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현대세계 속의 한국

서울 올림픽 개최

83. 서울 52, 나고야 27 - 서울올림픽 유치 작업에서 성공까지

박종규의 ‘바덴바덴 드라마’

“전임 대통령(박정희)이 계획한 사업을 해보지도 않고 포기하는 것은 패배주의적인 발상이다. 관계 부처는 물론 재계와도 긴밀히 협조해 강력하게 추진하라”

1980년 11월 30일 전두환 대통령은 88년 여름올림픽 유치 신청서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제출하도록 주무부서인 문교부의 이규호 장관에게 지시했다. 당시만 해도 올림픽 유치는 하나의 꿈일 뿐이었다. 실현 가능성이 희박해 회의적인 분위기가 지배했다. 그러나 전 대통령의 말 한마디로 서울올림픽 유치 작업은 본 궤도에 오르게 된다.

『서울올림픽사』(국민체육진흥공단 발간, 2000)에 따르면 올림픽 유치를 처음 생각한 사람은 박종규였다. 대한사격연맹 회장으로 1978년 제42회 세계사격선수권대회를 태릉에 유치해 성공적으로 치러낸 박종규는 세계사격연맹 부회장에 당선됐고, 1979년 2월 대한체육회장이 됐다. 세계사격선수권대회를 치러내면서 스포츠 외교에 눈을 뜬 그는 “올림픽을 유치하게 되면 1억 달러 이상의 이익을 가져다줄 것”이라며 박정희 대통령을 설득했다. 3월엔 문교부에 올림픽 유치 건의안을 내고 유치에 시동을 걸었다. 하지만 10⋅26사태로 박정희가 사망하고 박종규도 신군부에 의해 정치 활동 쇄신법에 묶이면서 올림픽 유치는 물 건너가는 듯했다. 그간의 유치 활동이 박종규 개인의 강력한 의지에 의해 추진되었기 때문이다.

1980년 10월 27일자 신문들은 일제히 ‘88년 서울올림픽 유치 어려울 듯’이라는 내용의 기사를 내보냈다. 올림픽 유치 계획을 내놓은 지 1년이 넘었지만 구체적인 안을 마련하지 못했고, 예산 확보 방안도 감감했던 것이다.

그러나 1980년 9월 1일 전두환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올림픽 유치 작업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유치 신청 접수 마감일을 한 달 가량 앞두고 박종규는 대통령 면담을 요청했다.

“박 대통령 각하께서 올림픽을 유치하려 했는데 불의의 사태로 미뤄지고 있습니다”

박정희 대통령의 경호실장을 지냈던 박종규는 전두환 대통령을 포함한 신군부 인사들과도 가까운 사이였다. 박종규는 “올림픽 유치를 반대하는 사람들은 돈이 많이 든다는 것을 이유로 들지만 올림픽을 통한 각종 수익사업과 해외에 한국을 홍보하는 효과 등을 따지면 오히려 흑자다”는 소신을 피력했다. 전두환 대통령은 그 자리에서 확답을 미룬 채 “잘 알았다”며 돌려보냈다. 이규호 장관도 11월 28일 전두환 대통령에게 올림픽 유치의 필요성을 열정적으로 피력했다. 그는 “일본이 1964년 도쿄올림픽을 치르면서 놀라운 경제 성장의 초석을 마련했다”며 “대통령만 결심하면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보고했다. 전두환 대통령은 “이 장관, 소신을 갖고 있소?”라고 물었고 “기한 내로 유치 신청서를 IOC에 제출하라”고 지시했다. 모든 문제가 한꺼번에 풀리는 순간이었다.

한국은 이후 스포츠인들과 재벌총수, 외교관, 상사 주재원 들이 전세계를 뛰어다니면서 IOC 위원들을 설득했다. 현대그룹 회장인 정주영 당시 대한체육회장은 사업보다도 올림픽 유치에 열정을 다 쏟았다.

그로부터 1년 후인 81년 9월 30일.

“서울 52, 나고야 27” 독일 바덴바덴 총회장에 울려 퍼진 사마란치 IOC 위원장의 발표에 온 국민은 환호했다. 아시안게임도 치른 경험이 없는 작은 나라 한국이 1988년 올림픽 개최권을 따낸 것이다.

당시 한국은 소련, 중국은 물론 동유럽 여러 나라와도 국교가 없던 시절이었다. 이념적으로도 동서 진영이 첨예하게 맞서 있었다. 더구나 한국은 정치적으로 매우 불안정했다. 적대국 북한의 테러 위협도 충분히 예견됐다. 그런 악조건 속에서 일본 나고야를 제친 것이다. IOC 위원들의 ‘쿠데타’에 일본은 물론이고 전세계가 충격에 휩싸였다.

나고야가 올림픽 유치 의사를 처음 밝힌 것은 1977년 8월이었다. 아이치현의 나카타니 지사가 기자회견을 열어 1988년 올림픽을 나고야에서 개최하고 싶다는 의견을 일찌감치 밝혔다. 한국보다 1년 여 먼저 유치전에 뛰어들어 승리를 장담하던 나고야 관계자들이 특히 놀랐다.

‘바덴바덴 드라마’를 연출한 한국은 1986년 아시안게임으로 예행연습을 치뤘고, 힘들 것이란 예상을 깨고 서울올림픽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1980년 모스크바, 1984년 LA 올림픽은 각각 서방 국가와 동유럽의 보이콧으로 반쪽 대회로 치러졌지만, 서울올림픽은 12년 만에 모든 국가가 참여한 통합 올림픽으로 평가받았다. 또 한국은 역대 최고 성적인 종합 4위에 올라 스포츠 강대국으로 발돋움했다.

『아! 대한민국』, 랜덤하우스코리아, 중앙일보사, 2005

83. 서울 52, 나고야 27 - 서울올림픽 유치 작업에서 성공까지

박종규의 ‘바덴바덴 드라마’

“전임 대통령(박정희)이 계획한 사업을 해보지도 않고 포기하는 것은 패배주의적인 발상이다. 관계 부처는 물론 재계와도 긴밀히 협조해 강력하게 추진하라”

1980년 11월 30일 전두환 대통령은 88년 여름올림픽 유치 신청서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제출하도록 주무부서인 문교부의 이규호 장관에게 지시했다. 당시만 해도 올림픽 유치는 하나의 꿈일 뿐이었다. 실현 가능성이 희박해 회의적인 분위기가 지배했다. 그러나 전 대통령의 말 한마디로 서울올림픽 유치 작업은 본 궤도에 오르게 된다.

『서울올림픽사』(국민체육진흥공단 발간, 2000)에 따르면 올림픽 유치를 처음 생각한 사람은 박종규였다. 대한사격연맹 회장으로 1978년 제42회 세계사격선수권대회를 태릉에 유치해 성공적으로 치러낸 박종규는 세계사격연맹 부회장에 당선됐고, 1979년 2월 대한체육회장이 됐다. 세계사격선수권대회를 치러내면서 스포츠 외교에 눈을 뜬 그는 “올림픽을 유치하게 되면 1억 달러 이상의 이익을 가져다줄 것”이라며 박정희 대통령을 설득했다. 3월엔 문교부에 올림픽 유치 건의안을 내고 유치에 시동을 걸었다. 하지만 10⋅26사태로 박정희가 사망하고 박종규도 신군부에 의해 정치 활동 쇄신법에 묶이면서 올림픽 유치는 물 건너가는 듯했다. 그간의 유치 활동이 박종규 개인의 강력한 의지에 의해 추진되었기 때문이다.

1980년 10월 27일자 신문들은 일제히 ‘88년 서울올림픽 유치 어려울 듯’이라는 내용의 기사를 내보냈다. 올림픽 유치 계획을 내놓은 지 1년이 넘었지만 구체적인 안을 마련하지 못했고, 예산 확보 방안도 감감했던 것이다.

그러나 1980년 9월 1일 전두환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올림픽 유치 작업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유치 신청 접수 마감일을 한 달 가량 앞두고 박종규는 대통령 면담을 요청했다.

“박 대통령 각하께서 올림픽을 유치하려 했는데 불의의 사태로 미뤄지고 있습니다”

박정희 대통령의 경호실장을 지냈던 박종규는 전두환 대통령을 포함한 신군부 인사들과도 가까운 사이였다. 박종규는 “올림픽 유치를 반대하는 사람들은 돈이 많이 든다는 것을 이유로 들지만 올림픽을 통한 각종 수익사업과 해외에 한국을 홍보하는 효과 등을 따지면 오히려 흑자다”는 소신을 피력했다. 전두환 대통령은 그 자리에서 확답을 미룬 채 “잘 알았다”며 돌려보냈다. 이규호 장관도 11월 28일 전두환 대통령에게 올림픽 유치의 필요성을 열정적으로 피력했다. 그는 “일본이 1964년 도쿄올림픽을 치르면서 놀라운 경제 성장의 초석을 마련했다”며 “대통령만 결심하면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보고했다. 전두환 대통령은 “이 장관, 소신을 갖고 있소?”라고 물었고 “기한 내로 유치 신청서를 IOC에 제출하라”고 지시했다. 모든 문제가 한꺼번에 풀리는 순간이었다.

한국은 이후 스포츠인들과 재벌총수, 외교관, 상사 주재원 들이 전세계를 뛰어다니면서 IOC 위원들을 설득했다. 현대그룹 회장인 정주영 당시 대한체육회장은 사업보다도 올림픽 유치에 열정을 다 쏟았다.

그로부터 1년 후인 81년 9월 30일.

“서울 52, 나고야 27” 독일 바덴바덴 총회장에 울려 퍼진 사마란치 IOC 위원장의 발표에 온 국민은 환호했다. 아시안게임도 치른 경험이 없는 작은 나라 한국이 1988년 올림픽 개최권을 따낸 것이다.

당시 한국은 소련, 중국은 물론 동유럽 여러 나라와도 국교가 없던 시절이었다. 이념적으로도 동서 진영이 첨예하게 맞서 있었다. 더구나 한국은 정치적으로 매우 불안정했다. 적대국 북한의 테러 위협도 충분히 예견됐다. 그런 악조건 속에서 일본 나고야를 제친 것이다. IOC 위원들의 ‘쿠데타’에 일본은 물론이고 전세계가 충격에 휩싸였다.

나고야가 올림픽 유치 의사를 처음 밝힌 것은 1977년 8월이었다. 아이치현의 나카타니 지사가 기자회견을 열어 1988년 올림픽을 나고야에서 개최하고 싶다는 의견을 일찌감치 밝혔다. 한국보다 1년 여 먼저 유치전에 뛰어들어 승리를 장담하던 나고야 관계자들이 특히 놀랐다.

‘바덴바덴 드라마’를 연출한 한국은 1986년 아시안게임으로 예행연습을 치뤘고, 힘들 것이란 예상을 깨고 서울올림픽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1980년 모스크바, 1984년 LA 올림픽은 각각 서방 국가와 동유럽의 보이콧으로 반쪽 대회로 치러졌지만, 서울올림픽은 12년 만에 모든 국가가 참여한 통합 올림픽으로 평가받았다. 또 한국은 역대 최고 성적인 종합 4위에 올라 스포츠 강대국으로 발돋움했다.

『아! 대한민국』, 랜덤하우스코리아, 중앙일보사, 2005

이 사료는 한국이 88서울올림픽을 유치하는 과정을 정리한 글이다. 제5공화국은 어떤 정권보다 체육 부문에 많은 관심을 기울였다. 무력으로 권력을 장악한 제5공화국의 정통성이 취약했기 때문에 학생과 지식인⋅시민들의 저항과 국제적인 비난 여론을 잠재울 무엇인가가 필요했다. 스포츠는 이런 방안의 하나였다. 1980년대 여가 활동과 스포츠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커졌으며, 스포츠는 국민의 관심을 집중시킬 수 있고 국제 무대에서 국가의 위상을 높일 수 있는 효과적인 수단이었다.

제5공화국은 출범부터 적극적인 체육 정책을 수립하고 추진하였으며, 그 첫 성과물이 ‘88서울올림픽’ 유치였다. 1981년 9월 30일 서독 바덴바덴에서 열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제84차 총회에서 한국은 일본 나고야를 52대27로 가볍게 누르고 1988년 제24회 하계 올림픽 서울 개최권을 따냈다. 같은 해 11월 25일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아시아경기연맹(AGF) 집행위원회에서 제10회 아시아경기대회 개최권도 따냈다.

제5공화국은 1986년 아시아경기대회, 1988년 올림픽 준비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체육부를 설치하고 범정부 차원에서 총력을 기울였다. 이를 계기로 우수 선수 확보와 양성, 체육 지도자 양성, 체육의 과학화, 낙후된 체육 시설 확장, 대한체육회와 가맹 경기 단체의 조직 강화, 학교⋅사회 및 군 체육 강화에 적극 나섰다.

올림픽 개최권을 따낸 후 8년 동안 만전의 준비를 마치고, 드디어 1988년 9월 17일부터 10월 2일까지 16일간 제24회 올림픽이 개최되었다. 서울올림픽에는 IOC 회원 167개국 중 북한 등 일부 회원국을 제외한 160개국이 참가했다. 한국은 과거 1~2개의 금메달을 획득했지만 이 대회에서 금메달 12개, 은메달 10개, 동메달 11개 등 33개의 메달을 따내 소련⋅동독⋅미국에 이어 종합 4위를 차지하였다.

서울올림픽에서 이런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것은 정부의 뒷받침과 전문 선수의 집중 육성을 위한 엘리트 중심 프로그램 덕분이었다. 정부는 올림픽⋅유니버시아드⋅아시아경기대회 등 각종 국제경기에서 메달을 획득한 선수에게 점수에 따라 각종 포상금과 연금 등을 지급하였다. 그러나 체육 연금은 메달 중심의 산정 방식과 가시적인 효과를 노린 정부의 유인 정책이었다. 따라서 일부 우수 선수에게만 혜택이 집중되었고 대다수 선수들은 전혀 혜택을 받지 못했으며, 스포츠에서 배금주의를 만연시킨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저서
『한국 현대사 산책 1980년대편』, 강준만, 인물과 사상사, 2003.
『스포츠와 정치』, 고광헌, 푸른나무, 1988.
『서울올림픽사』1, 김경훈, 국민체육진흥공단, 2000.
『대한민국사』, 임영태, 들녘, 2008.
편저
『체육청소년행정10년사』, 체육청소년부장관, 체육청소년부기획관리실, 1992.

관련 사이트

국민체육진흥공단 서울올림픽기념관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