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속 이미지 자료주제별삼국 이전철기 문화와 여러 나라의 성장

거푸집

※ 가운데 사진을 클릭하시면 이미지 슬라이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거푸집은 금속을 녹여 부어 어떤 물건을 만들기 위한 틀로 주로 청동기나 철기 등 금속도구의 제작에 쓰인다.

거푸집은 한 사회가 금속기를 주조하였음을 입증하는 중요한 고고학적 증거이다. 거푸집의 제작은 금속기를 대량으로 주조하였음을 뜻하며, 금속기의 대량생산은 생산력의 급격한 증대를 가져오기 때문에 사회 경제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발전이 있었음을 뜻한다. 또한 거푸집 하나에서 동일한 금속제품이 여러 개 제작되기 때문에, 금속기 제작의 중심지와 금속기의 분포양상을 통해 사회 경제적 조직구조를 알 수 있는 증거가 되기도 한다.

거푸집으로서 가장 알려진 것은 기원전 2~3세기에 칼⋅방울⋅도끼⋅거울⋅낚시바늘 등의 청동기 제작에 사용된 것들로서, 그 중 전남 영암에서 발견된 것은 이 시기에 고도로 정교한 청동기가 제작되었음을 말해준다.

청동기를 제작한 거푸집 중에는 한 번에 여러 개의 도구를 제작할 수 있도록 여러 도구의 형태를 하나의 거푸집에 새긴 것들도 있다. 이러한 청동기 제작용 거푸집은 활석⋅사암과 같은 암석 한 쌍을 일정한 형태로 다듬은 다음, 각각 그 위에 여러 도구의 모습의 절반을 파 새겼다. 청동기는 이러한 거푸집을 하나로 합친 다음, 판과 판 사이의 홈에 청동물을 부어서 만들었다.

삼국시대가 되면서 철기 제작이 매우 활발해졌다. 이로 인해 곳곳에서 철기를 제작한 야철(冶鐵) 유적이 많이 발견되는데, 이전 시대의 청동기제작용 거푸집이 주로 돌을 새겨 만들어진 것과는 달리 대부분 흙을 빚어 구워 만든 것이 차이점이다. 이러한 토제 거푸집은 석제보다 내구성이 떨어지지만 훨씬 더 쉽게 만들 수 있는 것으로서, 이를 통해 철기가 당대에 대량생산되었음을 알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