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속 이미지 자료주제별근대일제 식민 통치와 민족의 수난

연통제와 관련되어 재판을 받는 모습

※ 가운데 사진을 클릭하시면 이미지 슬라이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은 함경북도 함흥 지방 법원 청진 지청에서 연통제와 관련된 인사들이 재판을 받는 모습이다.

1919년 3⋅1 운동은 한성정부, 블라디보스토크의 대한 국민 의회, 상해의 대한민국 임시 정부 등 정부 조직의 출범을 가져왔다. 이후 상해 임시 정부가 이들을 통합하여 3권 분립에 의한 근대적 헌법을 갖추고, 대통령제에 입각한 민주 공화제를 수립하였다.

대한민국 임시 정부는 수립 초기부터 외교 활동에 전력하며 우리나라의 독립을 승인받고자 하였고, 그러면서 한편으로 독립전쟁을 지원하였다. 이러한 임시 정부의 활동을 위해서는 자금조달이 매우 중요하였다. 이를 위해 임시 정부는 국내에 연통제(聯通制)와 교통국(交通局)을 설치하였다.

먼저 교통국은 임시 정부와 국내와의 비밀 연락 조직으로서, 만주 단둥에 교통 지부를 설치하고, 국내 각 군 단위에 교통국, 각 면 단위에 교통소를 설치하였다. 이들은 정보의 수집⋅분석⋅교환⋅연락의 업무를 담당하였고, 군자금을 전달하는 역할도 맡아 보았다.

연통제는 조선 총독부의 행정 조직에 대응하는 국내 비밀 행정 조직으로서, 임시 정부의 재정을 확보하고 법령이나 공문 등을 국내에 전파하는 역할을 담당하였다. 연통제의 조직은 서울에 총판이 있고, 각 도에 독판을 두었으며, 부에는 부장, 군에는 군감, 면에는 면감을 두어 각각 관내의 행정 사무를 관리하며 소속 관리를 지휘, 감독하게 하였다. 연통제는 평안도, 황해도, 함경도 전역과 경기도, 충청도의 일부 지역, 그리고 서간도북간도 지역 등 전국에 걸쳐서 시행되었다.

연통제와 교통국은 임시 정부의 자금 조달에 크게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국민들에게 민족의식을 고취시키고 임시 정부를 선전하는 데에도 큰 힘을 발휘하였다. 그러나 일제의 철저한 단속 하에 1921년경에 조직이 발각됨으로써 해체되었고, 이로 인해 임시 정부의 활동도 크게 위축되는 결과를 가져오기도 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