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속 이미지 자료주제별삼국 이전고조선과 청동기 문화

세형 동검

※ 가운데 사진을 클릭하시면 이미지 슬라이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세형 동검은 한반도에서 확인되는 청동기시대 후기에서 초기철기시대의 동검이다. 우리나라 전역에서 출토되고 있기 때문에 한국식 동검이라고도 한다.

우리나라 청동기시대의 동검은 전기의 요령식 동검(비파형⋅만주식 동검)과 후기(초기철기시대)의 세형동검으로 대별된다. 요령식 동검은 창과 같은 상반부와 거기서 일단 좁아졌다가 다시 볼록하게 아래로 퍼지는 비파와 같은 특이한 형태로 밑에는 짧은 슴베가 달려 있다. 자루는 나무⋅뼈 또는 청동으로 따로 만들어서 끈으로 묶어 맨다. 이것은 대부분 요령지방에서 발견되어 그렇게 불리나, 최근에는 평양 서포동, 황해도 금곡동, 부여 송국리, 창원 등지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세형 동검은 평양지방을 중심으로 하는 청천강 이남의 한반도 전역에서 나타나고 있기 때문에 한국형 동검으로 불린다. 그런데 이 세형 동검은 요령식 동검의 하반부가 길어지고 칼자루가 없으며 허리 양쪽의 팸이 형식상으로 남아 있어 요령식 동검의 영향을 시사해준다.

세형 동검의 형식은 두 가지로 분류되는데, 검신(檢身) 등대(背脊)의 모가 허리에서 끝나는 Ⅰ식과 슴베 바로 위까지 더 내려온 Ⅱ식으로 나뉜다. Ⅰ식은 기원전 4세기 말~기원전 3세기 초⋅2세기 중엽, Ⅱ식은 기원전 2세기 후반~1세기 말경에 속한 것으로 추정된다. Ⅰ식 단계의 검은 기능상 실용적이나 백동질이므로 부러지기 쉽다. Ⅱ식 단계의 검은 칼끝이 길고 의기적인 칼집장식과 칼자루장식이 나타난다. 이 검은 처음부터 신분의 상징 또는 의기적인 면이 강한 것으로 제작된 것으로 추측된다.

세형동검은 남한 전역에 걸쳐 고루 분포한다. 그러나 최근 예외적이기는 하지만 요하 유역의 선양현[瀋陽縣] 정가와자(鄭家窪子)에서도 그 존재가 알려지고 있다. 그 원조는 비파형 동검이며, 세형동검의 발생지는 우리나라로 되어 있다. 세형동검은 비파형동검과 많은 차이를 보여 당시 한반도의 변혁 가능성을 보여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