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용어 해설유형별 > 전체

정당성

제목 정당성
한자명 政堂省
유형
시대 통일 신라와 발해
관련국가 발해
유의어 3성(三省), 상서성(尙書省)
별칭•이칭

[정의]

발해의 세 재상 관부 중 하나.

[내용]

발해의 중앙 관부는 당(唐)의 것을 참고하여 3성 6부 체제를 근간으로 성립되었다. 3성은 국정 운영을 총괄하던 재상 관부였다. 정당성(政堂省)은 그중 하나로, 당의 상서성(尙書省)에 해당한다.

당의 상서성은 중서성(中書省)과 문하성(門下省)에서 심의하고 결정한 내용이 황제의 명령으로 하달되면, 그것의 실행을 담당하는 행정 집행 기관이었다. 따라서 3성 중에서 중요성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며, 중서성과 문하성의 지휘를 받는 위치에 있었다.

하지만 발해의 정당성은 3성 중 으뜸가는 관부로, 오히려 다른 2성을 지휘하는 위치에 있었다. 정당성의 장관인 대내상(大內相)이 선조성(宣詔省)과 중대성(中臺省)의 장관인 좌상(左相)과 우상(右相)보다 상위의 관직으로, 국정을 책임지는 위치에 있었다. 이는 발해가 당의 정치 제도를 참고하여 관제를 마련하였지만, 발해의 정치 상황에 맞게 변형하였음을 보여 준다. 또 발해가 강력한 왕권 중심의 권력 구조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왕명을 집행하는 정당성 중심의 관부 운영 체제가 성립된 것으로도 이해된다.

정당성은 하위에 행정 집행 업무를 담당하는 6부를 거느리고 있었다. 좌사정(左司政)이 6부 중 충부(忠部)⋅인부(仁部)⋅의부(義部)를 관할하였고, 우사정(右司政)이 지부(智部)⋅예부(禮部)⋅신부(信部)를 지휘하였다. 좌사정과 우사정을 보좌하는 관직인 좌윤(左允)과 우윤(右允)도 있었다.

▶ 관련자료

ㆍ정당성(政堂省)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