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과서 속 이미지 자료
  • 시대별
  • 조선 시대
  • 왜란과 호란의 극복
  • 조총

조총

조총(鳥銃)은 임진왜란(壬辰倭亂) 이후 본격적으로 사용된 휴대용 화기이자, 조선 후기의 대표적 무기로, 화승총(火繩銃)이라고도 불린다.

15세기 말 유럽에서 처음 만들어진 조총은 용두의 물림쇠가 항상 올라간 형태로, 방아쇠를 당김과 동시에 용두가 화명에 접착하면서 내부의 화약을 폭발시켜 발사하는 구조로 되어 있다. 급속하게 점화되지 않는 대신 폭발할 위험이 없고, 총열이 길고 가늠쇠가 달려 있어 보다 정확한 사격이 가능하다.

동북아시아에서 조총이 처음 등장한 것은 16세기 중반으로, 일본이 포르투갈 상선에서 구입한 조총의 모조품을 만들면서였다. 이후 오다 노부나가[織田信長, 1534~1582]가 숙련된 궁수를 만드는 것보다 조총의 사용법을 익히는 시간이 훨씬 적게 걸린다고 판단하면서, 조총 제작법은 곧 일본 전국으로 퍼지게 되었다. 또한 조총이 유효거리 내에서의 살상력이 다른 무기보다 강하다는 이점을 이용하여 오다 노부나가는 1575년 전국시대의 나가시노 전투[長篠戰鬪]에서 대승을 거두게 되었다. 이때부터 일본에서는 조총과 장창을 혼합한 방식으로 전쟁의 양상이 바뀌게 되었고, 일본의 각 영주들은 조총 구비를 위한 군비 경쟁을 시작하였다. 그 결과 임진왜란 직전에는 조총 보유량이 3만정을 넘어섰는데, 이는 전군의 10%에 해당하는 비율이었다.

우리나라에 조총이 도입된 것은 1589년(선조 22년)으로, 황윤길(黃允吉, 1536~?) 일행이 일본에 사신으로 갔다 오는 길에 쓰시마 도주[對馬島主]로부터 몇 자루 받아온 것이 시초이다. 그 후 1590년(선조 23년) 3월 일본 사자(使者) 히라요시[平義智]가 선조(宣祖, 1552~1608)에게 조총을 진상하였으나, 조정에서는 조총에 대하여 별다른 주목을 하지 않았다.

그런 가운데 발생한 임진왜란은 조총에 대한 인식을 송두리째 바꾸었다. 조총을 사용하는 왜군에게 대패하는 일이 반복되었던 것이다. 그리하여 조선에서는 전쟁 중에 노획한 조총 등을 이용하여 군사 훈련을 하였고, 그 결과 임진왜란이 끝날 무렵에는 조선군의 조총술도 상당한 발전을 이루었다.

아울러 조정에서는 조총의 성능 개발에 대해서도 일찍부터 관심을 가졌는데, 1593년(선조 26년) 이순신(李舜臣, 1545~1598)은 휘하의 훈련주부(訓鍊主簿) 정사준(鄭思竣, 1553~?)을 시켜 조총과 기존의 승자총(勝字銃)을 절충한 새로운 소승자총(小勝字銃)을 만들도록 하였다. 이어 전쟁 후에는 좀 더 나은 조총을 보유하기 위하여 1624년(인조 2년) 일본에서 조총 수천 자루를 수입하였다. 이후에도 꾸준히 조총의 성능 개선과 양산에 힘썼으며, 1655년(효종 7년)에는 제주도에 표착한 하멜(Hendrik Hamel, 1630~1692) 일행을 서울로 압송하여 훈련도감에 배속시킨 뒤 새로운 조총 제조에 참여하도록 하였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1657년(효종 9년)에는 청(淸)나라에서 조선의 조총을 수입하고자 할 만큼 조선산 조총의 우수성은 대외적으로도 널리 알려졌다. 그 결과 조총은 조선 후기의 가장 대표적인 무기가 되었고, 대한제국의 무기 재고표에서도 조총이 가장 많은 수량으로 기록되어 있다.


팝업창 닫기
책목차 글자확대 글자축소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페이지상단이동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