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문화·예술 이야기
복식

조선 시대 왕실 복식

성리학을 중심으로 사회 전반에 걸쳐 제도를 정비한 조선은 각종 제례와 주요 행사, 장소, 신분제도에 따라 의복도 엄격하게 구분하여 갖춰 입었습니다.

조선 시대 왕은 평소 집무를 볼 때 익선관을 쓰고, 곤룡포를 입고, 허리에는 옥대를 두르고 흑화를 신었는데요.

익선관(翼善冠) 매미 날개 모양의 뿔이 달려있는 임금이 쓰던 관

익선관은 두 개의 뿔이 매미 날개 모양 같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곤룡포(袞龍袍) 용포(龍袍)라고도 불림 양어깨, 가슴, 등에 용문양 보(補)를 붙임

곤룡포는 용포라고도 불리는데요.
왕은 붉은색, 황제는 황색 비단으로 만들며, 양어깨와 가슴, 등에는 금실로 용 문양을 수놓은 보(補)를 붙입니다.

용문양은 왕실에서만 사용할 수 있었는데요.
왕은 용의 발톱이 다섯 개인 오조룡을 사용하였고, 왕세자는 네 개인 사조룡을 사용하여 구분했습니다.

“ 태조의 재위기간 동안에 곤룡포의 색상이 명확하게 규명되어 있지 않았기 때문에 오방색 중에 그래도 청색이 ‘동방’을 뜻하는 색으로 가장 적절하다고 생각을 해서 그 색을 택하지 않았을까 하는 정도로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

이은주 교수 / 안동대학교 융합콘텐츠학과

면복(冕服) 왕실의 혼례나 즉위, 제사 등 중요한 의례 때 입는 대례복

또 혼례나 즉위식, 제사 등 왕실에서 중요한 의례가 있을 때는 왕이 지녀야 할 덕목을 표현한 문장을 새긴 면복을 입고 면류관을 썼습니다.

면류관의 구슬끈은 왕은 9줄, 세자는 8줄이었습니다. 귀 옆에는 ‘충이’라는 구슬이 닿도록 만들었는데요. 이는 다른 사람의 말을 가려서 들으라는 깊은 뜻이 담겨 있습니다.

당의(唐衣) 조선 시대 여성들의 예복 궁중에서는 평상복으로 입음

궁궐 여성들은 평소 소례복으로 치마, 저고리, 그 위에 당의를 덧입었고,

적의(翟衣) 혼례 등 주요행사 때 입었던 왕실 여성의 최고 예복

중요한 행사 때는 대례복인 ‘적의’를 입었습니다.
적의는 대비와 중전, 세자빈, 세손빈만 입을 수 있었는데요.
색깔로 신분 위계를 구분하였습니다.

원삼(圓衫) 궁중 소례복, 내외명부의 대례복, 서민층의 혼례복

적의를 입을 수 없었던 후궁들은 대신 홍장삼과 원삼을 입었는데요.
일반 여성들은 혼례 때만 입을 수 있는 귀한 예복이었습니다

숙종 이후에는 사치풍조가 심해지면서 남녀의 복식도 더욱 화려해졌는데요.

가체(加髢) 여자의 머리숱을 많아 보이게 하려고 덧 넣는 딴 머리

특히 여성들의 가채는 권위와 아름다움을 강조하기 위해 점점 화려해지고 커지면서 급기야는 무거운 가체 때문에 목을 다쳐 사망하는 사건까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결국 국가에서 가체금지령이 내리자 가체 대신 족두리를 착용하게 되었고 이후에는 비녀를 꽂는 쪽머리로 변화하게 되었습니다.

가장 빠르게 해외 문물을 받아들이고 최고의 재료와 기술로 만들어진 왕실 복식은 당대 최고의 패션이었습니다.

누구나 쉽게 시간여행을 떠날 수 있는 박물관! 이곳에서도 특별한 유물을 만나게 되는데요.

여기 있는 미라가 조선 시대 6살 소년의 미라래요.

미라와 함께 출토된 의복은 그 시대의 복식문화를 이해하는 귀중한 자료가 됩니다.

2003년 충남 연기군에서 발굴된 무덤에서도 미라와 함께 조선 시대 남녀의 다양한 옷들이 발견됐는데요.
특히 여성의 솜옷들이 출토되어 당시의 누비기법을 확인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가 되었습니다.
과연 우리나라는 언제부터 솜옷을 입게 되었을까요?

한국 복식의 대혁명, 목화씨

우리나라 신석기시대 유적지에서 삼실을 꿴 뼈바늘이 출토된 것을 통해 이 시기에 이미 옷을 제작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삼한시기에는 누에를 키워 만든 명주나 삼베로 옷을 만들어 입고, 구슬과 금ㆍ은 등으로 장식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삼국시대부터는 저고리, 바지, 치마, 포 등 우리나라 복식의 기본 구조가 갖춰지기 시작했는데요.

고구려, 백제, 신라가 서로 영향을 주었기 때문에 삼국의 복식은 각각의 특징을 가지면서도 또 비슷한 형태를 보입니다.

통일신라시대에는 당과의 활발한 교류로 복식에서도 당의 영향을 많이 받았습니다.

고려 시대에는 중국을 비롯해 주변 국가들의 정치적 영향으로 왕실과 귀족들 복식에 많은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 대표적으로 원나라의 영향을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충렬왕이 세자 시절에 원나라에서 돌아올 때 이미 호복(몽골복식)을 하고 돌아왔습니다. 그래서 ‘고려사’에는 그 모습을 보고 사람들이 놀랐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그런데 충렬왕이 즉위를 한 후에 신하들에게 몽골풍의 복식을 착용하도록 하였습니다. 그러한 모습은 약 80여 년간 지속이 되었습니다. ”

이은주 교수 / 안동대학교 융합콘텐츠학과

이러한 변화로 관복은 중국복식을, 일상복은 고유복식을 착용하는 이중적인 복식구조가 더욱 분명해지기 시작했는데요.

귀족들은 속옷까지 비단으로 입을 정도로 부유했지만, 서민들은 한 겨울에도 얇고 거친 삼베옷으로 살아야했습니다.

그러나! 고려 시대 문신이었던 문익점이 중국에서 목화씨를 가져오면서 우리나라 복식에도 큰 혁명이 일어납니다.

문익점은 백성들도 따뜻한 옷을 입을 수 있도록 목화를 재배하는 방법부터 면직물 생산기술까지 연구했습니다.

이러한 노력 덕분에 조선 시대에는 무명천이 대중화되면서 백성들도 겨울에 따뜻한 옷을 입고 솜이불을 덮을 수 있게 됐고, 면으로 더욱 다양한 의복을 만들 수 있게 됐습니다.

19세기 말, 고종 때부터는 한복과 양복이 혼용되기 시작했는데요.
개화기 이후 복식이 점점 서양식으로 간소화되고 여성들이 복식문화를 주도하기 시작했습니다.

[에필로그]
우리가 꼭 알아야할 한국사 속 문화예술 상식

1. 조선 시대 왕은 집무를 볼 때 익선관을 쓰고 곤룡포를 입었다.
2. 고려 시대 원 간섭기에는 개체변발 등 몽골풍 복식이 유행하였다.
3. 문익점이 목화 재배에 성공하면서 백성들도 따뜻한 옷을 입게 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