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속 이미지 자료주제별삼국 시대백제의 건국과 성장

양직공도

※ 가운데 사진을 클릭하시면 이미지 슬라이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양직공도(梁職貢圖)는 중국 양나라의 원제(元帝) 소역(蕭繹)이 그린 사신도(使臣圖)로, 526~536년 무렵 양나라에 파견된 외국인 사절을 그림으로 그려 해설한 것이다. 일부가 소실되어 현재는 12국의 사신 그림과 기록이 남아 있는데, 그 중 왜국 조의 기록에 해당하는 부분은 후대에 왜국과 탕창국(宕昌國)에 대한 기록이 합쳐져 전해진 것이기 때문에 실제로는 13국에 대한 기록인 셈이다.

사신의 모습과 복식은 각국의 특색을 나타내고 있으며, 그림에 따르는 기록은 그 나라의 상황과 중국과의 왕래 사실을 서술한 것으로, 『양서(梁書)』 「제이전(諸夷傳)」의 서술과 부합되고 있다. 특히, 삼국시대 백제 사신의 모습과 이에 대한 기술은 다른 곳에서 찾아볼 수 없는 귀중한 자료이다.

백제국사(百濟國使)에 관한 부분은 사신도와 7행 160여 자의 짧은 글로 구성되어 있다. 사신도에 그려진 백제 사신은 발을 약간 왼편을 향하여 나란히 하고 있다. 단아한 용모에 관(冠)을 쓰고 도포는 무릎을 약간 덮을 정도로 착용하고 그 아래에 바지를 입었으며, 검은 신을 신고 양손은 모은 채 가리고 있다.

사신도에 따르는 기록은 백제가 중국과 통교한 내용이 전체의 3분의 1로서, 『양서(梁書)』의 기록과 구성⋅내용이 대체로 비슷하면서도 다른 곳에서는 볼 수 없는 몇 가지 중요한 기사를 담고 있다.

양직공도를 통해 본 백제는 한반도 남부 지역을 대표하는 나라임을 강조하여 국제적 지위를 인정받고자 했던 것으로 보인다. 당시 무령왕은 영산강과 섬진강 유역 및 가야 접경지역에 대한 진출을 시도하였고, 더욱 확대하려는 의도를 갖고 있었다. 이로 인해 주변국가에 대한 야심을 드러내고 우월의식 특히 신라와의 대항의식을 과시했던 것으로 생각된다.

양직공도의 백제국사 초상은 현존하는 회화 자료 중 백제인의 모습을 담은 것으로서는 유일하여, 당시 백제의 복식을 이해하는 데 귀중한 자료로서 가치가 있다. 또한 6세기 초 웅진(熊津) 시대의 백제사 연구, 특히 백제의 대외관계사에 있어 매우 중요한 자료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