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속 이미지 자료주제별삼국 시대신라의 건국과 발전

임신서기석

※ 가운데 사진을 클릭하시면 이미지 슬라이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임신서기석(壬申誓記石)은 충성을 맹세하는 내용을 새긴 신라시대의 비석이다. 비석의 첫머리에 ‘임신(壬申)’이라는 간지가 새겨져 있고, 또한 내용 중에 충성을 서약하는 글귀가 보이고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1934년경 경상북도 경주시 현곡면 금장리 석장사터 부근에서 발견되었다. 비석은 길이 약 30㎝, 너비는 윗부분이 12.5㎝이나 아래로 내려갈수록 좁아지고 있다.

새겨진 내용을 보면, “임신년 6월 16일에 두 사람이 함께 맹세해 기록한다. 하느님 앞에 맹세한다. 지금부터 3년 이후에 충도(忠道)를 집지(執持)하고 허물이 없기를 맹세한다. 만일, 이 서약을 어기면 하느님께 큰 죄를 지는 것이라고 맹세한다. 만일, 나라가 편안하지 않고 크게 세상이 어지러워지면 모름지기 충도를 행할 것을 맹세한다. 또한, 따로 앞서 신미년 7월 22일에 크게 맹세하였다. 즉, 시(詩)⋅상서(尙書)⋅예기(禮)⋅전(傳)을 차례로 습득하기를 맹세하되 3년으로써 하였다.”라는 것이다.

비문에 보이는 임신년은 확실히 알 수 없으나, 비문 내용 중에 『시경』⋅『상서』⋅『예기』등 신라 국학(國學)의 주요한 교과목의 습득을 맹세한 점으로 보아, 651년(진덕여왕 5년) 국학이 설치되고 한층 체제를 갖춘 682년(신문왕 2년) 이후의 어느 임신년, 아마도 732년(성덕왕 31년)일 것으로 보기도 한다.

그러나 국학이 생겨나기 이전부터 유교경전이 신라에 수용되었을 것이라는 점, 특히 비문 내용 중에 충도를 실천할 것을 맹세한 점, 나아가 이것이 화랑도의 근본정신인 점을 고려해 화랑도가 융성했던 중고(中古) 후반의 어느 임신년, 즉 552년(진흥왕 13년) 또는 612년(진평왕 34년)의 어느 한 해일 것으로 보기도 한다.

연도를 몇 년으로 해석하든 임신서기석은 그 내용으로 볼 때 신라 청년들의 맹세 관념과 유교도덕 실천의지, 그리고 고대 ‘천(天)’ 신앙의 성격을 시사하는 자료로 볼 수 있을 것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