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근대식민지 문화 정책과 그 대응

일제의 한국사 인식

일본과 조선 두 민족은 옛날부터 가까워졌다 멀어지기를 반복하면서 역사적으로 항상 밀접한 관계를 지속해 왔는데, 마침내 일한 병합에 이르렀다. 그러나 조선에는 아직 옛날부터 지금까지 이어지는 정확하고 간명하게 기술된 역사가 없기 때문에, 공정한 사료에 근거하여 관청 및 일반인들이 참고할 수 있는 조선반도사를 편찬할 필요를 느꼈다. 그리하여 대정 4년(1915) 7월 중추원에서 그 편찬에 착수했다. ……(중략)……

모든 제도를 쇄신하고 혼돈스러운 옛 모습을 개혁하며, 모든 종류의 산업을 진작하여 빈약한 민중을 구제하는 것은 조선의 시정(施政)상 당면한 시급한 의무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물질적인 운영에 노력하는 것과 함께, 교화⋅풍속⋅자선⋅의료 등에 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여 조선인들의 지능과 덕성을 계발하고, 이로써 이들을 충성스럽고 선량한 제국의 신민으로서 부끄럽지 않은 위치로 이끌어 주도록 해야 한다. ……(중략)……

제국과 조선의 관계는 이와는 반대로, 영토가 서로 접해 있고 인종도 같으며, 제도도 서로 분립하지 않아서, 혼연히 하나의 커다란 국토를 구성하여 서로 이해를 함께하게 되었다. 그러므로 조선인을 방임하여 그 매일의 새로운 걸음이 늦어지는 것을 돌아보지 않는다면 진실로 국가의 기초를 공고히 하는 것이 아니다. ……(중략)……

조선인은 다른 식민지의 야만인 혹은 반개민족(半開民族)과는 달리 독서를 하는 문화에 속해 있으며 문명인보다 열등하지 않다. 옛날부터 전해져 오는 역사서들이 많으며, 또한 새롭게 저술된 것도 적지 않다. 그런데 전자는 독립 시대의 저술로서 현대와는 관계가 없으며, 단지 독립국의 옛 꿈을 되새기게 만드는 폐단이 있다. 후자는 근대 조선에서 일청, 일로 사이의 세력 경쟁을 서술하면서 조선의 나아갈 바를 설명하고 있거나, 혹은 한국통사(韓國痛史)라고 불리는 재외 조선인의 저서와 같이 사건의 진상을 밝히려 하지 않고 함부로 헛된 주장을 마음대로 하고 있다. 이러한 역사 서적이 인심을 고혹하는 해독은 진실로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러나 이를 제거하는 방책으로, 절멸의 방책을 강구하는 것은 헛된 노력만 기울이고 효과가 없을 뿐 아니라 오히려 그 전파를 촉진하게 될 수도 있다. 차라리 옛 역사를 금지하는 것 대신 공명 정확한 역사서를 만드는 것이 지름길이며, 효과가 더욱 현저해질 것이다. 이것이 조선반도사의 편찬이 필요한 주된 이유이다.

조선 총독부 조선사 편수회, 『조선사 편수회 사업 개요』, 1938

日鮮兩民族は古來時に離合親疎の變遷ありしも, 歷史上常に密接の關係を持續し, 遂に日韓倂合に至りしが, 朝鮮には未だ古今に亙り, 且正確簡明に記述したる歷史なきを以て, 公正なる史料に據り, 官廳竝びに一般の參考となすべき朝鮮半島史を編纂する必要を認め, 大正四年七月中樞院に於て之が編纂に着手せり. ……(中略)……

百般の制度を刷新して混沌たる舊態を釐革し, 諸種の産業を振作して貧弱なる民衆を拯濟するは朝鮮の施政上當面の急務たりしと雖も, 此等物質的の經營に努むると共に, 敎化⋅風紀⋅慈善⋅醫療等に關し適切なる措置を執り, 斯民の智能德性を啓發し, 以て之を忠良なる帝國臣民たるに愧ぢざるの地位に扶導せむことを期せり. ……(中略)……

帝國と朝鮮との關係は之に反して疆域相接し, 人種相同じく, 又其の制度に於ても兩々分立するに非ずして, 渾然一大邦土を構成し, 互に利害休戚を俱にするものなり. 故に朝鮮人を放任して, 其の日進の新步に遲るヽを顧みざるが如きは, 固より國家の基礎を鞏うする所以に非ず. ……(中略)……

朝鮮人は他の殖民地に於ける野蠻半開の民族と異りて, 讀書屬文に於て, 敢へて文明人に劣る所あるに非ず. 古來史書の存するもの多く, 亦新に著作に係るもの尠しとせず. 而して前者は獨立時代の著述にして現代との關係を缺き, 徒に獨立國の舊夢を追想せしむるの弊あり. 後者は近代朝鮮に於ける日淸⋅日露の勢力競爭を叙して朝鮮の向背を說き, 或は韓國痛史と稱する在外朝鮮人の著書の如き事の眞相を究めずして, 漫りに妄說を逞しうす. 此等の史籍が人心を蠱惑するの害毒, 眞に言ふに勝へざるものあり. 然れども之が絶滅の策を講ずるは徒に勞して功なきのみならず, 或は其の傳播を激勵するやも測るべからず. 寧ろ舊史の禁壓に代ふるに, 公明的確なる史書を以てするの捷徑にして, 且效果の更に顯著なるに若かざるなり. 是れ朝鮮半島史の編纂を必要とする理由の主なるものとす.

朝鮮總督府 朝鮮史編修會, 『朝鮮史編修會事業槪要』, 1938

이 사료는 조선 총독부 조선사 편수회(朝鮮史編修會)가 작성한 『조선사 편수회 사업 개요』 가운데 제2장에 해당하는 ‘조선반도사의 편찬’과 관련한 내용이다. 『조선사 편수회 사업 개요』는 총 156페이지 분량의 소책자로 ‘총설’, ‘조선반도사의 편찬’, ‘조선사편찬위원회의 역사’, ‘조선편수회의 설치’(관제, 직원 구성), ‘활동’(사료 수집, 관리, 집필), ‘사업 계획’(사업 기한, 인쇄 계획, 실행 예산)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조선사 편수회조선 총독부가 조선사의 편찬과 자료 수집을 위해 1925년 6월 ‘조선사 편수회 관제’에 따라 만들어진 조선 총독부 내 직예총독 직할 기관이었다. 이는 조선사편찬위원회 규정에 따라 조선사편찬위원회를 확대⋅강화하여 발족시킨 기구였다.

내용을 살펴보면, 조선사 편수회는 ‘한일 병합’ 이후 조선사를 설명할 수 있는 역사서 편찬의 필요성을 인식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일본 제국주의 통치를 위해 빈약한 조선 민중을 구제할 필요성 등의 명분을 만들어 냈다. 교화⋅풍속⋅자선⋅의료 등에 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여 조선인들의 지능과 덕성을 계발하고, 이로써 이들을 충성스럽고 선량한 제국의 신민으로서 부끄럽지 않은 위치로 이끌어 주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일제는 조선인에게 헛된 독립의 꿈을 심어 주는 병합 이전의 역사서나 병합 이후 국외로 망명한 조선인들이 저술한 『한국통사(韓國痛史)』 등의 역사 서적이 갖는 해독이 컸고, 이를 억지로 금지하기보다는 ‘공명 정확’한 역사서를 만들고자 한다고 밝히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사편수회의 조직과 운용」,,김성민,국민대학교 석사학위논문,1987.
「『조선사』(조선사편수회 편)의 편찬 체제와 성격」,『사학연구』99,박찬흥,한국사학회,2010.
저서
『조선총독부의 『조선사』 편찬 사업』, 정상우, 서울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11.
편저
『조선사편수회사업개요』, 조선총독부, 조선총독부, 1938.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