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근대식민지 문화 정책과 그 대응

한글 보급 운동 – ‘한글’ 창간사

한글을 처음 내면서

오늘날 이 시대에 매일 진보해 가는 온갖 과학, 온갖 학문, 또 사회의 모든 문화부터 우리의 일상생활에 이르러, 어느 것 하나 말과 글의 힘 없이 된 것이 없다. 말과 글이 이렇듯 우리 인생에 잠시도 없으면 안 될 가장 귀중하고 필요한 것임은 여기에서 새삼스레 떠들 필요가 없을 것이다. 그러므로 어느 나라 사람이든지 각기 자기 나라 말과 글이 있어, 모두 이를 사랑하는 것이다.

우리 조선 민족에게는 좋은 말, 좋은 글이 있다. 더욱이 우리 글–한글은 말과 소리가 같고, 모양이 곱고, 배우기 쉽고, 쓰기 편한 훌륭한 글이다. 그러나 우리는 여태까지 도리어 이것을 푸대접하고 짓밟아 버렸으므로, 매우 좋았어야 할 한글이 지금에 와서는 이토록 지저분하며 모양 없이 된 것이다. 40여 년 전에 주시경 선생이 바른 길을 열어 준 뒤부터 그 뒤를 따르는 이가 적지 않았고, 또 이를 위하여 꾸준히 일하려는 이가 많이 일어난 것은 우리 한글의 앞길을 위해 크게 기뻐할 일이다.

우리가 우리글을 잘 알아야 한다는 소리가 근년에 와서 더욱 높아 간다. 우리는 하루 바삐 황무지같이 거친 우리 한글을 잘 다스려, 옳고 바르고 깨끗하게 만들어 놓지 않으면 안 될 것이다. 이 때문에 4년 전에 뜻 같은 몇 분이 『한글』 잡지를 내기 시작하여 1년 남짓 이어 왔으나, 온갖 것이 다 침체되는 우리의 상황인지라 이것마저 이어 갈 힘이 모자라 지금까지 쉬게 된 것은 크게 유감스러운 바이다. 우리는 이제 시대의 요구에 맞춰 본회의 사명을 다 하고자 『한글』 잡지를 내게 되었다. 이로써 우리 한글의 정리와 통일을 완성하게 되리라 믿는다. 무릇 조선 말을 하고 조선 글을 쓰는 이로써 이에 공감하지 아니할 사람이 누가 있으랴. 오직 뜻을 같이하고 힘을 합쳐 우리의 말과 글이 더욱 환한 빛을 내도록 하자. 이로써 『한글』을 내기에 앞서 한마디 하는 바이다.

『한글』, 1932년 5월 1일

한글을 처음 내면서

오늘날 이 시대에 날로날로 진보발달하여가는 온갖 과학, 온갖 학술, 또 사회의 모든 문화로 우리의 일상생활에 이르러, 어느것 한가지 말과 글의 힘을 빌지 아니하고 된 것이 없다. 말과 글이 이러틋 우리 인생에게 잠시도 없지 못할 가장 귀중하고 요긴한 것이 된다 함은, 여기에서 새삼스리 떠들 필요가 없을 것이다. 그러므로, 어느 나라 사람이든지 각기 제 나라의 말과 글이 잇어, 모두 여기에 대하여 끔찍이 사랑을 주는 것이다.

우리 조선민족에게는 좋은 말, 좋은 글이 잇다. 더욱이 우리 글 – 한글은 소리가 갖고, 모양이 곱고, 배우기 쉽고, 쓰기 편한 훌륭한 글이다. 우리는 여태까지 도리어 이것을 푸대접하고 짇밟아버렷으므로, 매우 좋앗어야 할 한글이 지금에 이대도록 자저븐하여, 아주 볼모양 없이 된 것이다. 한 사십여년 전에 우리 한힌샘 스승이 바른 길을 열어 주므로 부터, 그 뒤를 따르는 이가 적지 않았고, 또 이를 위하여 꾸준히 일하려는 이가 많이 일어나기에 이른 것은, 우리 한글의 앞 길을 위하여 크게 기뻐하는 바이다.

우리가 우리 글을 잘 알자 하는 소리가 근년에 와서 더욱 높아간다. 우리는 하로바비 묵정밭 같이 거칠은 우리 한글을 잘 다스리어, 옳고 바르고 깨끗하게 만들어놓지 아니하면 안될 것이다. 이 때문에 사년전에 몇분의 뜻 같은 이들끼리 ‘한글’ 잡지를 내기 비롯하여 일년 남아나 하여오다가, 온갖 것이 다 침체되는 우리의 일인지라, 이것 마저 이어갈 힘이 모자라서, 지금까지 쉬게 된 것은 크게 유감되는 바이다. 우리는 이제 시대의 요구에 맞후며 본회의 사명을 다 하고저 하여 이 ‘한글’ 잡지를 내게 된다. 이로써 우리 한글의 정리와 통일이 완성하는 지경에 이를 것을 믿는다. 무릇 조선 말을 하고, 조선 글을 쓰는 이로써. 누가 이에 공명하지 아니할 이 잇으랴. 오직 뜻을 같이하고 힘을 어우러 우리의 말과 글이 더욱 환한 빛을 내기로 하자. 이에 ‘한글’을 냄에 대하여 한 말을 하는 바이다.

『한글』, 1932年 5月 1日

이 사료는 한글학회 기관지 『한글』의 창간사이다. 한글학회는 1908년 8월 ‘국어연구학회’에서 비롯되었다고 할 수 있다. 1911년 ‘배달말글몯음’으로, 1913년 ‘한글모’로 바뀌어 1917년까지 활동하다 중단되고 말았다. 4년이 흐른 뒤에 1921년 12월 임경재(任璟宰, 1876~1955)⋅최두선(崔斗善, 1894~1974)⋅장지영(張志暎, 1887~1976) 등이 서울의 휘문 의숙에 모여 ‘조선어 연구회’로 이름을 고쳐 재건하였다.

조선어 연구회는 국어의 학문적 이론의 연구와 한글 보급을 위해 1927년 2월 동인지 형태의 『한글』 잡지를 창간하였다. 당시 편집 겸 발행인은 신명균(申明均, 1889~1941)이며, 편집 동인은 권덕규(權悳奎, 1890~1950)⋅김윤경(金允經, 1894~1969)⋅이병기(李秉岐, 1891~1968)⋅이윤재(李允宰, 1888~1943)⋅정열모(鄭烈模, 1895~1968)⋅최현배(崔鉉培, 1894~1970) 등이었다. 『한글』은 1928년 10월 통권 제9호로 일단 정간하였다가 1931년 1월 조선어 연구회조선어 학회로 개칭하면서 학술 기관지의 필요성을 느껴 1932년 5월 1일 다시 창간호로 출판한 이후 월간 또는 계간으로 발간하였다.

조선어 학회는 단순한 학문 연구만 추구하지 않았다. 이를 주도한 인물들은 대개 주시경(周時經, 1876~1914)의 제자로서 그의 정신과 학문을 이어받고자 한 것이다. 그들은 국어의 학리를 연구하는 한편 말과 글을 통해 민족정신을 불러일으키고자 했다. 이는 조선어 학회 주관지 『한글』 창간호에 잘 드러나 있다. 이에 따르면 한글은 조선 민족의 글인 데다 쓰기 쉽고 좋은 글자임에도 너무나 오랫동안 방치되어왔기에 문법과 서법⋅글자가 정리되지 않아 이를 바로잡아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히고 있다. 이후 『한글』은 한글 보급 운동 및 한글 정리 사업 등을 추진하였다.

그 뒤 1942년 10월 이른바 ‘조선어 학회 사건’이 터져 학회 활동이 중단되고, 『한글』 역시 종간되었다. 해방 이후 조선어 학회가 부활하고 『한글』도 1946년 4월 속간되었지만, 6⋅25 전쟁으로 다시 중단되었다가 1954년 4월 속간되어 현재 계간으로 발행되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한글학회와 한글운동의 역사」,『한결 국어학 논집』,김윤경,한결 김윤경 박사 고희 기념 논문집 간행회,1964.
저서
『한글 역사 연구』, 김이종, 한국문화사, 2009.
『한글발전사』, 정지훈, 하다, 2010.

관련 이미지

조선어 학회 회원

관련 사이트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