이조차 벼마 빗최니,

늣기  반기 , 님이신가 아니신가. 뎌 梅花화 것거 내여 님 겨신  보내오져.

님이 너 보고 엇더타 너기실고.

  디고 새 닙 나니 綠녹陰음이 렷,羅나褘위 寂젹寞막고 繡슈幕막이 뷔여 잇다.

芙부蓉용을 거더 노코 孔공雀쟉을 둘러 두니, 득 시 한 날은 엇디 기돗던고.

鴛원鴦앙錦금 버혀 노코 五오色線션 플텨내여, 금자 견화이셔 님의 옷 지어내니,

手슈品품은 니와 制졔度도 시고. 珊산瑚호樹슈 지게 우 白玉옥涵함의 다마 두고,

님의게 보내오려 님 겨신  라보니,

山산인가 구롬인가 머흐도 머흘시고. 千쳔里리 萬만里리 길흘 뉘라셔 자갈고. 니거든

여러 두고 날인가 반기실가.

밤 서리김의 기러기 우러 녤 제, 危위樓루에 혼자 올나 水슈晶졍簾념을 거든마리,

東동山산의 이 나고 北북極극의 별이 뵈니, 님이신가 반기니 눈믈이 절로 난다.

淸쳥光광을 쥐여내여 鳳봉凰황樓누의 븟티고져. 樓누 우 거러 두고 八팔荒황의 다 비최여,

深심山산窮궁谷곡 졈낫티 그쇼셔.

乾건坤곤이 閉폐塞야 白雪셜이  비친 제, 사은니와 새도 긋처잇다.

瀟쇼湘샹南남畔반도 치오미 이러커든, 玉옥樓누高고處쳐야 더옥 닐너 므리.

陽양春츈을 부처내여 님 겨신  쏘이고져. 茅모簽쳠 비쵠  玉옥縷누의 올리고져.

紅홍裳샹을 니믜고 翠袖슈 半반만 거더, 日일暮모 修슈竹듁의 혬가림도 하도 할샤.

댜  수이 디여 긴 밤을 고초 안자, 靑쳥燈등 거른 겻 鈿뎐空공侯후 노하두고,

의나 님을 보려  밧고 비겨시니, 鴦앙禽금도 도 샤 이 밤은 언제 샐고.

도 열두   도 셜흔날, 져근덧 각 마라 이 시 닛쟈 니,

의 쳐 이셔 骨골髓슈의 텨시니, 扁편鵲쟉이 열히 오나 이 병을 엇디 리.

어와, 내 병이야 이 님의 타시로다. 하리 싀여디여 범나븨 되오리라. 곳나모 가지마다 간 죡죡 안니다가,

향 므든 애로 님의 오 올므리라. 님이야 날인줄 모셔도 내 님 조려 노라.

「思美人曲」

이 사료는 정극인(丁克仁, 1401~1481)의 가사 작품인 「상춘곡(賞春曲)」과 정철(鄭澈, 1536~1593)의 가사 작품인 「사미인곡(思美人曲)」이다.

「상춘곡」은 정극인이 태인으로 돌아와 자연에 묻혀 살 때 지은 것으로, 속세를 떠나 자연에 몰입하여 봄을 완상하고 인생을 즐기는 지극히 낙천적인 노래이다. 조선조 사대부 가사의 대표적인 작품으로 사대부들이 지니고 있는 유자적(儒者的) 상상의 축에 의해 자연에 대한 ‘완상’과 ‘몰입’ 과정을 매우 질서 정연하게 노래한다. 이러한 과정이 외양적으로는 풍월주인(風月主人)이 되어 자연을 즐기는 모습으로 나타나고 있다. 그러나 내면적으로는 봄날이라는 자연에의 ‘상(賞)’을 통해 삶의 진정한 가치를 깨닫고, 그 깨달음을 통해 사대부들이 최고의 가치로 지향하는 ‘이(理)’, 곧 ‘정신의 세계’를 구현시키는 것이라고 하겠다.

정극인은 조선 전기의 문인⋅학자로 본관은 영광(靈光), 자는 가택(可宅), 호는 불우헌(不憂軒)⋅다각(茶角)⋅다헌(茶軒), 아버지는 부사직(副司直) 곤(坤)이다. 그는 1429년(세종 11년) 생원이 되고 여러 번 과시에 응하였으나 낙방하였다. 1437년(세종 19년) 세종(世宗, 재위 1418~1450)이 흥천사 중건을 위한 대토목 공사를 일으키자 그 부당함을 항소하다 북도로 귀양 갔는데, 그 뒤 풀려나 태인으로 귀향하였다. 초가집을 지어 불우헌이라 명명하고 이를 자호로 사용하였으며, 이곳에서 향리 자제를 모아 가르치고 풍속의 교화에 힘썼다. 그는 1472년(성종 3년) 3품 산관(散官)에 제수되자, 이에 감격하여 「불우헌가」⋅「불우헌곡」을 지었다. 비록 벼슬길의 영달은 없었으나 선비로서의 기개와 풍도를 고수하였고 안빈낙도하면서 살다가 81세로 사망하였다.

「사미인곡」은 조선 중기의 문신이며 문학가인 정철이 1588년(선조 21년) 고향인 창평에서 지은 가사이다. 정철이 50세 되던 1585년(선조 18년) 동인이 합세해 서인을 맹렬히 공격하는 바람에 사간원과 사헌부 양사로부터 탄핵을 받고 조정에서 물러나, 고양을 거쳐 창평으로 내려가 한가하게 지내면서 마음속에 불만을 품고 있던 시기에 지은 것이다.

「사미인곡」은 2음보 1구로 126구이며, 음수율에서는 3~4조가 주조를 이룬다. 구성은 서사(序詞)⋅춘원(春怨)⋅하원(夏怨)⋅추원(秋怨)⋅동원(冬怨)⋅결사(結詞)의 6단락으로 되어 있는데, 춘원부터 동원까지가 본사(本詞)가 된다. 전체 구성은 계절의 변화를 축으로 하는 사시가(四時歌) 형태인데, 4계절의 변화에 따라 간절한 임 생각과 짙은 외로움을 토로하였다. 선조(宣祖, 재위 1567~1608) 임금을 사모하는 간절한 연군의 정을 임과 생이별하고 연모하는 여인의 마음으로 나타내 자신의 충정을 표현하였다.

그 뒤 정철은 「속미인곡(續美人曲)」을 지었는데 이를 본받아 동일한 주제와 형식을 지닌 일련의 가사 작품들이 쏟아져 나왔다. 김춘택(金春澤, 1670~1717)의 「별사미인곡(別思美人曲)」, 이진유(李眞儒, 1669~1730)의 「속사미인곡(續思美人曲)」, 양사언(楊士彦, 1517~1584)의 「미인별곡(美人別曲)」 등이 대표적인 작품이다. 대개 임금에 대한 충성을, 임을 향한 여인의 정조와 그리움이라는 방식을 빌려 고백한 것들이다. 이 작품들의 영향을 받아 고전문학사에서 임금을 사랑하는 임에 비유하는 문학적 관습이 자리 잡게 된 것으로 평가된다.

정철은 국문학사에서 윤선도(尹善道, 1587~1671)⋅박인로(朴仁老, 1561~1642)와 함께 3대 시인으로 꼽힌다. 그의 큰누이가 인종(仁宗, 재위 1544~1545)의 귀인이었고 둘째 누나가 계림군 유의 부인이었기 때문에 어려서 자주 궁중에 출입하였고 이때 명종(明宗, 재위 1545~1567)과 친하게 지냈다. 하지만 10세 때 을사사화로 그의 맏형은 죽고 아버지는 유배당했다. 아버지가 유배에서 풀려난 뒤 전라도 담양 창평으로 이주하여 급제할 때까지 10여 년을 보냈다. 이후 사헌부지형으로 시작하여 수찬⋅좌랑 등을 지내다 45세 때 강원도 관찰사가 되었는데, 이때 「관동별곡(關東別曲)」⋅「훈민가(訓民歌)」를 지어 시조와 가사 문학의 대가로서 재질을 발휘하기 시작하였다. 그 뒤 도승지⋅예조참판⋅대사헌에 이르렀으나 동인의 탄핵을 받아 귀향하여 은거하면서 「사미인곡」⋅「속미인곡」⋅「성산별곡(星山別曲)」 등 가사와 많은 시조⋅한시를 창작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상춘곡의 결어 재해석과 시가사적 위치」,,김명준,한국시가학회,2006.
「정극인의 상춘곡 연구-그 지도 방법을 중심으로-」,,김민화,한국어문교육,1987.
「만분가와 사미인곡의 비교연구」,『한국언어문학』42,류연석,,1999.
「상춘곡 구조연구」,『고전문학연구』13,윤석산,,1998.
「사미인곡⋅속미인곡의 분석 심리학적 해석」,『문학치료연구』7,이유진,,2007.
「만분가와 사미인곡의 작품구조와 작가의식」,『영남어문학』15,최상은,,1988.
저서
『송강 정철연구』, 김갑기, 이우출판사, 1985.
『송강의 국문시가 연구』, 이종국, 전북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0.
편저
『송강문학연구』, 신경림 외, 국학자료원, 1993.
『고전문학의 향기를 찾아서』, 정병헌 외, 돌베개, 1998.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