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료로 본 한국사
  • 시대별
  • 조선 전기
  • 사회
  • 유교적 사회 윤리의 보급
  • 상장례의 관습에 대한 규제

상장례의 관습에 대한 규제

  • 국문
  • 원문
  • 해설
  • 참고자료

예조에서 계하기를, “『원(元)⋅속육전(續六典)』에 실려 있는 여러 해 동안 내린 판지(判旨)를 서울에서나 지방 관리들이 받들어 시행하지 아니하니, 그 받들어 시행하지 않는 조항을 삼가 기록하여 올리오니, 청컨대 지금부터 더욱 명백히 거행하도록 하고, 이에 어긴 자는 논죄하소서. ……(중략)……

1. 영락 11년(1413, 태종 13) 사간원의 장계인데, 불교라는 것은 군신의 의리도 없고 부자의 은혜도 없이 허황되고 허망한 말을 가지고 망령스럽게 은혜를 갚는다는 말을 붙여서 세상을 현혹하게 하고 백성을 속이며 풍속을 패망케 하니, 우리 유도(儒道)에 해됨이 이보다 심함이 없습니다. 옛날 당(唐)⋅우(虞) 3대 때에 나라가 오랫동안 존속하였고 사람의 수명도 길었는데, 이것은 실로 부처가 그렇게 하여 준 것이 아닙니다. 한나라 명제(明帝) 때에 불법(佛法)이 처음으로 들어오게 되었는데, 명제(明帝) 이후로부터 난리와 패망이 계속되어 국운이 오래 지속되지 못하였고, 그 뒤에 양나라⋅진나라⋅후위 때에는 부처 섬기기를 더욱 근실하게 하였으나, 나라의 존속은 더욱 단축되었고, 드디어 불교의 계율을 지킨 임금으로서 대성(臺城)에서 굶어 죽는 화1)를 당하게 되었으니, 부처를 섬겨서 복을 구하였다는 것이 과연 어디에 있습니까? 부처를 믿을 것이 없음은 변론할 것도 없이 명백한 일입니다.

어리석고 무식한 자는 책망할 것도 없으려니와, 세상에서 고명하였다고 하는 자도 또한 여기에 혹하여 섬기는 것은 어떤 까닭입니까? 대개 사악한 말이 틈을 타고 들어와서 유혹하게 되면, 미치기는 쉬우나 깨어나기는 어려운 것입니다. 그러므로 사람이 부모상이나 처자상을 다하여 애통 박절한 때에, 그 틈을 타서 복전(福田)의 이익이라는 말로 꾀어 차츰차츰 그 가운데로 들어가서 가산을 탕진하기에 이르니 사악한 말이 사람을 해치는 것이 이와 같습니다. 이제 우리 전하께서 크게 개혁하였으니, 진실로 천 년 동안에 없던 아름다운 일입니다.

그러나 죽은 자를 위하여 부처에게 공양하거나 승려에게 재를 드리는 일은 아직 낡은 습속을 고치지 못해, 사람이 죽으면 모두 좋은 길로 가게 한다 하면서 이미 칠칠재(七七齋)를 올리고, 또 법석(法席)의 모임을 만들어, 무식한 무리들이 오로지 겉만 화려한 것만 숭상하여 남의 이목에 자랑만 하려 합니다. 만일 부처가 영험이 있다고 하여, 사람들의 시주를 받아 사람의 죄를 구원해 준다면, 이것은 벼슬과 옥사(獄事)나 팔아먹는 탐관오리가 하는 일이니 어찌 이러한 이치가 있겠습니까? 또 죽고 사는 것은 운명에 있는 것이요, 재앙과 복은 하늘에 매인 것이니, 비록 부지런히 빌어도 부처가 어떻게 그 사이에 은혜를 베풀겠습니까? 엎드려 바라오니, 전하께서 관련 관서에 명하여 상장과 제사 의식은 일체 『문공가례(文公家禮)』에 의하도록 하고, 부처에 대한 일은 엄금케 하여 여러 사람의 의혹을 끊어 없애게 하소서” ……(중략)…… 이상 30가지 조목을 다 그대로 따랐다.

세종실록』권10, 2년 11월 7일(신미)

형조에 전지(傳旨)를 내려 말하기를, “우리나라 백성들의 상(喪)⋅제(祭)의 법이 고려의 비루한 풍습을 많이 따르므로, 금지하는 법을 세워서 『육전』에 실었으나, 유사가 능히 규찰하지 못하여 예전 습관을 그대로 따르기 때문에 바르게 될 날이 기약이 없다. 지금의 민간 풍속이 평상시에는 귀천을 논함이 없이 다투어 음사(淫祀)2)를 숭상하고, 무당[巫覡]을 높이 신뢰해서 재물과 곡식을 허비한다. 상(喪)을 당하게 되면 혹은 무당의 집에 가서 풍악을 베풀어 신을 먹이고, 혹은 절[佛寺]에 올라가서 재(齋)를 베풀어 복을 빌며, 혹은 장삿날[葬日]에 술과 음식을 많이 베풀어서 손님과 주인이 서로 위로하되, 되도록 풍성한 것을 숭상하여, 부유한 자는 떠벌리고 빈한한 자는 억지로 따라 하면서 손님과 벗을 불러 모아, 남자와 여자가 들끓게 하여 막대한 경비를 소비한 뒤에야 마음에 만족해하고, 향리(鄕里)의 자랑거리가 된다. 이것이 풍속이 되어 절약할 줄을 모르다가, 한 번만 흉년을 만나면 곧 굶주리게 되니 진실로 답답한 일이다. 다만 민생이 이 때문에 가난하고 고생할 뿐 아니라, 풍속의 좋고 나쁨이 실로 이것에 관계되니, 이제부터 이후로는 무릇 풍악을 베풀고 군중을 모아 귀신을 음사하는 자, 상을 당한 집에서 무당에게 가서 귀신을 먹이는 자, 손님을 맞고 재를 베푸는 자, 장삿날에 술을 베푸는 자가 있으면, 서울 안에서는 사헌부가, 외방에서는 감사와 수령이 거듭 밝혀서 엄하게 금하고, 만일 범하는 자가 있으면 손님과 주인을 모두 죄주라” 하였다.

세종실록』권76, 19년 2월 14일(갑술)

1)대성(臺城)에서 굶어 죽는 화 : 중국 양나라 무제(武帝)가 불교를 믿다가 후경(侯景)의 반란을 만나 대성(臺城)에서 굶어 죽은 고사이다. 대성은 남북조 시대 천자의 어소(御所)를 말한다. 양 무제는 동태사(東太寺)를 대성 안에 짓고, 대불각 7층을 만들어 국고를 낭비하다가 백성의 원망을 샀는데 이 틈을 타고 후경의 반란이 발생하였으며, 양무제는 대성에 유폐되어 굶어 죽었다.
2)음사(陰祀) : 조선 시대 유교 윤리와 명분에 어긋나는 신(神)을 제사지내는 행위이다. 유교적 윤리에 어긋나는 천지산천⋅일월성신에 대한 자연숭배, 정령에 대한 신앙 등을 말한다.

禮曹啓『元續六典』內 各年判旨, 中外官吏或不奉行, 其不奉行條件, 謹錄以聞, 請申明擧行, 違者論罪. ……(中略)…… 一, 永樂十一年司諫院啓 佛者, 去君臣之義 父子之恩, 以浮誕之辭, 妄托報恩之說, 惑世誣民, 傷風敗俗. 吾道之害, 孰甚於此? 在昔唐虞三代之時, 歷年多而享壽長, 此固非佛氏之致然也. 漢明帝時, 始有佛法, 明帝以後, 亂亡相繼, 運祚不長. 及梁陳元魏之際, 事佛尤謹, 年代尤促, 遂使持戒之主, 終有臺城之禍, 事佛求福, 果安在也? 佛不足信, 不待辨說而自明矣. 蠢蠢無知, 固不足責, 世號高明者, 亦惑而事之, 何哉? 大抵邪說乘間得誘, 則易惑而難悟, 故人有喪父母⋅失妻子而哀痛迫切之間, 誘之以福田利益之說, 駸駸然入於其中, 至於蕩盡家産, 邪說之害人如此. 今我殿下斷然一革, 誠千載之美事也. 然爲死者供佛齋僧之事, 因循未革, 人死則皆欲薦拔, 旣設七七之齊, 又設法席之會, 無識之徒, 專尙浮華, 誇人耳目. 假如佛氏有靈, 受人之饋, 救人之罪, 則是賣官⋅鬻獄汚吏之所爲也, 豈有此理乎? 且死生有命, 禍福在天, 縱有祈禱之切, 佛氏安能施惠於其間哉? 伏望殿下, 命攸司, 喪祭之儀, 一依『文公家禮』, 痛禁佛事, 以斷群疑. ……(中略)…… 已上三十條, 皆從之.

『世宗實錄』卷10, 2年 11月 7日(辛未)

傳旨刑曹, 本國人民喪祭之法, 多襲高麗卑陋之風, 雖立禁制, 載在『六典』, 有司不能糾察, 因循舊習, 歸正無期. 當今民俗, 其在平時, 無問尊卑, 競崇淫祀, 尊信巫覡, 費散財穀. 及其居喪, 或詣巫家, 張樂饗神, 或上佛寺, 設齋祈福, 或於葬日, 多設酒饌, 賓主相慰, 務崇豐厚, 富者誇張, 貧者黽勉, 召會賓朋, 男女雜(畓)〔沓〕, 糜費甚多, 然後快於其心, 而爲鄕里之所譽. 以此成風, 不知節用, 一値凶荒, 輒至飢餓, 誠可於邑. 非但民生因是貧苦, 風俗美惡, 實關於此, 自今以後, 凡有作樂聚衆淫祀鬼神者, 與居喪之家就巫饗神者⋅邀賓設齋者 及葬日致酒者, 京中憲司⋅外方監司守令申明痛禁, 如有犯者, 賓主皆罪.

『世宗實錄』卷76, 19年 2月 14日(甲戌)

이 사료는 조선 초기의 상례 정착 과정에서 불거진 사회상과 이를 성리학적 상장례(喪葬禮)로 대체하려는 시도를 보여 주는 내용이다.

조선이 건국 초부터 실시한 배불숭유(排佛崇儒) 정책 아래 왕실과 사대부는 생활에서 불교 의식 대신 점차 유교 의례를 따르는 경향이 형성되었다. 이러한 유교 의례의 제도화와 생활화는 『주자가례(朱子家禮)』의 규정을 충실히 따르는 방향으로 전개되었다.

원래 『예기(禮記)』「왕제(王制)」에서 종묘 제도와 관련해 천자는 삼소삼목(三昭三穆)과 태조묘(太祖廟)를 포함한 칠묘(七廟)를, 제후는 이소이목(二昭二穆)과 태조묘를 포함한 오묘(五廟)를, 대부(大夫)는 일소일묘(一昭一廟)와 태조묘를 포함한 삼묘(三廟)를, 사(士)는 일묘(一廟), 서인(庶人)은 침(寢)에서 제사한다고 규정하였다. 이에 따라 고려 공민왕(恭愍王, 재위 1351~1374) 때 정몽주(鄭夢周, 1337~1392)는 대부(大夫)에서 하급 관원과 서인(庶人)들까지 제사를 모시도록 권장하였다. 그 후 1390년(공양왕 2년)에 가묘(家廟)를 제정하라는 명이 내려 각 가정에서 부모의 신주를 모시는 사당을 짓게 되었다. 당시 조준(趙浚, 1346~1405)은 『주자가례』에 따라 대부 이상은 3대, 6품 이상은 2대, 7품 이하 서인에 이르기까지는 다만 그 부모를 제사하게 하였다. 이것이 『경국대전(經國大典)』이 완성되면서 「예전(禮典)」에서 제례 대상을 사대부 이상은 4대, 6품 이상은 3대, 7품 이하는 2대, 일반 서민은 부모 제사만 지내도록 규정하였다.

이와 더불어 묘제는 법제적 제도와 양식에 의해 이루어지도록 하였다. 신분에 따라 묘의 명칭과 규모, 조성 방법과 각종 석물 배치에 따른 제한 규정 및 형태와 수량 등 외형적 요소에 차등을 두었으며, 무덤 안의 구조와 양식에 대해서도 일정한 규정이 적용되었다.

그러한 사례가 상례 중 가장 큰 규모인 국상에서 나타나고 있다. 즉 조선의 국장 제도는 태조(太祖, 재위 1392~1398)가 죽자 태종(太宗, 재위 1400~1418)이 중국 송나라 제도를 받아들여 확립하였다. 이후 국법이 정해지면서 왕과 왕비의 국장 기간은 5개월, 정4품 이상 사대부는 3개월, 그 밖의 사람은 한 달로 규정하였다. 또한 1406년(태종 6년)에 대신의 예장에 석실(石室)을 쓰지 못하게 하고 회격묘(灰隔墓)를 조성하게 하였고, 세종(世宗, 재위 1418~1450) 때 『오례의(五禮儀)』 편찬이 시작되면서 회격묘 조성을 정책적으로 권장하였다.

경국대전』 「예전」 상장조(喪葬條)에 의하면, 분묘는 경내의 구역을 한정하여 농사를 짓거나 목축을 금하게 하였고, 그 한정된 규모는 종친이면 1품은 사방 각 100보, 2품은 90보, 3품은 80보, 4품은 70보, 5품은 60보, 6품은 50보로 규정하여 직위에 따라 차례로 10보씩 감하게 하였고, 7품 이하 생원⋅진사⋅유음⋅자제는 6품과 같고, 여자는 남편의 관직에 따르게 하였다. 또 『경국대전』에 “서울에서 10리 이내와 인가의 100보 내에는 매장하지 못한다”고 규정하였고, 조선 후기 1746년(영조 22년)에 편찬된 『속대전(續大典)』에서는 “서울 10리 이내에 매장하는 자는 도원릉수목율(盜園陵樹木律)에 의하여 논죄하게 하고, 기한을 강제로 정하여 발굴 이장하게 한다”고 하여 상장에 따른 묘제를 엄격히 하였다.

한편 조선 시대 사대부의 장례 기간은 품계에 따라 달리하여 『경국대전』 예전 상장조에는 “4품 이상은 3월장, 5품 이하는 유월장(踰月葬)을 시행하고, 가난하여 기한이 지나도록 장례를 치르지 못하면 예조에서 장례 비품을 지급한다”라고 규정하였다. 이러한 규정은 『예기』에 “천자는 7월장, 제후는 5월장, 대부는 3월장”이라 하였고, “많은 것을 귀하게 여긴다”는 규정에서 영향을 받은 것이다.

참고문헌

논문

「15⋅16세기 주자가례의 시행과 그 의의」,『한국사론』21,고영진,서울대학교 국사학과,1988.
「상장례 풍속의 사적 고찰」,『비교민속학』11,김용덕,비교민속학회,1994.
「예서와 관행의 관혼상제 비교」,『우리 민속학의 이해』,류춘규,월인,2002.
「≪주자가례≫와 그 조선에서의 행용과정」,『동방학지』70,배상현,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1991.
「조선초기 상제의 불교적 요소」,『한국 고⋅중세사회의 구조와 변동-한국사회사연구회논문집』11,안호룡,문학과지성사,1988.
「포은과 주자가례」,『인문과학논총』30,이범직,건국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1998.
「평생의례의 사회풍속」,『서울의 사회풍속사』,정종수,서울시립대학교 서울학연구소,1995.
「우리나라의 상장의례에 나타난 효관념」,『한국의 수의문화』,정종수,신유출판사,2002.
「조선초기 주자가례의 이해과정; 국상의례를 중심으로」,『한국사론』8,지두환,서울대학교 국사학과,1982.

저서

『조선의 관혼상제』, 김종혁, 중심, 2002.
『한국의 관혼상제』, 장철수, 집문당, 1995.
『조선초기 상장의례 연구』, 정종수, 중앙대학교 박사학위 논문, 1994.

관련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링크연결

책목차 글자확대 글자축소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페이지상단이동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