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속 이미지 자료주제별근대민족⋅독립 운동의 전개

안중근

※ 가운데 사진을 클릭하시면 이미지 슬라이드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은 중국 하얼빈에서 초대 통감이었던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를 사살한 항일 의병장이자 독립운동가인 안중근(安重根, 1879~1910)이다. 본관은 순흥(順興)이며 황해도 해주 출신으로, 어려서는 응칠(應七)이라는 이름으로 불리었고, 17세 되던 1895년엔 천주교에 입교해 토마스(多默)라는 세례명을 받았다.

안중근은 1904년 러일 전쟁이 일어났을 때, 중국 상해로 망명했다가 다시 돌아와 1906년에 석탄 회사를 잠시 경영하였다. 그 후 삼흥 학교(三興學校)를 설립하고, 돈의 학교(敦義學校)를 인수하는 등 인재를 양성하는데 힘을 쏟았다. 1907년에는 국채 보상 기성회 관서지부장을 맡으면서 본격적으로 항일 운동을 시작하였다. 한일 신협약 체결 후, 북간도로 망명한 안중근은 의병에 참가하여, 대한의군 참모중장에 임명되기도 하였다. 이곳에서는 주로 의병 전쟁에 참가하며 크고 작은 전투에서 활약하였고, 의병들의 군사 훈련을 담당하였다.

그러다가 1909년 3월 2일, 김기룡⋅엄인섭⋅황병길⋅김태훈 등 12명의 동지와 함께 단지회(斷指會)라는 비밀결사를 조직하였다. 여기에서 안중근⋅엄인섭은 침략의 원흉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 통감을, 김태훈(金泰勳)은 을사오적 이완용(李完用)을 각각 암살하기로 하고 손가락을 잘라 굳게 맹세하였다.

그해 9월 이토 히로부미가 러시아의 대장대신(大藏大臣) 코코프체프(V. N. Kokovsev)를 만나기 위해 하얼빈에 온다는 소식을 접한 안중근은 만반의 준비를 하였다. 마침내 1909년 10월 26일 안중근은 코코프체프와 열차 회담을 마치고 내리는 이토 히로부미를 권총으로 저격하여 사살하였다. 바로 체포된 안중근은 이토가 대한제국의 주권을 침탈한 원흉이며 동양 평화의 교란자이므로 대한 의용군 사령관의 자격으로 총살한 것이지 개인의 자격으로 사살한 것이 아님을 당당하게 밝혔다. 또한 여러 차례의 재판을 받으며 자신을 일반 살인피고가 아닌 전쟁 포로로 취급하기를 주장하였다. 일제에 체포되어서도 당당히 맞섰던 그의 항일 정신의 단면을 엿볼 수 있다. 안중근은 사형을 선고받고 1910년 3월 26일 여순 감옥에서 순국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