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속 이미지 자료주제별근대주권 수호 운동의 전개

만민 공동회

※ 가운데 사진을 클릭하시면 이미지 슬라이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은 열강의 이권 침탈에 대해 비판하는 자주 국권 운동으로서 최초의 근대적 대중 집회였던 만민 공동회의 집회 모습이다.

최초의 만민 공동회는 1898년 3월 독립 협회의 주도로 개최되었다. 이는 러시아가 군사 교관 및 재정 고문의 파견과 석탄 기지 건설을 위해 절영도의 조차를 요구하며 우리나라에 대한 간섭을 강화하려고 한 것에 대해 규탄하기 위해서였다. 1만여 명의 민중이 자발적으로 참여한 가운데 열린 ‘만민 공동회’는 역사상 처음으로 민중과 연사가 자주 독립권 수호를 위해 한 목소리로 규탄하였다는 점에서 역사적인 의미가 크다. 결국 러시아는 외교적 마찰을 피하기 위하여 군사 교관과 재정 고문을 철수시키고, 절영도의 조차 요구도 철회하였다.

이와 같은 독립 협회의 자주 국권 운동은 이후로도 민중들로 하여금 큰 호응을 얻으며 자발적인 참여를 가져왔다. 특히 1898년 10월에 열린 만민 공동회에서는 박정양 내각의 정부 대신들과 여러 단체까지 참석하여 관민 공동회가 개최되었는데, 관민이 협력하여 국정을 운영하자는 헌의 6조가 결의되기도 하였다.

그러나 같은 해 말, 독립 협회의 성장을 견제하려는 황제 측근의 보수 세력이 독립 협회가 공화국을 세우려 한다고 모함함으로써 독립 협회의 지도부가 체포되고, 만민 공동회도 강제로 해산되었다. 그에 따라 독립 협회의 개혁운동과 만민 공동회 운동이 모두 좌절되고 말았다.

만민 공동회는 상인, 학생, 백정, 기생, 심지어 걸인이나 어린아이까지 참석하여 모두 다 직접 연사로서 발언할 수 있었던 대중 집회였다. 따라서 자유 민권 사상뿐만 아니라 민주주의 사상을 보급하는데 크게 기여하였다. 게다가 열강의 이권 침탈을 규탄하였던 만큼 우리의 자주 독립을 굳건히 지키는데 국민 스스로가 의식적으로 움직이고 단결하였다는 데 의미가 있다. 만민 공동회는 이후 3⋅1 운동과 같은 우리나라 민중 운동들의 원형이 되었다고 할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