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속 이미지 자료주제별근대개화와 자주 운동

당오전

※ 가운데 사진을 클릭하시면 이미지 슬라이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의 화폐는 1883년(고종 20) 2월에 주조되어 1894년 7월까지 유통되었던 화폐인 당오전(當五錢)이다.

19세기에 들어선 조선은 세도 정치의 실정과 흥선대원군경복궁 재건이라는 대역사로 인해 만성적인 재정난을 겪고 있었다. 게다가 1876년 개항 이후 부산⋅원산⋅인천의 개항비, 해외로의 사절 파견비, 신식 군대 창설비 등의 새로운 재정 지출로 인해 극심한 재정 압박을 받았다. 민씨 정권은 이러한 재정난을 타개하기 위하여 1883년 2월 당오전을 주조하기로 결정하였다.

당오전은 민태호의 관리 하에 경희궁, 창덕궁 뒤편, 만리창(萬里倉) 등에서 주조하였는데, 이후 강화도⋅의주 등지에서도 주조되었다. 그러나 정부가 필요한 만큼의 다액의 화폐를 발행하지 못하자, 1888년 일반 민간인에게도 도급주전(都給鑄錢)을 허가해 주었다. 정부는 도급주전의 경우 소정의 세금을 징수하였는데, 세금 부과는 주전 액수가 아니라 주전 일수로 정해졌다. 따라서 업자들은 당오전을 남발하여 주조하였고, 당연히 품질의 악화를 가져왔다. 당오전은 화폐가치가 상평통보의 5배에 달하는 명목으로 주조된 것이었지만, 실제 주전비는 상평통보의 5분의 2에 지나지 않았고 도급주전의 경우처럼 남발하게 됨으로써 곧 악전(惡錢)으로 전락하고 말았다.

따라서 재정난을 타개해보려 했던 의도와는 반대로 오히려 심각한 인플레이션을 초래하였고, 유통마저도 경기도⋅황해도⋅충청도 등 정부의 행정력이 쉽게 미칠 수 있는 지역에만 국한되어 이루어졌다. 또한 관리들은 조세를 양화(良貨)인 상평통보로 받고 악화(惡貨)인 당오전으로 국고에 수납시킴으로써 엄청난 차액을 챙겨 국고의 손실이 심각해졌다.

결국 조선 정부는 갑오개혁의 일환으로 ‘신식 화폐 발행 장정’을 발표하였는데, 이에 따라 당오전과 엽전의 구분을 폐지하고 모두 100개를 1냥으로 칭하도록 하였다. 이후의 당오전은 엽전으로 통합되어 양자의 구분이 없어졌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