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근대일제 하의 대중문화

나운규의 ‘「아리랑」과 사회와 나’

「아리랑」과 사회와 나

나운규

「아리랑」

제가 여러 해를 일본이나 기타 해외로 돌아다니다가 귀국해서 처음 내놓은 작품이 「아리랑」이었습니다. 「아리랑」에 대해서는 벌써 신문이나 잡지에 여러 번 비평이 실렸기 때문에 제가 지금 새삼스럽게 그에 대한 말을 하지는 않겠습니다.

다만 4년 전에 처음 서울 단성사에서 개봉한 뒤 오늘까지 평양, 대구, 부산 등 주요 각 도시에서 16회나 상영되었다니, 나로서는 여러분의 지지가 이렇게 두터운 것에 송구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을 뿐입니다.

지금 생각나는 것은 그 「아리랑」을 촬영할 때에 내 자신은 전신이 열에 끓어오르던 것을 기억합니다. 이 작품이 세상에 나아가 돈이 되거나 말거나 세상 사람이 좋다고 하건 말건 그런 불순한 생각을 터럭 끝만큼이라도 없이 오직 내 정신과 역량을 다해 내 자신이 자랑거리가 될 만한 작품을 만들자는 순정이 가득했을 뿐입니다. 그래서 이 한 편에는 자랑할 만한 우리의 조선 정서를 가득 담아 놓은 동시에 ‘동무들아 결코 결코 실망하지 말자’ 하는 것을 암시로라도 표현하려 애썼고, 또 한 가지는 ‘우리의 고유한 기상은 남성적이었다.’ 민족성이라 할 수 있는 그 집단의 정신은 의로웠고 용맹했던 것이나 나는 그 패기를 영화 위에 살리려 했던 것이었습니다. ‘아리랑고개’, 이는 우리의 희망의 고개라 넘자 넘자 그 고개 어서 넘자… 하는 일관한 정신을 거기 담으려고 했습니다. 얼마나 표현되었는지 저는 부끄러울 뿐입니다.

「잘 잇거라」

자신이라면 어폐가 있습니다만 좌우간 몇 편의 내 영화 중 다소 낫다고 생각하는 것은 좀 전에 설명한 「아리랑」과 또 「잘 있거라」, 「저 강을 건너서」 등입니다. 「잘 있거라」는 시나리오를 전부 개작한 것이 두 번이고, 검열로 삭제된 부분도 여러 곳입니다. 또 「저 강을 건너서」 역시 여러 차례의 개작에도 불구하고 여러 부분이 삭제되어 말하고 싶었던 것을 많이 못하고 만 것이 유감이었습니다. 다른 말이나 이 기회에 하고 싶었던 말은 이와 같은 여러 가지 까닭으로 제 작품이 제 마음대로 되지 못할 때, 처음 시작할 때의 그 용기는 다 어디 갔는지 오직 제작이 끝난 뒤는 그 시사조차 보고 싶은 용기가 없어지더군요.

제가 영화계에 나올 때 생각한 바는 종래 우리 영화의 느린 템포를 빨리 할 것과 배우들의 동작을 스피디하게 하여 예전에 15권 만들던 것을 7, 8권으로 줄이려고 했던 점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서양 배우로는 「우처(愚妻)」에 나왔던 ‘스트로하임’이란 독일인이었습니다. 그밖에 ‘에밀 냐낭쓰’ 같은 사람도 좋아합니다.

어쨌든 저는 경우가 경우였기에 공부를 넉넉히 못했던 것이 유감입니다. 그러기에 저는 공부하고 싶은 생각에 늘 가슴이 타오릅니다. 그러기에 이번 가을에 혼신의 힘을 다해 한 편의 영화를 제작해 놓고 몇 해 작정으로 해외에 공부하러 가겠습니다. 그리고 이후에도 배우로 나서지는 않고 영화의 제작 방면에 전력을 다하려 합니다.

삼천리』제7호, 1930년 7월

「아리랑」과 社會와 나

羅雲奎

「아리랑」

제가 여러 해를 일본 기타 해외로 도라다니다가 귀국하야서 처음 내노흔 작품이 「아리랑」이엇슴니다. 「아리랑」에 대하여는 벌서 신문지나 잡지에 여러 번 비평이 낫섯슴으로 제가 이제 새삼스럽게 그에 대한 말을 하려고 하지 안슴니다.

다만 4년 전에 처음 서울 團成社에서 封切이 된 후 오늘까지 平壤, 大邱, 釜山 등 중요 각 도시에서 16회나 上演이 되엿다하는 터인 즉 나로서는 도로혀 괜 여러분의 支持가 이럿틋 두터운 대에 悚懼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업슬 뿐이외다.

지금에 이르러 생각나는 것은 그 「아리랑」을 촬영할 때에 내 자신은 全身이 열에 끌어오르든 것을 기억함니다. 이 작품이 세상에 나아가 돈이 되거나 말거나 세상 사람이 조타거나 말다거나 그러한 불순한 생각을 터럭꿋만치라도 업시 오직 내 정신과 역량을 다하여서 내 자신이 자랑거리될 만한 작품을 만들자는 순정이 가득하엿섯슬 뿐이외다. 그래서 이 한 편에는 자랑할 만한 우리의 조선 정서를 가득 담어 놋는 동시에 『동무들아 결코 결코 실망하지 말자.』 하는 것을 암시로라도 표현하려 애섯고 또 한가지는 『우리의 고유한 기상은 남성적이엇다.』 민족성이라 할가할 그 집단의 정신은 의협하엿고 용맹하엿든 것이니 나는 그 패기를 영화 우에 살니려 하엿든 것이외다. 「아리랑고개」 그는 우리의 희망의 고개라 넘자 넘자 그 고개 어서 넘자하는 일관한 정신을 거기 담자한 것이나 얼마나 표현되엇는지 저는 붓그러울 뿐이외다.

「잘 잇거라」

自信이라면 語弊잇는 말슴이나 좌우간 몃 편의 내 사진 중 다소 낫다고 생각하는 것은 前記 「아리랑」과 또 「잘 잇거라」 「저 강을 건너서」 등이외다. 「잘 잇거라」는 씨나리오를 전부 개작하기 二次요 검열에 斷切된 個所가 여러 곳이엇고 또 「저 강을 건너서」도 역시 數次의 개작에도 불구하고 여러 개소의 단절로 말하고 십든 말과 동작을 만히 못하고 만 것이 유감이엇슴니다. 딴말이나 이 기회에 하고 십흔 말은 이와가튼 여러 가지 까닭으로 자기 작품이 제 마음대로 되어지지 못할 때- 처음 시작할 때의 그 용기는 다 어듸 갓는지 오직 제작이 끗난 뒤는 그 試寫조차 보고십흔 용기가 업서지더이다.

제가 영화계에 나올 때 생각한 바이엇다면 종래 우리 영화의 느리든 템포를 빨니 할 것과 배우들의 동작에 스피-드를 훨신 내어 종래에 15卷 만들든 것이면 7, 8卷으로 주리어 하려하엿든 점이외다.

제가 조와하는 서양배우로는 「愚妻」에 나왓든 ‘스트로, 하임’이란 독일인이엇슴니다. 그밧게 ‘에밀냐낭쓰’ 가튼 사람도 조와함니다.

엇재든 저는 경우가 경우이엇든 것만치 공부를 넉넉히 못하엿든 것이 유감이외다. 그러기에 저는 공부하고 십흔 생각에 늘 가슴이 타오름니다. 그러기에 今秋에 혼신에 힘을 다하야 한 편의 영화를 제작하야 노고 몃 해 작정으로 해외에 공부하려 가겟슴니다. 그리고 장래라도 배우로 나서기는 아조 피하고 영화의 제작방면에 全心力을 다하여 불가함니다.

『三千里』第7號, 1930年 7月

이 사료는 1930년 「철인도」 개봉 후 대중적 인기가 가장 정점에 달했던 시점에 『삼천리』에 게재된 나운규(羅雲奎, 1902~1937)의 인터뷰다.

이 인터뷰에서 나운규는 자신이 「아리랑」을 만든 이유가 민족의 남성적인 기상을 사람들과 공유하기 위해서였다고 밝히고 있다. 이는 나운규의 작품 세계에 민족주의적인 주제 의식이 강하게 녹아 있음을 보여 주는 부분이라고 하겠다. 하지만 나운규에게 영화의 주제 의식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영화 자체의 완성도였다. 영화 산업이 그다지 발전하지 못했던 일본에서조차 중소 영화사에 불과했던 조선 키네마 주식회사에서의 경험만으로는 나운규가 만족할 만한 완성도를 끌어내기가 어려웠던 것이 현실이었다.

춘사(春史) 나운규는 함경북도 회령 출신으로 일제 강점기 때의 영화인이다. 1912년 회령 보통학교를 졸업한 뒤 신흥 학교 고등과로 진학, 1918년에는 만주 간도에 있는 명동 중학에 들어갔으나, 일제의 탄압으로 학교가 폐교되면서 1년여 동안 북간도와 만주 지방을 유랑하였다. 이때 독립군 단체와 관련을 맺으면서 독립운동을 하다가 ‘청회선 터널 폭파 미수 사건’의 용의자로 잡혀 1년 6개월 동안 형기를 마친 뒤 1923년 출감하였다. 이러한 경험은 이후 나운규가 영화인으로 성장하면서 민족주의적 감수성을 실천하는 계기가 되었다.

1924년 부산에 조선 키네마 주식회사가 설립되자 나운규는 부산으로 내려가 연구생이 되었다. 조선 키네마 주식회사가 제작한 윤백남(尹白南) 감독의 「운영전(雲英傳)」에 단역인 가마꾼으로 첫 출연, 연기력을 인정받아 1925년 백남 프로덕션의 제1회 작품인 「심청전(沈淸傳)」에서 처음으로 주역(심봉사 역)을 맡아 연기파 배우로 인정받았다. 이듬해 조선 키네마 프로덕션의 「농중조(籠中鳥)」에 출연하여 절찬을 받음으로써 일약 명배우가 되었다.

그는 배우로 만족하지 않고 직접 영화를 만들기로 결심하고, 독립운동을 배경으로 한 저항적인 작품 「아리랑」과 「풍운아」의 각본을 직접 쓰고 감독⋅주연을 맡아 영화계에서 특출한 업적을 남기기 시작했다. 1927년에는 윤봉춘 등과 함께 나운규 프로덕션을 창립하여 「옥녀(玉女)」, 「사나이」, 「사랑을 찾아서」를 만들었고, 1929년에는 그의 작품 중에서 가장 서사적이라고 평가받는 「벙어리 삼룡」을 발표하였다. 독립 투쟁하는 늙은 나팔수를 그린 영화 「사랑을 찾아서」를 개봉했을 때에는 일본 경찰에게 체포될 뻔하였다.

이와 같은 활동을 통해 대중적 인기는 절정에 달했으나 무질서한 사생활로 회원들이 떠나 다른 영화사를 창설함으로써 나운규 프로덕션은 해체되었다. 그 뒤 박정현의 원방각사(圓方角社)와 손잡고 「아리랑」 후편인 「철인도(鐵人都)」를 만들었다.

나운규는 1931년 우리 영화계에서 꺼리던 일본 도야마 프로덕션(遠山Production)의 「금강한(金剛恨)」에 출연하였다. 이는 생활고를 해결하기 위한 것이었지만 이 때문에 나운규의 인기는 급격히 추락하였다. 이후 1931년 나운규는 일본으로 건너가 동경 영화계를 1년여 동안 시찰하였고, 1932년에 귀국하여 윤봉춘을 비롯한 옛 동지들을 모아 영화 「개화당이문(開化黨異聞)」을 만들었다. 이 작품은 나운규의 작품 중 유일한 역사물이며, 이전의 그의 작품과 달리 수백 명의 엑스트라가 동원된 대작이었다. 영화는 갑신정변의 삼일천하를 소재로 하여 그와 관련된 야사들을 소개하면서 친일 개화파들을 비판한다. 검열로 많은 장면이 잘린 채 개봉되면서 흥행에서는 큰 실패를 보았으나, 나운규의 일본 체류 이후 최초로 제작한 영화로서 당시 그의 작품 경향성을 보여 주는 것이기도 하다.

이후의 작품들은 「무화과」, 「강 건너 마을」 등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문명 비판⋅사회 비판 등을 나타낸 것들이다. 그 밖에 「종로」, 「칠번통(七番通)의 소사건」, 「그림자」 등을 제작했으나 큰 주목을 받지는 못했다. 그러나 1936년 우리나라 영화계에 획기적 선풍을 일으킨 발성 영화가 등장하자, 나운규는 「아리랑」 제3편을 발성 영화로 제작하였다. 이후 그는 계속 문예 작품의 영화화에 주력하였는데, 이때 이태준의 소설 「오몽녀(五夢女)」를 영화화하여 큰 성공을 거두었다. 이 작품은 침체에서 벗어나기 위해 혼신의 정열을 기울여 예술적 승화를 이루었으나, 오랫동안 무리를 거듭한 탓에 지병인 폐결핵이 악화되어 이 작품을 유작으로 남기고 1937년 사망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춘사 나운규 작품 연구 : 영화소설 "아리랑"을 중심으로」,,이연식,연세대학교 석사학위논문,1992.
「나운규의 영화활동과 서울의 흔적들」,『영화교육연구』7,조희문,영화교육연구회,2005.
저서
『춘사 나운규 전집 : 그 생애와 예술』, 김갑의, 집문당, 2001.
『나운규 그 예술과 생애』, 김원호, 백미사, 1982.
『한국영화사 : 나운규와 수난기 영화』, 최창호, 일월서각, 2003.

관련 이미지

영화 ‘아리랑’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