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속 이미지 자료주제별삼국 이전철기 문화와 여러 나라의 성장

솟대

※ 가운데 사진을 클릭하시면 이미지 슬라이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솟대는 기러기나 오리 등 새를 높은 장대 위에 형상화한 조형물이다.

솟대는 전라도에서는 소주, 소줏대, 함흥 지방에서는 솔대, 황해도⋅평안도에서는 솟댁, 강원도에서는 솔대, 경상도 해안 지방에서는 별신대 등으로 부른다. 솟대의 기원은 삼한(三韓)시대에 존재했던 신성한 영역인 소도(蘇塗)에서 유래된 것이라고 한다. ‘소도’라는 발음 자체도 ‘솟대’의 음이 변한 것이라는 설이 있다.

농가에서 섣달 무렵에 새해의 풍년을 바라는 뜻에서 볍씨를 주머니에 넣어 장대에 높이 달아맨다. 이 볏가릿대[禾竿]를 넓은 마당에 세워 두고 정월 보름날 마을 사람들이 농악을 벌이는데, 이렇게 하면 그 해에 풍년이 든다는 것이다. 또 민간신앙의 상징물인 장승 옆에 장대를 세우고 장대 끝에 새를 나무로 깎아서 달기도 하였다. 새를 단 것은 하늘과 인간을 연결해주는 전령의 의미라고 한다.

이 밖에 경축의 의미로는 옛날 과거에 급제한 사람을 위해 마을 입구에 주홍색을 칠한 장대를 세우고, 끝에 청색을 칠한 용을 만들어 붙이는데 이것도 솟대라고 한다.

솟대는 풍년을 기원하거나 마을 경사를 축하하는 의미, 그리고 마을의 수호를 바라는 주술적인 의미로 사용되었으며, 현재까지도 그 전통이 이어지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