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속 이미지 자료주제별조선 시대조선 후기 정치⋅사회 변화

향안

※ 가운데 사진을 클릭하시면 이미지 슬라이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향안(鄕案)은 조선의 지방 자치 기구인 유향소(留鄕所)를 운영하던 품관(品官)의 명단으로, 향좌목(鄕座目), 향적(鄕籍), 향록유안(鄕錄儒案), 향목(鄕目), 청금록(靑衿錄) 등으로도 불린다.

향안에는 토지를 기반으로 하여 향촌을 지배하던 재지 사족(在地士族)들만 입록 될 수 있었다. 재지 사족들은 향안에 입록되어야만 향청(鄕廳)향임(鄕任)에 선출될 수 있었고, 양반으로서 대우 받으며 해당 지역에서 지배층으로 행세 할 수 있었다. 이러한 재지 사족들은 조선 개국 당시에 중앙 정계로 진출하지 않고 지방 세거지에 정착하여 경제적⋅문벌적으로 강한 세력을 형성해서 지방을 지배해온 계층이다.

향안의 체재는 대체로 관직⋅성명⋅본관⋅자⋅호⋅생년 간지와 누구의 아들이나 아우 또는 손자의 순서로 기록하였다. 입록 자격으로서 친족은 물론, 처족과 외족까지 포함된 족계가 분명해야 하였고, 반드시 문벌세족이어야 하였다. 또한 가계는 물론, 본인의 가족 및 처가까지도 모두 천인과의 혼인 및 범죄 흔적이 없어야 하였으며 품행 역시 뛰어나야 하였다. 입록 절차는 향원(鄕員)들이 추천을 하면 충분한 토의를 거친 다음 권점(圈點)을 통해 가부(可否)를 결정하였다. 허물이 있는 자를 사정(私情)에 얽매여 잘못 추천했을 경우에는 추천인도 함께 처벌되기도 하였다.

조선 전기의 향안은 임진왜란(壬辰倭亂) 때 소실되어 존재하지 않으며, 현존하는 것은 모두 임진왜란 이후 재작성된 것들이다. 이때 구안(舊案)을 수정하면서 인물의 첨삭이 가해졌는데, 이것은 이후 신분상의 변동과 맞물려 많은 문제점을 야기하게 되었다. 한번 향안에 오르면 본인은 물론 그 자손까지도 모두 양반 행세를 할 수 있었고, 서북 지방의 경우는 군역까지 면제를 받을 수 있었으므로 향임을 둘러싼 매매가 이루어지기도 하였던 것이다. 게다가 향안 수정 등에 불만을 품고 참여한 인물들을 살해하는 등 향인 간에 쟁투까지 발생하였는데, 이를 향전(鄕戰)이라고 한다.

향안은 조선 재지 사족들이 지방 지배 계층으로서의 위치를 유지하기 위한 모습과 조선 후기 신분제 혼란의 모습을 동시에 살펴볼 수 있는 자료로서의 가치를 가지고 있다 하겠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