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료로 본 한국사
  • 시대별
  • 조선 전기
  • 사회
  • 유교적 지배 질서의 확립
  • 중국 예법과 조선 풍속의 조화

중국 예법과 조선 풍속의 조화

  • 국문
  • 원문
  • 해설
  • 참고자료

1. 예법(禮法)은 본국의 풍속을 따라야 합니다. 대체로 신이 듣건대 서하(西夏)는 그 나라의 예의범절이 변하지 않았기 때문에 수백 년을 유지할 수 있었습니다. 원호(元昊)는 본시 영웅이었습니다. 그는 “금의(錦衣)와 옥식(玉食)은 번국(蕃國) 사람 체질에 편리한 것이 아니다.”라고 하였습니다. 금(金)나라의 세종(世宗)도 또한 매번 수도인 상경(上京)의 풍속을 생각하며 언제나 잊지 않았습니다. 요(遼)나라에는 남부(南府)⋅북부(北府)가 있었고, 원(元)나라에는 몽관(蒙官)⋅한관(漢官)이 있었습니다. 원나라 사람은 그 근본을 중히 여겼기 때문에, 비록 중원(中原)을 잃었어도 고비 사막 이북의 본토는 옛날과 같았습니다.

우리 동방 사람들은 대대로 요수(遼水) 동쪽에 살았으며, 만리지국(萬里之國)이라 불렀습니다. 삼면이 바다로 막혀 있고, 일면은 산을 등지고 있어 그 구역이 자연적으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풍토와 기후도 역시 달라서 단군 이래 관아(官衙)와 주군(州郡)을 설치하고 독자적인 위엄과 교화를 펴 왔습니다. 고려의 태조(太祖)는 신서(信書)를 지어 국민을 가르쳤는데, 의관(衣冠)과 언어는 모두 본국의 풍속을 준수하도록 하였습니다. 만일 의관과 언어가 중국과 다르지 않다면 민심이 정착되지 않아서 마치 제(齊)나라 사람이 노(魯)나라에 간 것과 같게 될 것입니다. 고려 때 불만을 품은 무리가 서로 잇달아서 몽고로 투화한 것은 한 국가로서는 매우 온당치 않은 일입니다. 바라건대 의관은 조복(朝服) 이 외에는 반드시 모두 중국 제도를 따를 필요는 없습니다. 언어도 역관 이 외에는 옛 관습을 변경하는 것이 불필요합니다. 비록 연등(燃燈)⋅척석(擲石)이라 할지라도 역시 옛 관습을 따라도 안 될 것은 없습니다.

세조실록』권1, 1년 7월 5일(무인)

一, 儀從本俗. 蓋臣聞, 西夏以不變國俗, 維持數百年. 元昊英雄也. 其言曰, “錦衣玉食, 非蕃性所便”. 金世宗亦每念上京風俗, 終身不忘. 遼有南⋅北府, 元有蒙⋅漢官. 而元人則以根本爲重, 故雖失中原, 沙漠以北如古也. 吾東方世居遼水之東, 號爲萬里之國. 三面阻海, 一面負山, 區域自分. 風氣亦殊, 檀君以來設官置州, 自爲聲敎. 前朝太祖作信書敎國人, 衣冠⋅言語悉遵本俗. 若衣冠⋅言語, 與中國不異, 則民心無定, 如齊適魯. 前朝之於蒙古, 不逞之徒相繼投化, 於國家甚爲未便. 乞衣冠則朝服外, 不必盡從華制. 言語則通事外, 不必欲變舊俗. 雖燃燈⋅擲石, 亦從古俗無不可也.

『世祖實錄』卷1, 1年 7月 5日(戊寅)

이 사료는 1455년(세조 1) 7월 5일 집현전 직제학 양성지(梁誠之, 1415~1482)가 제출한 상소문의 일부로, 중국과 다른 독자적인 우리 고유의 문화를 계승하자는 내용이다. 양성지의 자는 순부(純夫)이고, 호는 눌재(訥齋) 또는 송파(松坡)이며, 시호는 문양(文襄)이다. 양성지는 1441년(세종 23) 문과에 급제한 뒤 성균관 주부 등을 거쳐 집현전의 부수찬과 교리를 역임하였다. 이후에는 이조 판서를 비롯해 대사헌, 공조 판서 등을 역임하였고 1417년(성종 2)에는 좌리공신 3등에 책록되었다. 세조(世祖, 1417~1468, 재위 1455~1468)가 그를 ‘해동(海東)의 제갈량(諸葛亮)’이라고 평가할 정도로 각종 업무에 능했다.

양성지는 1455년(세조 1) 7월 5일 모두 12개조로 구성된 상소를 올렸다. 상소의 내용은 민심을 얻어야 한다는 득민심(得民心)을 비롯하여, 제도를 정해야 한다는 정제도(定制度)와 이전 시대를 본받아야 한다는 법전대(法前代), 근본을 알아야 한다는 지대체(知大體), 작은 일을 배려하라는 여미(慮微), 시초에 근신하라는 근시(謹始), 안정을 숭상하라는 상안정(尙安靜), 강직한 성품과 명석한 두뇌를 중요하게 여겨야 한다는 중강명(重剛明), 예법은 본국의 풍속을 따라야 한다는 의종본속(儀從本俗), 중국 섬기기를 예(禮)로써 해야 한다는 사천이례(事大以禮), 신료를 대접할 때 법도가 있어야 한다는 대신료유법(待臣僚有法), 문무를 하나 같이 대접해야 한다는 대문무여일(待文武如一) 등이다.

이 중 본 자료는 ‘의종본속’조로, 예법과 풍속은 이전부터 내려오던 독자적인 것을 따라야 한다는 내용이다. 중국과 우리는 풍토와 기후가 다르기 때문에, 조복(朝服) 이외의 의관은 반드시 중국의 제도를 따를 필요가 없다고 하였다. 언어 또한 통역을 담당하는 역관 이 외에는 옛 관행을 따르도록 하고, 연등 행사나 척석(擲石) 등도 계승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하였다. 이 같은 양성지의 주장은 조선 전기 주체적인 입장에서 중국과의 차별을 강조하던 흐름을 따르고 있다.

조선 전기에 중국과의 차별성을 강조하던 경향은 여러 부분에서 확인된다. 고려 후기에 수입된 농서인 『농상집요(農桑輯要)』가 농촌 현실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조선에서는 조선의 풍토에 맞는 『농사직설(農事直說)』을 국가 주도 하에 편찬하였다. 측우기의 제작이나 『칠정산(七政算)』의 간행 등도 조선의 현실에 맞게 천체의 운행이나 날짜 등을 계산하도록 역법을 체계화시키기 위한 것이었다.

이 밖에도 단군에 대한 인식이나 하늘에 제사 지내는 제천(祭天) 행사에 대한 강조도 있었다. 고려 후기 수차례 외침을 받는 가운데 단군은 개국 시조로 인식되기 시작하였다. 이어 조선 전기에는 1412년(태종 12) 단군을 기자묘(箕子廟)에 함께 모시게 되었다. 이는 중국과의 관계를 고려해 기자를 더 숭배하지만 동시에 단군에 대한 숭배도 중요해지는 양상을 반영한 것이었다. 그 결과 1429년(세종 11) 단군 사당을 따로 짓고, 고구려의 시조인 동명왕(東明王, 기원전 58~기원전 19)을 함께 모시게 되었다. 단군에 대한 숭배는 건국 시조라는 인식의 등장이자, 민족사의 유구성에 대한 강한 자부심이 표현된 것이었다.

이 사료에 표현된 양성지단군에 대한 인식 역시 이와 같은 측면에서 비롯된 것이었다. 제천 행사에 대한 강조 역시 그 연장선상에서 나왔다. 세종(世宗, 1397~1450, 재위 1418~1450)변계량(卞季良, 1369~1430)은 우리나라가 천자가 제후로 분봉한 나라가 아니라 유구한 역사를 가진 자주국임을 강조하면서 제천 행사의 시행을 주장하였고, 실제 변계량의 건의는 세종에게 왕위를 물려 주고 상왕으로 물러나 있던 태종(太宗, 1367~1422, 재위 1400~1418)의 허가를 받아 시행되었다.

양성지가 우리나라의 독자적인 고유 문화를 강조한 것도 이 같은 당시 시대적 흐름의 연장선상에서 이루어졌다. 양성지는 중국 문화와 조선 문화가 같은 것은 법 제도와 윤리 분야이고 언어나 의관, 풍속 등은 중국과 다르다고 하였다. 그는 우리 고유의 풍속 등을 적극 옹호하였으며, 심지어 중국 문화의 영향을 받으면서도 부분적으로는 나라의 풍속을 유지했던 서하(西夏)나 몽고(蒙古)의 태도도 배울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였다. 그렇다고 하여 양성지가 중국 문화를 완전히 배격한 것은 아니었다. 그는 기본적으로 중국에 대한 사대의식(事大意識)을 갖고 있었고, 중국 문화를 수용하자는 주장도 하였다. 중국에 유학생을 보내 새로운 문물을 배워 오자고 청한 적도 있었다.

양성지의 이러한 주장은 한편으로는 중국 문화에 대한 존경의 태도를 담고 있었지만, 동시에 우리 전통 문화의 우수성에 대한 강한 자긍심이 반영된 것이기도 하였다. 양성지는 이런 자긍심을 바탕으로 우리 문화와 중국 문화를 조화시키고자 하였던 것이다.

참고문헌

논문

「양성지, 국가와의 공동운명체, 세신의 정치를 꿈꾸다」,『내일을 여는 역사』50,김정신,내일을 여는 역사,2013.
「『동국여지승람』에 반영된 자주의식」,,서태원,한국역사민속학회,2009.
「눌재 양성지의 사회⋅정치사상」,『역사교육』17,한영우,역사교육연구회,1975.

관련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링크연결

책목차 글자확대 글자축소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페이지상단이동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