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근대근대 문물의 수용과 발전

국문 연구소 설치

세종 25년(1443), 임금이 모든 나라가 각각 글자를 만들어 나랏말을 적는데 유독 우리나라에만 글자가 없다며 친히 낱자 28자를 만들었으니, 언문(諺文) 또는 번절(反切)이라 불렀다. ……(중략)…… 이름을 훈민정음(訓民正音)이라 했다.

초성(初聲)과 종성(終聲) 여덟 글자는 ㄱ【기역(其役)】, ㄴ【니은(尼隱)】, ㄷ【디귿[池末]】, ㄹ【리을(梨乙)】, ㅁ【미음(眉音)】, ㅂ【비읍[非]】, ㅅ【시옷[時]】, ㆁ【이응(異凝)】인데 기(其), 니(尼), 디[池], 리(梨), 미(眉), 비(非), 시(時), 이(異)의 여덟 소리는 초성에 사용되고, 역(役), 은(隱), 귿[末], 을(乙), 음(音), 읍(邑), 옷[衣], 응(凝)의 여덟 소리는 종성에 사용되었다.【말(末)과 의(衣)의 두 글자는 다만 그 글자의 뜻을 취하여, 단지 우리말로 소리를 삼는다.】 ……(중략)……

중성(中聲) 열한 글자는 ㅏ【아(阿)】, ㅑ【야(也)】, ㅓ【어(於)】, ㅕ【여(余)】, ㅗ【오(吾)】, ㅛ【요(要)】, ㅜ【우(牛)】, ㅠ【유(由)】, ㅡ【으, 응(應)에서 종성을 사용하지 않는다,】【이(伊)】, ㆍ(丶)【ᄋᆞ, ᄉᆞ(思)에서 초성을 사용하지 않는다】인데, 그 글자 모양은 옛날의 전자(篆字)와 범자(梵字)를 본떠서 사용했다. 여러 말소리를 이 문자로 적지 못하는 것이 없어서, 두루 통하여 막힘이 없었다.

……(중략)……

그 뒤로 글 짓는 선비와 학자들이 언문(諺文)이라 부르며 훈민정음을 소홀히 하고 그것을 깊이 연구하지 않았다. 끝내 ㆍ음을 잃어버리고 대부분 ㅏ에 섞였다. 가령 ‘ᄋᆞ(兒)’와 ‘ᄉᆞ(事)’ 등의 글자는 ㆍ를 쓰지만, 세상에서는 ‘아(阿)’나 ‘사(些)’와 같이 부른다. 또한 ㅡ에도 섞여서【 가령 ‘ᄒᆞᆰ 토(土)’자를 ‘흙 토(土)’라고 읽는 것과 같다.】 그 소리가 본래 ㅏ와 ㅡ의 사이에 있는지 알지 못한다.

……(중략)……

갑오경장 이래 조정에서는 비로소 언문을 조칙이나 공문서에 간간이 사용하면서 국문(國文)이라 불렀다.

7월 8일【 음력 5월 28일이다.】 학부대신 이재곤이 국문 연구소를 설치하고 위원 약간 명을 두었다. 발음의 맑고 탁함과 글자의 높낮이 문제가 풀리지 않아서 그것을 연구하도록 했는데 끝내 이룬 바가 없었다.

대한계년사』권8, 고종 광무 11년 정미(지8월)

世宗二十五年上以爲, 諸國各制字而記國語, 獨我國無之, 御製字母二十八字, 曰諺文亦曰反切 ……(中略)…… 名曰訓民正音. 初終聲八字ㄱ【其役】【尼隱】【池▣(末)】【梨乙】【眉音】【非邑】【時▣(衣)】【異凝】, 而其尼池梨眉非時異八音用於初聲, 役隱▣(末)乙音邑▣(衣)凝八音用於終聲.【末衣兩宰只取本字之釋但俚語爲聲】 ……(中略)……

中聲十一字ㅏ【阿】【也】【於】【余】【吾】【要】【牛】【由】【應不用終聲】【伊】ㆍ(丶)【思不用初聲】, 其字體倣古篆梵字, 爲之諸語音文字所不能記者, 悉通無礙.

……(中略)……

其後文士學者, 以爲諺文, 而忽之不深究之, 遂失⋅音多混於ㅏ, 如兒事等字從⋅俗呼如阿些亦或混ㅡ,【如흙土讀爲흙土】, 不知其聲本在ㅏㅡ之間

……(中略)……

甲午更張以來, 朝廷始以諺文間用於詔勅及公文, 號曰國文, 八日【舊曆五月二十八日】學部大臣李載崐設國文硏究所, 置委員若干人, 而以不解音之淸濁字之平仄者爲之, 竟無所成焉.

『大韓季年史』卷8, 高宗 光武 11年 丁未(至8月)

이 사료는 국문 연구소에 대한 개략적인 내용으로, 개항기 개명 관료였던 정교(鄭喬, 1856~1925)가 저술한 『대한계년사(大韓季年史)』에 기재된 국문 연구소 관련 기사이다. 내용은 소략하지만 한글의 역사와 현황에 대해 상당히 전문적인 내용이 들어 있는 것으로 미루어, 1906년(광무 10년) 이후 학부에서 근무했던 정교가 당시 공식적인 한국 정부 자료들을 직접 열람하고 작성한 것으로 판단된다.

19세기 말엽부터 한글의 문자 및 문법을 정리하기 위한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개인적인 연구는 진전되었으나 이를 통합해 안정적인 문자 체계를 확립해야 한다는 데 국가적 동의가 성립되었기 때문이다. 그러던 중 1905년(광무 9년) 7월 지석영(池錫永, 1855~1935)이 소청한 「신정국문(新訂國文)」을 한국 정부가 재가하여 공포하였다. 그러나 전문가들의 협의를 거치지 않고 지석영 개인의 의견이 정책화되자 많은 학자가 이에 반대하였다. 그 뒤 1906년 5월 이능화(李能和, 1869~1943)가 「국문일정의견(國文一定意見)」을 학부에 제출하여 우리나라 문자 체계의 통일을 역설하였다.

이러한 필요성에 따라 1907년(광무 11년) 7월 학부대신 이재곤(李載崐)의 청으로 학부 안에 한글 연구 기관인 국문 연구소가 설치되었다. 훈민정음 창제 당시 정음청(正音廳)이 설치된 이후 한글을 연구하기 위한 최초의 국가기관이라 할 수 있다.

국문 연구소 위원장에 학부 학무국장 윤치오(尹致旿, ?~?), 위원으로 학부 편집국장 장헌식(張憲植, 1869~?), 한성 법어 학교(漢城法語學校) 교장 이능화(李能和, 1869~1943), 내부 서기관 권보상(權輔相, ?~?)⋅주시경(周時經, 1876~1914) 및 학부 사무관이었던 일본인 우에무라 마사키(上村正己, ?~?)가 임명되었다. 한 달 뒤인 8월 19일 학부 편집국장이 경질되면서 장헌식이 해임되고, 어윤적(魚允迪, 1868~1935)이 위원으로 임명되었다.

그해 9월 16일에 첫 회의를 열어 「국문 연구소 규칙」 작성과 위원의 보선을 논의하여 9월 23일자로 이종일(李鍾一, 1858~1925)⋅이억(李億, 1863~1936)⋅윤돈구(尹敦求, ?~?)⋅송기용(宋綺用, ?~?)⋅유필근(柳苾根, ?~?) 등 5명이 새로 임명되었고, 1908년 1월에는 지석영이, 6월에는 이민응(李敏應, ?~?)이 위원으로 추가 선임되었으며, 8월과 10월에는 이억⋅현은⋅이종일⋅유필근이 해임되었다.

국문 연구소는 1907년 9월부터 1909년 12월까지 총 23회 회의가 열렸고, 토론과 의결을 거쳐 「국문연구의정안(國文硏究議定案)」이 마련되었지만, 세상에 공포되지는 못하였다.

「국문연구의정안」을 10개 항으로 요약하여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① 국문의 연원과 자체(字體) 및 발음의 연혁, ② 초성 중 ㆆ, △, ◇, ㅱ, ㅸ, ㆄ, ㅹ 여덟 자를 다시 사용할지 여부, ③ 초성의 ㄲ, ㄸ, ㅃ, ㅆ, ㅉ, ㆅ 여섯 자를 쓰는 서법(書法), ④ 중성 중 ‘ㆍ’자 폐지와 ‘=’자를 새로 만들 것인지 여부, ⑤ 종성의 ㄷ, ㅅ 두 자의 용법 및 ㅈ, ㅊ, ㅋ, ㅌ, ㅍ, ㅎ 여섯 자도 종성에 사용할 것인지 여부, ⑥ 자모(字母)의 7음과 청탁(淸濁)의 구별 여하, ⑦ 사성표(四聲票)의 용부(用否) 및 국어음의 고저법 개정, ⑧ 자모의 음독(音讀) 일정을 일정하게 할 것, ⑨ 자순(字順)과 행순(行順)을 일정하게 할 것, ⑩ 철자법 등이었다. 「국문연구의정안」의 내용은 전체적으로 매우 훌륭한 문자 체계와 표기법의 통일안이라고 할 수 있다. ‘ㆍ’자를 그대로 쓰기로 한 것을 제외하면 이 의정안은 오늘날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문자 체계와 맞춤법의 원리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자료-국문연구소 유인 「국문연구안」에 대하여」,『아세아연구』23,김민수,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1980.
「언문일치의 관념과 국문연구소의 훈민정음 변용 논리」,『동아시아문화연구』42,양근용,한양대학교 동아시아문화연구소,2007.
저서
『개화기 국어표기법 연구』, 신유식, 청주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00.
『개화기의 국문연구』, 이기문, 일조각, 1970.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