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속 이미지 자료주제별삼국 시대백제의 건국과 성장

사택지적비

※ 가운데 사진을 클릭하시면 이미지 슬라이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택지적비(砂宅智積碑)는 백제 의자왕 때의 대신인 사택지적이 남긴 비이다. 이 비는 1948년 부여읍 관북리(官北里) 도로변에서 발견되었는데, 일제 강점기에 일본인들이 부여에 신궁(神宮)을 만드는 과정에서 그 도로에 깔기 위해 부여 읍내에서 초석이나 지대석 등을 모아두었던 석재 속에서 발견한 것이다. 당시 온전하게 발견된 것이 아니라, 높이 102㎝, 폭 38㎝, 두께 29㎝의 것만 전한다. 현재까지 조사된 바로는 백제시대의 유일한 석비이다.

사택지적비대좌평(大佐平)을 역임한 사택지적이 말년에 지난날의 영광과 세월의 덧없음을 한탄하면서 만든 것이다. 비의 건립연대는 비문의 갑인년(甲寅年)과 사택지적이라는 인물에 근거할 때 654년(의자왕 14년)으로 추정된다. 글씨를 쓰기 위하여 정간(井間)을 쳤는데, 정간은 정방형으로서 한 변이 7.6㎝이며, 글자의 크기는 평균 4.5㎝ 정도이다. 그리고 비석 오른쪽에는 원 안에 봉황문이 있고 주색(朱色)을 칠한 흔적이 약간 남아 있다.

비문의 자체(字體)는 웅건한 구양순체(歐陽詢體)로, 매우 세련되어 있으며, 글씨가 비교적 크며 서체가 방정하고 힘이 있어서 남조보다는 북조풍이 짙다고도 한다. 문장은 중국 육조시대의 사륙변려체(四六騈儷體)를 따랐다. 이를 통해 당시 백제 문화의 수준을 짐작할 수 있다.

비문의 내용은 사택지적이 늙어가는 것을 탄식하여, 불교에 귀의하고 원찰을 건립했다는 것이다. 비문의 전문을 보면 “갑인년 정월 9일 나지성의 사택지적은 몸이 날로 쉬이 가고 달로 쉽게 돌아오기 어려움을 한탄하고 슬퍼하여, 금을 뚫어 진귀한 당을 세우고 옥을 깎아 보배로운 탑을 세우니, 외외한 자비로운 모습은 신광(神光)을 토하여 구름을 보내는 듯하고, 아아한 인혜로운 모습은 성명(聖明)을 풀어서 □□한 듯하다” 라고 되어 있다.

‘사택’이란 성은 백제의 대성팔족(大姓八族) 중의 하나인 ‘사씨(沙氏)’와 같은 것이며, 『일본서기(日本書紀)』에도 백제에서 온 사신 ‘대좌평(大佐平) 지적’이란 기록이 나온다. 또한 최근 발견된 미륵사지 석탑의 금제사리봉안기에 의하면 무왕(武王, 재위 600~641)의 비가 사택적덕(沙宅積德)의 딸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이렇게 볼 때 사택씨는 백제의 최고급 귀족이라고 할 수 있으며, 사택지적비는 백제 최고위층이 남긴 금석문이라는 점에서 더욱 가치가 높다고 하겠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