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근대근대 문물의 수용과 발전

박은식의 유교 구신론

유교구신론

겸곡생

무릇 수천 년 동안 이어진 우리 교화계(敎化界)에 올바르고 순수하며 광대하고 정밀하여 뭇 성현들이 전해주고 밝혀 준 유교가, 끝내 인도의 불교와 서양의 기독교와 같이 세계에 큰 발전을 얻지 못한 까닭은 무엇이며, 근세에 이르러 침체가 극도에 달해 부흥의 가망이 거의 없게 된 것은 또 무엇 때문인가. ……(중략)…… 유교계에 3대 문제가 있는지라. 그 문제에 관해 개량하고 구신(求新)하지 않으면 우리 유교는 결코 흥왕할 수 없으리라. ……(중략)……

소위 3대 문제는 무엇인가. 하나는 유교파의 정신이 오로지 제왕 측에 있고 인민 사회에 보급할 정신이 부족한 것이다. 하나는 열국을 돌아다니면서 천하를 바꾸려는 주의를 따르지 않고, “내가 학생을 구하는 것이 아니라, 학생이 나를 찾아야 한다”라는 주의를 고수한 것이다. 하나는 우리 한국의 유가는 간소하고 적절한 가르침을 요구하지 않고 지리하고 산만한 공부만 해 온 것이다. ……(중략)……

무릇 과거 19세기와 현재 20세기는 서양 문명이 발달한 시기이며, 장차 올 21, 22세기는 동양 문명이 크게 발달할 시기이다. 우리 공자의 도가 어찌 끝내 땅에 떨어지겠는가. 장차 전 세계에 그 광휘를 크게 드러낼 때가 있을 것이다. 오호라 우리 대한의 유림이여. 눈을 밝히고 관찰하며 분발하여 사명을 담당하라. 그들 서양의 교계(敎界)를 봐도 로마 가톨릭 시대에 유럽은 암흑의 세계였다. 만일 마르틴 루터가 그 대담함과 열혈로 개량하고 구신(求新)함이 없었으면 유럽은 지금까지 암흑 중에 있었을 수도 있다. 종교와 세계의 관계는 과연 무엇인가. 우리 대한 유자는 부족한 점을 고치라고 하면 불쾌하고 잘못된 일로 생각한다. 그러나 천하의 모든 만물은 크고 작음을 막론하고 오래되면 반드시 폐단이 발생하고, 폐단이 있으면 마땅히 고쳐야 한다. 만약 폐단이 있으면서도 고치지 않으면 끝내 자취도 남기지 않고 없어질 뿐이니 이를 생각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또 구신(求新)이라 하면 자신과는 상관없는 일로 생각하나 신(新)이라는 글자는 우리 유교의 고유한 광명이다. 공자가 말하길 “옛것을 익히고 새것을 안다[溫故而知新]”고 했으며 장자가 말하길 “옛 생각을 씻어 보내어 새로운 뜻을 받아들인다[濯去舊見 以來新意]”고 했다. 도덕은 날마다 새롭게 함으로써 빛나고 나라의 운명은 유신(維新)함으로써 융성해진다. 구신(求新)의 뜻은 밖에서 온 것이 아니다. 아, 우리 유림 제군이여.

서북 학회 월보』10호, 1909년 1월

儒敎求新論

謙谷生

夫我 東洋數千年 敎化界에 中正純粹고 廣大精微야 列聖이 傳授고 群賢이 講明 儒敎가 終是 印度의 釋迦敎와 西洋의 基督敎와 如히 世界에 大發展을 不得은 何故이며 近世에 至야 寢微不振이 極度에 達야 殆히 來復의 望이 無 것은 又 何故이뇨. ……(中略)…… 儒敎界에 三大 問題가 有지라. 該 三大 問題에 就야 改良求新을 不爲면 我儒敎 不惟不能興旺이라. ……(中略)……

所謂 三大問題는 何也오 一은 儒敎派의 精神이 專히 帝王側에 在고 人民社會에 普及 精神이 不足홈이오 一은 轍環列國야 思易天下의 主義 不講고 匪我求童蒙이라. 童蒙이 求我라 主義 是守홈이오 一은 我韓儒家에서 簡易直切 法門을 不要고 支離汗漫 工夫를 專尙이라. ……(中略)……

……(中略)…… 蓋 過去 十九世紀와 現今二十世紀 西洋文明이 大發達 時期오 將來二十一二世紀 東洋文明이 大發達 時期니 吾 孔子의 道가 豈終墜地哉리오. 將次 全世界에 其 光輝 大顯 時斯가 有지니 嗟呼라 我韓 儒林이여 明目以觀察고 奮身而擔着지어다. 彼西洋敎界로 觀지라도 羅馬舊敎時代 卽 歐洲墨闇天地라. 萬一 馬丁路得의 大膽과 熱血로 改良求新이 無얏스며 歐洲 日月이 至今지 黑闇中에 在야도 可지라. 宗敎之於世運에 其 關係가 果何如哉아 我韓儒者의 結習은 改良이라 면 變事로 認나 天下之物이 大小 莫論고 久則必弊오 弊則當改니 若弊而不改면 終焉熄滅而己니 可不念哉며 求新이라 면 別件으로 認나 新之一字 吾道의 固有 光明이라. 孔子ㅣ 曰 溫故而知新이라 시며 張子 曰 濯去舊見야 以來新意라 엿스니 道德은 以日新而輝光고 邦命은 以維新而增長나니 求新之義가 非自外來라. 嗟我儒林諸君이여.

『西北學會月報』10號, 1909年 1月

이 글은 박은식(朴殷植, 1859~1925)이 유교의 개량과 혁신을 주장한 글로서, 1909년 3월에 나온 『서북 학회 월보』 제1권 제10호에 게재된 「유교구신론(儒敎求新論)」이다. 저자는 겸곡생(謙谷生)으로 되어 있으나 이는 박은식의 필명이다.

박은식은 1859년(철종 10년) 9월 30일 황해도 황주군 남면에서 태어났다. 부친은 농촌 선비이자 서당 훈장이었으며, 10세부터 17세까지 아버지의 서당에서 전형적인 과거 공부에 매진했다. 이때 전통 성리학은 물론 제자백가와 불교, 기독교의 교리도 폭넓게 공부했다고 한다. 특히 1880년(고종 17년) 경기도 광주 두릉에 사는 정약용(丁若鏞, 1762~1836)의 문인인 신기영(申耆永)과 정관섭(丁觀燮) 등에게서 학문을 배우면서 남인 실학의 흐름을 습득하는 한편 지행합일적인 양명학을 연구하였다.

이후 대학자인 박문일(朴文一, 1822~1894)⋅박문오(朴文五, 1835~1899) 형제의 문하에 들어가 성리학 연구에 몰두하였다. 남인 실학, 양명학에 이어 화서 성리학까지 섭렵한 박은식의 학문적 편력은 이후 그가 개명 유학자로서 비타협적 독립운동을 이끌어 가는 과정에서 여실히 드러난다.

1898년(대한제국 광무 2년)에는 독립 협회 회원이 되었으며, 11월에는 만민 공동회의 문교 분야 간부로 활동하면서 민족사 연구 및 대중 계몽운동에 매진하였다. 이후 대한제국이 망하고 일본이 한국을 병합하기 전까지 〈황성신문〉⋅〈대한매일신보〉 등 계몽 언론의 주필로 활약했으며, 서우 학회서북 학회대한 자강회국문 연구회⋅신민회 등 계몽운동 단체에서도 이론을 생산하는 지식인으로서 왕성한 활동을 펼쳤다.

박은식이 전통적 유학자에서 개명 유학자 혹은 개화 사상가로 결정적으로 변화한 시기는 1906년(광무 10년)이다. 이때부터 자기 학문의 뿌리였던 구학문을 공공연히 비판하기 시작했으며, 위정척사 사상(衛正斥邪思想)과 유림(儒林)을 공격하고 신학문만이 나라를 구할 수 있다고 주장하였다. 서양의 사회 진화론, 계몽 사상, 과학 사상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고, 정약용박지원(朴趾源, 1737~1805)을 비롯한 실학자들을 높이 평가했으며, 중국의 경우는 양계초(梁啓超, 1873~1929)의 주장이 중국을 구하는 방책이라며 이를 소개했다.

그러나 박은식의 학문적 기반은 어디까지나 유학이었으며, 그는 유학자로서의 정체성에서 끝내 벗어나지 않았다. 1909년 무렵 그는 자신이 어렸을 때부터 디뎌 왔던 지적 기반인 유학과, 새롭게 익힌 개화 사상 사이의 화해를 시도한다. 그것을 주장한 것이 바로 이 「유교구신론」이다.

이 글에서 박은식은 조선 유교의 세 가지 문제로 첫째, 유교의 정신이 전적으로 제왕 편에 있고 인민 사회에 보급할 정신이 부족했다는 점을 들고 있다. 인민의 정신을 계발하고 그들의 권리가 신장되어야 하는 시대에 유교가 그 힘을 발휘하려면 맹자의 학문을 넓히고 구신(求新)함으로써 인민 사회에 보급해야 한다는 것이다. 둘째, 공자가 여러 나라를 돌아다니면서 천하를 바꾸어 놓으려 한 정신은 강구하지 않고 단지 학생들이 유학자를 찾아오기만 기다림으로써 불교나 기독교처럼 전파되지 못하였다는 점이다. 박은식은 유교가 사람들에게 다가가지 못하고 그저 배움을 찾는 이들만 기다리고 있으니 인민 사회에 교화가 보급되지 못하고, 덧붙여 유학자 자신의 견문도 고루해져 세상 물정에 어두워진다고 하였다. 셋째, 한국의 유가는 간소하고 적절한 가르침을 요구하지 않고 지리하고 산만한 공부만 해 온 점을 지적하였다. 저자는 공자와 맹자의 말씀에 따른 학문이 주자학양명학인데, 새로운 시대에 유교의 전승이 끊어지지 않게 하려면 양명학을 보급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요컨대 「유교구신론」에서 박은식이 주장하는 핵심은, 어떠한 사상이든 오래되면 폐단이 발생하기 마련이며, 이러한 폐단을 개혁하고 새로움을 구하는 것[求新]은 자연스러운 일이라는 점이다. 또한 개혁의 방향으로 민본성(民本性)⋅적극성⋅명료성을 제시하고, 다름 아닌 유교의 전통 속에 그러한 경향이 존재했음을 제시하면서 개혁의 당위성을 주장하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박은식의 자강⋅독립사상」,,김수경,이화여자대학교 석사학위논문,1993.
「박은식의 역사관」,『역사학보』90⋅91,신용하,역사학회,1981.
「박은식의 유교구신론⋅양명학론⋅대동사상」,『역사학보』73,신용하,역사학회,1977.
저서
『백암 박은식의 철학사상에 관한 연구 : 사회진화론의 수용과 양명학적 대응을 중심으로』, 박정심, 성균관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01.
『박은식의 사회사상연구』, 신용하, 서울대학교 출판부, 1982.

관련 이미지

박은식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