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근대식민지 문화 정책과 그 대응

조선 문화의 과학적 연구

역사과학의 모든 영역에 혼돈과 청산의 두 가지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 이것은 현실 사회의 역사적 발전에 관한 방법론의 대립적인 교류 관계에 의한 것으로 생각된다. 그리고 세계사의 동향이 바야흐로 동양에서 결정하려는 기운을 배양하고 있는 오늘날, 동양 사학의 역사적 임무는 실로 중요하고 크다고 할 수 있다.

과거에 우리 조선이 동양 문화권의 일대 영역이었다고 한다면, 어쨌거나 오늘의 조선은 세계사적 규모에서 자본주의의 일환을 형성하고 있는 것 역시 사실이며, 그 모두가 역사적으로 규정된 것이다. 이 계기적 변동 법칙을 파악하려 할 경우, 과거 몇 천년 동안의 자기 사적(史蹟)을 성찰하는 것도 당연히 우리의 과제가 되어야 한다.

이에 조선사 연구는 분명 비판적 청산기에 도달해 있다. 그런데 자칫 잘못하면 혼돈의 재생산을 기획하게 될 우려가 없지 않다. 그것이 어떠한 역할을 연출하게 될지 여기서 언명할 바는 아니지만, 그 혼돈의 와중에서 엄정한 역사의 궤도를 찾아내는 일은 더 많은 노력을 요할 것이다. 본래 나는 학문이 얕고 재주가 보잘것없는 사람이다. 따라서 이 혼돈화된 조선 사학계에 투신한다는 것은 하나의 모험이며 주제넘은 것이기도 하다. 그렇지만 다행인지 불행인지 나는 조선에서 태어났다. 이것 하나만으로도 그 모험과 주제넘은 짓을 감행할 만한 선험적 자격이 주어진 셈이다. 이런 말과 글이 형식적이고 다소 부조리한 구절이 있기는 해도, 조선어를 해독해 내려는 사람들의 외관적인 대저작보다 오히려 체험적인 것이면서 더욱 진실한 절규일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나는 조선을 인식하는 데 먼저 자기비판을 역설하고 싶다. 그 비판의 대상은 마치 동물의 뼈대와 같이 사회의 인위적⋅역사적인 뼈대를 이루는 경제적인 구성이라야 한다. 즉 나의 조선관은 그 사회경제의 역사적 발전 과정을 본질적으로 분석⋅비판⋅총관하는 것에 집중되어 있다.

돌이켜 보면 조선의 학문 발전사는 대개 삼국 시대(고구려⋅백제⋅신라) 이후의 한문학⋅불교학⋅노장학⋅유학 등을 포함한 방대한 부문을 형성하고 있었는데, 모두 사회경제의 역사적 발전과 내면적으로 관련을 맺고 있었다. 특히 근세 조선사에서 유형원⋅이익⋅이수광정약용서유구박지원 등 소위 ‘현실학파(現實學派)’라 할 수 있는 우수한 학자들이 배출되어, 우리의 경제학적 영역에 남긴 업적이 결코 적지 않다. 그리고 내가 알기로 근래 조선 경제사의 영역에 대해 다룬 최초의 학자는 선사(先師) 후쿠다 도쿠조(福田德三, 1874~1930)일 것이다. 하지만 후쿠다 박사는 조선에서 봉건제도의 존재를 전면적으로 부정했다는 점에서 승복할 수 없는 점이 있다. 최근에 이르러 선배 이타니 젠이치[猪谷善一, 1899~1980]가 『조선경제사』라는 책을 공간(公刊)했다. 그 책의 내용은 제쳐 두고 단지 책 이름만 보면 이것이 조선 경제사의 효시일 것이다. 하지만 엄격히 말해 이 책은 ‘계(契)’라는 특수 문제에 관한 귀중한 문헌이기는 하나 경제사의 전반을 다룬 것이 아니었다. 그리고 내게는 책 이름이나 내용보다 서문의 한 구절이 가장 귀중하고 시사적이다. 즉 “조선의 연구는 조선어를 이해하는 조선인 여러분이 이 일을 행해야 한다. 일본에 유학 온 학생 여러분이 머지않아 모국의 경제사적 연구를 크게 이루어, 나의 보잘것없는 연구가 무용지물이 되는 날이 하루라도 빨리 오기를 바라 마지 않는다”라는 뜻을 담고 있었다.

여기서 내 조선 경제사의 시도는 사회의 경제적 구성을 기축으로 대략 다음의 여러 문제를 취급하고 있다.

제1, 원시 씨족 공산체의 상태.

제2, 삼국 정립 시대에서의 노예경제.

제3, 삼국 시대 말기부터 최근세에 이르기까지의 아시아적 봉건사회의 특질.

제4, 아시아적 봉건국가의 붕괴 과정과 자본주의의 맹아 형태.

제5, 외래 자본주의 발전의 일정과 국제적 관계.

제6, 이데올로기 발전의 총 과정.

이상과 같은 계획을 현상 유지되는 한 차근차근 수행해 나갈 작정인데, 이번에는 우선 제1, 제2의 문제를 다루어 보았다. 되돌아보면 자료 취급 방법 미숙, 이론 전개 불충분 등 필자 자신에게도 불만스러운 점이 적지 않다. 특히 사관(史觀)으로서 방법론상의 오류를 범하지 않았나 매우 염려된다. 최근 최대의 위인 레닌은 ‘오류를 범하지 않는 것은 아무 일도 하지 않는 것’이라 했는데, 내가 만약 오류를 범했다면 그것은 조금이나마 조선을 연구하기 위한 순수한 마음의 발로에서일 것이다.

그리고 머지않아 이 방면의 동호인들과 선배들의 엄정하고 과학적인 비판에 의해 청산될 기회가 있을 것이다. ……(하략)……

백남운, 『조선사회경제사』, 개조사, 1933

歷史科學の全領域には, 混沌と淸算との二つの傾向が見えてゐる. ごれは當に現實的社會の歷史的發展に關する方法論の對立的互流關係に基くものと考へられるのである. 而して世界史の動向は將に東洋に於て決定せられんとする機運を醞釀しつゝある今日に於て, 東洋史學の歷史的任務は實に重且つ大であらう.

わが朝鮮は, 過去に於ける東洋文化圈の一大領域であつたとすれば, 今日の朝鮮は兎も角, 世界史的規模に於ける資本主義の一環を形成してゐるのも亦事實であるが, その何れも歷史的に規定されたのである. この繼起的變動の法則を把握せんとする場合に, 過去幾千年間の自己の史跡を省みるのも, 當然にわれわれの課題でなければならないのである.

玆に於て朝鮮史の硏究は, 正に批判的淸算期に達してゐるのである. 然るに稍もすれば混沌の再生産を企てる傾向がないのではない. それが如何なる役割を演ずるかは, こゝに言明する限りのものではないが, その混沌の中から嚴正な歷史の軌路を見出すのは, より以上の努力を要することであらう. 余の如きは素より淺學菲才である. 從つてこの混沌化される朝鮮史學界に身を投ずると云ふことは, 一つの冒險であり僣越でもある. だが幸か不幸かは別問題として, 余は朝鮮生れである. この一點丈けがその冒險や僣越を敢行させるところの先驗的資格となつてゐる. そのるもの書くものが, 多少形式的には不條理な節があるにしても, 朝鮮語を解せざる人達の外觀的な大著作よりは, むしろ體驗的のものであり, より眞實な叫びたり得るのであらう. 而して余は朝鮮の認識について, まづ自己批判を高調したいのである. その批判の對象は, 丁度動物に於ける骨骼の如く, 社會の人爲的歷史的の骨骼たる經濟的構成そのものでなければならないのである. 卽ち余の朝鮮觀は, その社會經濟の歷史的發展過程を本質的に分析, 批判, 總觀することに集中されるのである.

顧みれば, 朝鮮に於ける學問發展史は, 凡そ三國時代(高句麗, 百濟, 新羅)以來の漢文學, 佛學, 老莊學, 儒學等を包含した尨大な部門を形成してゐるのだが, 何れもその社會經濟の歷史的發展との內面的關聯を結んでゐることは勿論である. 就中, 近世朝鮮史上に於ける柳馨遠, 李瀷, 李晬光, 丁若鏞, 徐有榘, 朴趾源等, 云はゞ「現實學派」とも稱せらるべき優秀な學者が輩出して, われわれの經濟學的領域に對する贈物として, 殘して吳れた業績は決して少くないのであつた. 更に近來, 朝鮮經濟史の領域に着眼した最初の學者は, 余の知られる限りに於ては, 先師福田德三博士であつたであらう. だが, 福田博士は朝鮮に於ける封建制度の存在を全く否定せられた點に於て, それに承服することが出來なかつたのである. 最近に至つては先輩猪谷善一氏が「朝鮮經濟史」なるものを公刊せられた. その內容は兎も角も少くとも書名に於てはそれが朝鮮經濟史の矯矢であつたであらう. 若しこれを嚴格に言ふならば, 同書は「契」なる特殊問題に關する貴重な文獻ではあつたが, 全面的な經濟史ではなかつたのだ. 而して余に取つてはその書名及び內容よりも, その序文の一節が最も貴重な示唆的のものであつた. 卽ち「朝鮮自身の硏究は, 朝鮮語を理解する朝鮮人諸君が之を爲さねばならない. 日本留學生諸君がやがてその母國の經濟史的硏究を大成して, 私自身のつまらない硏究を無用ならしめる日が, 一日も早く來らんことを望んで止まない」と云ふ意味のことであつた.

㨋て私の朝鮮經濟史の企圖は, 社會の經濟的構成を機軸として, 凡そ次の樣な諸問題を取扱ふことになつてゐる. 卽ち

第一, 原始氏族共産體の態樣.

第二, 三國の鼎立時代に於ける奴隷經濟.

第三, 三國時代の末期頃から最近世に至る迄のアジア的封建社會の特質.

第四, アジア的封建國家の崩壞過程と資本主義の萌芽形態.

第五, 外來資本主義發展の日程と國際的關係.

第六, イデオロギー發展の總過程.

以上の樣な計劃をば現狀の維持される限り, 逐次遂行する積りであるが, 今回はまづ第一, 第二の問題を取扱つて見たのである. 省みれば, 資料の取扱方の未熟, 理論展開の不充分等, 筆者自身にも不滿の點が少くないのである. 殊に史觀としての方法論上の誤謬を犯しはせぬかと甚だ恐れるのである. 最近最大の偉人レーニンは誤謬を犯さないものは, 何事をも爲さないものであると言はれたが, 私が若し誤謬を犯したとすれば, それは聊か朝鮮を硏究せんがための純心の發露にすぎない.

而してそれは軈て, 斯界に於ける同好先輩の嚴正な科學的批判により, 淸算される機會があるであらう. ……(下略)……

白南雲, 『朝鮮社會經濟史』, 改造社, 1933

이 사료는 백남운(白南雲, 1895~1947)이 지은 『조선사회경제사』의 서문이다. 백남운은 전라북도 고창 출생으로 마르크스주의적인 사관에 입각해 한국 경제사를 연구한 학자이다. 수원 고등농림학교를 졸업하고 의무 규정에 따라 강화 보통학교의 교원, 강화군 삼림조합 기사로 근무하다 1918년 일본으로 유학하여 도쿄 고등상업학교와 도쿄 상과대학을 졸업했다. 당시 도쿄 상과대학에는 사회주의 경제학자들이 다수 포진해 있었고, 백남운은 이러한 분위기에서 마르크스주의를 수용했다. 1925년 학업을 마치고 귀국해 연희 전문학교 교수가 된 후 마르크스주의 유물 사관과 계급 투쟁론의 입장에서 한국사를 새롭게 해석하는 강의 및 집필을 통해 식민사관에 입각한 ‘정체성론’과 민족주의자들의 개량주의적 입장을 동시에 반박하면서 유명세를 얻었다. 그러한 연구 성과의 결과물이 1933년 간행된 『조선사회경제사』이다.

이 글에서 백남운이 밝히는 입장 중 주목할 만한 첫 번째는 유물주의에 입각한 마르크스주의 역사관이다. 그는 조선사에 대한 자아비판이 필요함을 역설하면서 “동물의 뼈대와 같이 사회의 인위적⋅역사적인 뼈대를 이루는 경제적인 구성”에 대해 주목할 것을 천명하고 있다. 이는 사회를 물질 및 그 생산 수단의 소유 관계라는 하부 구조와 그 위에 형성된 정치⋅문화⋅종교 등 상부 구조로 이해하며, 이러한 사회 속에서 민중(무산계급)의 혁명적 운동을 통해 역사가 발전한다고 주장하는 사적 유물론과 직결된다.

실제로 『조선사회경제사』 중 서문에 이어지는 서론에서 백남운은 인류 사회의 일반적 운동 법칙인 사적 변증법에 따라 민족 생활의 계급적인 여러 관계와 사회 체제의 역사적 변동을 분석했음을 밝히고 있다. 그리고 지금까지의 조선 역사가 왕조의 정치 변동에만 주목한 왕조 변혁사, 혹은 군왕의 행동거지, 군신의 진퇴, 군주의 득실, 정령의 개폐 등에만 주목하고 있음을 비판했다. 대신 민중 생활 내지는 사회 구성의 발전 과정을 역사의 기축으로 보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관점에서 백남운은 조선의 전통적 역사 서술 및 한일 강제 병합을 전후한 단군 상고사 서술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특히 후자에 관해 백남운은 조선 상고사의 환상적인 신화 서술에 집착하는 신채호(申采浩, 1880~1936)⋅최남선(崔南善, 1890~1957) 등의 민족주의적 역사 서술에 대해 “신화를 독자적으로 신성화함으로써 동방 문화에의 군림을 시도한 결과 하나의 로맨틱한 특수 문화 사관에 그쳐 버렸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런 신화를 무조건적으로 부정하든가 축소하는 일본 학자들도 비판하면서, 신화에 대한 원조 논쟁 혹은 연대 논쟁을 벌이지 말고 그것을 통해 현실적⋅계급적 관계를 파악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위에서 밝힌 사적 유물론과는 별개로 백남운의 글에서도 동양주의⋅민족주의적 감수성은 발견된다. “세계사의 동향이 바야흐로 동양에서 결정 날 것”이며 “조선은 동양의 일대 영역이었고 지금은 세계 자본주의의 일환”이라는 기술이 그것이다. 근대 이후 서구가 동양을 바라보는 관점은 항상 차별적이었으며, 이는 서구 근대 제국주의의 폭력성을 비판하면서 태동했던 마르크스주의도 크게 다르지 않다. 마르스크 본인도 ‘아시아적 생산양식’이라는 용어를 통해 아시아는 서구 사회의 경제 발전 단계에서 소외된 채 노예제 사회가 현재까지 정체⋅지속되고 있는 낙후 지역이라고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마르크스주의를 수용한 백남운임에도, 그는 세계사의 동향이 동양에서 결정 날 것이라고 선언하고 있다. 이는 그가 연구 주제 중 네 번째로 언급한 ‘아시아적 봉건제 사회’와 ‘자본주의 맹아’와도 연결된 주장이다. 다만 학계에서는 백남운이 전형적인 고대 노예제 사회에서 아시아적 봉건제 사회로 이행하는 과정을 명확히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또한 백남운은 이 책의 서문을 통해 식민 사학적 입장에서 조선의 역사적 정체를 지적한 소위 ‘정체성론’에 대해서도 반박하고 있다. 그는 조선이 ‘동양의 일대 영역’이었다고 선언하며, 또한 그의 은사였던 후쿠다 도쿠조에 대해서도 ‘조선의 봉건제 성립을 전적으로 부정했다’는 점에서 비판하고 있다. 후쿠다는 그의 스승인 카를 뷔허(Karl Bücher, 1847~1930)의 경제 발전 단계설에 입각해 한국에는 봉건제가 존재하지 않았고, 노예제 단계에서 그 발전이 멈췄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자생적으로는 자본주의 성립이 불가능한 사회라고 본 것으로, 일본의 조선 침략 정당성과도 연결되는 부분이다.

『조선사회경제사』 자체는 삼국 시대까지만 다루고 있기 때문에 이 책만으로는 명확히 알 수 없지만 백남운의 다른 글(〈조선일보〉 1926년 1월 3일자, ‘조선 사회력의 동적 고찰’)을 보면 조선 후기 상업의 발전에 기반한 제3계급이 성장하고 있었던 한편 농촌에서도 농업 성장 및 농민들의 단결에 기반한 신흥 계급이 나타나고 있었으며, 조선 사회가 만일 동질적으로 순조롭게 산업화했다면 이러한 신흥 계급이 자유 사상과 계급해방에 입각한 새로운 권력을 쟁취했을지도 모른다고 말하고 있다. 이러한 설명의 적합성 여부는 차치하고라도, 백남운의 유물 사관이 조선 정체성론과 대립하고 있음은 분명해 보인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일제시대 언론연구의 위상과 동향」,『한국언론학보』50,이민주⋅양승목,한국언론학회,2006.
「일제시대의 진단학회의 성격」,,이홍자,서울시립대학교 석사학위논문,2005.
편저
『한국사』16(민족해방운동의 전개 2), 강만길 외, 한길사, 1994.
『조선일보 90년사』, 조선일보사, 조선일보사, 2010.

관련 사이트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