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속 이미지 자료주제별고려 시대고려 사회의 변동

안향 초상

※ 가운데 사진을 클릭하시면 이미지 슬라이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안향 초상(安珦 肖像)은 고려 후기 문신 안향(安珦, 1243~1306)의 반신상만 그린 초상화로 크기는 가로 29㎝, 세로 37㎝이다.

이 초상화는 안향이 세상을 떠난지 12년이 지난 1318년(충숙왕 5년) 충숙왕안향의 공적을 기리기 위해 화원에게 그리게 하여 공자의 사당에 모셔두었던 것으로 이후 1본을 옮겨 그려 순흥향교(順興鄕校)에 안치되었다가 조선 중기 소수서원이 건립되면서 현재의 위치에 보관되었다.

초상화 속의 안향은 왼쪽을 바라보고 있으며 얼굴 윤곽은 붉은 선으로 표현되어 있다. 머리에는 검은색의 수건을 둘렀다. 넓은 이마 아래로 얇은 눈썹과 선명한 눈, 큰 코와 다문 입 주변으로 긴 수엽을 세밀하게 표현하였다. 옷주름은 검정 색으로 간단하게 표현하였으며 붉은 색 옷을 입고 있다. 어깨가 다소 둔중해 보일 수 있으나, 얼굴의 표정이나 전체적인 모습이 강직한 인상을 풍긴다. 초상화의 위로 안향의 사자(嗣子) 안우우(安于瑀)가 쓴 찬기(贊記)가 있어 고려시대에 제작되었음을 알려준다.

안향은 1260년(원종 1년) 문과에 급제한 이후 문신으로서 관료생활을 이어갔다. 그러나 그는 관념적이면서도 현실을 부정하는 불교를 극복하기 위해 원나라로 유학을 가서 주자학을 공부하였다. 고려로 귀국한 안향은 유교 교육의 진흥을 위해 『주자전서(朱子全書)』를 직접 베껴오고, 섬학전을 설치하는 등 물심양면으로 노력하여 고려 후기 주자학을 도입⋅부흥에 큰 역할을 하였다.

안향 초상은 현존하는 초상화 중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고려 후기의 초상화 화풍을 알려주는 중요한 자료로 그 가치가 매우 높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