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용어 해설시대별 > 조선 시대

칠패

제목 칠패
한자명 七牌
유형
시대 조선 시대
관련국가 조선
유의어 7패(七牌)
별칭•이칭

[정의]

조선 후기 서소문(西小門) 밖에 형성된 시장.

[내용]

조선 후기 시전(市廛)은 도성 상업의 중심지였다. 그러나 18세기 후반 종로에 위치한 시전 외에 이현(梨峴)칠패가 중요한 시장으로 부각되면서 시전 중심의 상업은 차츰 붕괴되기 시작하였다. 칠패는 17세기에 성장하기 시작하여 18세기에 이르러서는 이현과 더불어 삼대시로 불릴 정도로 확대되어 갔다. 특히 칠패는 서소문 밖에 위치하였는데 외부에서 서울로 유입된 인구가 거주하기 시작하면서 큰 시장이 형성될 조건을 갖추게 되었다. 칠패라는 명칭은 포도청의 순라군이 감찰하는 여덟 개의 패(牌) 가운데 남대문 밖에서 연지(蓮池)까지 순라를 도는 칠패가 주둔하는 곳에서 유래하였다.

칠패에서는 쌀, 포목, 어물과 같은 품목이 거래되었는데 그 가운데서도 어물이 가장 많이 거래되었다. 본래 서울에 유통되는 어물은 어물선상과 여객주인을 거쳐 내어물전과 외어물전이라는 시전에 판매되는 경로를 따르고 있었다. 그런데 선상들에게 어물을 구입한 중간 상인들이 일부를 칠패나 이현의 어물 소매상과 행상에게 판매하기 시작한 결과 칠패에서 거래되는 어물의 양이 내어물전의 10배나 될 정도로 거래가 활발하였다. 행상들도 칠패에서 구입하는 어물의 가격이 어물전에서 구입하는 것보다 저렴하여 칠패를 더 선호했기 때문이었다.

이러한 환경을 바탕으로 칠패의 상인들은 막대한 부를 축적해 나갔고, 국초에 설계된 시전 중심의 상업 체계는 점차 흔들리게 되었다.

▶ 관련자료

ㆍ칠패(七牌)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