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근대언론 기관의 발달

〈황성신문〉 창간사

옛날에 우리 동방에 단군이 처음 강림하셨을 때 아직 글자가 없어 증거할 만한 문헌이 전해지지 않았다. 기자께서 8조를 만들어 인민을 교육하셨으니, 우리나라에 처음 나타난 첫 번째 성인이라고 할 만하다. 그 후에 인민이 개명하고 서적이 점차 모여서 신라와 고려 대에는 저명한 선비들이 적지 않았으나 안타깝게도 식견이 부족하여 이를 잘 알지 못하였다.

그런데 태조 대왕께서 나라를 세우시고 문(文)을 높이는 정치를 통해 백성들을 문명의 자리로 나아가게 하시니, 100여 년간 천하 성현들의 학문과 옛 서적이 모이지 않은 것이 없었다. 이때 어진 사람들이 무리지어 나오고 문장(文章)이 세상과 어깨를 나란히 하여 그 기상이 천하에 뒤지지 않았다.

그러나 기와와 쇠가 서로 질이 다르고 이와 뿔을 함께 쓰기 어려운 것처럼 모든 사람이 학문을 직업으로 삼기는 어렵기 때문에 세종대왕께서 따로 한 가지 문자를 만들어 어리석은 백성도 모두 개명케 하셨으니 이것이 국문(國文)이다. 그 글자가 극히 쉬워서 어린아이나 여자라도 몇 달만 배우면 평생 동안 사용할 수 있다. 매 세대마다 이를 배우는 자가 10에 5, 6이 되기에 이르렀다.

그리고 대황제 폐하께서 갑오년(1894) 중흥(中興)의 기회를 맞아 자주독립의 기초를 확정하시고 새로이 경장(更張)하는 정령(政令)을 반포하실 때에 특히 한문과 한글을 같이 사용하여 공사 문서(公私文書)를 국한문으로 섞어 쓰라는 칙교(勅敎)를 내리셨다. 모든 관리가 이를 받들어 근래에 관보와 각 부군(府郡)의 훈령, 지령과 각군(各郡)의 청원서, 보고서가 국한문으로 쓰였다. 이제 본사에서도 신문을 확장하려는 때를 맞아 국한문을 함께 쓰는 것은, 무엇보다도 대황제 폐하의 성칙(聖勅)을 따르기 위해서이며, 또한 옛글과 현재의 글을 함께 전하고 많은 사람들에 읽히기 위함이다.

황성신문〉, 1898년 9월 5일

昔我東方에 檀君이 初降 人文이 未創야 其傳來 文獻이 足히 徵 無하더니 箕子셔 八條 設샤 人民을 敎育시니 可히 我東의 初出頭 第一個聖人이라 謂지라. 其後에 人民이 開明고 書冊이 稍聚야 羅朝의 巨擘과 麗廷의 名士가 不多이아니로, 固陋寡聞 歎이 尙多더니 太祖大王셔 艱大신 業을 定시고 右文 治 先샤, 一世의 民을 敺야 文明의 域애 進케시니, 百餘年間에 天下의 聖經賢傳과 遺文古事가 無不畢集지라. 於是乎賢人이 輩出고 文章이 並世야 其作興 氣像이 可히 天下에 侔擬만나, 然나 瓦金이 質이 異고 齒角이 俱키 難야 能히 人人마다 學業에 就키 難으로 惟我 世宗大王셔 別노 一種文字 創造샤 愚夫愚婦로 無不開明케시니, 曰國文이라 其文이 克簡克易야 雖童穉兒女라도 時月의 工을 推면 可히 平生의 用이 足지라 是로 以야, 一世에 傳習 者十에 五六에 至더니 欽惟 大皇帝陛下셔 甲午中興之會 適際샤 自主獨立시 基礎 確定시고 一新更張시 政令을 頒布실 特이 箕聖의 遺傅신 文字와 先王의 創造신 文字로 並行코져샤 公私文牒을 國漢文으로 混用라신 勅敎 下시니 百揆가 職을 率야 奔走奉行니 近日에 官報와 各府郡의 訓令指令과 各郡에 請願書報告書가 是라. 現今에 本社에셔도 新聞을 擴張몬져 國漢文을 交用거 尃혀 大皇帝陛下의 聖勅을 式遵 本意오 其次 古文과 今文을 幷傳코져이오 其次 僉君子의 供覽시 便易을 取이로라.

〈皇城新聞〉, 1898年 9月 5日

이 사료는 〈황성신문〉 창간호에 ‘사설(社說)’로 기재된 ‘창간사’이다. 〈황성신문〉은 1898년(대한제국 광무 2년) 9월 5일 남궁억(南宮檍, 1863~1939)이 주도 하여 창간한 국한문 일간 신문이다. 〈황성신문〉 창간 이전 1898년 3월 2일 윤치호(尹致昊, 1865~1945)가 순한글 신문인 〈경성신문〉을 간행했다가 4월 6일자부터 〈대한황성신문〉으로 개명하여 간행한 바 있다. 하지만 재정적인 어려움과 함께 창간자인 윤치호가 서재필(徐載弼, 1864~1951) 이후 〈독립신문〉의 주필 겸 실질적인 관리 역할을 맡으면서 〈대한황성신문〉의 운영을 책임질 수 없게 되자 남궁억이 그 판권을 물려받게 되었다. 남궁억은 오늘날의 합자회사와 같은 고금제(股金制)를 신문사상 최초로 채택하여 자본을 확충하고자 했으며, 고표 발행을 통해 약 2500원을 모금하여 〈황성신문〉을 창간하였다.

이 ‘창간사’는 남궁억이 집필한 것으로 판단된다. ‘창간사’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기자 이래 위대한 학문적 업적을 쌓아 왔으며, 그것이 조선 건국 이후 세계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을 정도로 발전했다고 평가하였다. 이렇듯 한문을 매개로 한 전통 유학의 학문적 성취를 인정하되, 한편으로는 “모든 사람이 학문을 할 수는 없기 때문에” 무지한 백성을 위해 한글을 만들어 쉽게 읽고 쓰도록 한 세종의 업적도 높이 평가하고 있다. 그리고 대한제국 황제인 고종(高宗, 재위 1863~1907)이 1894년(고종 31년) 모든 문서를 국한문 혼용으로 기록하라고 명령함에 따라, 〈황성신문〉도 동일한 방식을 채용했다고 밝히고 있다.

이러한 결정은 〈독립신문〉이 포섭하지 못했던 ‘개명 유학자’ 집단을 목표로 한 것으로 보인다. 독립 협회는 개화 사상의 보급과 실천이란 양 측면에서 독보적인 역할을 해 낸 집단이고, 1898년(대한제국 광무 2년) 가두집회를 통해 한국 정부의 정책 방향을 바꿔 낼 만큼 영향력도 컸다. 그러나 십 수세대 동안 유학을 고수했던 양반 유생들에게 독립 협회 및 〈독립신문〉이 제시했던 개화 세계는 조선의 유교적 전통과 지나치게 단절되어 있었다. 이들은 보다 ‘온건한’ 개화론을 원했으며, 그런 의미에서 〈황성신문〉은 기자의 업적을 거론하며 국한문 혼용체로 신문을 간행함으로써 양반 유생들에게 개화 사상을 보다 친숙하게 소개할 수 있었다.

한편, 〈독립신문〉 및 독립 협회가 당시 대한제국 정부와 날카롭게 충돌하던 정치적 상황도 국한문 혼용체를 선택하는 데 영향을 끼쳤던 것으로 보인다. 〈황성신문〉이 창간됐던 1898년 초부터 독립 협회는 한국 정부의 대(對)러시아 외교정책을 강력하게 비판했으며, 3월에는 역사상 초유의 가두집회인 만민 공동회가 1만 명 군중의 참여 속에 종로에서 열렸다. 이러한 상황은 급진적인 개화를 주장하는 사람들에게는 환영 받을 일이었지만 유교적 충군애국 사상을 가지고 있던 지식인 집단에게는 반역에 가까운 혼란일 뿐이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독립신문〉과 같은 순한글체를 사용하는 것은 〈황성신문〉이 목표로 했던 독자층뿐만 아니라 대한제국 정부를 고려할 때에도 불합리한 선택이었다. 따라서 국한문 혼용체의 〈황성신문〉은 대한제국의 상류층 및 지식인들이 애독하는 매체로 자리매김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황성신문 연구」,『동방학지』53,이광린,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1986.
저서
『독립협회연구 : 독립신문⋅독립협회⋅만민공동회의 사상과 운동』, 신용하, 일조각, 2006.
『한국언론사연구』, 정진석, 일조각, 1983.
『황성신문 연구』, 최경숙, 부산외국어대학교출판부, 2010.
『대한제국기 신문연구』, 최기영, 일조각, 1991.

관련 사이트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 정보시스템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