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료로 본 한국사
  • 시대별
  • 조선 전기
  • 사회
  • 조선 전기 여성의 삶
  • 이응태 부인의 한글 편지

이응태 부인의 한글 편지

  • 국문
  • 원문
  • 해설
  • 참고자료

당신이 늘 나에게 말하기를 둘이 머리가 세도록 살다가 함께 죽자고 하시더니, 어찌 나를 두고 당신은 먼저 가셨나요? 나하고 자식은 누구의 말을 듣고 어떻게 살라고 다 버리고 당신 먼저 가시나요?

당신은 나에게 마음을 어떻게 가졌고 나는 당신에 대하여 마음을 어떻게 가졌나요? 매번 나는 당신에게 함께 누워 “여보, 다른 사람들도 우리처럼 서로 어여삐 여기고 사랑할까요? 남들도 우리 같을까요?”라고 했는데, 어떻게 그런 일을 생각하지도 않고 나를 버리고 먼저 가시나요?

당신을 여의고는 아무리 해도 나는 살 수 없어요. 빨리 당신에게 가고 싶으니 날 데려가 주세요. 당신 향한 마음을 이승에서 잊을 수 없고, 아무리 해도 서러운 뜻이 한이 없어요. 이 내 마음속은 어디다 두고 자식을 데리고 당신을 그리며 살 수 있을까 생각합니다.

이 편지를 보시고 내 꿈에 와서 자세히 말해 주세요. 꿈에서 이 편지를 보시고 하는 말을 자세히 듣고 싶어 이렇게 썼습니다. 자세히 보시고 나에게 일러 주세요.

당신은 내 뱃속의 자식이 나거든 “보고 말할 것 있다.” 하고 그렇게 가시니, 뱃속의 자식을 낳으면 누구를 아버지라 부르라고 하시는 건지요. 아무리 한들 내 마음 같을까요. 이런 천지가 아득한 일이 하늘 아래 또 있을까요. 당신은 한갓 그곳에 가 계실 뿐이니 아무리 한들 내 마음같이 서러울까요.

안타깝고 끝이 없어 다 못 쓰고 대강만 적습니다. 이 편지 자세히 보시고 내 꿈에 와서 자세히 말해 주세요. 나는 꿈에 당신을 볼 수 있다고 믿어요. 몰래 와서 보여 주세요. (하고 싶은 말이) 끝이 없어 이만 적습니다.

병술년 유월 초하룻날 집에서

원이 아버지에게 드림

「원이 아버지에게」

(내면)

자내 샹해 날려 닐오듸 둘히 머리 셰도

록 사다가  죽쟈 시더니 엇디

야 나 두고 자내 몬져 가시 날고

식며 뉘 긔걸야 엇디 야 살라

야 다 더디고 자내 몬져 가시고 자내

날 향 믈 엇디 가지며 나 자내 향

 믈 엇디 가지던고 믜양 자내려 내

닐오 듸 누어셔 이 보소 도 우리

티 서 에엿 녀겨 랑리 도

우리 가 야 자내려 니더니 엇디

그런 이 각디 아녀 나 리고 몬져

가시고 자내 여고 아려 내 살 셰 업

니 수이 자내 듸 가교져 니 날 

려 가소 자내 향 믈  니 줄

리 업니 아려 셜운 디 이 업

니 이 내 안 어듸다가 두고 식

리고 자내 그려 살려뇨 노이

다 이 내 유무 보시고 내 메 셰 와 니

소 내 메 이 보신 말 셰 듣고져 야

이리 서 년뇌 셰 보시고 날려 니

소 자내 내  식 나거든 누

아바 라 시고 아려 

내 안 가 이런 텬디 온 이리

(내면 위쪽 여백)

하 아래  이실가 자내 갓 그리 가 겨실 거니와 아려  내 안

티 셜울가 그지그지 이 업서 다 몯 서 대강만 뎍뇌 이 유무 셰 보

시고 내 메 셰 와 뵈고 셰 니소 나 자내 보려 믿고 인뇌이다 몰태[래] 뵈쇼셔

(내면 오른쪽 여백)

하 그지그지 업서 이만 뎍뇌이다.

(내면 오른쪽 여백)

병슐 뉴월 초날 지븨셔

워늬아바님 샹

「원이 아버지에게」

이 사료는 일명 ‘원이 아버지께’라고 불리는 한글 편지다. 1998년 4월 24일 경상북도 안동시 정상동 택지 조성 공사를 하던 중 안동대학교 박물관 조사팀이 50여 점의 의복 자료와 함께 발견한 문서다. 당시 발굴된 이응태(李應台, 1555~1586)의 무덤에서는 모두 18종의 편지가 발견되었는데, 이 사료는 그 중 하나이다. 이응태는 고성 이씨(固城李氏)로, 이요신(李堯臣)의 2남 3녀 중 둘째 아들이다.

이 편지는 1586년(선조 19)에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며, 가로 58㎝, 세로 34㎝ 한지에 붓으로 써 내려갔다. 작성한 부인에 대해서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 다만 편지 중 ‘원이’라는 아이의 이름이 등장하므로 ‘원이 엄마’로 불린다. 이 편지에서 원이 엄마는 한평생 같이 살자고 약속해 놓고 먼저 세상을 떠난 남편에 대한 그리움을 애잔하게 묘사하였다. 편지와 함께 미투리도 발견되었는데, 미투리는 삼이나 모시 껍질로 만든 신발을 말한다. 이 미투리는 원이 엄마가 병석에 있는 남편의 쾌유를 빌면서 만든 것으로 추정된다.

이 편지는 16세기 사회의 관행을 보여 주는 자료로도 잘 알려져 있다. 남편을 ‘자내’라고 표현한 것이라든지, 문장을 끝맺는 어투도 친구나 아랫사람에게 말하듯 ‘~소’나 ‘~네’라고 한 것 등이 주목된다. 이들 표현은 동등한 입장에서 쓰는 어투로, 당시 여성들이 가정에서 적지 않은 영향력을 가졌던 사회 모습이 반영되어 있다.

이런 모습은 16세기까지의 사회 관행과도 밀접한 관련을 갖는다. 조선 사회는 건국 이후 가부장적인 종법(宗法) 질서를 정착시키기 위해 각종 법령 등을 제정하였다. 처첩(妻妾)의 분간이나 첩의 자식이 관직에 나아갈 수 없게 한 서얼 금고법 제정 등이 그 예이다. 그러나 당시 실제 사회 운영과 규범 사이에는 차이가 있었다. 예를 들어 혼인의 경우 조선 전기부터 금지하였던 여러 명의 처를 두는 다처제나 같은 성씨를 가진 사람들끼리 결혼하는 동성혼이 여전히 남아 있었다. 17세기 전반기의 기록인 이수광(李睟光, 1563~1628)의 『지봉유설』에는 중국인들이 조선 사람의 동성혼을 비웃는다는 표현이 등장할 정도였다. 남성이 여성과 혼인한 뒤에 처갓집에서 장기간 머무르며 생활하는 남귀 여가혼(男歸女家婚)의 관행도 사회적으로 확산되어 있었다.

이런 사회적 관행은 당시 족보 편찬에도 영향을 미쳤다. 조선 전기에 간행된 안동 권씨(安東權氏)의 족보나 문화 유씨(文化柳氏) 등의 족보를 보면 몇 가지 특징을 확인할 수 있다. 먼저 친계의 성씨를 계속 기록하고 있었다는 점이다. 유씨나 권씨의 족보임에도 계속해서 자신들의 성씨인 유씨나 권씨를 다른 성씨들과 함께 기록하고 있었다. 자녀의 기재 순서도 출생 순서대로 기록하고 있었다. 17세기 후반 이후 아들을 먼저 기록하고 이어서 딸을 기록하는 방식과는 차이를 보인다. 이는 인륜의 질서를 우선시하는 태도가 반영된 결과였다. 외손의 경우도 편찬 당대까지 모두 기록하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그 결과 조선 전기에 간행된 족보에는 상당수 다른 성씨들이 등재되었다. 조선 전기의 족보를 친손과 외손을 모두 수록하는 자손보(子孫譜)로 평가하는 것은 이런 이유 때문이다.

혼인 관행이나 족보에 나타나는 이러한 모습은 조선 전기 사회가 아직은 가부장적 유교 질서인 종법 질서가 확립되지 않았음을 보여 주는 것이다. 이런 모습은 제사 계승 및 재산 상속에도 영향을 미쳤다. 제사의 경우 자손들이 돌아가면서 제사를 담당하는 윤회 봉사(輪回奉祀)가 행해지는가 하면, 외손 봉사도 적지 않게 시행되었다. 재산 상속의 경우도 토지와 노비 모두 남녀 균분 상속이 이루어졌다. 그 결과 여성은 적지 않은 경제력과 함께 재산에 대한 처분 및 관리의 권한도 가졌다.

이 같은 사회 관행 속에서 여성들은 자신의 삶을 확장하려는 노력을 기울이기도 하였다. 이러한 모습은 성주 이씨(星州李氏) 이문건(李文楗, 1494~1567)의 손녀인 이숙희(李淑禧)의 생활에서 잘 나타나 있다. 이숙희는 1547년(명종 2)에 태어났다. 어린 시절 병약하였음에도 6세 때에 할아버지 이문건에게 언문 교본을 써 달라고 요청할 정도로 공부에 대한 열망이 강하였다. 결국 할아버지의 도움을 받아 언문이나 『천자문』, 『삼강행실도』, 『소학』 등을 익히며 한문과 유교적 소양을 갖추게 되었다. 이를 바탕으로 이숙희는 남성의 학문 세계를 넘나들며 소통하고 그들로부터 존중을 받으려는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하였다.

참고문헌

논문

「공부와 경계 확장의 욕망: 16세기 여성 이숙희 이야기」,『역사연구』17,김선경,역사학연구소,2007.
「고성이씨이응태묘 출토 편지」,『문헌과해석』6,안귀남,문헌과해석사,1999.

저서

『조선의 여성 역사가 다시 말하다』, 정해은, 너머북스, 2011.

편저

「가족제도」, 최재석, 국사편찬위원회, 1994.

책목차 글자확대 글자축소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페이지상단이동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