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료로 본 한국사
  • 시대별
  • 조선 전기
  • 사회
  • 향약의 보급
  • 여씨 향약의 보급

여씨 향약의 보급

  • 국문
  • 원문
  • 해설
  • 참고자료

함양 사람 김인범(金仁範)이 상소하기를, “여씨향약(呂氏鄕約)을 준행하여 풍속을 바꾸도록 하소서” 하니, 정원에 전교하기를, “내가 함양 유생 김인범의 소(疏)를 보건대, 초야의 한미한 사람으로 인심과 풍속이 날로 경박하게 되는 것을 탄식한 나머지, 천박한 풍속을 바꾸어 당우지치(唐虞之治)를 회복하려는 것이니 그 뜻이 또한 가상하다. 근래 인심과 풍속이 달라진 것은 나 역시 걱정스러워 필경 어찌해야 할 것을 모르겠거니와 그 까닭을 따져보건대 어찌 연유가 없겠는가? 내가 박덕한 몸으로 조종(祖宗)의 통서(統緖)를 이어받은 지 12년이나 되건만, 선정(善政)이 아래에 미친 바 없고 허물만이 내 몸에 가득 쌓여서 민원(民冤)이 사무쳐 재변(災變)이 거듭되니, 박한 풍속을 고쳐 후한 풍속으로 돌리기가 참으로 어렵구나. 이는 비록 나의 교화(敎化)가 밝지 못한 탓이기도 하지만, 대신은 보필하는 지위에 있으니 그 책임이 어찌 중요하고 크지 않겠는가?

본원(本源)이 확립되지 못하면 말류(末流)를 구하기 어려운 것이니, 근본을 바로잡고 밝게 하는 일은 나와 경 등이 다 함께 맡아야 할 책무인 것이다. 어찌 크게 한번 혁신해서 만민의 모범이 될 것을 생각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경 등은 한낱 포의(布衣)의 오활한 말이라고만 여기지 말고 풍속을 바꿀 방도를 강론해서 상하가 서로 힘쓰도록 하라. 그리하여 인심과 풍속이 모두 후하고 질박한 데로 돌아가서, 위로는 충후(忠厚)한 풍속이 있고 아래로는 탄식하는 소리가 없게 된다면 이 또한 아름답지 않겠는가?” 하였다.

중종실록』권28, 12년 6월 30일(갑술)

동지중추부사 김안국(金安國)이 아뢰기를, “신이 경상도 관찰사가 되었을 때 그 도의 인심과 풍속을 보니 퇴폐함이 형언할 수 없었습니다. 지금 성상께서 풍속을 변화시킴에 뜻을 두시므로, 신이 그 지극하신 의도를 본받아 완악한 풍속을 변혁하고자 하는데, 가만히 그 방법을 생각해보니 옛사람의 책 중에서 풍속을 바로잡을 수 있는 것을 택하여 거기에 언해(諺解)를 붙여 도내에 반포하여 가르치게 하는 것이었습니다. 신이 이 책들을 수찬하기로 마음먹고 있으나 사무가 번잡하고 많아 미처 자세히 살피지 못하였으므로 반드시 착오가 많을 것으로 봅니다. 지금 별도로 찬집청(撰集廳)을 설치하여 문적(文籍)을 인출하고 있으니, 이 책들을 다시 교정하여 팔도에 반포하게 하면 풍속 교화를 고취시킴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있을 것입니다.

여씨향약(呂氏鄕約)』이나 『정속(正俗)』같은 책은 곧 풍속을 순후하게 하는 책입니다. 『여씨향약』이 비록 『성리대전(性理大全)』에 실려 있으나 주해(註解)가 없어 우리나라 사람들은 쉽게 이해하지 못합니다. 그러므로 신이 곧 그 언해를 상세하게 만들어 사람마다 보는 즉시 이해하게 하고, 『정속』 역시 언자(諺字)로 번역하였습니다. 농서(農書)와 잠서(蠶書) 등도 의식(衣食)에 대한 큰 정사이기 때문에 세종조에 이어(俚語)로 번역하고 8도에서 개간하였습니다. 지금 역시 농업을 힘쓰는 일에 뜻을 두기 때문에 신 또한 언해를 붙이게 되었고 『이륜행실(二倫行實)』은 신이 전에 승지(承旨)로 있을 때 개간을 청하였습니다. 삼강(三綱)이 중요함은 비록 어리석은 사람들도 모두 알거니와, 붕우형제(朋友兄弟)의 윤리에 대해서는 보통 사람은 알지 못하는 이가 있기 때문에 신이 『삼강행실도(三綱行實圖)』에 의하여 유별로 뽑아 엮어서 개간하였습니다.

『벽온방(辟瘟方)』 같은 것은 온역질(瘟疫疾)은 전염되기 쉽고 사람이 많이 그로 인해 죽기 때문에, 세종조에서는 생명을 중히 여기고 아끼는 뜻에서 이를 이어(俚語)로 번역하여 경향에 인포(印布)하였는데, 지금은 희귀해졌기로 신이 또한 언해를 붙여 개간하였습니다.

『창진방(瘡疹方)』에 대해서는 이미 번역하여 개간하였으나 경향에 반포하지 않았으므로 요절하는 사람들이 대부분 이 병으로 죽기 때문에 신이 경상도로 갈 적에 이를 싸 가지고 가서 본도에서 간행하여 반포하였습니다. 바라건대 구급에 간편한 비방을 널리 반포하던 성종조의 전례를 따라 많이 개간하여 널리 반포하소서” 하니, 전교하기를, “경이 그 도에 있으면서 학교와 풍속을 변화시키는 일에 전심한다는 말을 듣고 가상히 여겼다. 또 아울러 이러한 책들을 엮어 가르친다 하는데, 이 책은 모두 풍교(風敎)에 관계되는 것이라 찬집청에 보내 개간하여 널리 반포하게 하라” 하였다.

중종실록』권32, 13년 4월 1일(기사)

咸陽人金仁範上疏, 謂 “遵行『呂氏鄕約』, 以變風俗” 傳于政府曰 “予觀咸陽儒生金仁範之疏, 以草野寒生, 傷嘆人心日偸, 風俗日惡, 欲變薄俗, 而回唐⋅虞之治, 其志亦可嘉也. 近來人心⋅風俗之非, 予亦憂慮, 不知畢竟當何如也. 究厥所以, 豈無其由? 予以涼德, 纉承祖宗丕緖, 十有二載, 善政不聞於下, 過愆充積於己, 民冤籲天, 災變疊臻, 反薄歸厚, 難可期望. 是雖予敎化不明之所致, 大臣在承弼之地, 責望亦豈不重且大乎? 本源不立, 則末流難救, 端本淸源, 予與卿等所當共任其責. 盍思所以丕變之, 以爲萬民之先乎? 卿等勿以爲布衣之迂言, 而講論移風易俗之方, 上下交勵. 使人心歸厚, 風俗反朴, 上有忠厚之風, 下無愁嘆之聲, 不亦美乎?”

『中宗實錄』卷28, 12年 6月 30日(甲戌)

○己巳朔/同知中樞府事金安國啓曰: “臣爲慶尙道觀察使, 觀其道人心⋅風俗, 頹弊乃極. 今者上方有志於轉移風俗, 故臣欲體至意, 變革頑風, 而竊思其要, 取古人之書, 可以善俗者, 詳加諺解, 頒道內以敎之. 此等書冊, 臣有志修撰, 而第緣事務煩劇, 未遑詳悉, 錯誤必多. 今方別設撰集廳, 印出文籍, 此等書, 使之更加讎校, 印頒八道, 則於淬勵風化, 庶有小益也.

如『呂氏鄕約』⋅『正俗』等書, 乃敦厚風俗之書也. 『鄕約』雖載於『性理大全』, 而無註解, 遐方之人, 未易通曉. 故臣乃詳其諺解, 使人接目便解, 『正俗』亦飜以諺字. 如農書⋅蠶書, 乃衣食之大政, 故世宗朝翻以俚語, 開刊八道. 今亦頗致意務本之事, 故臣亦加諺解, 如『二倫行實』, 臣前爲承旨時, 請開刊. 如三綱之重, 雖愚夫愚婦, 皆知之, 至於朋友⋅兄弟之倫, 凡常之人, 或有不知, 故臣依『三綱行實』, 撰類以刊之.

如『辟瘟方』, 則瘟疫之疾, 易於傳染, 人多死傷, 故在世宗朝, 重惜人命, 飜以俚語, 印頒中外, 今則稀罕, 故臣亦加諺解以刊.

至如『瘡疹方』, 曾已翻譯開刊, 而不頒布于中外, 人之夭札者, 多以此疾, 故臣往慶尙道時賫去, 刊印於本道, 已頒布矣. 願依成宗朝廣頒『救急簡易方』例, 多印廣布”

傳曰: “卿在其道, 盡心於學校⋅轉移風俗之事, 予聞之嘉美. 又復撰此等書以敎之. 此書皆有關於風敎, 其下撰集廳, 開刊廣布”

『中宗實錄』卷32, 13年 4月 1日(己巳)

이 사료는 조선 중종(中宗, 재위 1506~1544) 연간에 김인범(金仁範, ?~?)과 김안국(金安國, 1478~1543)향약 보급을 요청하는 내용이다. 김인범은 함양의 유생이다. 김안국사림파 계열인 김굉필(金宏弼, 1454~1504)의 문인으로 1503년(연산군 9년) 문과에 급제, 대사간이나 공조판서⋅경상도 관찰사⋅병조판서 등을 역임한 인물이다. 특히 경상도 관찰사로 재직할 때는 각 향교에 『소학(小學)』을 권하고, 『농서언해(農書諺解)』⋅『잠서언해(蠶書諺解)』⋅『이륜행실도언해(二倫行實圖諺解)』⋅『여씨향약언해(呂氏鄕約諺解)』⋅『정속언해(正俗諺解)』 등의 언해서와 『벽온방(薜瘟方)』⋅『창진방(瘡疹方)』 등을 간행하여 널리 보급하였으며, 향약을 시행하도록 하여 교화 사업에 힘썼다.

위에서 제시한 김인범이나 김안국 등의 기록은 중종 대에 향약 보급 운동의 시작을 알리는 자료이다. 향촌 질서를 확립하는 방법으로 향약이 거론된 것은 1517년(중종 12년) 6월 김인범이 여씨향약(呂氏鄕約)을 준행하여 풍속을 바꾸자는 상소를 올리면서부터이다. 이에 중종은 김인범의 상소는 날로 경박해지는 인심과 천박한 풍속을 정치로 회복하자는 것이니, 풍속을 바꿀 방도를 강구하라고 의정부에 전교하였다. 이는 조광조(趙光祖, 1482~1519)를 비롯한 김식(金湜, 1482~1520)⋅박훈(朴薰, 1484~1540) 등이 중앙 정계에 진출한 이후 기존 정치 세력에 비해 비중이 높아지는 시점에 있었던 것과도 관계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후 1518년(중종 13년)에 김안국경상도 관찰사에서 돌아와 『주자증손여씨향약(朱子增損呂氏鄕約)』⋅『정속』을 비롯한 『이륜행실도』, 각종 농서⋅의서 등 백성의 예속을 바로잡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책들을 언해하여 널리 유포할 것을 건의하였다. 이는 송나라 여대균(呂大鈞)의 여씨향약, 원나라 때 왕지화(王至和)의 정속 등이 향촌 질서에 직접적으로 관계되었음을 강조한 것과 같은 의도에서 이루어진 것이다. 그러한 사실을 엿볼 수 있는 것이 자료 2의 내용이다.

이들의 향약 보급 운동은 당시 사림 세력의 사회 안정화 방안과 맥락을 같이하는 것으로, 사회적으로는 향촌 사회의 재구성을 모색했던 것이고, 사상적으로는 성리학이 정착될 수 있는 사회적인 토대를 닦는 과정이었다. 그런데 시행 과정에서 반대 여론이 많이 나타나고 조광조 역시 기묘사화(己卯士禍)로 몰락하면서 일시적으로 중단되었다가, 이후 사림 세력이 정치를 주도하게 되면서 율곡 이이와 퇴계 이황에 이르러 향약이 본격적으로 시행되기에 이른다.

참고문헌

논문

「여씨향약재한국 상」,『중화문화부흥』월간3-4,김상근,,1970.
「여씨향약재한국 하」,『중화문화부흥』월간 3-5,김상근,,1970.
「조선전기 향약의 보급과 그 사회적 의미; 16세기를 중심으로」,『한국의 사회와 문화』10,김필동,한국정신문화연구원,1989.
「조선향약의 성립」,『진단학보』9,류홍렬,진단학회,1938.
「조선전기 광주지방의 향약과 동계」,『동서사학』5,박돈,한국동서사학회,1999.
「조선전기 여씨향약 보급운동과 그 성격」,『우인김용덕박사정년기념 사학논총』,박익환,논총간행위원회,1988.
「여씨향약언해의 원간본에 대하여」,『학술원논문집』14,안병희,대한민국학술원,1975.
「여씨향약과 주자증손여씨향약」,『진단학보』71⋅72합,이성무,진단학회,1991.
「사림파의 향약보급운동; 16세기의 경제변동과 관련하여」,『한국문화』4,이태진,서울대학교 한국문화연구소,1983.
「향약의 성립과 시행과정」,『한국사론』8,차용걸,국사편찬위원회,1980.

저서

『조선향촌자치사회사; 유향소와 향규 향촌자치규약을 중심으로』, 박익환, 삼영사, 1995.

관련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링크연결

책목차 글자확대 글자축소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페이지상단이동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