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국사교과서

머리말

우리 역사는 우리 민족이 걸어온 발자취로서의 역사적 사실이며, 그에 대한 기록이다.

사실로서의 역사는 역사가에 의해 발견되고, 그 의미가 새롭게 밝혀지고, 역사책으로 기술되어 그것을 읽는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게 된다. 그러기에 과거의 역사와 오늘의 우리 사이에는 역사가와 역사책, 그리고 역사 교사가 있어 우리의 역사 공부를 안내하게 된다.

기록으로서의 역사는 오늘의 삶을 비춰 주는 거울이고, 내일을 내다볼 수 있는 창이기도 하다. 따라서, 역사 서술은 과거가 어둡다고 숨기거나, 없는 것을 있다고 과장해서는 안 된다. 역사 서술은 치우침이 없고 엄격해야 하며, 그러한 역사를 공부함으로써 우리는 우리 자신과 오늘의 현실을 객관적으로 바라보고 비판할 수 있는 힘을 가지게 된다.

역사는, 죽은 과거가 아니라 살아 있는 과거이어야 한다는 말이 있다. 이는, 역사는 단순히 과거의 사실을 알려 주는 것만이 아니고, 역사로부터 교훈을 얻고, 오늘의 문제를 해결하는 지혜로 활용되어야 함을 이르는 말이다. 역사에 대한 이러한 기대는 곧 우리가 역사를 왜 배워야 하는가의 필요성을 지적한 말이기도 하다.

역사란 무엇이고, 왜 배워야 하는가를 이해한 우리는, 우리 역사로부터 무엇을, 어떻게 배워야 하는가를 생각해 보아야 할 것이다.

첫째, 우리 역사의 기본 지식을 이해해야 한다. 그 기본 지식이란 중요한 역사적 사실들과 그 사실과 관련되어 있는 역사의 의미이다. 이러한 역사의 기본 지식은 암기하기보다는 이해하는 일이 중요하다.

둘째, 역사적으로 생각하는 능력을 길러야 한다. 하나의 역사적 사건이 일어나게 된 진정한 원인을 생각해 보고, 시대를 달리하는 다른 사건과 비교해 보고, 공통점이나 차이점을 살펴보는 가운데 역사적으로 생각하는 힘을 기르는 일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셋째, 역사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는 태도를 길러야 한다. 먼저, 오늘의 우리는 과거의 조상과 미래의 후손들과 더불어 우리의 역사를 만들어 가는 책임을 나누고 있다는 점을 자각해야 할 것이다. 이러한 자각을 바탕으로 우리의 역사를 사랑할 뿐 아니라, 오늘의 역사적 과제인 조국 통일과 민족의 번영을 이루는 데 우리 자신이 참여하고 있다는 신념을 가지도록 해야 할 것이다.

우리는 이와 같은 자세로 역사를 배움으로써, 배달 민족으로서의 자부심을 길러야 하고, 조상의 슬기와 강인한 정신력을 배우고 본받아야 하며, 세계 속의 한국을 건설하는 새 역사 창조의 일꾼이 되어야 할 것이다.

끝으로, 이 책은 우리 나라 역사의 흐름을 선사 시대로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각 시대의 변천을 계통적으로 이해하고, 그 특색을 파악하도록 꾸몄다.

각 단원과 주제의 학습 개요를 먼저 읽어 대략의 내용을 살피고, 학습 문제를 정확히 파악한 후, 교과서는 물론 그 밖의 학습 자료까지를 활용하여 학습 문제를 풀어 나가는 순서로 학습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다. 학습의 도움 글도 참고 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고, 주제 끝 부분의 학습 정리 또한 국사 학습의 바른 길잡이가 될 것이다.

창닫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