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과서 속 이미지 자료
  • 조선 전기 문화의 발달
  • 신사임당 초충도병

신사임당 초충도병

신사임당 초충도병(申師任堂 草蟲圖屛)은 율곡(栗谷) 이이(李珥, 1536~1584)의 어머니인 사임당 신씨(師任堂 申氏, 1504~1551)가 채색하여 그린 8폭의 병풍 그림으로, 각 폭마다 각기 다른 풀과 벌레를 그려 놓아 ‘초충도’라고 부른다. (왼쪽 1폭~8폭 설명 삭제) 섬세한 필선과 선명한 색채, 그리고 안정된 구도 등이 돋보이는 훌륭한 작품들이다.

사임당 신씨는 조선 초기의 대표적 여류 화가로, 시∙글씨∙그림에 모두 뛰어났고 자수도 잘 하였다. 그림에 있어서는 산수, 포도, 대나무, 매화, 그리고 화초와 벌레 등 다양한 분야의 소재를 즐겨 그렸다. 산수에 있어서는 안견(安堅)을 따랐다고도 전해진다.

조선 사회에서 출가한 여인의 예술행위는 금기나 다름없었다. 게다가 남편 이원수(李元秀, 1501~1561)가 재산을 돌보지 않아 살림살이가 궁핍하였기 때문에, 사임당 신씨가 맘껏 예술적 재능을 펼치기란 쉽지 않았다. 이러한 고단한 삶 속에서도 사임당 신씨는 여러 장르의 그림에서 두각을 나타냈고, 그녀의 그림은 관료들이 즐겨 감상하는 수장품이 되었다. 사임당 신씨의 그림은 그 행적과 더불어 당시부터 크게 명성을 떨쳐서 풀벌레⋅포도는 물론, 여류풍(女流風)의 그림은 모두 ‘신부인(申夫人)’의 소작으로 위탁하기도 하였다.

한편 사임당 신씨이이의 어머니였으므로 이이를 추종하는 후대 성리학자들에 의해서 새롭게 평가되었으며, 이를 통해 그녀의 작품이 후대 화가들에게까지 영향을 끼칠 수도 있었다.


팝업창 닫기
책목차 글자확대 글자축소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페이지상단이동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