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문 한국사Ⅳ 고려 귀족 사회의 성립과 발전④ 외세의 침략에 맞선 고려

가. 몽골과 40여 년 간 전쟁을 하다

유라시아(유럽과 아시아) 대륙에 걸쳐서 인류 역사상 가장 넓은 영토를 정복한 몽골 제국이 1231년 고려를 침략하였다. 고려의 무인 정권은 몽골군이 해전에 약한 점을 이용하기 위해 도읍을 강화도로 옮기고 주민들을 산성과 섬으로 대피하게 한 후, 장기 항전에 들어갔다.

강화도에는 해안선을 따라 성과 보루가 건설되고, 궁궐과 관청, 귀족 관리들의 집들이 지어졌다. 고려의 지배층은 강화도에서도 과거와 같은 삶을 그대로 유지하였다. 연등회팔관회 행사가 열렸고, 전국에서 거둔 세금이 바다를 통해 강화도로 운반되었다. 개경을 모방하여 계획적으로 건설된 강화도는 40여 년 간 수도의 역할을 담당하였다.

강화도에서 고려 정부가 버티고 있는 동안, 육지에서는 백성들이 몽골군에게 피해를 많이 입었다. 그러나 나라가 위기에 빠지자 백성들은 몽골군에게 강력하게 저항하였다. 처인성 전투에서는 주민들이 몽골군 사령관을 사살하였으며, 충주성에서는 수령과 귀족들이 모두 도망간 사이에 노비들로 구성된 부대가 몽골군을 물리쳤다.

한편, 고려는 부처의 힘으로 몽골군을 물리치겠다는 신앙심으로 16여 년 간에 걸쳐 고려대장경(팔만대장경)을 만들었다.

고려는 40여 년 동안 몽골군에 항전하였다. 전쟁에 지친 몽골군은 고려 왕 대신 태자라도 몽골로 와서 강화를 맺으면 고려의 주권을 인정하겠다는 조건으로 강화를 제의했다. 이 틈을 이용하여 고려 문신들이 무신 정권을 무너뜨린 후 강화를 맺고 도읍을 다시 개경으로 옮겼다(개경 환도 1369). 그러나 무신 세력과 삼별초 부대는 몽골군에 맞서 끝까지 항전할 것을 결의하였다.

당시의 세계는

세계를 두려움에 떨게 한 몽골군

13세기 초 몽골 부족을 통일한 칭기즈칸은 순식간에 중앙 아시아를 정복하고, 북중국 금나라를 멸하였으며, 나아가 서아시아의 이슬람 왕조를 무너뜨렸다. 그 후 정복은 계속되어 러시아를 점령하고 동유럽(오늘날의 폴란드, 체고, 헝가리, 루마니아 지역)까지 장악하여 유라시아 전체를 지배하였다. 그리고 중국의 마지막 세력인 남송을 멸망시켜, 중국 전체를 몽골이 직접 통치하는 원 제국을 세웠다. 몽골인들이 지나간 곳은 모두 초토화되었다. 몽골군에 저항한 세력은 모두 무참히 죽었고, 죄없는 양민들도 수없이 죽었다. 수많은 도시가 불에 타버렸다. 몽골의 침입으로 고려는 벼랑 끝 위기에 놓였다. 그러나 중국, 러시아, 아라비아, 동유럽이 모두 무너져도 고려는 끝내 무너지지 않았고 화해하였다.
몽골 제국 지도
한국의 문화 유산

유네스코가 세계 문화 유산으로 정한 고려 대장경과 대장경판전

고려 대장경은 고려 시대에 부처의 가르침인 불경을 목판으로 각인한 것을 말한다. 모두 8 만 장이 넘는 목판으로 만들어져 팔만대장경이라고도 불리는데, 책으로는 6천 5백여 권에 이른다. 고려대장경은 내용이 정확하고 글씨가 아름다우며 목판 제작 기술이 뛰어나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판본이다. 한편, 조선 시대에 대장경을 보관하기 위해 지어진 해인사의 대장경판전도 조선 시대의 우수한 과학기술을 집약한 건축물이다. 그리하여 유네스코는 1995년 해인사(경남 합천)의 고려 대장경과 대장경판전을 세계 문화 유산으로 지정하였다.
고려대장경과 해인사 대장경판전
한국의 문화 유산

세계 최초의 금속 활자로 만든 직지심체요절

프랑스의 파리 국립 도서관에는 금속 활자로 찍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책이 있다. 이 책은 1972년 세계 도서의 해 기념 도서 전시회에서 세계 최초의 금속 활자로 인쇄된 책으로 공인받았다. 금속 활자는 청동으로 만든 낱글자로 판을 짜서 책을 찍는 방법이다. 원래 이 책은 고려 시대인 1377년 흥덕사라는 절에서 만든 것이었으나 19세기 말 서울에서 근무하던 프랑스 공사가 수집해 간 것이었다. 고려 대장경과 직지심체요절은 고려의 인쇄술이 세계 최고였음을 잘 보여 준다.
직지심체요절
대몽 항쟁기의 강화도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