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현대대중 문화의 발달

정비석의 소설 자유부인을 둘러싼 논쟁

○『자유부인(自由夫人)』 작가(作家)에게 드리는 말

황산덕(黃山德)

참다 못하여 붓을 들어 일면식(一面識)도 없는 귀하에게 몇 마디를 올리겠습니다.

저는 귀하와의 동일한 사업에 종사하고 있는 소위 문화인은 아니기 때문에 귀하가 우리나라 문학계에서 차지하고 있는 지위라든가 또는 귀하의 작품의 문학적 가치라든가에 관하여는 전혀 아는 바가 없습니다. 뿐만 아니라 지금 문제가 되어 있는 귀하의 작품 『자유부인』까지도 저는 아직 읽어본 적이 없습니다. 그처럼 저는 귀하를 인간적으로나 또는 작품을 통하여서나 전혀 아는 바가 없는 것입니다.

그러나 어찌 된 일인지 요사이 대학에 나아가면 이곳저곳에서 귀하를 원망하고 비난하는 저주(咀呪)하는 말소리가 매일같이 들려옵니다. 그래 저도 그 욕설을 방청하는 동안에 자연히 귀하가 쓰신 작품의 스토오리까지 알게 되었습니다. 그만큼 귀하는 지금 대학 관계자들 중에서 어떤 의미로 유명해진 것입니다.

……(중략)……

이러한 대학교수를 상대로 귀하는 도하(都下) 일류신문의 연재소설에서 갖은 재롱을 다 부려가면서 모욕하고 있는 것입니다. 대학교수를 양공주(洋公主) 앞에 굴복시키고 대학교수 부인을 대학생의 희생물로 삼으려고 하고 있습니다.

……(중략)……

귀하가 가슴에 손을 대고 양심껏 반성해 보시면 아실 것입니다마는 오늘날 우리나라의 대학교수는 다행히도 그렇게 부패하지는 않았습니다. 더구나 그 대학교수의 부인들은 봉건적 가정주부의 모습을 가장 많이 유지하고 있는 것입니다. 뜻있는 인사는 이런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우리 민족에 앞으로 새싹이 트게 된다면 그것은 이러한 대학교수와 그 밑에서 배우는 대학생의 손에 달릴 것이라고 모두들 생각하고 있으며 이러한 대학교수가 아직 부패하지 않은 데 대하여 우리 민족은 크게 희망을 가지고 있는 것입니다.

……(중략)……

배짱도 좋고 예술도 좋으나 귀하 개인의 자제의 장래의 교육만이라고 생각하시고 그리고 귀하의 대작 『홍길동전』을 읽는 수십만 중학생의 장차의 진학을 위해서라도 대학교수를 사회적으로 모욕하는 무의미한 소설만은 쓰지 말아 주시길 앙망(仰望)하나이다. (필자는 서울대학교 법대교수)

〈대학신문〉, 1954년 3월 1일

○ 탈선적(脫線的) 시비를 박(駁)함

『자유부인』 비난문을 읽고 황산덕(黃山德) 교수에게 드리는 말

정비석(鄭飛石)

방금 본지에 연재 중인 졸작 『자유부인』에 대하여 귀하가 본인에게 주신 공개 비난문(『대학신문』 3월 1일부 제69호 게재)은 잘 읽었습니다. 본인은 직업이 소설가인 만큼 25년간 작품을 발표해오는 동안에 그 작품 속에 취급된 부류의 인사들한테서 터무니없는 비난을 받아온 일이 지금까지 한두 번이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지탄의 거의 전부가 문학을 전연 이해하지 못하는 데서 오는 일종의 사적 흥분에 불과하기에 본인은 그런 터무니없는 지탄을 일체 묵살해왔습니다.

……(중략)……

귀하의 비난도 터무니없는 점에 있어서는 다른 무명인사들의 그것과 조금도 다름이 없었다는 말씀입니다. 그러기에 본인의 평소의 신념으로서는 귀하께 대해서는 당연히 침묵을 지켜야 옳을지 모르겠습니다마는 대학교수이신 귀하에게 대한 예우를 생각해서 이번만은 몇 마디의 답변을 드리기로 합니다.

그런데 여기서는 구태여 문학론을 전개할 것 없이 남의 작품을 비난하는 데 있어서의 귀하의 불성실한 태도만을 몇 가지 거론하겠습니다.

첫째, 귀하는 『자유부인』을 “아직 읽어본 일도 없으면서” 뜬소문에 의하여 “「스토리」만 안다”는 정도의 비난을 퍼부으셨다는 점입니다. 이것은 참말 기막힌 말씀입니다. 적어도 남의 작품을 비난(비평이 아님)하자면 그 작품을 한번쯤은 충실히 읽어보고 붓을 드는 것이 작가에게 대한 예의일 뿐만 아니라 귀하의 의무이기도 할 터인데 귀하는 읽어보지도 않고 노발대발하면서 『자유부인』을 중단하라는 호령을 내리셨으니 이 무슨 탈선적 발언입니까.

……(중략)……

가령 귀하는 “대학교수를 양공주에게 굴복”시켰다고 개탄하셨는데, 본인이 지금 쓰고 있는 『자유부인』에 양공주가 등장한 일은 한 번도 없었습니다. 이 무슨 허무맹랑한 허위날조이십니까. 추측컨대 미군부대에 영문 “타이피스트”로 다니는 “박은미”이라는 여성을 가리켜 그렇게 말씀하신 것 같은데 귀하는 설마 미군부대에 다니는 직업여성을 모조리 양공주라고 생각하지는 않으시겠지요?

……(중략)……

좀더 침착히 좀더 냉정히 좀더 성실한 학자적 태도로 작품을 음미해주시기 바랍니다. “가슴에 손을 대고 양심껏 반성해보라”는 귀하의 말씀은 고스란히 그대로 귀하에게 반환하고 이제부터나마 『자유부인』을 애독해주신다면 매우 다행이겠습니다.

〈서울신문〉, 1954년 3월 11일

○「自由夫人」 作家에게 드리는 말

黃山德

참다 못하여 붓을 들어 一面識도 없는 貴下에게 몇 마디를 올리겠읍니다.

저는 貴下와의 同一한 事業에 종事하고 있는 所謂 文化人은 아니기 때문에 貴下가 우리나라 文學계에서 차지하고 있는 地位라든가 또는 貴下의 作品의 文學的 價値라든가에 關하여는 全혀 아는 바가 없읍니다. 뿐만 아니라 지금 問題가 되어 있는 貴下의 作品 『自유夫人』까지도 저는 아직 읽어본 적이 없읍니다. 그처럼 저는 貴下를 人間的으로나 또는 作品을 通하여서나 全혀 아는 바가 없는 것입니다.

그러나 어찌 된 일인지 요사히 大學에 나아가면 이곳저곳에서 貴下를 원망하고 非難하는 咀呪하는 말소리가 每日같이 들려옵니다. 그래 저도 그 욕說을 傍聽하는 동안에 자然히 貴下가 쓰신 作品의 스토오리까지 알게 되었읍니다. 그만큼 貴下는 지금 大學 關係者들 중에서 어떤 意味로 有名해진 것입니다.

……(중략)……

이러한 大學敎授를 상對로 貴下는 都下 一流新문의 연재小說에서 가진 재롱을 다 부려가면서 侮辱하고 있는 것입니다. 大學敎授를 洋公主 앞에 屈服시키고 大學校부 夫人을 大學生의 희생物로 삼으려고 하고 있읍니다.

……(중략)……

貴下가 가슴에 손을 대고 良心껏 反省해 보시면 아실 것입니다마는 오늘날 우리나라의 大學敎授는 多幸히도 그렇게 부패하지는 않었읍니다. 더구나 그 大學敎授의 夫人들은 봉건的 가庭主婦의 모습을 가장 많이 維지하고 있는 것입니다. 뜻있는 人士는 이런 것을 잘 알고 있읍니다. 우리 民族에 앞으로 새싹이 트게 된다면 그것은 이러한 大學敎授와 그 밑에서 배우는 大學生의 손에 달릴 것이라고 모두들 생각하고 있으며 이러한 大學敎授가 아직 부패하지 않은 데 대하여 우리 民族은 크게 希望을 가지고 있는 것입니다.

……(중략)……

뱃장도 좋고 藝術도 좋으나 貴下 個人의 子弟의 將來의 敎育만이라고 생각하시고 그리고 貴下의 大作 『洪吉童傳』을 읽는 數十萬 중學生의 將次의 進學을 위해서라도 大學校수를 社會的으로 모욕하는 무의미한 小說만은 쓰지 말아 주시길 仰망하나이다. (筆者는 서울大學校 法大敎授)

〈大學新聞〉, 1954年 3月 1日

○ 脫線的 是非를 駁함

『自由夫人』 批難文을 읽고 黃山德 敎授에게 드리는 말

鄭飛石

方今 本誌에 連載 中인 拙作 『自由夫人』에 對하여 貴下가 本人에게 주신 公開 批難文(大學新聞 三月 一日付 第六十九號 揭載)은 잘 읽었읍니다. 本人은 職業이 小說家인 만큼 二十五年 간 作品을 發表해오는 동안에 그 作品 속에 取扱된 部類의 人士들한테서 터무니없는 非難을 받아온 일이 지금까지 한두번이 아니었읍니다. 그러나 그러한 指彈의 거의 全部가 文學을 全然 理解하지 못하는 데서 오는 一種의 私的 興奮에 不過하기에 本人은 그런 터무니없는 指彈을 一切 黙殺해왔읍니다.

……(중략)……

貴下의 非難도 터무니없는 點에 있어서는 다른 無名人士들의 그것과 조금도 다름이 없었다는 말씀입니다. 그러기에 本人의 平素의 信念으로서는 貴下께 대해서는 당연히 침묵을 지켜야 옳을지 모르겠읍니다마는 大學敎授이신 貴下에게 對한 禮遇를 생각해서 이번만은 몇 마디의 答辯을 드리기로 합니다.

그런데 여기서는 구태여 文學論을 展開할 것 없이 남의 作品을 非難하는데 있어서의 貴下의 不誠實한 態度만을 몇 가지 擧論?하겠읍니다.

첫째, 貴下는 『自由夫人』을 『아직 읽어본 일도 없으면서』 뜬소문에 依하여 『「스토오리」만 안다』는 程度의 非難을 퍼부으셨다는 點입니다. 이것은 참말 기막히는 말씀입니다. 적어도 남의 作品을 非難(批評이 아님)하자면 그 作品을 한번쯤은 忠實히 읽어보고 붓을 드는 것이 作家에게 대한 禮儀일 뿐만 아니라 貴下의 義務이기도 할 터인데 貴下는 읽어보지도 않고 怒發大發하면서 『自由夫人』을 中斷하라는 號令을 내리셨으니 이 무슨 脫線的 發言입니까

……(중략)……

가령 貴下는 『大學敎授를 洋公主에게 屈服』시켰다고 憤慨하셨는데, 本人이 지금 쓰고 있는 『自由夫人』에 洋公主가 登場한 일은 한번도 없었읍니다. 이 무슨 虛無孟浪한 虛僞捏造이십니까. 推測컨대 美軍部隊에 英文 『타이피스트』로 다니는 『朴恩美』이라는 女性을 가리켜 그렇게 말씀하신 것 같은데 貴下는 설마 美軍部隊에 다니는 職業女性을 모조리 洋公主라고 생각하지는 않으시겠지요?

……(중략)……

좀더 沈着히 좀더 冷靜히 좀더 誠實한 學者的 態度로 作品을 吟味해주시기 바랍니다. 『가슴에 손을 대고 良心껏 反省해보라』는 貴下의 말씀은 고스란히 그대로 貴下에게 返還하고 이제부터나마 『自由夫人』을 愛讀해주신다면 甚幸이겠읍니다.

〈서울新聞〉, 1954년 3월 11일

이 자료는 정비석이 1954년 1월 1일부터 〈서울신문〉에 연재한 『자유부인』에 대한 한 대학교수와 저자 간에 벌인 논쟁이다. 『자유부인』은 1954년 1월 1일부터 8월 6일까지 215회에 걸쳐 〈서울신문〉에 연재되었는데, 당시 신문 발행 부수가 급증했다가 연재가 끝나자 52,000부 이상이 급감했다고 한다. 또한 『자유부인』이 단행본으로 출간되자마자 14만 부가 팔려 대한민국 출판 사상 처음으로 판매량 10만 부를 넘긴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또 세 차례 영화로 제작되어 큰 인기를 누리기도 하였다.

이러한 인기는 1945년 이후 해방, 분단, 그리고 1950년 6월 비극적인 민족 간의 전쟁 이후 위정자들이 민심 수습이나 민생 안정보다는 권력 연장에만 주력했고, 친일파들이 다시 권력을 잡은 사회 지도층의 타락상에 기인하였다.

정비석의 『자유부인』은 시대적 상황의 혼란한 가치관과 타락한 인물 군상들, 그에 대한 비판과 풍자를 보여 줬다. 대학교수 부인이 대학생과 춤바람이 나고 탈선 행각을 저지르다가 결국은 남편의 용서로 다시 집에 돌아오고, 남편인 대학교수도 다른 여성과 사랑에 빠졌다가 돌아온다는 것이 주 내용이다. 소설 속에는 고급 공무원의 생활, 유한마담들의 생활과 윤리, 정치인과 학생들의 생활, 피난 수도 부산 생활과 환도 후의 서울 생활 등이 담겨 있다.

작품 연재 중인 1954년 3월 1일 서울대학교 법과대학 황산덕 교수가 〈대학신문〉에 「자유부인 작가에게 드리는 말」이라는 공개 비난문을 실었다. 이에 작가 정비석은 3월 11일자 〈서울신문〉에 「탈선적 시비를 박(駁)함」이란 반박문을 발표하였다. 황산덕 교수는 3월 14일자 〈서울신문〉에 「다시 자유부인 작가에게-항의에 대한 답변」을 실어 재반박하였다. 홍순엽 변호사가 3월 21일자 〈서울신문〉에 「자유부인 작가를 변호함」을, 문학평론가 백철이 3월 29일 〈서울신문〉에 「문학과 사회와의 관계」를 발표하면서 논쟁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황산덕 교수가 비판하는 요지는 대학교수가 제자에게 끌리거나 교수 부인이 대학생과 어울리는 내용이 대학교수를 모욕하고 왜곡한다는 것이었다. 또 성욕을 부추기는 소설은 결코 문학이 될 수 없으며, 민족문화의 권위를 모욕하는 “문화의 적이요, 문학의 파괴자요, 중공군 50만 명에 해당하는 적”에 불과하다는 것 등이다. 이런 논리에는 당시 사회에 만연한 반공 이데올로기가 내재되어 있었고, 홍순엽 변호사와 백철은 문학에 대한 이러한 정치적 공세가 부적절하다고 지적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해방공간(1945 ~ 1950)의 우리 문화 예술 : 소설-민족문학의 정신적 성과」,『월간문화』,권영민,,1988.
「정비석 해설」,『한국문학대계』4,김상일,삼성출판사,1969.
「정비석 소설 자유부인의 인물 연구」,,김지연,동아대학교 석사학위논문,2001.
「정비석 초기연애소설 연구」,,김지영,부산대학교 석사학위논문,2000.
저서
『신문소설의 재조명』, 김동윤, 예림기획, 2001.
『남북한 현대문학사』, 최동호, 나남, 1995.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