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료로 본 한국사
  • 시대별
  • 조선 전기
  • 사회
  • 향약의 보급
  • 퇴계 향약 약문

퇴계 향약 약문

  • 국문
  • 원문
  • 해설
  • 참고자료

퇴계선생문집 권42

서(序)

향촌에서 약조를 세운 것에 대한 서문. 【약조를 붙임.】

옛날 향촌 대부(鄕大夫)들의 직분은 덕행과 도예(道藝)로써 백성을 인도하고 따르지 않는 자는 형벌로써 규탄한다. 선비 된 자는 또한 반드시 집에서 닦아 고을에서 드러난 후에 나라에 등용되니, 이와 같음은 어째서인가? 효제(孝悌)와 충신은 인도(人道)의 큰 근본이요, 집과 향당(鄕黨)은 실제로 그것을 행하는 곳이기 때문이다. 선왕의 가르침은 효제충신을 중하게 여기기 때문에 그 법을 세우기를 이와 같이 하였다. 후세에 이르러 법제(法制)는 비록 폐하였으나, 사람으로서 지켜야 할 도리는 진실로 그대로 있으니, 어찌 고금(古今)의 마땅함을 참작해서 권하고 징계하지 아니하겠는가. 지금의 유향소(留鄕所)는 바로 옛날 향대부(鄕大夫)가 남긴 제도이다. 알맞은 사람을 얻으면 한 고을이 화평해지고, 알맞은 사람이 아니면 온 고을이 해체가 된다. 더욱이 시골은 왕의 존엄함[王靈]이 멀어서 좋아하고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공격하고, 강하고 약한 자들이 서로 알력을 벌이고 있으니 혹시라도 효제충신의 도가 저지되어 행해지지 못하면 예의를 버리고 염치가 없어지는 것이 날로 심해져서 점점 이적(夷狄)이나 금수(禽獸)의 세계로 돌아갈 것이니, 이것이 실로 왕정(王政)의 큰 걱정이다. 그 규탄하고 바로잡는 책임이 이제는 유향소로 돌아오니, 아아, 그 또한 중하다.

우리 고을은 비록 땅은 작으나 본래 문헌(文獻)의 고을로 이름이 났고 유현(儒賢)이 많이 나서, 왕조에 빛나는 자가 대대로 자취를 잇대었으므로 보고 느끼고 배우고 본떠서 고을의 풍속이 매우 아름답더니, 근년에는 운수가 좋지 못하여 덕이 높아 존경받는 여러 공(公)들이 서로 잇달아 돌아갔다. 그러나 오히려 오래된 집 안에 남아 전하는 법도가 있어 문의(文義)가 높고 성하니, 이를 서로 따라서 올바른 나라가 되는 것이 어찌 불가하겠는가. 그런데 어찌하여 인심이 고르지 않고 습속이 점점 그릇되어 맑은 향기는 드물게 풍기고, 재앙의 싹[櫱芽]이 사이사이에서 돋아나니, 지금 막지 않으면 그 끝이 장차 이르지 않을 바가 없을 것이다.

그러므로 숭정대부(崇政大夫) 지중추부사(知中樞府事) 농암(聾巖) 이현보(李賢輔) 선생이 이러함을 근심하여 일찍이 약조를 세워서 풍속을 바로잡으려 노력하였으나 미처 이루지 못하였다. 지금 지사(知事)의 여러 아들이 방금 경내(境內)에서 거상(居喪)하고 나 역시 병으로 전원(田園)에 돌아와 있는데, 고을 어른들이 다 우리 몇 사람으로 하여금 속히 선생의 뜻을 이룩하라고 책임 지우는 것이 매우 지극하였다. 사양했으나 되지 않아 이에 서로 함께 의논하여, 그 대강만 들어서 이 같이 하고, 다시 고을 사람에게 두루 보여 가부를 살핀 뒤에 정하였으니, 영원토록 행하여도 폐단이 없을 것이다.

혹은 이르기를, “먼저 가르침을 세우지 않고 다만 형벌을 사용하는 것은 의심된다” 하니, 그 말이 진실로 그럴듯하다. 그러나 효제와 충신은 사람이 타고난 성품에 근본하였고, 더구나 나라에서 상(庠)과 서(序)를 베풀어 가르쳐서 권하고 인도하는 방법이 아님이 없으니, 어찌 우리가 지금 특별한 조목을 세우겠는가. 맹자가 말하기를, “도가 가까운 데 있는데 먼 데서 구하고, 일이 쉬운 데 있는데 어려운 데서 구하는도다. 사람마다 부모를 사랑하고 그 어른을 존대하면 천하가 편안해진다” 하였으니, 이것은 공자의 이른바 지덕(至德)이며 요도(要道)요, 선왕이 인심을 착하게 하였던 것이다.

이제부터는 우리 고을의 모든 선비들이 성명(性命)의 이(理)를 근본하고 국가의 가르침을 따라서 집에 있어서나 고을에 있어서나 각기 사람의 도리를 다하면, 곧 이것은 나라의 좋은 선비가 되어서 혹은 궁하거나 달하거나 서로 힘입을 것이니, 오직 반드시 특별한 조목을 세워서 권할 것이 아닐 뿐 아니라, 역시 형벌로 쓸 바가 없을 것이다. 만약 이 같이 함을 알지 못하고 예의(禮義)를 침범하여 우리 고을의 풍속을 허물면, 이는 바로 하늘이 버린 백성이니 아무리 형벌을 가하지 않고자 하나 그렇게 되겠는가. 이 점이 오늘날 약조를 세우지 않을 수 없는 이유이다.

가정 병진년(1556, 명종 11) 12월에 고을 사람 이황은 서한다.

부모에게 불순한 자 불효한 죄는 나라에서 정한 형벌이 있으므로 우선 그 다음 죄만 들었다.

형제가 서로 싸우는 자 형이 잘못하고 아우가 옳으면 균등하게 벌하고, 형이 옳고 아우가 잘못하였으면 아우만 벌하며, 잘못과 옳음이 서로 비슷하면 형은 가볍고 아우는 중하게 처벌한다.

가도(家道)를 어지럽히는 자 부처(夫妻)가 치고 싸우는 일, 정처(正妻)를 쫓아내는 일, 아내가 사납게 거역한 경우는 죄를 감등한다. 남녀 분별이 없는 일, 적첩(嫡妾)을 뒤바꾼 일, 첩으로 처를 삼은 일, 서얼[孼]로 적자[適]를 삼은 일, 적자가 서얼을 사랑하지 않는 일, 서얼이 도리어 적자를 능멸하는 일

일이 관부(官府)에 간섭되고 향풍(鄕風)에 관계되는 자

망녕되이 위세를 부려 관을 흔들며 자기 마음대로 행하는 자

향장(鄕長)을 능욕하는 자

수절(守節)하는 상부(孀婦)를 유인하여 더럽히는 자

이상은 극벌(極罰)에 해당한다. 상⋅중⋅하의 구분이 있다.

친척과 화목하지 않는 자

본처[正妻]를 박대하는 자 처에게 죄가 있는 경우는 감등한다.

이웃과 화합하지 않는 자

동무들과 서로 치고 싸우는 자

염치를 돌보지 않고 사풍(士風)을 허물고 더럽히는 자

강(强)함을 믿고 약한 이를 능멸하고 침탈(侵奪)하여 다투는 자

무뢰배와 당을 만들어 횡포한 일을 많이 행하는 자

공사(公私)의 모임에서 관정(官政)을 시비하는 자

말을 만들고 거짓으로 사람을 죄에 빠뜨리게 하는 자

환란(患亂)을 보고 힘이 미치는 데도 가만히 보기만 하고 구하지 않는 자

관가의 임명을 받고 공무를 빙자하여 폐해를 만드는 자

혼인(婚姻)과 상제(喪祭)에 아무 이유 없이 시기를 넘기는 자

집강(執綱) 좌수(座首)을 업신여기며 유향소의 명령을 따르지 않는 자

유향소의 의논에 복종하지 않고 도리어 원망을 품는 자

집강(執綱)이 사사로이 향안(鄕案)에 들인 자

구관(舊官)을 전송하는데 연고 없이 참석하지 않는 자

이상은 중벌(中罰)에 해당한다. 상⋅중⋅하의 구분이 있다.

공회(公會)에 늦게 이른 자

문란하게 앉아 예의를 잃은 자

좌중에서 떠들썩하게 다투는 자

자리를 비워 놓고 물러가 편리한 대로 하는 자

연고 없이 먼저 나가는 자

이상은 하벌(下罰)에 해당한다. 상⋅중⋅하의 구분이 있다.

(지위를 이용하여 악행을 저지르는) 원악 향리(元惡鄕吏)

아전으로서 민가(民家)에 폐를 끼치는 자

공물(貢物) 값을 범람하게 징수하는 자

서인(庶人)이 문벌 있는 자손을 능멸하는 자

『퇴계선생문집』권42, 서, 향입약조서

退溪先生文集 卷之四十二

鄕立約條序【附約條】

古者鄕大夫之職, 導之以德行道藝, 而糾之以不率之刑. 爲士者, 亦必修於家,著於鄕而後, 得以賓興於國, 若是者何哉. 孝悌忠信, 人道之大本, 而家與鄕黨, 實其所行之地也. 先王之敎, 以是爲重, 故其立法如是. 至於後世, 法制雖廢, 而彝倫之則, 固自若也, 惡可不酌古今之宜, 而爲之勸懲也哉. 今之留鄕, 卽古鄕大夫之遺意也. 得人則一鄕肅然, 匪人則一鄕解體. 而況鄕俗之間, 遠於王靈, 好惡相攻, 强弱相軋, 使孝悌忠信之道, 或尼而不行, 則棄禮義捐廉恥日甚, 流而爲夷狄禽獸之歸, 此實王政之大患也. 而其糾正之責, 乃歸之鄕所, 嗚呼, 其亦重矣.

吾鄕雖壤地褊小, 素號文獻之邦, 儒先輩出, 羽儀王朝者, 前後接踵, 觀感薰陶, 鄕風最美, 頃年以來, 運値不淑, 達尊諸公, 相繼逝沒. 然猶有故家遺範, 文義蔚然, 以是相率而爲善國, 豈不可也. 柰何人心無恆, 習俗漸訛, 淸芬罕聞而櫱芽間作, 玆不防遏, 厥終將無所不至矣.

故崇政知事聾巖先生, 患是然也, 嘗欲爲之立約條, 以厲風俗, 鄭重而未及焉. 于今知事諸胤, 方居喪境內, 滉亦守病田間, 鄕丈皆欲令我輩數人, 遂成先生之志, 委責甚至. 辭不獲已, 乃相與商議, 而擧其挭槩如此, 復以徧示鄕人而審可否, 然後乃定, 庶幾期行於久遠而無弊也.

或者以不先立敎, 而徒用罰爲疑, 是固然矣. 然而孝悌忠信, 原於降衷秉彝之性, 加之以國家設庠序以敎之, 無非勸導之方, 奚待於我輩別立條耶. 孟子曰, 道在邇而求諸遠, 事在易而求諸難. 人人親其親長其長而天下平, 此孔子所謂至德要道, 而先王之所以淑人心也.

自今以往, 凡我鄕士, 本性命之理, 遵國家之敎, 在家在鄕, 各盡夫彝倫之則, 則斯爲王國之吉士, 或窮或達, 無不胥賴, 非唯不必別立條以勸之, 亦無所用罰矣. 苟不知出此而犯義侵禮, 以壞我鄕俗者, 是乃天之弊民也, 雖欲無罰, 得乎. 此今日約條之所以不得不立也.

嘉靖丙辰臘, 鄕人李滉, 序.

父母不順者, 不孝之罪, 邦有常刑, 故姑擧其次.

兄弟相鬩者, 兄曲弟直, 均罰, 兄直弟曲, 止罰弟, 曲直相半, 兄輕弟重.

家道悖亂者, 夫妻敺罵, 黜其正妻, 妻悍逆者, 減等. 男女無別, 嫡妾倒置, 以妾爲妻, 以孼爲適, 適不撫孼, 孼反陵適.

事涉官府, 有關鄕風者.

妄作威勢, 擾官行私者.

鄕長陵辱者.

守身孀婦, 誘脅汚奸者.

已上極罰上中下.

親戚不睦者.

正妻疎薄者, 妻有罪者, 減等.

隣里不和者.

儕輩相敺罵者.

不顧廉恥, 汚壞士風者.

恃强陵弱, 侵奪起爭者.

無賴結黨, 多行狂悖者.

公私聚會, 是非官政者.

造言構虛, 陷人罪累者.

患難力及, 坐視不救者.

受官差任, 憑公作弊者.

婚姻喪祭, 無故過時者.

不有執綱, 不從鄕令者.

不伏鄕論, 反懷仇怨者.

執綱徇私, 冒入鄕參者.

舊官餞亭, 無故不參者.

已上中罰上中下.

公會晩到者.

紊坐失儀者.

座中喧爭者.

空坐退便者.

無故先出者.

已上下罰上中下.

元惡鄕吏.

人吏民間作弊者.

貢物使濫徵價物者.

庶人陵蔑士族者.

『退溪先生文集』卷42, 序, 鄕立約條序

이 사료는 퇴계(退溪) 이황(李滉, 1501~1570)이 1556년(명종 11년) 예안향약(禮安鄕約)을 일으키고 경상도 예안 지방의 향촌을 교화하기 위해 자치 규약으로 쓴 것이다. ‘퇴계향약 약문(約文)’이라고 한다. 향약 규약문을 작성한 이황은 조선 시대를 대표하는 성리학자이다. 1528년(중종 23년) 사마시에 급제한 후 성균관에 들어가 김인후(金麟厚, 1510~1560)와 교유하였다. 1534년(중종 29년) 문과에 급제한 후 박사⋅지평 등을 거쳐 세자시강원문학⋅성균관사성 등을 역임하였다. 1548년(명종 3년) 단양 군수가 되었다가 곧 풍기 군수로 옮겼다. 풍기 군수 재임 중 주세붕(周世鵬, 1495~1554)이 세운 백운동서원에 편액(扁額)⋅서적(書籍)⋅학전(學田)을 내려 줄 것을 청하여 실현시켰다. 이것이 조선 시대 사액 서원의 시초가 된 소수서원(紹修書院)이다. 1552년(명종 7년) 성균관대사성으로 임명되었으며, 1560년(명종 15년) 도산서당(陶山書堂)을 짓고 아호를 도옹(陶翁)이라 정하고, 많은 제자를 길렀다. 1568년(선조 1년) 선조(宣祖, 재위 1567~1608)가 즉위하자 대제학 등을 역임하고, 임금에게 「무진육조소(戊辰六條疏)」를 올렸다. 그 뒤 『성학십도(聖學十圖)』를 저술하였다.

향약향촌 규약(鄕村規約)의 준말이다. 향약은 원칙적으로 조선 시대 양반들의 향촌 자치와 이를 통해 일반 백성들을 통제하기 위한 목적이 강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성리학적 기본 질서 확립이라는 전제 아래 유교적 예절과 풍속을 향촌 사회에 보급하려는 의도도 있었다. 아울러 각종 재난을 당했을 때 상부상조하는 규정을 두어 향촌 사회의 안정을 꾀하였다.

우리나라에 향약이 소개된 것은 16세기 이후 「주자증손여씨향약(朱子增損呂氏鄕約)」이 전국적으로 시행, 보급되면서 부터이다. 이 여씨향약은 중국 북송 때 섬서성(陝西省) 남전현(藍田縣)에 거주하던 도학자 여씨(呂氏) 4형제가 시행한 것이다. 여씨 형제들은 일가친척과 향리 사람들을 교화⋅선도하기 위하여 덕업상권(德業相勸)⋅과실상규(過失相規)⋅예속상교(禮俗相交)⋅환난상휼(患難相恤)이라는 4대 강목을 내걸고 시행하였는데, 남송 때 주자(朱子)가 이 향약을 가감 증보한 「주자증손여씨향약」을 그의 문집인 『주자대전』에 수록하면서 성리학적 향촌 질서를 추구하는 실천 규범으로 자리 잡게 되었다. 이것이 우리나라에 알려졌고, 중종(中宗, 재위 1506~1544) 때 여씨향약을 실시하여 풍속 교정 임무를 수행하였다.

이후 퇴계 이황예안향약을 일으키고 향약의 약문을 작성한 것이다. 퇴계향약은 그 약문에 의하면 농암(聾巖) 이현보(李賢寶, 1467~1555)의 영향을 받아 그가 살아생전에 이루지 못한 뜻을 그 후손들과 퇴계, 그리고 해당 지역에 세력 기반을 둔 재지 사족(在地士族)공론으로 실현하고 있다.

퇴계향약은 30여 개 조목으로 구성되어 있다. 여기에는 하층민에 대한 직접적인 지배와 통제보다는 사족 자신들의 유교적 생활 규범 확립과 수령의 행정, 그리고 하층민에 대한 무단적 행위 규제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따라서 이를 통해 향촌 사회의 안정을 확립하고자 하였다.

그런데 퇴계향약유향소를 통해 실질적인 기능을 발휘하도록 되어 있었으나 이는 실행되지 못한 듯 보인다. 이와 관련해 「퇴계연보(退溪年譜)」에 “이때 나라에서 향도의 명령(香徒之令)이 있어서 행해지지 못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는 것은 이를 반증해 준다. 그러다 퇴계의 약문은 퇴계의 제자인 금난수(琴蘭秀, 1530~1604)가 약조를 향사당(鄕射堂)에 걸어 두려고 하였으나 이 역시 고을 사람들의 견해가 통일되지 않아 이루지 못하였고, 임진왜란 이후인 1598년(선조 31년) 다시 문집에서 그 내용을 베껴 향사당에 게시할 수 있었다.

퇴계향약은 1603년(선조 36년) 퇴계의 제자인 북애(北厓) 김기(金圻, 1547~1603)에 의해 한층 발전되어 덕업상권⋅예속상교⋅과실상규⋅환난상휼의 4강목을 갖추게 되었고, 이후 김기가 주창한 향약은 영남 지역에서 실시되는 향약의 모범이 되었다.

참고문헌

논문

「동계고」,『두계이병도박사구순기념 한국사학논총』,김용덕,지식산업사,1988.
「향약과 향규」,『한국사상』16,김용덕,한국사상연구회,1978.
「향규연구」,『한국사연구』54,김용덕,한국사연구회,1986.
「17⋅18세기 향촌사회 신분 구조변동과 향⋅유」,『한국문화』11,김인걸,서울대학교 한국문화연구소,1990.
「계의 역사적 분화⋅발전과정에 관한 시론」,『한국사회사연구회논문집』17,김필동,한국사회사연구회,1990.
「조선전기 향약의 보급과 의미」,『조선후기의 체제위기와 사회운동』,김필동,한국정신문화연구원,1989.
「(가정 경인) 좌목」의 분석」,『택와허선도교수정년기념 한국사학논총』,김현영,일조각,1992.
「조선전기 여씨향약 보급운동과 그 성격」,『우인김용덕박사정년기념 사학논총』,박익환,논총간행위원회,1988.
「조선전기 향규고」,『사학연구』39,박익환,한국사학회,1987.
「15세기 광주향약의 향규약적 성격」,『용암차문섭교수화갑기념논총 조선시대사연구』,박익환,화갑기념논총간행위원회,1989.
「19세기 영남 김산의 양반지주층과 향내사정」,『동방학지』70,신영우,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1991.
「조선에 있어서의 향약의 성립」,『진단학보』9,유홍렬,진단학회,1938.
「사림파의 향약보급운동」,『한국문화』4,이태진,서울대학교 한국문화연구소,1983.
「16세기 향촌문제와 재지사족의 대응: 예안향약을 중심으로」,『민족문화논총』7,정진영,영남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1986.
「조선후기 영남향약의 특성」,『향토사연구』4,정진영,한국향토사연구전국협의회,1992.
「16세기 안동지방의 동계」,『교남사학』1,정진영,,1985.
「17세기 향약의 기구와 성격」,『진단학보』58,한상권,진단학회,1984.

저서

『조선시대 향촌사회사』, 정진영, 한길사, 1998.

편저

『조선시대사회사연구사료총서』, 김인걸 외, 보경문화사, 1986.
『영동지방향토사연구자료총서-향약⋅계편』, 이규대 외, 관동대학교 출판부, 1989.
『영남향약자료집성』, 정진영 외, 영남대학교 출판부, 1987.

관련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링크연결

책목차 글자확대 글자축소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페이지상단이동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