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근대근대 교육의 보급

원산 학사 설립

의정부에서 아뢰기를, “방금 덕원부사 정현석(鄭顯奭)의 장계를 보니, ‘덕원부는 해안의 요충지에 위치하고 아울러 개항지입니다. 이를 빈틈없이 잘 운영해 나가는 방도는 인재를 선발하여 쓰는 데 달려 있으며, 선발하여 쓰는 요령은 그들을 가르치고 기르는 데 달려 있습니다.

그래서 원산사(元山社)에 글방을 설치하여, 문사(文士)는 먼저 경의(經義)를 가르치고, 무사(武士)는 먼저 병서(兵書)를 가르친 다음, 아울러 산수(算數)⋅격치(格致)와 각종 기기(機器)⋅농잠(農蠶)⋅광산 채굴 등을 가르치고, 문예는 달마다 의무적으로 시험을 보아 우수한 사람 1명을 뽑고, 매년 가을에 감영에 보고하여 공도회(公都會)에 붙여서 시험에 응시하게 하고, 무예는 동래부(東萊府)의 규례를 본받아 출신(出身)과 한량(閑良) 200명을 선발하고, 별군관(別軍官)을 처음으로 두어 달마다 의무적으로 시험을 보아 시상(施賞)하였습니다.

본부에 있는 친기위(親騎衛) 44명은 이중으로 부릴 수 없게 하고, 특별히 각 고을에 이정(移定)하였고 별군관(別軍官)의 삭시(朔試)는 계획하여 연말에 우등을 한 2인을 병조에 보고하여 출신에게는 특별히 절충장군(折衝將軍)을 가자(加資)하고, 한량은 특별히 직부전시(直赴殿試)하게 할 것을 묘당(廟堂)으로 하여금 품처(稟處)하게 하소서’라고 하였습니다.

북쪽 해안은 중요한 지방으로 항구 사무도 또한 복잡합니다. 지금 가장 급한 문제는 오직 인재를 선발하여 쓰는 데 달려 있으니, 만일 인재를 선발하여 쓴다면 가르쳐 길러 내지 않을 수 없으며, 가르쳐 기르려면 또한 상을 주어 장려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아울러 친기위에 이속시키는 문제를 장계에서 청한 대로 시행하는 것이 어떻겠습니까?” 하니, 윤허하였다.

고종실록』권20, 20년 10월 14일(신유)

議政府啓, 卽見德源府使鄭顯奭狀啓 則本府處在海沿要衝, 兼爲開港之地, 其所綢繆之道, 在於選用人才, 選用之要, 在於敎養.

故設一塾於元山社. 文士則先敎經義, 武士則先敎兵書後, 竝敎以筭數⋅格致⋅各樣機器⋅農蠶⋅礦採等. 而文藝則逐朔課赴, 拔其尤者一人, 每年秋, 報于監營, 付於公都會解額. 武藝則倣東萊例, 選出出身閑良二百人, 創置別軍官, 課朔施賞.

本府所在親騎衛四十四名, 不可仗疊役. 特令移定於各邑, 別軍官朔試計畫, 年終以優等二人, 報于兵曹. 出身特加折衝, 閑良特許直赴殿試事, 請令廟堂稟處矣.

北沿重地, 港務且繁. 目下最先急者, 惟在乎選才用人. 而苟選用之, 則不可無敎養. 敎養之, 則亦不可無賞奬. 竝與親衛移屬事, 依狀請施行何如. 允之.

『高宗實錄』卷20, 20年 10月 14日(辛酉)

이 사료는 덕원 부사이자 원산 감리였던 정현석(鄭顯奭, 1817~1899)이 1883년(고종 20년) 덕원⋅원산 지방민의 교육 기관 설립 요구에 부응하여 원산학사(元山學舍)를 설립하게 해 달라고 올린 장계이다. 이후 정현석은 서북경략사(西北經略使)인 어윤중(魚允中, 1848~1896)과 원산항 감리청의 상급 기관 통리기무아문 주사인 승지 정헌시(鄭憲時)의 지원을 받아 원산학사를 설립하였다. 이 사료에서 학교 설립이 최종적으로 고종(高宗, 재위 1863~1907)에게 보고되어 승인을 얻었음을 알 수 있다.

1876년(고종 13년) 조일 수호 조규(朝日修好條規)를 체결한 결과 조선은 일본에게 기존에 허용해 왔던 부산의 동래 외에 2개의 항구를 추가로 개방해야 했다. 이에 인천 원산이 지정되었고, 원산은 1880년(고종 17년) 4월 개항되었다. 개항과 동시에 일본인 거류지가 만들어지고 일본인 상인들이 진출하면서 원산 및 덕원 일대에서 활동해왔던 조선인 상인들의 입지는 급속히 축소되었다. 이에 이 지역 지방민들은 개항 이후 급변하는 상황에 대처해야 할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고 있었다. 한편 원산의 지방관들은 치외법권을 가지는 외국인의 진출, 외국인 거류지 발생, 외국 상인들의 곡식 매점, 새로운 상품의 진출로 인한 조선 상인의 위축 등 전례 없는 문제에 대처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정현석이 인재 양성의 필요성을 느끼고,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기관 설립을 요구했던 것이다.

원산학사 운영 기금은 덕원⋅원산 주민들과 원산상회소(元山商會所), 정현석⋅어윤중⋅정헌시, 원산감리서에 고용된 외국 군인 등으로부터 모았으며, 1883년 8월 학교 설립을 한국 정부에 보고하여 정식으로 승인을 받았다. 사료의 내용대로 원산학사는 문과반과 무과반으로 나뉘었으며 문과반은 경서(經書), 무과반은 병서(兵書)를 학습한 뒤 산수(算數)⋅기계⋅농잠(農蠶)⋅광산 채굴 등 다양한 실용적인 학문을 가르쳤다. 문예반은 정원은 없었으나 약 50여명의 학생을 입학시켰으며, 무예반은 정원을 200명으로 하고 출신(出身)과 한량(閑良)을 뽑아서 교육과 훈련을 통해 별군관(別軍官)을 양성하도록 하였다. 특히 본 사료에서도 알 수 있듯이 원산학사 설립 주체 중 관(官)의 관심사는 군비(軍備)에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입학 자격은 덕원⋅원산 지방의 연소하고 재주 있는 자제로 하고, 학교 설립에 기금을 내지 못한 지방민의 자제도 차별 없이 입학을 허가하였다. 또한 다른 읍 사람이라도 입학금을 가져오는 자는 거절하지 않도록 하고, 무사로서 무예반에 들어와 배우고자 하는 자는 입학금 없이 입학을 허가하였다.

원산학사에서 교과목 교재로 사용하고 비치한 도서는 『영지(瀛志)』, 『연방지(聯邦志)』, 『기기도설(奇器圖說)』, 『일본외국어학(日本外國語學)』, 『법리문(法理文)』, 『대학예비문(大學豫備門)』, 『영환지략(瀛環志略)』, 『만국공법(萬國公法)』, 『심사(心史)』, 『농정신편(農政新編)』 등 당시에 공식적인 방식으로는 거의 학습되지 않았던 근대적 서적들이었다. 원산학사는 선교사들이 세운 최초의 근대적 학교인 배재 학당보다 더 일찍 설립되었고, 한국인이 자발적으로 추진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경장기 조선 관리등용제도 개혁과 성균관경학과」,『한국교육사학』31, 김경용, 한국교육사연구회, 2009.
「대한제국기의 교육 근대화 과정에 관한 연구」,김은주, 연세대학교 석사학위논문, 1987.
「한국의 최초 근대학교 생성에 관한 연구 : 주로 무예학교 및 원산학사를 중심으로」, 김학출, 고려대학교 석사학위논문, 1980.
저서
『갑오개혁 전후 교육정책 전개과정 연구』, 김경미, 연세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8.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