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근대일제 하의 대중문화

윤심덕의 사의 찬미와 부활의 기쁨

윤양은 음악가, 김씨는 극작가

단신으로 세상을 섭렵한 윤양의 내력과 백만장자 김씨의 최근

윤심덕의 내력

……(중략)…… 윤심덕 양은 본래 평양에서 태어나 자랐으며 평양숭의여학교, 평양여자고등보통학교를 마친 후 다시 경성여자고등보통학교 사범과를 졸업하고 강원도 어느 곳 보통학교의 교원으로 봉직했다. 그 후 총독부 관비 유학생으로 일본에 건너가선 동경 음악학교에서 수업한 후 1년 동안 더 성악에 관한 연구를 한 뒤 5년 전에 귀국했다. 그 집안사람들이 모두 서울로 올라왔으며 윤양은 당시 조선에 그 음악적 재능을 널리 알리다가 ……(중략)……

반생(半生)을 찬미(讚美)하는 윤양의 축음기 앨범

현해탄에 몸을 던진 윤양의 후반생(後半生)은 외로운 목에서 흘러나온 유성기(留聲機) 소리

육신은 어디로 갔는지 청아하고 오묘한 노래만 남아

성악가로 유명했던 윤심덕 양이 저승길로 떠났다. 그의 자태를 다시는 무대에서 볼 수가 없으며 청중을 매혹시키던 그의 음성도 들을 수가 없다. 그러나 그는 일찍이 일본 축음기 회사의 초청을 받아 ‘어여쁜 색시’, ‘메기의 추억’, ‘나와 너’, ‘아 그것이 사람인가’, ‘어머니 부르신다’, ‘망향가’, ‘방긋 웃는 월계화’ 등 여러 가지 노래를 레코드에 불어 넣었다. 이번 죽음의 길을 떠나려 일본에 갔을 때에도 십여 종의 노래를 불어 넣었다고 한다. 아직 세상에 나타나지 않은 그 레코드 중에는 과연 무슨 유언이 있을까? 윤심덕은 다시 볼 수 없으나 그의 남겨진 목소리는 영원히 세상을 떠돌 것이다.

〈동아일보〉, 1926년 8월 5일

尹孃은音樂家 金氏는劇作家

單身으로涉世한尹孃來歷과 百萬長者金氏의最近

尹心悳의來歷

……(中略)…… 윤심덕양은 본래 평양(平壤)생댱(生長)으로평양숭의녀학교(崇義女學校)를졸업하고 한 평양녀자고등보통학교를맛친후 다시 경성녀자고등보통학교사범과를 맛치고 강원도어느곳 보통학교의 교원으로 봉직하다가 그후총독부관비류학생으로 일본에건너가서 동경음악학교를 수업한후 일년동안더성악에 관한연구를하여 가지고 오년전에귀국하야 자긔집안들이 모다서울로올라온것인데 윤양은그당시 악단의 명성으로 조선의악계를 풍비하다가 ……(中略)……

半生을讃美하는 尹孃의蓄音歌盤

현해탄에몸을던진윤양의후반생은외로운목에서흘러나온류성긔소리

肉身은어드메로외로운淸歌妙曲

성악가로유명하든 윤심덕(尹心悳)양이 한번저승의길을낫스매 그의자태를 다시는 연단상에서 보일수가업스며텽중으로미혹케하든 그의음성을 드를수가업스되 그는일즉이 일본축음긔회사(日本蓄音機會社)의 초청을바더 ‘어엽색시’, ‘매기의추억’, ‘나와너’, ‘아그것이사람인가’, ‘어머니부르신다’, ‘망향가’, ‘방웃는월게화’ 등 여러가지 노래를 “레코-트”에 부러너헛스며 이번죽엄길을 밟으려일본에 갓슬에도 십여종의 노래를부러 너헛다는데 아즉 세상에 나타나지안은 그 “레코-트”중에는 과연무슨유언이 나타(나)잇슬는지? 윤심덕은다시볼수가업스되 그의남겨논 목소리는 영구히세상에도라다닐것이다

〈東亞日報〉, 1926年 8月 5日

이 사료는 1926년 8월 〈동아일보〉에 기재된 윤심덕(尹心悳, 1897~1926)과 김우진(金祐鎭, 1897~1926) 관련 기사이다. 당시 〈동아일보〉 한 면 전체를 채울 정도로 두 사람의 정사(情死)는 온 조선인의 관심사였다.

윤심덕은 1897년(대한제국 광무 1년)생으로 호는 수선(水仙)이며, 평양 출생이다. 평양 여자고등보통학교를 거쳐 경성 여자고등보통학교 사범과를 졸업했으며, 강원도 원주에서 1년여 동안 소학교 교원을 한 뒤 관비 유학생으로 일본 우에노(上野) 음악 학교 성악과에서 수업을 받았다.

이후 1921년에 일시 귀국하여 동우회(同友會) 등의 순회 극단에 참여하여 활동하면서 명성을 알렸고 이때 극작가 김우진과 친교를 맺었다. 1922년 음악 학교를 졸업하고 조교 생활 1년을 마친 뒤, 1923년 6월 귀국하자마자 종로 중앙청년회관에서 독창회를 가짐으로써 우리나라 최초의 소프라노 가수로 데뷔하였다.

이때부터 서울에서 열리는 모든 음악회 프로에는 항상 윤심덕을 넣을 만큼 윤심덕은 일약 스타가 되었다. 서양음악이 수입된 지 얼마 되지 않은 데다 제대로 성악을 공부한 사람이 드물었기 때문에 명성을 얻을 수 있었다. 그녀의 풍부한 성량과 당당한 용모 또한 대중을 휘어잡았다. 그러나 정통 음악 활동만으로는 생계를 유지할 수 없었기 때문에 강사 생활과 함께 경성 방송국에 출연하여 세미 클래식으로 방향을 선회하기도 하였다. 한때 극단 토월회 주역 배우로 무대에 서기도 했으나 연기력이 뒷받침되지 않아 실패하였다.

윤심덕은 본격적인 오페라 가수를 꿈꾸었지만 실제 조선에서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할 수 있는 것은 대중가요 가수 외에는 없었다. 또한 일본에서 인연을 맺은 유부남 김우진과의 사랑은 진보적인 도덕관을 지닌 그녀를 사회적 궁지로 몰아갔다. 결국 1926년 여동생의 유학길 배웅을 위하여 일본에 간 그녀는 닛토[日東]레코드회사에서 24곡을 취입한 뒤, 먼저 와 있던 김우진과 함께 현해탄에서 바다에 뛰어들어 사망하였다.

아이러니한 것은 윤심덕이 닛토레코드회사에서 마지막으로 취입한 24곡이, 그녀가 사망한 뒤에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판매되었다는 사실이다. “윤심덕은 다시 볼 수 없으나 그의 남겨진 목소리는 영원히 세상을 떠돌 것이다”라는 기사마저 볼 수 있다. 당시 축음기는 아직 조선에서 대중적이지 않은 상황이었으나 이 사건을 통해 급속히 확산되었고, 모험적으로 레코드 사업을 시작했던 닛토레코드회사는 이를 통해 큰 이득을 얻게 되었다. 한편 그녀가 남긴 ‘사의 찬미’, ‘부활의 기쁨’ 등은 오늘까지 전해 오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최초의 여가수 윤심덕」,『역사비평』19,노동은,역사문제연구소,1992.
「근대 여성 예술가와 성찰적 근대성」,,이정민,이화여자대학교 석사학위논문,2003.
「소프라노 윤심덕 연구」,『음악과 민족』40,전정임,민족음악학회,2010.
「김우진과 윤심덕의 죽음-당시 일본의 자살관으로 본 새로운 측면」,『일본학보』4,카와세 기누,한국일본학회,1997.
저서
『사의 찬미 : 윤심덕 평전』, 유민영, 민성사, 1987.

관련 사이트

「윤양은 음악가, 김씨는 극작가」, 『東亞日報』, 1926年 8月 5日,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