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속 이미지 자료주제별근대일제 식민 통치와 민족의 수난

일본어 사용을 강요하는 포스터

※ 가운데 사진을 클릭하시면 이미지 슬라이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은 황국 신민화 정책의 일환으로 일본어 사용을 강요하고 있는 포스터이다. 포스터에는 ‘훌륭한 병사를 배출하기 위해 국어(일본어) 생활을 실행합시다.’라고 쓰여 있다. 1930년대 전쟁을 준비하는 일본이 식민지에서 황국 신민화 정책을 왜 실시하고 있는지가 단적으로 드러난 대목이라고 할 수 있다.

1930년대에 들어서 대륙 침략을 본격화한 일제는 우리 민족을 침략 전쟁에 동원하기 위하여 한국인을 일본인으로 동화시키는 데 박차를 가하였다. 이른바 한국인을 일본의 ‘천황’에게 충성하는 백성으로 동화시키겠다는 ‘황국 신민화 정책’ 혹은 ‘민족 말살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 것이다. 그래서 우리의 글과 말을 쓰지도 배우지도 못하게 하였고, 일본어를 생활화하도록 강요하였다.

그리고 우리와 일본이 동일 민족이라는 것을 주장하기 위해 역사를 왜곡하여 이른바 내선 일체(內鮮一體), 일선동조(日鮮同祖) 등을 내세웠다. 뿐만 아니라 면마다 신사를 짓고 신사 참배를 강요하였으며, 우리 민족에게 일본식 성명을 쓰도록 강요하였다. 아울러 황국 신민의 서사(誓詞)를 강제로 암송 제창하도록 하였다.

결국 이러한 황국 신민화 정책은 우리 민족의 정신을 완전히 말살하고, 전쟁수행에 필요한 인적⋅물적 자원을 용이하게 수탈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물밑 작업이었다. 이러한 바탕 하에서 일본은 조선을 병참 기지화 할 수 있었고, 전시 총동원 체제 속에서 각종 자원을 수탈하고 필요한 만큼의 인력을 강제로 징용해 갈 수 있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