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료로 본 한국사
  • 시대별
  • 조선 전기
  • 사회
  • 유교적 지배 질서의 확립
  • 가묘의 설치

가묘의 설치

  • 국문
  • 원문
  • 해설
  • 참고자료

사헌부 대사헌 이지(李至) 등이 두어 가지 조목을 상소로 진달하였는데, 소(疏)는 이러하였다.

“1. 가묘(家廟)의 법은 엄하게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예전에 부모를 섬기는 자는 살아서는 효도를 다하고, 죽으면 살아서 봉양하던 것보다 후하게 하여 섬기기를 생존한 것같이 하되, 종신토록 게을리하지 않았으니, 이것은 그 부모를 죽은 것으로 여기지 않는 뜻입니다. 부도(浮屠)의 속화설(速化說)이 행해지면서부터 남의 자식 된 자는 간사한 말에 혹하여, 부모가 죽으면 부처에게 올려 천당(天堂)에서 산다고 생각하고, 상(喪)을 마친 뒤에는 공허(空虛)한 것에 붙이고 다시 사당[廟]을 세워 섬기지 않으니, 그러므로 국가에서 풍속이 날로 박(薄)하여지는 것을 염려하여 매양 명령을 내리매, 반드시 가묘(家廟)의 영(令)을 먼저 하여 백성의 덕이 후한 데로 돌아가게 하려고 한 지가 이미 여러 해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즐겨 행하는 자가 없으니, 이는 이단의 사설(邪說)이 굳어져서 깨뜨릴 수 없고, 또한 설치하는 방법을 알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신 등은 생각건대, 왕성(王城)은 풍화(風化, 교화)의 근원이요, 출치(出治, 정치)의 근본이니, 사대부의 집으로 하여금 먼저 행하게 한 뒤에 그 나머지도 행하게 하면, 무엇이 행하여지지 않겠습니까? 또 도성(都城) 안은 집이 협착하여 사당을 설치하기가 어려우니, 따로 궤(樻) 하나를 만들어 신주(神主)를 넣어서 깨끗한 방에다 두게 하여 간편한 것을 따르게 하고, 외방(外方)에는 각각 주⋅부⋅군⋅현의 공아(公衙) 동쪽에다 임시로 사당(祠堂)을 설치하여 명(命)을 받고 나가는 수령이 적장자(嫡長子)라면 신주(神主)를 받들고 부임하게 하고, 적장이 아니면 또한 주현의 사당에서 지방(紙榜)을 써서 예를 행하게 하여 조정에 있든지 외방에 있든지 사당의 제사를 주장하는 자는 매일 새벽에 일어나서 분향재배(焚香再拜)하고, 출입할 때에 반드시 고(告)하며, 모든 제의(祭儀)를 한결같이 『문공가례(文公家禮)』에 의하여 아랫사람에게 보이면, 권면하지 않고도 자연히 교화가 백성에게 미칠 것입니다. 비록 본래부터 사당을 세우지 않은 자라도 반드시 이로부터 흥기(興起)할 것입니다.

서울에서는 명년 정월부터, 외방에서는 2월부터 시작하여 거행하게 하고, 따르지 않는 자는 헌사(憲司)에서 규리(糾理)하여 파직한 연후에 계문(啓聞)하게 하소서.

태종실록』권2, 1년 12월 5일(기미)

예조에서 계하기를, “대소인원(大小人員)의 가묘(家廟) 제도는 여러 번 교지(敎旨)를 받아 법을 마련하였으나, 근년 이래로 고찰(考察)이 없으므로 인하여 서울과 지방에서 가묘를 세우지 않고 신주(神主)를 만들지 않는 사람이 자못 많습니다.

청하건대 거듭 밝혀서 2품 이상은 오는 무신년으로, 6품 이상은 오는 경술년으로, 9품 이상은 오는 계축년으로 기한을 삼아 모두 가묘를 세우게 하고, 그 주묘(主廟)의 가사(家舍)는 주제(主祭)하는 자손에게 전하고 다른 사람에게 주지 말도록 할 것이며, 전과 같이 가묘를 세우지 않고 신주를 만들지 않는 사람은, 서울에서는 사헌부가, 외방(外方)에서는 감사가 일정한 때가 없이 고찰(考察)하여 풍속을 바로잡도록 하소서” 하니, 그대로 따랐다.

세종실록』권35, 10년 9월 19일(무진)

司憲府大司憲李至等, 疏陳數條. 疏曰, 一, 家廟之法, 不可不嚴也. 古之事親者, 生則致其孝, 歿則當厚於生養, 事之如存, 終身不怠, 此不死其親之義也. 自浮屠速化之說行, 而爲人子者惑於邪說, 親歿則薦之於佛, 以爲得生天堂, 除喪之後, 付之空虛, 不復廟而事之, 故國家慮風俗之日薄, 每下旨必先家廟之令, 欲民德之歸厚, 旣有年矣. 然未有樂而行之者, 蓋異端之邪說, 堅不可破, 亦或未知施設之方也. 臣等竊謂王城, 風化之源, 出治之本也, 令士大夫家先行之, 而後及其餘, 則何所不行乎? 且都城之內, 室宇逼側, 難以置廟, 別爲一(樻)〔櫃〕, 以藏神主, 置於淨室, 以從簡便; 外方則各於州府郡縣公衙之東, 假設祠堂, 受命出守者, 爲嫡長則奉神主而之任, 非嫡長則亦於州縣祠堂, 用紙牌行禮. 其在朝在外主祠堂之祭者, 每日晨起, 焚香再拜, 出入必告; 凡祭儀, 一依『文公家禮』, 以示於下, 則不待勸勉, 而自然化及於民矣. 雖素不立廟者, 必自此而興起矣. 京中則明年正月, 外方則二月爲始, 使之擧行, 其不從者, 憲司糾理罷職, 然後啓聞.

『太宗實錄』卷2, 1年 12月 5日(己未)

禮曹啓, 大小人員家廟之制, 累次受敎立法, 然近年以來, 因無考察, 中外不立家廟, 不作神主者, 頗多有之. 請申明二品以上, 來戊申年, 六品以上, 來庚戌年, 九品以上, 來癸丑年爲限, 竝皆立廟, 其主廟家舍, 傳於主祭子孫, 毋得與他, 如前不爲立廟作主者, 京中司憲府⋅外方監司, 無時考察, 以正風俗. 從之.

『世宗實錄』卷35, 9年 2月 10日(戊辰)

이 사료는 조선 초기 가묘(家廟)를 보급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 주는 내용이다. 가묘는 유교의 가례 중 특히 제례를 수행하던 곳이다. 고려 시대에도 가묘를 세워 제사를 지내게 했지만, 일반적으로 사찰에 위패를 모시는 원당(願堂)이 융성하여 크게 성행하지는 못하였다. 그 뒤 고려 말기에 이르러 주자 성리학의 예법인 『주자가례(朱子家禮)』에 근거한 제사법이 보급되면서 가묘가 부각하기 시작하였다. 정몽주(鄭夢周, 1337~1392) 등이 가묘의 설립을 제창하자 고려 조정에서는 1390년(공양왕 2년) 2월에 사대부 집안의 제의(祭儀)를 반포해서 적장 자손이 제사를 주관하게 하는 원칙을 세웠고, 기일예의식(忌日禮儀式)을 『주자가례』에 입각하여 행하도록 하였으며, 1391년(공양왕 3년) 6월에는 가묘 제도를 실행하라고 명하기도 하였다.

조선으로 들어온 이후인 1397년(태조 6년) 4월에 간관(諫官)이 사대부는 가묘제를 지내야 한다고 상서했으며, 1413년(태종 13년) 5월에는 한성부에서 가묘제를 권장하였다. 이후 『경국대전(經國大典)』에 6품 이상 문무관은 3대, 7품 이하는 2대를 제사 지내며, 일반인은 단지 부모만을 제사 지낸다고 규정한 것으로 보아 고려 시대보다 가묘 제도가 더욱 강화되었음을 알 수 있다. 선조(宣祖, 재위 1567~1608) 대 이후 가묘의 설치는 사대부 양반층에게 일반화되었다.

가묘는 보통 동쪽에 위치하며 3칸 정도로 건축된다. 보통 한 집에 한 채이나 때로는 별묘(別廟)라고 하여 작은 규모의 사당이 더 있는 경우도 있었다. 대부분의 가묘는 독립된 건축물이었지만, 가난한 사대부나 종자의 집에서는 간혹 깨끗한 방 한 칸을 사용하여 이를 대신하기도 하였다.

참고문헌

논문

「15⋅16세기 주자가례의 시행과 그 의의」,『한국사론』21,고영진,서울대학교 국사학회,1988.
「고려후기 주자학 수용과 주자서 보급」,『동방학지』77⋅78⋅79,도현철,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1993.
「≪주자가례≫와 그 조선에서의 행용과정」,『동방학지』70,배상현,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1991.
「조선초기의 제사상속법제-조선왕조실록의 기사를 중심으로-」,『석당논총』13,신영호,동아대학교 석당학술원,1987.
「조선사묘발생에 대한 일고찰」,『진단학보』5,유홍렬,진단학회,1936.
「주자가례를 통해 본 조선의 예치」,『정신문화연구』80,임민혁,한국정신문화연구원,2000.
「중국의례가 한국의례생활에 미친 영향-「주자가례」와「사례편람」의 상례를 중심으로-」,『문화인류학』6,장철수,한국문화인류학회,1974.
「조선전기 주자가례의 수용과 제사승계 관념」,『역사민속학』12,정긍식,한국역사민속학회,2001.
「조선초기 주자가례의 이해과정; 국상의례를 중심으로」,『한국사론』8,지두환,서울대학교 국사학과,1982.

저서

『유교의 예치 이념과 조선』, 김상준 등, 청계, 2007.
『한국 의례의 연구(개정증보판)』, 송재용, 박문사, 2010.
『17세기 조선의 이야기-예법 세상을 가르는 칼바람 소리』, 윤천근, 새문사, 2008.
『조선 중기 예학 사상과 일상 문화』, 이혜순 외, 이화여자대학교 출판부, 2008.
『조선초기 상장의례 연구』, 정종수, 중앙대학교 박사학위 논문, 1994.
『조선시대 사상사연구논고』, 한우근, 일조각, 1996.

관련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링크연결

책목차 글자확대 글자축소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페이지상단이동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