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과서 속 이미지 자료
  • 시대별
  • 조선 시대
  • 왜란과 호란의 극복
  • 충렬사

충렬사

충렬사(忠烈祠)는 임진왜란(壬辰倭亂) 때 왜적과 싸우다 장렬히 전사한 부산지방의 순절선열(殉節先烈)을 모신 곳이다.

1592년(선조 25년)에 발발한 임진왜란이 끝나 뒤, 1605년(선조 38년) 동래부사(東萊府使) 윤훤(尹暄)은 동래읍성의 남문 밖에 송공사(宋公祠)를 세워 동래성(東萊城) 전투 때에 순절한 충렬공(忠烈公) 송상현(宋象賢, 1551~1592)을 모시고 매년 제사를 지냈다. 그런 가운데 1624년(인조 2년) 선위사(宣慰使) 이민구(李敏求)의 요청으로 임금이 직접 충렬사라는 이름을 하사하였다. 이어 1652년(효종 3년)에는 동래부사 윤문거(尹文擧)가 지금의 자리로 충렬사를 옮기는 동시에 선열들의 충절과 학행을 후세에 전달하기 위해 강당과 동재⋅서재를 지어 안락서원(安樂書院)이라고 하면서, 사당과 서원의 기능을 갖추게 되었다. 또한 1709년(숙종 35년)에는 동래부사 권이진(權以鎭)이 옛 송공사의 터에 임진왜란 당시 동래성 전투에서 송상현과 함께 순절한 양산 군수(梁山郡守) 조영규(趙英圭, ?~1592)⋅동래교수(東萊敎授) 노개방(盧蓋邦, 1563~1592)을 비롯하여 선열 8인의 위패를 모신 별사를 세웠으나, 1736년(영조 12년)에 이 위패들을 충렬사로 모두 옮겼다.

현재는 부산 지방에서 순절한 모든 분들의 위패를 모시고 있으며, 해마다 5월 25일에 온 시민이 제사를 지내고, 음력 2월과 8월 중정일(中丁日)에는 안락서원에서 제향을 올리고 있다.

한편 부산 외에도 통영, 인천, 강화 등지에 임진왜란 때에 전사한 순절 선열들을 기리기 위한 충렬사가 세워져 있다. 이는 나라를 위하여 목숨을 바친 인물들의 역할과 충절을 높이 받들고 계속해서 기억하고자 하였기 때문이다.

1972년 부산광역시 유형문화재 제7호로 지정되었다.


팝업창 닫기
책목차 글자확대 글자축소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페이지상단이동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