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근대언론 기관의 발달

〈한성순보〉 창간사

……(전략)…… 지금은 지역이 점차 열리고 지혜도 날로 발전하여 증기선이 전 세계를 누비고 전선이 서양까지 연결되며, 공법(公法)을 제정하여 국교를 수립하고, 항만과 포구를 축조하여 서로 교역하므로 ……(중략)…… 일과 물건이 온갖 형태로 나타나고 각종 기계와 물건에 있어서도 그 기교가 1만 가지이니, 세상의 일에 마음을 둔 사람이라면 몰라서는 안 될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 조정에서도 박문국(博文局)을 설치하고 관리를 두어 외국의 신문을 폭넓게 번역하고 아울러 국내의 일까지 기재하여 나라 안에 알리는 동시에 다른 나라에까지 공포하기로 하고, 이름을 순보(旬報)라 하여 견문을 넓히고, 여러 가지 의문점을 풀어 주고, 상업에도 도움을 주고자 하였다. 중국, 서양의 관보(官報), 신보(申報)를 우편으로 교신하는 것도 그런 뜻에서이다.

세계 속의 방위(方位), 진침(鎭浸), 정령(政令), 법, 재정, 기계, 빈부, 식량 사정 등만 아니라, 인품의 선악, 물가의 높고 낮음까지를 사실대로 정확히 실어 밝게 알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그에 대한 평가도 사이사이에 포함시켰다. 그러나 독자들이 먼 것을 외면하고 가까운 것만 좋아한다면 휩쓸려 걷다가 자기 걸음걸이마저 잃어버리는 격이 될 것이고, 새것에는 어둡고 옛것만을 고집한다면 우물에 앉아서 제 것만 크다고 하는 격이 될 것이니, 반드시 때와 형세를 살펴 무작정 남만 따르거나 자기 것만 고집하지 말고 선택과 평가를 반드시 이치에 맞도록 하여 정도(正道)를 잃지 않은 뒤에야 박문국을 설치한 본래의 뜻에 맞을 것이다.

〈한성순보〉, 1883년 10월 31일

……(前略)…… 今風氣漸開, 智巧日長, 輪船馳駛環瀛, 電線聯絡四土, 至於定公法修聘問築港埔通交易 ……(中略)…… 事變物類, 幻詭百出, 車服器用, 技巧萬端, 固畱心世務者, 所不可不知也. 是以我朝廷開局設官, 廣譯外報, 幷載內事, 頒示國中, 泒分列國, 名曰旬報, 以之廣聞見辨衆惑裨商利, 中西之官報申報, 郵便交詢, 其義一也. 宇內之方位鎭浸政令法度府庫噐械貧冨飢饟與夫, 人品之臧否, 物値之低昴, 摭實俻載, 可以燭照鏡考, 而褒貶勸懲之義, 叉未嘗不行乎其間也. 雖然覽者騖遠好近則是市步而失故者也. 眛新膠舊則是井觀而自大者也. 其必度時審勢, 勿流勿泥, 取捨可否, 必求諸道, 不失其正, 然後庶乎開局之本㫖也歟.

〈漢城旬報〉, 1883年 10月 31日

이 사료는 1883년(고종 20년) 10월 통리아문 산하 박문국(博文局)에서 간행한 한국 최초의 근대 신문인 〈한성순보(漢城旬報)〉에 실린 ‘창간사’이다. 저자는 당시 박문국의 책임자였던 김만식(金晩植, 1834~1900)이었을 것으로 보인다. 김만식은 유명한 개명 관료였던 김윤식(金允植, 1835~1922)의 종형으로, 수신부사(修信副使)로 일본에 파견된 경험이 있는 인물이다.

〈한성순보〉는 1883년 조선에서 간행된 순간(旬刊 ) 신문이다. 조선에는 본래 근대적 의미의 신문은 없었으며, 대신 조선 정부가 발행했던 〈조보(朝報)〉가 있어 관청 및 전국에 배포되었다. 〈조보〉는 왕의 비서기관이던 승정원에서 주관하여 왕과 주요 관청의 활동, 중요한 상소 및 그에 대한 비답(批答) 등을 모아 기록한 것이다. 이를 한국 정부 관리들에게 배포하여 정치행정의 편의를 도모했으며, 나아가 전국 각지 식자층에게 배포하여 한국 정부 및 왕실의 상황을 알리고 사대부들이 정치에 참여하는 통로 역할을 하였다. 그런 의미에서 〈조보〉는 오늘날의 관보와 유사한 기능을 했다고 할 수 있다.

한편, 1876년(고종 13년) 일본과 근대적 조약을 맺은 조선 정부는 이후 개화의 방책을 배우기 위해 청국 및 일본에 수차례 사절단을 파견하였다. 특히 1881년(고종 18년) 일본에 은밀히 파견된 조사 시찰단(朝士視察團)은 그 이전의 수신사에 비해 훨씬 더 큰 규모였으며, 약 4개월 동안 일본에 머물면서 도쿄와 오사카를 중심으로 인근 지방까지 시찰하는 한편 일본의 각 행정기관, 세관 및 조폐 등 주요 경제 기관, 신문⋅우편 등 사회 기반 시설, 각종 산업 시설 등을 시찰하였다. 조선에서도 근대적 의미의 신문을 발간해야 한다는 통찰은 아마도 이 조사 시찰단의 시찰 경험에서 나왔던 것으로 보인다.

〈한성순보〉 발간을 직접 건의했던 사람은 박영효(朴泳孝, 1861~1939)였다. 박영효는 1883년 당시 한성 판윤으로 재직하고 있었기에 〈한성순보〉를 한성부에서 관장하는 신문으로서 발행하도록 건의한 것이다. 이에 고종(高宗, 재위 1863~1907)은 1883년 8월 17일 통리아문 내에 박문국을 설치하여 신문을 발간하도록 허락하였다. 박문국 초대 총재에 외아문 독판인 민영목(閔泳穆, 1826~1884), 부총재에 김만식이 임명되었다. 이 외에 박영효의 요청을 받은 후쿠자와 유키치[福澤諭吉, 1835~1901]가 자신의 제자인 이노우에 가쿠고로[井上角五郞, 1860~1938]를 파견하여 신문 발간을 돕도록 하였다.

〈한성순보〉는 열흘에 한 번 발행했으며, 순한문이었다. 본래 국한문으로 발간하려 했으나 활자 준비 등의 이유로 순한문으로 펴냈다고 한다. 이를 통해 볼 때 〈한성순보〉는 관보적인 성격을 갖고 있으면서, 한편으로는 외국 문물과 상황을 소개하여 개화의 방편으로 이용하고자 했던 개화 세력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이 사료의 내용을 보면, 과거 선왕들은 먼 지역을 운영하는 데에는 마음을 쓰지 않았으나 “지금은 지역이 점차 열리고 지혜도 날로 발전하여 증기선이 전 세계를 누비고 전선이 서양까지 연결되며, 공법(公法)을 제정하여 국교를 수립하고, 항만과 포구를 축조하여 서로 교역하므로” 이제 세계의 일을 알아 두지 않으면 안 된다고 밝히고 있다. 이 글은 수구 세력들이 개화를 반대하며 일으킨 임오군란이 진압된 지 1년 밖에 지나지 않은 시점에 발표된 것이었다. 이를 통해 볼 때 당시 조선 중앙의 사상적인 경향이 임오군란 진압 이후로 급격히 변화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

계속해서 본 사료는 박문국을 설치하여 국내외의 소식을 전하는 기관으로 삼으며, 특별히 조선 조정의 소식 외에 중국, 서양의 관보(官報), 신보(申報) 등 해외 한국 정부 소식과 세계 속의 방위(方位), 진침(鎭浸), 정령(政令), 법, 재정, 기계, 빈부, 식량사정 등을 다양하게 소개할 것임을 밝히고 있다. 이로써 “먼 것을 외면하고 가까운 것만 좋아하며”, “새것에는 어둡고 옛것만을 고집하는” 폐를 없앨 것이라는 논지였다. 이는 개화 세력들이 자신들의 개화 사상을 대중에게 알리기 위한 도구로서 〈한성순보〉를 구상했음을 보여 주는 부분이다.

이를 통해 알 수 있듯이 〈한성순보〉는 임오군란의 진압, 서양 각국과의 통교, 통리기무아문 등 근대적인 기구의 설립 및 운영을 통해 자신감을 얻은 개화 세력이, 자신들의 개화 사상을 대중에게 알리기 위해 만든 매체였다. 그러나 실제로 〈한성순보〉 내용의 대부분을 차지했던 것은 〈조보〉였으며, 당시로서는 결코 저렴하다고 할 수 없던 가격과 순한문체라는 한계 때문에 애초의 의도와는 달리 대중적으로 확산하지는 못하였다. 결국 1884년(고종 21년) 갑신정변 당시 박문국이 불타면서 종간되었는데, 이는 조선의 ‘개화 세력’이 갖고 있던 근본적인 한계와 직결되는 문제라고 하겠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한성순보와 한성주보에 대한 일고찰」,『역사학보』38,이광린,역사학회,1968.
「민족정체성 형성에 있어서 근대신문의 역할-한성순보와 한성주보를 중심으로-」,『한국민족운동사연구』21,이용성,한국독립운동사연구회,1999.
「최초의 근대신문 한성순보」,『언론연구논집』2,정진석,중앙대학교,1984.
편저
『한국사』12(근대민족의 형성 2), 강만길 외, 한길사, 1994.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