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속 이미지 자료주제별조선 시대조선 후기 문화 변동

천하도

※ 가운데 사진을 클릭하시면 이미지 슬라이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천하도(天下圖)는 조선 중기부터 제작된 세계 지도로, 대체적으로 중국 중심의 세계관을 나타내고 있는 원형의 세계 지도들을 가리킨다.

중국과 일본 등의 나라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한국 고유의 지도로서, 중화사상(中華思想)에 입각하여 만든 지도이다. 지리 지식이 부족하였던 조선의 학자들이 조선 중기부터 조선에 들어오기 시작한 서양식 세계 지도에 대응하여 만든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도 서양식 세계 지도의 형태인 원형 지도 형태를 빌려왔다.

지도를 살펴보면 지도의 중심에 대륙이 위치하고 있으며, 이 대륙의 중심에 중국이 있고, 그 주위에 조선을 비롯한 주변국의 이름이 적혀 있다. 즉 세상의 중심을 중국으로 설정한 것이다. 그리고 이 대륙을 내해(內海)가 감싸고 있는데, 내해는 다시 환대륙(環大陸)에 둘러싸여 있으며, 또 환대륙 주위를 외해(外海)가 둘러싸고 있다. 내해부터 그 밖의 지역에는 지도에 따라 수십~백여 개의 나라 이름이 쓰여 있으나 거의가 군자국(君子國)이나 삼수국(三首國)과 같은 가상의 나라들로서, 이들 나라의 이름은 유교 및 도교적 용어에서 나온 것들이다. 이를 통하여 『천하도』가 중화사상과 유교 사상, 그리고 도교 사상 및 한정적인 지리 지식이 혼합되어 나온 결과임을 알 수 있다. 즉 지도의 형태는 서양의 것을 따르면서도 그 내용은 조선의 전통 사상을 기반으로 하고 있는 것이다.

한편 현존하는 천하도는 대체로 18세기 이후에 만들어졌는데, 단독으로 그려진 것은 드물고 대개는 지도책의 첫 면 혹은 뒤표지 안쪽 면에 그려져 있다. 여러 이본(異本)들이 존재하지만, 그 내용에는 큰 차이가 없다. 규장각이나 국립중앙도서관, 그리고 영국 대영박물관에 소장된 것들뿐만 아니라, 개인 소장본도 많다는 점에서 상당히 많은 천하도가 그려진 것으로 보인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