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료로 본 한국사
  • 시대별
  • 조선 전기
  • 사회
  • 유교적 사회 윤리의 보급
  • 격몽요결

격몽요결

  • 국문
  • 원문
  • 해설
  • 참고자료

학자는 반드시 성심으로 도를 향하고, 세속의 잡다한 일로써 자기의 뜻을 어지럽히지 않은 뒤에야 학문의 기초가 이루어졌다고 할 수 있다. ……(중략)…… 몸과 마음을 가다듬는 데는 구용(九容)보다 더 절실한 것이 없으며, 학문을 진취시키고 지혜를 더하는 데는 구사(九思)보다 더 절실한 것이 없다. 이른바 구용(九容)이란 다음과 같다.

걸음걸이는 무겁게 하라[足容重]. 【거동을 가볍게 하지 마라. 만약 어른 앞을 지나갈 적에는 여기에 구애되지 않아야 한다.】 손가짐을 공손히 하라[手容恭].【손은 아무렇게나 놓아 두어서는 안 된다. 일이 없을 때는 단정히 모으고 함부로 움직여서는 안 된다.】 눈 모양은 단정히 하라[目容端]. 【눈을 바르게 두어야 하고 흘겨보거나 간사하게 보지 말아야 한다.】 입은 가만히 다물라[口容止]. 【말을 하거나 음식을 먹을 때를 제외하고는 항상 움직이지 말아야 한다.】 말소리는 조용히 하라[聲容靜]. 【소리와 기운을 잘 가다듬어야 하며 재채기나 가래 등의 잡소리를 내지 말아야 한다.】 머리 모양은 항상 똑바로 두라[頭容直]. 【머리를 항상 곧게 하고 몸을 반듯이 세워야 하며 한쪽으로 기울이거나 비스듬하게 하지 말아야 한다.】 숨쉬기를 정숙히 하라[氣容肅]. 【숨쉬기를 잘 조절하고 소리를 내서는 안 된다.】 설 때는 덕스럽게 하라[立容德]. 【한쪽으로 비뚤어지게 서지 말고 똑바로 서서 덕스러운 기상이 있어야 한다.】 얼굴 모습은 장엄하게 하라[色容莊]. 【얼굴 모습을 가다듬고 태만한 기색이 없어야 한다.】

이른바 구사(九思)라는 것은 다음과 같다. 밝게 보기를 생각할 것[視思明]. 【보는 데 가려짐이 없으면 환하여 보이지 않는 것이 없다.】 총명하게 듣기를 생각할 것[聽思聦]. 【듣는 데 막힘이 없다면 분명하여 듣지 못하는 것이 없다.】 안색은 온화하게 하기를 생각할 것[色思溫]. 【안색은 온화하게 하여 노한 기색이 없음이다.】 모습은 공손히 할 것[貌思恭]. 【몸에 단정하지 않은 데가 없는 것이다.】 말하는 데는 충(忠)을 생각할 것[言思忠]. 【한마디 말을 하더라도 충신(忠信)하지 않음이 없음이다.】 일하는 데는 경건하게 할 것을 생각할 것[事思敬]. 【한 가지 일이라도 경건하게 하지 않음이 없음이다.】 의문이 있을 때는 묻기를 생각할 것[疑思問]. 【마음에 의심나는 것이 있으면 선각에게 나아가 아낌없이 모르는 것을 묻는다.】 분할 때에는 어려움이 닥칠 것을 생각할 것[忿思難]. 【성이 나거든 잘 다스려 이성으로 억제하여야 한다.】 이득을 얻으면 의에 합당한지를 생각할 것[見得思義]. 【재물을 보거든 의리인지 이익인지를 분명히 가려 의에 합당한 연후에 취해야 한다는 것.】 항상 구용⋅구사를 마음에 두고 몸가짐을 추슬러 잠시라도 방심해서는 안 된다. 또 앉는 한쪽에 써 두고 수시로 쳐다보아야 할 것이다.

예가 아니거든 보지 말며[非禮勿視], 예가 아니거든 듣지 말며[非禮勿聽], 예가 아니거든 말하지 말며[非禮勿言], 예가 아니거든 움직이지 마라[非禮勿動]는 이 4가지 말은 수신(修身)하는 요점이다. 예와 예가 아닌 것을, 초학자로서는 분별하기 어려우므로 반드시 이치를 궁구하여[窮理] 밝혀야 한다. 이미 아는 데에서 힘써 행하기만 하면 도의 경지에 반 이상은 넘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학문하는 것은 일상생활 속에 있으니, 만일 평소에 공손하게 거하고 공경스럽게 일을 처리하며 충(忠)으로 남을 대하면 이를 학문이라 할 것이니, 글을 읽는 것은 이러한 이치를 밝히고자 해서일 뿐이다.

의복은 사치스럽게 입어서는 안 되니 추위를 막는 정도면 된다. 음식은 맛있는 것을 찾아서는 안 되니 주림을 면할 정도면 된다. 거처는 안락한 것을 구해서는 안 되니 병이 나지 않을 정도면 된다. 오직 학문에 대한 노력과, 마음을 바르게 함과, 예의를 법도에 맞게 지키는 일은 날마다 힘쓰고 힘써야 하며 스스로 만족해서는 안 된다.

자기의 사욕을 이기는[克己] 공부가 일상생활에서 가장 절실하다. 이른바 사욕[己]이라는 것은 내 마음이 좋아하는 바가 천리(天理)에 합당하지 않는 것을 말한다. 반드시 내 마음이 색(色)을 좋아하는가, 이(利)를 좋아하는가, 명예를 좋아하는가, 벼슬을 좋아하는가, 편안하게 지내기를 좋아하는가, 잔치하며 놀기를 좋아하는가, 진기한 보배를 좋아하는가를 살펴야 한다. 모든 좋아하는 것들이 이치에 맞지 않으면, 한 번에 모든 것을 깨끗이 없애 버려 싹도 남겨 두지 않은 뒤에야 내 마음이 좋아하는 것이 비로소 의리에 합당하여 이겨 낼 사욕이 없게 될 것이다.

말 많고[多言] 생각 많은 것[多慮]이 마음에 가장 해로우니, 일이 없으면 정좌(靜坐)하여 존심(存心)하고, 남들을 접대할 때는 마땅히 말을 가려서 간결하고 신중하게 해야 한다. 때에 맞게 말하면 말이 간결하지 않을 수 없으니, 말이 간결한 자는 도에 가깝다. 선왕의 법복(法服)이 아니면 감히 입을 수 없고, 선왕의 법언(法言)이 아니면 감히 말할 수 없으며, 선왕의 덕행이 아니면 감히 행할 수 없는 것이니, 이를 일생토록 명심해야 할 것이다.

학문하는 자는 한결같이 도를 향해야 할 것이니, 외물에 지배되어서는 안 되니 바르지 못한 외물은 일절 마음에 담아두지 말아야 한다. 고을 사람들이 모여서 만일 바둑⋅장기⋅쌍륙 등의 노름을 하거든 눈길도 주지 말고 물러나야 할 것이며, 창기(倡妓)들이 가무하는 것을 보거든 마땅히 피해 가야 할 것이다. 고을의 큰 모임에서 고을 어른이 억지로 붙잡아 피해 물러날 수 없거든, 자리에 있더라도 용모를 바로 하고 마음을 깨끗이 하여서, 간성(奸聲)과 난색(亂色)이 나를 범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 잔치에서 술을 마시더라도 잔뜩 취하지 않도록 하고 알맞게 마신 뒤에는 그만 마시는 것이 좋다. 음식은 적당히 먹어야 하니, 마음껏 먹다가 기(氣)를 손상해서는 안 된다. 말과 웃음은 간결하고 신중히 해야 하며 시끄럽게 떠들며 법도를 잃는 일이 없어야 한다. 행동거지는 차분해야 하니, 엄벙덤벙하여 몸가짐을 흩뜨려서는 안 된다.

어떤 일이 생기면 이치에 맞게 처리해야 하고, 글을 읽을 적에는 정성을 다해 이치를 따져야 한다. 이 2가지 외에도 정좌하여 마음을 가다듬어 고요한 가운데 복잡하게 일어나는 생각이 없이 항상 깨어 있어 멍청해지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다. 이른바 “경으로 마음을 곧게 하라[敬以直內]”는 말이 이와 같은 뜻이다.

마땅히 몸과 마음을 바르게 하여 안팎이 같아야 하며 그윽한 데서도 드러난 데서와 같이 하며, 혼자 있을 때에도 여러 사람이 있을 때와 같이하여, 이 마음을 사람들이 맑은 하늘의 밝은 태양을 볼 수 있는 것처럼 해야 한다. 항상 “한 가지 불의를 저지르고, 한 사람이라도 죄 없는 사람을 죽여서 천하를 얻는다 해도 그것을 하지 않겠다[行一不義 殺一不辜, 而得天下, 不爲]”는 뜻을 가슴속에 간직해야 할 것이다. 경에 거하여[居敬] 그 근본을 세우며, 이치를 궁구하여 선(善)을 밝히며, 힘써 행하여 실천해야 하니, 이 3가지는 평생 해야 할 일이다. ‘생각에 사특함이 없다[思無邪]’는 구절과 ‘공경하지 않음이 없다[毋不敬]’는 구절은 일생 동안 쓰더라도 다하지 못할 것이니 마땅히 벽에 걸어 두고 잠깐이라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마음을 보존하지 못한 것은 아닌가’, ‘배움에 진전이 없지는 않은가’, ‘행실에 힘쓰지 않은 점이 있는가’ 하고 매일 자주 점검하여, 이런 점이 있으면 고치고, 없으면 더욱 힘써서 죽을 때까지 부지런히 하고 게을리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율곡전서』권27, 『격몽요결』 지신장 제3

學者必誠心向道, 不以世俗雜事亂其志, 然後爲學有基址. ……(中略)…… 收斂身心, 莫切於九容, 進學益智, 莫切於九思. 所謂九容者. 足容重. 【不輕擧也. 若趨于尊長之前, 則不可拘此】. 手容恭. 【手無慢弛, 無事則當端拱. 不妄動】. 目容端, 【定其眼睫, 視瞻當正, 不可流眄邪睇】. 口容止. 【非言語飮食之時, 則口常不動】. 聲容靜. 【當整攝形氣, 不可出噦咳等雜聲】, 頭容直. 【當正頭直身, 不可傾回偏倚】. 氣容肅. 【當調和鼻息, 不可使有聲氣】. 立容德. 【中立不倚, 儼然有德之氣像】. 色容莊. 【顏色整齊, 無怠慢之氣】. 所謂九思者. 視思明. 【視無所蔽, 則明無不見】. 聽思聰. 【聽無所壅, 則聰無不聞】. 色思溫. 【容色和舒, 無忿厲之氣】. 貌思恭. 【一身儀形, 無不端莊】. 言思忠. 【一言之發, 無不忠信】. 事思敬. 【一事之作, 無不敬愼】. 疑思問. 【有疑于心, 必就先覺審問, 不知, 不措】. 忿思難. 【有忿必懲, 以理自勝】. 見得思義. 【臨財必明義利之辨, 合義然後取之】. 常以九容⋅九思, 存於心而檢其身, 不可頃刻放捨. 且書諸座隅, 時時寓目.

非禮勿視, 非禮勿聽, 非禮勿言, 非禮勿動四者, 修身之要也. 禮與非禮, 初學難辨, 必須窮理而明之. 但於已知處力行之, 則思過半矣.

爲學在於日用行事之間, 若於平居, 居處恭, 執事敬, 與人忠, 則是名爲學, 讀書者, 欲明此理而已.

衣服不可華侈, 禦寒而已. 飮食不可甘美, 救飢而已. 居處不可安泰, 不病而已. 惟是學問之功, 心術之正, 威儀之則, 則日勉勉而不可自足也.

克己工夫, 最切於日用. 所謂己者, 吾心所好, 不合天理之謂也. 必須檢察吾心, 好色乎, 好利乎, 好名譽乎, 好仕宦乎, 好安逸乎, 好宴樂乎, 好珍玩乎. 凡百所好, 若不合理, 則一切痛斷, 不留苗脈, 然後吾心所好, 始在於義理, 而無己可克矣.

多言多慮, 最害心術, 無事則當靜坐存心, 接人則當擇言簡重. 時然後言, 則言不得不簡, 言簡者近道. 非先王之法服, 不敢服, 非先王之法言, 不敢道, 非先王之德行, 不敢行, 此當終身服膺者也.

爲學者一味向道, 不可爲外物所勝, 外物之不正者, 當一切不留於心. 鄕人會處, 若設博奕樗蒲等戲, 則當不寓目, 逡巡引退, 若遇倡妓作歌舞, 則必須避去. 如値鄕中大會, 或尊長强留, 不能避退, 則雖在座, 而整容淸心, 不可使奸聲亂色有干於我. 當宴飮酒, 不可沈醉, 浹洽而止可也. 凡飮食當適中, 不可快意有傷乎氣. 言笑當簡重, 不可喧譁以過其節. 動止當安詳, 不可粗率以失其儀.

有事則以理應事, 讀書則以誠窮理. 除二者外, 靜坐收斂此心, 使寂寂無紛起之念, 惺惺無昏昧之失可也. 所謂敬以直內者如此.

當正身心, 表裏如一, 處幽如顯, 處獨如衆, 使此心如靑天白日, 人得而見之. 常以行一不義, 殺一不辜, 而得天下, 不爲, 底意思, 存諸胸中. 居敬以立其本, 窮理以明乎善, 力行以踐其實, 三者, 終身事業也. 思無邪, 毋不敬, 只此二句, 一生受用不盡, 當揭諸壁上, 須臾不可忘也. 每日頻自點檢, 心不存乎, 學不進乎, 行不力乎, 有則改之, 無則加勉, 孜孜毋怠, 斃而後已.

『栗谷全書』卷27, 『擊蒙要訣』, 持身章 第3

이 사료는 율곡(栗谷) 이이(李珥, 1536~1584)의 저술인 『격몽요결(擊蒙要訣)』중 일부인 제3장 ‘지신(持身)’조의 내용이다. 『격몽요결』은 1577년(선조 10년) 이이가 청년들에게 도학(道學)의 입문을 지시하기 위해서 펴낸 일종의 교과서와 같은 교재다. 이 책을 저술할 당시 이이는 42세로 부제학을 사퇴하고 그 해 10월 해주 석담(石潭)으로 가서 은병정사(隱屛精舍)를 짓고 제자를 가르칠 때이다.

『격몽요결』은 어린 자제들의 독서와 학문 생활 및 일상생활의 윤리 등에 관해 자세히 분류하고, 이에 대한 의견을 서술하는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이가 서문에서 밝혔듯이 해주의 은병정사에서 제자들을 가르칠 때, 초학(初學)의 향방을 정하지 못하여 굳은 뜻이 없는 제자들에게 뜻을 세우고 몸을 삼가며, 부모를 봉양하고 남을 접대하는 방법을 가르치기 위해서 출간하였다. 구성은 2권 1책에 10장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그 내용은 편차(編次)와 입지(立志)⋅혁구습(革舊習)⋅지신(持身)⋅독서(讀書)⋅사친(事親)⋅상제(喪制)⋅제례(祭禮)⋅거가(居家)⋅접인(接人)⋅처세(處世) 등이다. 그리고 책 끝에 사당도(祠堂圖)⋅시제도(時祭圖)⋅설찬도(設饌圖)와 제의(祭儀)에서의 출입의(出入儀)⋅참례의(參禮儀)⋅천헌의(薦獻儀)⋅고사의(古事儀)⋅시제의(時祭儀)⋅기제의(忌祭儀)⋅묘제의(墓祭儀)⋅상복중행제의(喪服中行祭儀) 등을 수록하였다.

이를 장별로 살펴보면, 우선 제1장 ‘입지’에서는 처음 배우는 이가 먼저 뜻을 세워서 스스로 성인이 될 것을 기약하고, 스스로 작게 여겨 물러가려는 생각을 일으키지 말 것을 강조했다. 제2장 ‘혁구습’에서는 사람이 학문에 뜻을 두어 열심히 노력하여도 성취하지 못하는 것은 구습이 있기 때문임을 밝히고, 구습의 종류로서 ‘뜻을 게으른 데 둔 것’ 등 8가지를 들고 있다. 제3장 ‘지신’에서는 9용(九容)으로 몸과 마음을 지키고, 9사(九思)로써 학문을 진취시키는 뜻을 세울 것을 강조하였다. 제4장 ‘독서’에서는 이치를 연구하기 위해 먼저 독서를 해야 하며, 독서를 하되 반드시 책 한 권을 선택한 후 충분히 뜻을 헤아리며 읽어 통달한 뒤 다른 책으로 바꿔 읽을 것과, 다독에 빠져서 쓸데없이 힘을 소모하는 것을 경계하였다. 여기에서는 책을 읽는 순서를 밝히고 있다.

먼저 『소학(小學)』을 읽고, 그 다음에는 『대학(大學)』 및 『혹문(或問)』을 읽어서 마음을 바르게 하고, 다음에는 『맹자(孟子)』를 읽어서 의리를 밝게 분별하여 인욕을 막고, 『중용(中庸)』을 읽어서 성정의 덕과 위육(位育)의 묘를 음미할 것을 권하였다. 다음에는 『시경(詩經)』과 『예경(禮經)』, 『서경(書經)』 등을 차례로 읽어 요순(堯舜)과 문왕(文王)이 천하를 다스린 경륜을 살피고, 다음에 『주역(周易)』을 읽어서 길흉⋅존망⋅진퇴⋅성쇠의 기미를 관찰, 음미할 것과 『춘추(春秋)』를 읽어서 착한 것은 상을 주고 악한 것은 벌하며, 어떤 이는 억누르고 어떤 이는 높여 주는 화법과 심오한 뜻의 깨달음을 가르쳤다. 이 밖에도 선현들이 지은 『근사록(近思錄)』⋅『가례(嘉禮)』⋅『이정전서(二程全書)』⋅『주자대전(朱子大全)』⋅『주자어류(朱子語類)』와 성리학설을 정독할 것을 강조하였다. 제5장 ‘사친’에서는 효도의 당위성을 강조하여 잠시도 효를 잊지 말 것을 밝혔고, 제6장 ‘상제’에서는 상례를 주희(朱熹)의 『가례』에 따를 것 등을 밝히고 있다. 제7장 ‘제례’에서는 『가례』에 의해서 사당을 세우고 조상의 신주를 모시며, 제전(祭田)을 두고 제기를 갖출 것과 사당에 대한 예의 등을 밝혔다. 제8장 ‘거가’에서는 부부 간의 예의를 중심으로 집안 다스리는 방법을 설명하였고, 제9장 ‘접인’에서는 부드럽고 공경하는 마음으로 사람을 접대할 것과 학문을 믿고 스스로 교만해지는 것을 경계하라고 가르쳤다. 제10장 ‘처세’에서는 벼슬을 위해 학문하지 말 것과 도를 행할 수 없으면 벼슬에서 물러날 것을 깨우치고 있다.

이렇듯 이이가 『격몽요결』을 통해 청년 교육을 강화한 것은 교화(敎化)와 밀접한 관련성이 있다. 조선은 유교 가치관을 가진 인간의 육성과 그에 입각한 사회 질서 수립을 목표로 하였고, 그러한 점에서 교육⋅교화는 곧 위정자의 필수적인 의무로 인식되었다. 이이에게 있어 왕이 학문을 닦아 인격을 함양하고 백성에게 교화를 베풀어 유교적 사회 질서를 확립하게 함은 신하로서 중요한 목표였다. 백성의 교화를 위해 국가에서는 『삼강행실도(三綱行實圖)』와 『소학』과 같은 유교 서적을 출판하여 보급하였고, 이와 별도로 이이는 학자의 입장에서 『격몽요결』을 저술하여 유교 가치관의 확산에 힘을 기울였던 것이다. 이 책은 후에 『천자문(千字文)』⋅『동몽선습(童蒙先習)』⋅『훈몽자회(訓蒙字會)』 등과 함께 초학자들에게 필독의 교재로 교육되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후기 율곡교육사상의 전승과 변용-「격몽요결」을 중심으로-」,『율곡사상연구』22,김경호,율곡연구원,2011.
「율곡교서연구; 격몽요결」,『관동어문학』5,박영완,관동대학교 국어교육학과,1986.
「율곡 이이의 교육사상」,『역사교육』23,박익환,역사교육연구회,1978.

저서

『율곡사상의 이해;교육사상을 중심으로』, 손인수, 교육과학사, 1995.
『율곡의 교육사상』, 손인수, 박영사, 1976.
『격몽요결』, 함현찬, 전통문화연구회, 2010.

편저

「유교문화와 농민사회」, 김무진, 국사편찬위원회, 1998.
「도학정치의 추구」, 이병휴, 국사편찬위원회, 1996.

관련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링크연결

책목차 글자확대 글자축소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페이지상단이동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