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근대식민지 문화 정책과 그 대응

이광수의 민족 개조론, 민족적 경륜

민족 개조론(民族改造論)

변언(弁言, 서론)

나는 많은 희망과 끓는 정성으로, 이 글을 조선 민족의 장래가 어떠할까 어찌하면 이 민족을 현재의 쇠퇴에서 건져 행복과 번영의 장래에 인도할까, 하는 것을 생각하는 형제와 자매에게 드립니다.

이 글의 내용인 민족 개조의 사상과 계획은 재외 동포 중에서 발생한 것으로서 내 것과 일치하여 마침내 내 일생의 목적을 이루게 된 것이외다.

나는 조선 내에서 이 사상을 처음 전하게 된 것을 무상(無上)한 영광으로 알며, 이 귀한 사상을 선각한 위대한 두뇌와 공명한 여러 선배 동지에게 이 기회에 또 한 번 존경과 감사를 드립니다.

원컨대 이 사상이 사랑하는 청년 형제자매의 순결한 가슴속에 깊이 뿌리를 박아 꽃이 피고 열매가 맺히이다.

신유(1921) 11월 11일 태평양 회의가 열리는 날에 춘원(春園, 이광수) 씀

【상】

민족 개조의 의의

근래에 전 세계에 개조라는 말이 많이 유행됩니다. 일찍 구주대전(歐洲大戰)이 끝나고 파리에 평화 회의가 열렸을 때에 우리는 이를 세계를 개조하는 회의라 하였습니다. 그리하여 국제연맹이 조직되매 더욱 열광하는 열정을 가지고 이는 세계를 개조하는 기관이라 하였습니다. 그래서 큰일에나 작은 일에나 개조하는 말이 많이 유행되게 되었습니다.

개조라는 말이 많이 유행되는 것은 개조라는 관념이 다수 세계인의 사상을 지배하게 된 증표입니다. 진실로 오늘날 신간 서적이나 신문 잡지나 연설이나 심지어 상품의 광고에까지, 또 일상의 회화에까지 개조란 말이 많이 쓰이는 것은 아마도 공전의 현상일 것이외다. 무릇 어떤 관념이 지배하던 시대가 지나가고 새로운 어떤 다른 관념이 지배하는 시대가 올 때에는 반드시 인심에 경신(更新)이라든지, 개혁이라든지, 변천이라든지, 혁명이라든지 하는 관념이 드는 것이지마는 경신⋅개혁⋅혁명 같은 관념만으로 만족치 못하고 더욱 근본적이요 더욱 조직적이요 더욱 전반적⋅삼투적(滲透的)인 개조라는 관념으로야 비로소 인심이 만족하게 된 것은 실로 이 시대의 특징이라 하겠습니다. “지금은 개조의 시대다!” 하는 것이 현대의 표어외다, 정신이외다. 제국주의의 세계를 민주주의의 세계로 개조하여라, 자본주의의 세계를 공산주의의 세계로 개조하여라, 생존경쟁(生存競爭)의 세계를 상호부조(相互扶助)의 세계로 개조하여라, 남존여비(男尊女卑)의 세계를 남녀 평권(男女平權)의 세계로 개조하여라… 이런 것이 현대의 사상계의 소리의 전체가 아닙니까.

이 시대사조(時代思潮)는 우리 땅에도 들어와 각 방면으로 개조의 부르짖음이 들립니다. 그러나 오늘날 조선 사람으로서 시급히 하여야 할 개조는 실로 조선 민족의 개조외다.

대체 민족 개조란 무엇인가. 한 민족은 다른 자연현상과 같이 시시각각으로 어떤 방향을 취하여 변천하는 것이니 한 민족의 역사는 그 민족의 변천의 기록이라 할 수 있습니다. 단군 시대의 조선 민족, 삼국 시대의 조선 민족, 고려나 조선 시대의 조선 민족, 또는 같은 이조(李朝) 시대로 보아도 임란 이전과 이후, 갑오(1894년) 이전과 이후, 이 모양으로 조선 민족은 끊임없이 변화하여 내려왔습니다. 우리가 난 뒤 30년간으로 보더라도 조선이 어떻게나 변하였나, 정치는 말 말고 의복⋅주거⋅습관 등 밖에 드러나는 것뿐 아니라 우리의 사상의 내용, 감정의 경향까지 몰라보게 변하여 왔습니다. 남자가 상투를 버리고 여자가 쓰개를 벗어 버린 것이 어떻게 무서운 변화이오리까. 과거에만 그런 것이 아니라 지금도 나날이 변하여 갑니다. 더욱이 재작년 3월 1일 이래로 우리의 정신의 변화는 무섭게 급격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변화는 금후에도 한량없이 계속될 것이외다.

그러나 이것은 자연의 변화외다. 또는 우연의 변화외다. 마치 자연계에서 끊임없이 행하는 물리학적 변화나 화학적 변화와 같이 자연히, 우리 눈으로 보기에는 우연히 행하는 변화외다. 또는 무지몽매한 야만 인종이 자각 없이 추이(推移)하여 가는 변화와 같은 변화외다.

문명인의 최대한 특징은 자기가 자기의 목적을 정하고 그 목적을 달하기 위하여 계획된 진로를 밟아 노력하면서 시각마다 자기의 속도를 측량하는 데 있습니다. 그는 본능이나 충동에 따라 행하지 아니하고 생활의 목적을 확립합니다. 그리하고 그의 일거수일투족의 모든 행동은 오직 이 목적을 향하여 통일되는 것이오, 그러므로 그의 특색은 계획과 노력에 있습니다. 그와 같이 문명한 민족의 특징도 자기의 목적을 의식적으로 확립하고 그 목적을 달하기 위하여 일정한 조직적이요 통일적인 계획을 세우고 그 계획을 실현하기 위하여 조직적이요 통일적인 노력을 함에 있습니다. 그러므로 원시시대의 민족, 또는 아직 분명한 자각을 가지지 못한 민족의 역사는 자연현상의 변천의 기록과 같은 기록이로되 이미 고도의 문명을 가진 민족의 역사는 그의 목적의 변천의 기록이요, 그 목적들을 위한 계획과 노력의 기록일 것이외다. 따라서 원시민족, 미개민족의 목적의 변천은 오직 자연한 변천, 우연한 변천이로되 고도의 문명을 가진 민족의 목적의 변천은 의식적 개조의 과정이외다.

그러면 어떠한 경우에 개조의 현상이 생기나? 이미 가진 민족의 목적과 계획과 성질이 민족적 생존 번영에 적합지 아니함을 자각하게 되는 경우외다. 그 성질로 그 목적을 향하여 그 계획대로 나아가면 멸망하리라는 판단을 얻는 경우외다. 이러한 자각과 판단을 얻는 것부터가 벌써 고도의 문화력을 가졌다는 증거이니 그것이 없는 민족은 일찍 이러한 자각을 가져 보지 못하고 부지불식중에 마침내 멸망에 들어가고 마는 것이외다. 능히 전 민족적 생활의 핵심을 통찰하여 이 방향의 진로는 멸망으로 가는 것이다 하는 분명한 판단을 얻는 것이 그 민족의 갱생하는 첫걸음이외다, 맹아(萌芽)외다. 그리고 한 번 이러한 판단을 얻거든 총명하게 새로운 진로, 새로운 목적과 계획을 정하여 민족 생활의 진로를 전환하도록 의식적으로, 조직적으로 노력하는 것이 그 민족의 갱생하는 유일한 길이니 이는 퍽 총명하고 용단 있고 활기 있는 민족 아니고는 능치 못할 것이외다.

나는 이상에 민족 개조한 것이 민족 생활의 진로의 방향 변환, 즉 그 목적과 계획의 근본적이요 조직적인 변경인 것을 암시하였습니다. 오직 어떤 부분을 개혁하거나 보수한다는 것이 아니요 집으로 말하면 그 앉은 방향과 기초와 방[室]의 배치와 구조와 재료를 전혀 새로운 설계에 의하여 다시 짓는다 함이니 비록 낡은 재료를 다시 쓴다 하더라도 그것을 새로운 설계에 맞춰 쓸 만한 것이면 쓰는 것이 될 뿐이외다. 이러므로 민족의 개조라는 것은 여간한 경우에 경솔히 부르짖을 바가 아니니 아까도 말한 바와 같이 이대로 가면 망한다 할 경우에 건곤일척(乾坤一擲 )의 큰 결심, 큰 기백으로 할 것이외다. 과거의 역사로 보건대 한 민족의 전 생애(4000년이나 5000년)에 많아야 두세 번 되기가 어려운 일이외다. 청년다운 생기가 없이는 도저히 못할 일인 듯합니다. 다음에는 세계 역사상에 민족 개조 운동의 실례 몇 가지를 들어 더욱 민족 개조라는 사상을 분명히 하려 합니다.

……(중략)……

결론

나는 이상에 민족 개조의 의의와, 역사상의 실례와, 조선 민족 개조는 절대로 긴하고 급함과, 민족의 가능함과, 그 이상과 방법을 말하였습니다.

……(중략)……

그러면 네 의견은 어떠하냐. 이 논문에 말한 것으로 이미 짐작도 하셨으려니와 나는 차라리 조선 민족의 운명을 비관하는 자외다. 전에 말한 비관론자의 이유로 하는 바를 모두 진리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과연 순치 못한 환경에 있습니다. 우리는 그 이상을 상상할 수 없을 만큼 정신적으로나 물질적으로나 피폐한 경우에 있습니다. 또 우리 민족의 성질은 열악합니다. (근본성은 어찌되었든지 현상으로는) 그럼으로 이러한 민족의 장래는 오직 쇠퇴 또 쇠퇴로 점점 떨어져 가다가 마침내 멸망에 빠질 길이 있을 뿐이니 결코 일점의 낙관도 허할 여지가 없습니다. 나는 생각하기를 30년만 이대로 버려두면 지금보다 배 이상의 피폐에 달하여 그야말로 다시 일어날 여지가 없이 되리라 합니다. 만일 내 말이 과격하다 하거든 지나간 30년을 돌아보시오! 얼마나 더 성질이 부패하였나, 기강이 해이하였나, 부(富)가 줄었나, 자신이 없어졌나. 오직 조금 진보한 것은 신지식이거니와 지인식은 무기와 같아서 우수한 자에게는 복이 되고 열악한 자에게는 화(禍)가 되는 것이라. 이 소득으로 족히 잃은 것의 10분의 1도 채우기 어려울 것이외다.

그러면 이것을 구제할 길이 무엇인가. 오직 민족 개조가 있을 뿐이니 곧 본론에 주장한 바외다. 이것을 문화 운동이라 하면 그 가장 철저한 자라 할 것이니 세계 각국에서 쓰는 문화 운동의 방법에다가 조선의 사정에 응할 만한 독특하고 근본적이요 조직적인 방법을 첨가한 것이니 곧 개조 동맹과 그 단체로서 하는 가장 조직적이요 영구적이요 포괄적인 문화 운동이외다. 아아! 이야말로 조선 민족을 살리는 유일한 길이외다.

최후에 한 가지 미리 변명할 것은 이 개조 운동이 정치적이나 종교적인 어느 주의와도 상관이 없다 함이니 곧 자본주의⋅사회주의⋅제국주의⋅민족주의 또는 독립주의⋅자치주의⋅동화주의, 어느 것에나 속한 것이 아니외다. 개조의 성질이 오직 민족성과 민족 생활에만 한하였고, 또 목적하는 사업이 상술한 바와 같이 덕체지(德體知) 삼육(三育)의 교육적 사업의 범위에 한한 것인즉 아무 정치적 색채가 있을 리가 만무하고 또 있어서는 안 될 것이외다. 루소의 말에 “정치가가 되기 전에, 군인이나 목사가 되기 전에 우선 사람이 되게 하여라” 한 것이 있거니와 이것이 개조 운동의 한계이니 동맹자 중에는 온갖 주의자, 온갖 직업자, 온갖 종교의 신자를 포함할 수 있는 것이니 대개 무실(懋實)하자, 역행(力行)하자, 신의(信義) 있자, 봉공심(奉公心)을 가지자, 한 가지 학술이나 기예를 배우자, 직업을 가지자, 학교를 세우자 하는 것 등은 어느 주의자나 어느 종교의 신자를 물론하고 공통한 신조로 할 수 있는 까닭이외다. 어느 종교의 신자는 개조 동맹에 들어 그대로 수양하므로 참으로 좋은 신자가 될 것이요 사회주의자는 참으로 좋은 사회주의자가 될 것이니 대개 이는 사람의 근본 되는 모든 요건이기 때문이외다.

이에 나는 민족 개조에 관한 사상과 계획의 대요를 서술하였습니다. 나 자신이 이 주의자인 것은 물론이거니와 독자 중의 다수가 여기 공명할 것을 믿습니다. 그래서 이것이 실현될 날이 멀지 아니할 것을 확신하매 넘치는 기쁨으로 내 작은 생명을 이 고귀한 사업의 기초에 한줌 흙이 되라고 바칩니다.

(신유(1921) 11월 22일 밤)

개벽』, 1922년 5월호

민족적 경륜(1)

민족 백년대계의 요체

1.

한 회사의 사업에 일종의 계획이 필요하다 하면 한 민족의 사업에도 계획이 필요할 것이다. 만일 상업이나 공업을 경영하기 위하여 회사를 조직할 때에 분명하고 자세한 계획서를 작성하지 아니하고 한다 하면 누구나 이를 치자(癡者)의 일이라고 조소할 것이니 이 조소는 가장 마땅한 것이다.

그런데 우리 조선 민족은 지금 이 조소받을 무계획 상태에 있는 것이다.

2.

……(중략)……

아직까지 우리 민족에게는 민족적 계획이 없다 할 것이다. 각인의 의식 속에 잠재한 목적과 계획은 있으려니와 그것이 아직 응집치 못한 것이다. 산산이 흩어진 운무(雲霧)요 체(體)를 이루지 못한 것이다.

3.

그러면 그것이 응집하여 체(體)를 이루는 방법이 무엇인가. 그것은 우리가 지난 신년호에도 주장한 바와 같이 오직 단결의 한 길이 있을 뿐이다. 이것은 가장 낡은 진리어니와 진리는 영원히 새로운 것이다.

우리는 단결의 필요를 수십 년 이래로 논하였고 또 단결하자는 의사도 그만큼 많이 역설하여 왔다. 그러나 그것은 아직까지도 추상적 이론이었고 실행, 즉 구체화의 시기에 달하지 못하였었다. 이 모양으로 가는 동안에 우리의 민심은 날로 뿔뿔이 흩어져 우리의 민력은 날로 쇠미하여 갔다.

우리는 이러고 있을 수 없는 절박한 시기를 당하였다. 더욱이 신년을 맞아 과거를 회고하고 장래를 전망할 때에 위급의 감과 “시급히 무슨 운동을 해야겠다”는 전율할 만한 내적 요구가 치열함을 자각한다. 진실로 이대로 갈 수는 없다. 우리는 우리의 온 정력을 경주하여 이때에 민족 백년대계를 확립하고 그것이 확립되는 날부터 그 계획의 실현을 위하여 전 민족적 대분발을 하여야 할 것이다.

진실로 우리 민족의 처지는 한 민족의 일생에 한 번이나 조우할 것이요 두 번도 조우하지 못할 그러한 위기이다. 이러한 위기를 어떻게 벗어나나 하는 것이 조선 민족의 민족적 일생이 결정될 최대 시련이라 할 것이다.

……(하략)……

〈동아일보〉, 1924년 1월 2일

민족적 경륜(2)

정치적 결사와 운동

……(전략)……

2.

그런데 조선 민족은 지금 정치적 생활이 없다. 아마 2000만에 달하는 민족으로 전혀 정치적 생활을 결한 자는 현재 세계의 어느 구석을 찾아도 없을 것이요 또 유사이래의 모든 역사 기록에도 없는 일이다. 실로 기괴한 일이라 할 것이다.

그런데 최근 수십 년 내로 조선 민족에게는 정치적 자유사상이 무서운 세력으로 스며들어 정치 생활의 욕망이 옛날 독립한 국가 생활을 하던 때보다 치열하게 되었다. 이것은 가장 당연한 일이다.

3.

그러면 왜 지금에 조선 민족에게는 정치적 생활이 없나. 그 대답은 가장 단순하다. 일본이 한국을 병합한 이래로 조선인에게는 모든 정치적 활동을 금지한 것이 첫째 원인이요 병합 이래로 조선인은 일본의 통치권을 승인하는 조건 밑에서 하는 모든 정치적 활동, 즉 참정권⋅자치권의 운동 같은 것은 물론이요 일본 정부를 적수로 하는 독립운동조차도 원치 아니하는 강렬한 절개 의식이 있었던 것이 두 번째 원인이다.

이 두 가지 원인으로 지금까지 하여온 정치적 운동은 전혀 일본을 적국시하는 운동뿐이었다. 그러므로 이런 종류의 정치 운동은 해외에서나 만일 국내에서 한다 하면 비밀결사적일 수밖에 없었다.

4.

그러나 우리는 무슨 방법으로나 조선 내에서 전 민족적인 정치 운동을 하도록 신생면(新生面)을 타개할 필요가 있다.

우리는 조선 내에서 허하는 범위 내에서 일대 정치적 결사를 조직하여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주장이다. 그러면 그 이유는 어디 있는가. 우리는 두 가지를 들려고 한다.

(1) 우리 당면의 민족적 권리와 이익을 옹호하기 위하여

(2) 조선인을 정치적으로 훈련하고 단결하여 민족의 정치적 중심 세력을 만들어서 장래 구원(久遠)한 정치 운동의 기초를 이루기 위하여

5.

그러면 그 정치적 결사의 최고 또는 최후의 목적이 무엇인가. 다만 이렇게 대답할 수도 있다. 그 정치적 결사가 생장하기를 기다려 그 결사 자신으로 하여금 모든 문제를 스스로 결정케 할 것이라고.

……(하략)……

〈동아일보〉, 1924년 1월 3일

민족적 경륜(3)

산업적 결사와 운동

……(전략)……

3.

한 경제적 단위를 이룬 지방이 산업이 유치한 시대에 있을 때에는 보호 정책을 사용할 필요가 있다 함은 이론과 사실이 같이 증명하는 바다. 그런데 금일의 조선은 누구나 아는 바와 같이 산업의 유치 시대, 유치 시대라는 것보다도 발아 시대에 있는 것이다. 이 시기에 강한 보호 정책을 써야 할 것은 자명의 이치라 할 것이다.

그런데 한편 일본과 조선 간의 중요 관세가 이미 철폐되어 조선에서도 제조할 수 있는 조선인의 일용품이 제방이 터진 모양으로 조선으로 흘러들고 다른 한편으로는 조선인의 부력이 날로 고갈하여 대규모 산업을 기획할 능력이 갈수록 쇠약하여 간다. 이러한 경우를 당하여 우리가 만일 적당한 대책을 세우지 아니하면 멀지 않아 우리가 경제적으로 파멸할 것은 명약관화하다.

4.

“그러나 이 제도 밑에서야 어찌 할 수가 있나?” 이러한 말은 도저히 허할 수 없는 말이다. 용서할 수 없는 말이다. 우리는 이러한 제도 밑에서 가능한 무슨 방침을 세우지 아니할 수 없다. 그것이 우리의 생존에 대한 의무이다.

그러면 어찌하면 좋은가. 우리는 물산 장려의 낡은 진리에 돌아갈 수밖에 없는 것이다.

(1) 소극적으로 보호관세의 대용 효력을 얻기 위하여 조선 산품 사용 동맹자를 얻을 것

(2) 적극적으로 조선인의 일용품이요 또 조선에서 제조하기 가능한 산업 기관을 일으킬 자금의 출자자를 얻기 위하여 일대 산업적 결사를 조직하여야 할 것이다.

5.

조선의 산업은 이상에 말한 산업적 대결사의 힘이 아니고는 결단코 일어나지 못할 것이다. 비록 이것이 완만한 듯하더라도 그것이 유일한 길인 이상에는 그것을 취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하략)……

〈동아일보〉, 1924년 1월 4일

민족적 경륜(4)

교육적 결사와 운동

……(전략)……

2.

새들이 새끼에게 나는 법과 적을 피하는 법과 먹이를 잡는 법을 가르친다. 그 가르침이 어떻게 열심인 것은 우리의 상상치 못할 만한 정도라 한다. 짐승도 그러하다. 교육의 본의가 여기 있는 것이다. “적을 피하고 먹이를 잡는 법의 교육과 연습”에.

그런데 조선 고대의 교육은 첫째 전 민중도 아니었거니와 둘째 피적포이(避敵捕餌)이용후생적(利用厚生的)도 아니었고 대부분 장식적이었으며 근년의 교육도 아직 이 구태를 벗어나지 못하였다. 대개 일반 민중이 아직도 구식적(舊式的) 교육 목적의 잘못됨과 교육이 진의를 깨닫지 못한 까닭이다.

……(중략)……

6.

우리의 진로는 이상의 논한 바로 이미 결정되었을 것이다. 즉 전 민중에게 과학적 지식을 보급하는 대운동을 일으켜야 할 것이다. 그리하고 이 운동은 민중 읽을거리의 간행과 민중(특히 농민을 중심으로 하는) 강습소의 설치로 얻을 것이요 또 이 일을 하려면 거기 필요한 자금과 인물을 얻기 위한 민중 교육을 목적으로 하는 대결사를 조직해야 할 것이다. 그리하고 지금이 그때이다.

이러한 운동에 대한 자세한 계획은 여기서 말할 것도 아니거니와 이 결사를 전도 회사에 비기면 가장 상상하기 용이할 것이다. 전도 회사가 많은 자금을 가지고 각지에 선교사를 파견하는 모양으로 이 결사에서는 각 농촌에 어문과 과학의 선교사를 파견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근사할 것이다.

우에도 이 삼종의 결사와 운동이 조선 민족 구제의 삼위일체적 방책인 것을 말하였거니와 이 교육 운동은 어떤 의미로 보아 다른 이종의 운동의 근저가 될 것이다. 이제 그 관계를 다시 고찰해 보자.

〈동아일보〉, 1924년 1월 5일

민족적 경륜(5)

교육 산업 정치의 관계

……(전략)……

2.

우리는 이상에 4회에 걸쳐 정치적 결사와 산업적 결사와 교육적 결사가 조선 민족을 구제하는 삼위일체의 방책인 것을 말하였다. 그러나 이 세 가지의 관계는 어떠한가. 다시 말하면 이 세 가지는 따로따로 시기를 떼어서 할 것인가, 또는 동시에 할 것인가. 각각 완전히 독립적으로 할 것인가, 또는 밀접한 관계가 있도록 할 것인가. 이것은 실제에는 심히 중대한 문제이다.

3.

정치적 결사는 전 조선 민족의 중심 세력이 되기를 기약하여야 할 것이니 이 결사의 의견이 곧 조선 민족의 의견이요 이 결사의 행동이 곧 조선 민족의 행동이 되기를 기약하여야 할 것이다. 그리 되려면 될 수 있는 대로 전 조선 각지에서 다수의 회원을 얻을 필요가 있고 다수의 회원을 얻으려면 부득이 농민에게로 가야 할 것이니 대개 조선에서 1400만이 농민인 까닭이다.

농민 중에서 많은 회원을 얻으려면 첫째 농민 중에 지식을 보급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런데 이 일을 하는 것이 교육적 결사의 사명이다. 교육적 결사에서는 한편 과학적 지식을 보급하면서 다른 한편 농촌 자치를 중심으로 하는 정치적 생활의 방식을 가르쳐 정치 생활의 준비를 줄 것이다. 이러므로 정치 운동과 농민 교육 운동과는 서로 복배(腹背)가 되어 상조 상응할 것이다.

4.

상업적 결사도 그 최후의 목적은 전 조선 내의 모든 산업의 통어(統御)에 있을 것이니 그리하려면 거액의 자본이 필요하고 거액의 자본을 얻으려면 수백만의 회원이 필요하고 수백만의 회원을 얻으려면 역시 농민에게로 가야 할 것이다. 아마 이 대산업 조합의 기초는 도시의 주민에게보다도 농촌의 주민에게 있을 것이요 또 있어야 할 것이다. 그러므로 산업적 결사를 위해서도 농민을 본위로 하는 교육적 결사는 중요한 보조기관이 되는 것이다.

교육적 결사는 농민에게 과학적 지식을 보급할 때에 경제학적 지식도 보급할 것이요 특히 농촌의 경제적 자치와 조선의 경제적 생활에 관하여 가르칠 바가 있을 것이니 각 농촌에는 반드시 대산업조합의 지점이 있어 그 농촌의 경제 생활의 중심이 될 것이다.

5.

이 세 가지 사업 중에 가장 곤란할 듯한 것이 교육적 결사이거니와 이것도 결코 불가능은 아니다. 현재 지식계급의 청년 중에는 적당한 사업을 잡지 못하여 고민하는 이가 많으며 또 민중을 위한 헌신을 원하는 이가 많으니 상당한 방법과 자력만 얻으면 수백인의 민중 교육자를 얻기는 어려운 일이 아닐 것이요, 가령 200인의 민중 교사를 사용한다 하더라도 매년 2만 원가량의 수입만 있으면 할 도리가 있는 것이다. 이것이 없어 못 한다 하면 너무도 민족적 수치가 아닌가.

6.

이 세 가지 사업은 동시에 일으킬 것이니 동일한 최고 간부의 지도 하에 분업적으로 하는 것도 좋거니와 사업 자체는 분명히 독립하는 것이 좋을 것이요 특히 정치적 결사 이외의 것은 절대적 색채를 띠지 아니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대개 정치적 색채를 띠면 종종 위험이 따르는 까닭이다.

7.

조선인으로 누군들 조선인의 운명을 근심하지 아니하는 이가 있으랴. 또 조선인의 운명을 근심하는 이는 반드시 조선인의 살길을 궁구할 것이다. 그러하거늘 지금까지에 조선의 민중적 경륜이 확립하지 못하여 전 민족이 거취를 찾지 못함은 심히 개탄할 일이다. 이에 우리는 우리의 확신하는 바를 피력하는 것이니 이것이 기회가 되어 민족적 경륜에 관한 열렬하고 심각한 토구(討究)가 생기고 아울러 금년 내로 그 경륜에서 나오는 여러 사업이 비롯하기를 바란다.

〈동아일보〉, 1924년 1월 6일

민족 개조론(民族改造論)

변언(弁言, 서론)

나는 만흔 희망과 끌는 정성으로, 이 글을 朝鮮民族의 장래가 어떠할가, 어찌하면 이 民族을 현재의 쇠퇴에서 건져 행복과 繁榮의 장래에 인도할가, 하는 것을 생각하는 형제와 자매에게 들입니다.

이 글의 내용인 民族改造의 思想과 計劃은 在外同胞 중에서 發生한 것으로서 내 것과 일치하야 마츰내 내 일생의 目的을 이루게 된 것이외다.

나는 朝鮮 내에서 이 思想을 처음 전하게 된 것을 無上한 榮光으로 알며, 이 귀한 思想을 先覺한 위대한 頭腦와 共鳴한 여러 先輩 同志에게 이 기회에 또 한번 尊敬과 感謝를 들입니다.

원컨대 이 思想이 사랑하는 靑年 兄弟姉妹의 純潔한 가슴 속에 깁히 뿌리를 박아 꼿이 피고 열매가 매쳐지이다.

辛酉 十一月 十一日 太平洋會議가 열리는 날에 春園識

【上】

民族改造의 意義

근래에 전세계를 통하야 改造라는 말이 만히 유행됩니다. 일즉 歐洲大戰이 끗나고 巴里에 平和會義가 열렷슬 때에 우리는 이를 세계를 改造하는 會議라 하엿습니다. 因하야 國際聯盟이 組織되매 더욱 狂悅하는 熱情을 가지고 이는 세계를 改造하는 機關이라 하엿습니다. 그래서 큰 일에나 작은 일에나 改造하는 말이 만히 流行되게 되엇습니다.

改造라는 말이 만히 流行되는 것은 改造라는 觀念이 多數 世界人의 思想을 支配하게 된 標입니다. 진실로 오늘날 신간 書籍이나 新聞雜誌나 演說이나, 심지에 商品의 廣告에까지, 또 일상의 會話에까지 改造란 말이 만히 씨운 것은 아마도 空前한 現象일 것이외다. 무릇 어떤 觀念이 支配하던 시대가 지나가고 새로운 어떤 다른 觀念이 支配하랴는 시대가 올 때에는 반듯이 인심에 更新이라든지, 改革이라든지, 變遷이라든지, 革命이라든지 하는 觀念이 드는 것이지마는 更新, 改革, 革命 가튼 觀念만으로 만족치 못하고 더욱 根本的이오 더욱 組織的이오 더욱 全般的, 滲透的인 改造라는 觀念으로야 비롯오 인심이 滿足하게 된 것은 실로 이 시대의 特徵이라 하겟습니다. 「지금은 改造의 時代다!」하는 것이 현대의 標語외다, 精神이외다. 帝國主義의 세계를 民主主義의 세계로 改造하여라, 資本主義의 세계를 共産主義의 세계로 改造하여라, 生存競爭의 세계를 相互扶助의 세계로 改造하여라, 男尊女卑의 세계를 男女平權의 세계로 改造하여라…이런 것이 현대의 思想界의 소리의 全軆가 아닙니까.

이 時代思潮는 우리 땅에도 들어와 각 방면으로 개조의 부르지즘이 들립니다. 그러나 오늘날 朝鮮사람으로서 시급히 하여야 할 改造는 실로 朝鮮民族의 改造외다.

대체 民族改造란 무엇인가. 一民族은 다른 自然現象과 가티 時時刻刻으로 어떤 방향을 取하야 變遷하는 것이니 한 民族의 歷史는 그 民族의 變遷의 記錄이라 할 수 잇습니다. 檀君時代의 朝鮮民族, 三國시대의 朝鮮민족, 高麗나 朝鮮시대의 朝鮮민족, 또는 가튼 李朝時代로 보아도 壬亂以前과 以後, 甲午以前과 以後, 이 모양으로 朝鮮민족은 끈힘업시 변화하여 나려 왓습니다. 우리가 난 뒤 三十年間으로 보더라도 조선이 어떠케나 변하엿나, 정치는 말 말고 衣服, 住居, 習慣 등 밧게 들어나는 것뿐 아니라 우리의 思想의 內容, *情의 傾向까지 몰라보개 변하여 왓습니다. 남자가 상투를 버이고 여자가 쓰개를 버서버<19>린 것이 어떠케 무서운 변화오니까. 과거에만 그런 것이 아니라 지금도 나날이 변하여 갑니다. 더욱이 재작년 三月 一日 이래로 우리의 정신의 변화는 무섭게 急激하게 되엇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변화는 今後에도 限量업시 계속될 것이외다.

그러나 이것은 자연의 변화외다. 또는 偶然의 변화외다. 마치 자연계에서 끈힘업시 행하는 물리학적 변화나 화학적 변화와 가티 자연히, 우리 눈으로 보기에는 우연히 행하는 변화외다. 또는 무지몽매한 野蠻 人種이 自覺 업시 推移하여 가는 변화와 가튼 변화외다.

文明人의 최대한 특징은 자기가 자기의 목적을 정하고 그 목적을 達하기 위하야 계획된 進路를 밟아 노력하면서 시각마다 자기의 속도를 測量하는 데 잇습니다. 그는 본능이나 衝動을 딸하 행하지 아니하고 생활의 목적을 確立합니다. 그리하고 그의 一擧手 一投足의 모든 행동은 오즉 이 목적을 향하야 統一되는 것이오, 그럼으로 그의 特色은 計劃과 努力에 잇습니다. 그와 가티 文明한 民族의 特徵도 자기의 목적을 意識的으로 確立하고 그 목적을 達하기 위하야 일정한 組織的이오 統一的인 計劃을 세우고 그 計劃을 實現하기 위하야 組織的이오 統一的인 努力을 함에 잇습니다. 그럼으로 原始時代의 民族, 또는 아즉 분명한 自覺을 가지지 못한 民族의 歷史는 自然現象의 變遷의 記錄과 가튼 記錄이로되 이미 高度의 文明을 가진 民族의 歷史는 그의 목적의 變遷의 記錄이오, 그 목적들을 위한 計劃과 努力의 記錄일 것이외다. 딸하서 原始民族, 未開民族의 목적의 變遷은 오즉 自然한 變遷, 우연한 變遷이로되 고도의 文明을 가진 民族의 목적의 變遷은 意識的 改造의 過程이외다.

그러면 어떠한 경우에 改造의 現象이 생기나. 이미 가진 民族의 目的과 計劃과 性質이 民族的 生存 繁榮에 적합치 아니함을 자각하게 되는 경우외다. 그 性質로 그 目的을 향하야 그 計劃대로 나아가면 滅亡하리라는 判斷을 엇는 경우외다. 이러한 자각과 판단을 엇는 것부텀이 벌서 고도의 文化力을 가젓다는 證據니 그것이 업는 民族은 일즉 이러한 自覺을 가져보지 못하고 不識不知 중에 마츰내 멸망에 들어가고 마는 것이외다. 능히 전 民族的 生活의 핵심을 洞察하야 이 방향의 진로는 멸망으로 가는 것이다<20> 하는 분명한 判斷을 엇는 것이 그 民族의 更生하는 첫 거름이외다, 萌芽외다. 그리고 한번 이러한 判斷을 엇거든 총명하게 새로운 進路 새로운 目的과 計劃을 정하야 民族生活의 針路를 전하도록 意識的으로 組織的으로 노력하는 것이 그 民族의 更生하는 유일한 길이니 이는 퍽 총명하고 勇斷잇고 活氣잇는 民族 아니고는 능치 못할 것이외다.

나는 以上에 民族改造한 것이 民族의 生活의 進路의 方向變換, 즉 그 목적과 計劃의 根本的이오 組織的인 變更인 것을 暗示하엿습니다. 오즉 어떤 부분을 改革하거나 修補한다는 것이 아니오 집으로 말하면 그 안즌 방향과 基礎와 室의 配置와 構造와 材料를 전혀 새로운 設計에 의하야 다시 짓는다 함이니 비록 낡은 材料를 다시 쓴다 하더라도 그것을 新設計에 마초아 쓸만한 것이면 쓰는 것이 될 뿐이외다. 이럼으로 民族의 改造라는 것은 여간한 경우에 輕易히 부르지즐 바가 아니니 아까도 말한 바와 가티 이대로 가면 망한다 할 경우에 乾坤一擲의 大決心, 大氣魄으로 할 것이외다. 과거의 역사로 보건대 一民族의 專生涯(四千年이나 五千年)에 만하야 二三次되기가 어려운 일이외다. 청년다운 生氣가 업시는 도저히 못할 일인 듯 합니다. 다음에는 世界 歷史上에 民族改造運動의 實例 몃가지를 들어 더욱 民族改造라는 思想을 分明히 하려 합니다.

……(중략)……

결론

나는 以上 民族改造의 意義와, 歷史上의 實例와, 朝鮮民族改造는 絶對로 緊하고 急함과 民族의 可能함과, 그 理想과 方法을 말하였습니다.

……(중략)……

이 論文에 말한 것으로 이미 斟酌도 하셨으려니와, 나는 차라리 朝鮮民族의 運命을 悲觀하는 者외다. 前에 말한 悲觀論者의 理由로 하는 바를 모두 眞理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果然 순順치 못한 環境에 있습니다. 우리는 그 以上을 想像할 수 없으리 만큼 精神的으로나, 物質的으로나 疲弊한 境遇에 있습니다. 또 우리 民族의 性質은 劣惡합니다(根本性은 어찌 되었든지 現狀으로는). 그러므로 이러한 民族의 將來는 오직 衰頹 又 衰頹로 漸漸 떨어져 가다가 마침내 滅亡에 빠질 길이 있을 뿐이니 決코 一點의 樂觀도 許할 餘地가 없습니다. 나는 생각하기를 三十年만 이대로 내버려두면 지금보다 倍以上의 疲弊에 達하여 그야말로 다시 일어날 餘地가 없이 되리라 합니다. 만일 내 말이 騧激하다 하거든 지나간 三十年을 돌아 보시오! 얼마나 더 性質이 腐敗하였나, 紀綱이 解弛하였나, 富가 줄었나, 自信이 없어졌나. 오직 조금 進步한 것은 新知識이어니와, 知識은 武器와 같아서 優秀한 者에게는 福이 되고 劣惡한 者에게는 禍가 되는 것이라, 이 所得으로 足히 所失의 十의 一도 채우기 어려울 것이외다.

그러면 이것을 救濟할 길이 무엇인가. 오직 民族改造가 있을 뿐이니 곧 本論에 主張한 바외다. 이것을 文化運動이라 하면, 그 가장 徹底한 者라 할 것이니 世界各國에서 쓰는 文化運動의 方法에다가 朝鮮의 事情에 應할 만한 獨特하고 根本的이요, 組織的인 一方法을 添加한 것이니 곧 改造同盟과 그 團體로서 하는 가장 組織的이요, 包括的인 文化運動이외다. 아아 이야말로 朝鮮民族을 살리는 唯一한 길이외다.

最後에 한 가지 미리 辨明할 것은 이 改造運動이 政治的이나, 宗敎的의 어느 主義와도 相關이 없다 함이니 곧 資本主義, 社會主義, 帝國主義, 民族主義, 또는 獨立主義, 自治主義, 同化主義, 어느 것에나 屬한 것이 아니외다. 改造의 性質이 오직 民族性과 民族生活에만 限하였고, 또 目的하는 事業이 上述한 바와 같이 德體知三育의 敎育的事業의 範圍에 限한 것인즉 아무 政治的色彩가 있을 理가 萬無하고 또 있어서는 안 될 것이외다. 루소의 말에 「政治家가 되기 前에, 軍人이나 牧師가 되기 前에 爲先 사람이 되게 하여라」한 것이 있거니와 이것이 改造運動의 界限이니 同盟者中에는 온갖 主義者, 온갖 職業者, 宗敎의 信者를 包含할 수 있는 것이니 대개 懋實하자, 力行하자, 信義 있자, 奉公心을 가지자, 한 가지 學術이나 技藝를 배우자, 職業을 가지자, 學校를 세우자, 하는 것 等은 어느 主義者나, 어느 宗敎의 信者나를 勿論하고 共通한 信條로 할 수 있는 것이외다. 어느 宗敎의 信者는 改造同盟에 들어 그대로 修養하므로 참으로 좋은 信者가 될 것이요, ××主義者는 참으로 좋은 ××主義者가 될 것이니 대개 이는 人의 根本되는 모든 要件이기 때문이외다.

이에 나는 民族改造에 關한 思想과 計劃의 大要를 述하였습니다. 나 自身이 이 主義者인 것은 勿論이거니와 讀者 中의 多數가 여기 共鳴할 것을 믿읍니다. 그래서 이것이 實現될 날이 멀지 아니할 것을 확신하매 넘치는 기쁨으로 내 작은 生命을 이 高貴한 事業의 基礎에 한 줌 흙이 되어지라고 바칩니다.

(신유(1921) 11월 22일 밤)

『開闢』, 1922年 5月號

민족적 경륜(1)

민족 백년대계의 요체

1.

一會社의 事業에 一種의 計劃이 必要하다 하면 一民族의 事業에도 計劃이 必要할 것이다. 만일 商業이나 工業을 經營하기 爲하야 會社를 組織할 때에 明細한 計劃書를 作成하지 아니하고 한다 하면 누구나 이를 癡者의 일이라고 嘲笑할 것이니 이 嘲笑는 가장 맛당한 것이다.

그런데 우리 朝鮮民族은 只今 이 嘲笑밧을 無計劃 狀態에 잇는 것이다.

2.

……(중략)……

아직까지 우리 民族에게는 民族的 計劃이 업다 할 것이다. 各人의 意識 속에 潛在한 目的과 計劃은 잇스려니와 그것이 아직 凝集치를 못한 것이다. 散散한 雲霧요 體를 成치 못한 것이다.

3.

러면 그것이 凝集하야 體를 成하는 方法이 무엇인가. 그것은 우리가 昨日 新年號에도 主張한 바와가치 오직 團結의 一路가 잇슬 뿐이다. 이것은 가장 낡은 眞理여니와 眞理는 永遠히 새로온 것이다.

리는 團結의 必要를 數十年來로 論하얏고 또 團結하자는 意思도 그만큼 만히 力說하야왓다. 그러나 그것은 아직까지도 抽象的 理論이엇섯고 實行, 卽具體化의 時機에 達하지 못하엿섯다. 이 모양으로 가는 동안에 우리의 民心은 날로 渙散하고 우리의 民力은 날로 衰微하여갓다.

우리는 이러고 잇슬 수 업는 切迫한 時機를 當하얏다. 더욱이 新年을 當하야 過去를 懷古하고 將來를 展望할 때에 危急의 感과 “時急히 무슨 運動을 해야겟다”는 戰慄할 만한 內的 要求가 熾烈함을 自覺한다. 진실로 이대로 갈 수는 업다. 우리는 우리의 全精力을 傾注하야 此際에 民族 百年의 大計를 確立하고 그것이 確立되는 날부터 그 計劃의 實現을 爲하여 全 民族的 大奮發을 하여야 할 것이다.

진실로 우리 民族의 處地는 一民族的一生에 한 번이나 遭遇할 것이오 두 번도 遭遇하지 못할 그러한 危機이다. 이러한 危機를 엇더케 버서나나 하는 것이 朝鮮 民族의 民族的 一生이 決定될 最大 試鍊이라 할 것이다.

……(하략)……

〈東亞日報〉, 1924年 1月 2日

민족적 경륜(2)

政治的 結社와 運動

……(전략)……

2.

그런데 朝鮮 民族은 只今 政治的 生活이 업다. 아마 二千萬에 達하는 民族으로 全혀 政治的 生活을 缺한 者는 現在 世界의 어느 구석을 차자도 업슬 것이오 또 有史以來의 모든 史記에도 업는 일이다. 實로 奇怪한 일이라 할 것이다.

런데 輓近 數十年來로 朝鮮 民族에게는 政治的 自由思想이 무서운 勢力으로 浸淪되어서 政治 生活의 慾望이 녯날 獨立한 國家生活을 하던 때보다 熾烈하게 되엇다. 이것은 가장 當然한 일이다.

3.

그러면 웨 只今에 朝鮮民族에게는 政治的 生活이 업나. 그 대답은 가장 單純하다. 日本이 韓國을 倂合한 以來로 朝鮮人에게는 모든 政治的 活動을 禁止한 것이 第一因이오 倂合以來로 朝鮮人은 日本의 統治權을 承認하는 條件밋헤서 하는 모든 政治的 活動, 卽 參政權⋅自治權의 運動 갓흔 것은 勿論이요 日本 政府를 對手로 하는 獨立運動조차도 願치 아니하는 强烈한 節介 意識이 잇섯던 것이 第二因이다.

이 두 가지 原因으로 只今까지에 하여온 政治的 運動은 全혀 日本을 敵國視하는 運動뿐이엇섯다. 그럼므로 이런 種類의 政治 運動은 海外에서나 만일 國內에서 한다 하면 秘密結社的일 수밧게업섯다.

4.

그러나 우리는 무슨 方法으로나 朝鮮內에서 全民族的인 政治運動을 하도록 新生面을 打開할 必要가 잇다.

우리는 朝鮮內에서 許하는 範園內에서 一大 政治的 結社를 組織하여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主張이다. 그러면 그 理由는 어듸 잇는가. 우리는 두 가지를 들랴고 한다.

(一) 우리 當面의 民族的 權利와 利益을 擁護하기 위하야

(二) 朝鮮人을 政治的으로 訓練하고 團結하야 民族의 政治的 中心 勢力을 作하야써 將來 久遠한 政治 運動의 基礎를 成하기 爲하야

5.

러면 그 政治的 結社의 最高 또는 最後의 目的이 무엇인가. 다만 이러케 대답할 수도 잇다. 그 政治的 結社가 生長하기를 기다려 그 結社 自身으로 하야금 모든 問題를 스스로 決定케 할 것이라고.

……(하략)……

〈東亞日報〉, 1924年 1月 3日

민족적 경륜(3)

産業的 結社와 運動

……(전략)……

3.

一經濟的 單位를 成한 地方이 産業이 유치한 時代에 잇을 때에는 보호 정책을 사용할 必要가 잇다 함은 理論과 事實이 가치 證明하는 바다. 그런데 今日의 朝鮮은 누구나 아는 바와 가치 産業의 幼稚 時代, 幼稚 時代라는 것보다도 發芽 時代에 잇는 것이다. 이 時機에 强한 保護 政策을 써야 할 것은 自明의 理라 할 것이다.

그런데 一邊 日本과 朝鮮間의 重要 關稅가 이미 撤廢되여 朝鮮에서도 製造할 수 잇는 朝鮮人의 日用品이 堤坊을 決한 모양으로 朝鮮으로 流注하고 他一邊으로는 朝鮮人의 富力이 날로 枯渴하야 大規模 産業을 企劃할 能力이 갈사록 衰弱하야 간다. 이러한 境遇를 當하야 우리가 만일 適當한 對策을 立하지 아니하면 不遠에 우리가 經濟的으로 破滅할 것은 明若觀火하다.

4.

“그러나 이 制度 밋해서야 어찌할 수가 잇나?” 이러한 말은 到底히 許할 수 업는 말이다. 容恕할 수 업는 말이다. 우리는 이러한 制度 밋헤서 可能한 무슨 方針을 세우지 아니할 수 업다. 그것이 우리의 生存에 對한 義務이다.

그러면 엇지하면 조흔가. 우리는 物産獎勵의 낡은 眞理에 돌아갈 수밧게 업는 것이다.

(一) 消極的으로 保護關稅의 代用 效力을 엇기 爲하야 朝鮮 産品 使用 同盟者를 엇을 것

(二) 積極的으로 朝鮮人의 日用品이요 또 朝鮮에서 製造하기 可能한 産業 機關을 니르킬 資金의 出資者를 엇기 爲하야 一大 産業的 結社를 組織하여야 할 것이다.

5.

鮮의 産業은 以上에 말한 産業的 大結社의 힘이 아니고는 決斷코 닐어나지 못할 것이다. 비록 이것이 緩慢한 듯하더라도 그것이 唯一한 길인 以上에는 그것을 取할 수밖에 업는 것이다.

……(하략)……

〈東亞日報〉, 1924年 1月 4日

민족적 경륜(4)

敎育的 結社와 運動

……(전략)……

2.

새들이 색기에게 나는 法과 敵을 避하는 法과 餌를 捕하는 法을 가르친다. 그 가르침이 엇더케 熱心인 것은 우리의 想到치 못할 만한 程度라 한다. 즘생도 그러하다. 敎育의 本意가 여긔 잇는 것이다. “敵을 避하고 餌를 捕하는 法의 敎育과 練習”에.

그런데 朝鮮 古代의 敎育은 첫재 全民衆도 아니엇거니와 둘재 避敵捕餌의 利用厚生的도아니엇섯고 多部分 裝飾的이엇스며 近年의 敎育도 아직 이 舊套를 脫하지 못하엿다. 대개 一般 民衆이 아직도 舊式的 敎育의 目的의 잘못됨과 敎育이 眞意를 깨닷지 못한 까닭이다.

……(중략)……

6.

우리의 進路는 以上의 所論으로 이미 決定되엿슬 것이다. 卽 全民衆에게 科學的 知識을 普及하는 大運動을 니르켜야 할 것이다. 그리하고 이 運動은 民衆 讀物의 刊行과 民衆(特히 農民을 中心으로 하는) 講習所의 設置로 어들 것이오 또 이 일을 하랴면 거긔 必要한 資金과 人物을 엇기 爲한 民衆 敎育을 目的으로 하는 大結社를 組織해야 할 것이다. 그리하고 只今이 그때다.

이러한 運動에 對한 仔細한 計劃은 여서 말할 것도 아니어니와 이 結社를 傳道 會社에 비기면 가장 想像하기 容易할 것이다. 傳道 會社가 많은 資金을 가지고 各地에 宣敎師를 派遣하는 모양으로 이 結社에서는 各 農村에 語文과 科學의 宣敎師를 派遣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近似할 것이다.

우에도 이 三種의 結社와 運動이 朝鮮 民族 救濟의 三位一體的 方策인 것을 말하얏거니와 이 敎育 運動은 어떤 意味로 보아 他二種의 運動의 根柢가 될 것이다. 이제 그 關係를 다시 考察해 보자.

〈東亞日報〉, 1924年 1月 5日

민족적 경륜(5)

敎育産業 政治의 關係

……(전략)……

2.

우리는 以上에 四回에 亘하야 政治的 結社와 産業的 結社와 敎育的 結社가 朝鮮 民族을 救濟하는 三位一體의 方策인 것을 말하엿다. 그러나 이 세 가지의 關係는 엇더한가. 다시 말하면 이 세 가지는 따로따로 時機를 떼어서 할 것인가, 또는 同時에 할 것인가. 各各 全然히 獨立的으로 할 것인가, 또는 密接한 關係가 잇도록 할 것인가. 이것은 實際에는 甚히 重大한 問題다.

3.

政治的 結社는 全 朝鮮民族의 中心 勢力이 되기를 期約하여야 할 것이니 이 結社의 意見이 곳 朝鮮民族의 意見이오 이 結社의 行動이 곧 朝鮮 民族의 行動이 되기를 期約하여야 할 것이다. 그리 되랴면 될 수 잇는 대로 全朝鮮 各地에서 多數의 會員을 어들 必要가 잇고 多數의 會員을 어드랴면 不得已 農民에게로 가야 할 것이니 대개 朝鮮에서 一千四百萬이 農民인 까닭이다.

農民中에서 만흔 會員을 어드랴면 첫재 農民 中에 知識을 普及하는 것이 必要하다. 그런데 이 일을 하는 것이 敎育的 結社의 使命이다. 敎育的 結社에서는 一邊 科學的 知識을 普及하면서 他一邊 農村 自治를 中心으로 하는 政治的 生活의 方式을 가르쳐 政治 生活의 準備를 줄 것이다. 이럼으로 政治 運動과 農民 敎育 運動과는 서로 腹背가 되어 相助相應할 것이다.

4.

商業的 結社도 그 最後의 目的은 全朝鮮 內의 모든 産業의 統御에 잇을 것이니 그리하랴면 巨額의 資本이 必要하고 巨額의 資本을 得하랴면 數百萬의 會員이 必要하고 數百萬의 會員을 어드랴면 亦是 農民에게로 가야 할 것이다. 아마 이 大産業組合의 基礎는 都市의 住民에게보다도 農村의 住民에 잇슬 것이요 또 잇서야 할 것이다. 그럼으로 産業的 結社를 爲해서도 農民을 本位로 하는 敎育的 結社는 重要한 補助機關이 되는 것이다.

敎育的 結社는 農民에게 科學的 知識을 普及할 때에 經濟學的 知識도 普及할 것이오 特히 農村의 經濟的 自治와 朝鮮의 經濟的 生活에 關하야 가르칠 바가 잇슬 것이니 各農村에는 반드시 大産業組合의 支店이 잇서 그 農村의 經濟生活의 中心이 될 것이다.

5.

이 세 가지 事業 中에 가장 困難할뜻한 것이 敎育的 結社이어니와 이것도 決코 不可能은 아니다. 現在 知識階級의 靑年 中에는 適當한 事業을 잡지 못하야 苦悶하는 이가 많으며 또 民衆을 爲한 獻身을 願하는 이가 만흐니 相當한 方法과 資力만 어드면 數百人의 民衆敎育者를 엇기는 어려운 일이 아닐 것이오, 가령 二百人의 民衆 敎師를 使用한다 하더라도 每年 二萬圓假量의 收入만 잇스면 할 道理가 잇는 것이다. 이것이 업서 못 한다 하면 넘어도 民族的 羞恥가 아닌가.

6.

이 세 가지 事業은 同時에 니르킬 것이니 同一한 最高 幹部의 指導 下에 分業的으로 하는 것도 조커니와 事業 自體는 截然히 獨立하는 것이 조흘것이오 特히 政治的 結社 以外의 것은 絶對的 色彩를 띄지 아니할 必要가 잇는 것이다. 대개 政治的 色彩를 띄면 種種의 危險이 伴하는 까닭이다.

7.

朝鮮人으로 누근들 朝鮮人의 運命을 근심하지 아니하는 이가 잇스랴. 또 朝鮮人의 運命을 근심하는 이는 반드시 朝鮮人의 生途를 窮究할 것이다. 그러하거늘 只今까지에 朝鮮의 民衆的 經綸이 確立하지 못하야 全民族이 去就를 찻지 못함은 甚히 慨嘆할 일이다. 이에 우리는 우리의 確信하는 바를 披瀝하는 것이니 이것이 機會가 되어 民族的 經綸에 關한 熱烈하고 深刻한 討究가 생기고 아울러 今年內로 그 經綸에서 나오는 諸事業이 緖에 就하기를 바란다.

〈東亞日報〉, 1924年 1月 6日

이 사료는 1922년 5월 춘원(春園) 이광수(李光洙, 1892~1950)가 『개벽(開闢)』에 게재한 「민족 개조론」과 1924년 1월 〈동아일보〉에 연재한 「민족적 경륜」의 일부이다.

이광수는 평안북도 정주 출생으로 1905년(대한제국 광무 9년) 일진회의 추천으로 일본으로 건너간 후 잡지 『소년』을 발행해 시와 평론 등을 게재하고, 한국 최초의 장편소설 『무정(無情)』을 발표한 한국 문학계의 주요 인물이다. 그는 1920년대 「민족 개조론」과 「민족적 경륜」이라는 글을 발표해 식민지 조선인의 발전적 미래를 제시하고자 하였다.

그는 「민족 개조론」에서 조선 민족의 성질이 열악하며 조선 민족이 쇠퇴한 원인은 도덕적 타락에 있다고 하였다. 그는 타락한 조선 민족을 구제하기 위해서는 ‘민족 개조’를 해야만 하고, 세계 각국에서 쓰는 문화 운동의 방법에 우리의 사정에 부합하는 독특하고 근본적이며 조직적인 방법을 첨가해야 한다고 하였다. 이것이 바로 ‘개조 동맹과 그 단체로서 하는 가장 조직적이요 영구적이요 포괄적인 문화 운동’이라고 하였다. 이러한 개조 운동은 단지 덕(德)⋅체(體)⋅지(知) 세 가지를 기르는 교육적 사업의 범위로 한정되는 것이며, 결코 정치적 색채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였다. 이를 기르는 구체적인 방법으로 “무실(懋實)하자, 역행(力行)하자, 신의(信義) 있자, 봉공심(奉公心)을 가지자, 한 가지 학술이나 기예를 배우자, 직업을 가지자, 학교를 세우자” 등과 같이 내적 수양과 관련된 것을 제시하였다. 이러한 민족 개조론은 당시 유행하던 개조의 논리를 앞세우며 기존의 민족운동을 비판하고 민족이 쇠퇴한 원인을 민족 내부의 책임으로 돌리고 그 해결책을 내적 수양의 문제, 즉 민족성을 개조하는 데서 찾았으므로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어 이광수는 1924년 1월 2일부터 6일까지 5일간에 걸쳐 〈동아일보〉에 「민족적 경륜」을 연재하였다. 이광수는 「민족적 경륜」에서 ‘정치적 결사, 산업적 결사, 교육적 결사’를 조직할 것을 주장하였다. 그가 주장한 산업적 결사, 교육적 결사는 물산 장려 운동, 민립 대학 설립 운동과 맥을 같이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이는 당시 민족주의 계열의 활동과 공유하는 부분이기도 했다. 그런데 이광수는 여기서 더 나아가 ‘조선 내에서 허하는 범위 내에서 일대 정치적 결사를 조직’하고 정치적 결사는 ‘전 조선 민족의 중심 세력’이 되어야 한다고 하였다. 이는 일제가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합법적 정치 활동을 하자는 것을 의미하였다. 이러한 주장은 일제의 식민 통치를 용인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졌고, 이에 대해 사회주의자들은 맹렬하게 공격하는 등 논란의 중심이 되었다. 일제가 이른바 문화 통치를 내세우며 친일 세력을 육성하고, 민족운동을 분열시키는 동시에 약화시키려는 시도를 하던 중이었으므로 이 글이 미치는 파장은 더욱 컸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제1차 세계대전 종전 후 개조론의 확산과 한국 지식인」,『한국근현대사연구』50,허수,한국근현대사연구회,2009.
저서
『이광수와 그의 시대 2』, 김윤식, 솔, 1999.
『한국근대정치사상사연구』, 박찬승, 역사비평사, 1992.
『일제하⋅해방직후 동아일보 계열의 민족운동과 국가건설노선』, 윤덕영, 연세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10.
『1920년대 일제의 민족분열통치』(한국독립운동의 역사 5), 이명화,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2008.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