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과서 속 이미지 자료
  • 분야별
  • 정책시행
  • 행사·사건
  • 일본으로 가져갈 쌀가미니가 쌓여 있는 군산항

일본으로 가져갈 쌀가미니가 쌓여 있는 군산항

사진은 1920년대 조선 총독부가 시행한 산미 증식 계획에 의해 일본으로 가져갈 쌀을 쌓아 두고 있는 군산항의 전경이다. 일제는 최대 곡창지대인 호남평야의 미곡을 가까운 군산항을 이용하여 일본으로 유출하였다. 군산항은 미곡을 목포나 부산까지 육로로 수송하는 것보다 훨씬 경제적이었으며 시간도 단축되었기 때문에 호남의 미곡은 이곳에 모여졌다. 그 결과 군산항에는 많은 일본인들이 들어와 살고 있었다.

제1차 세계 대전 이후 비약적인 공업화를 이룬 일본은 농촌 인구가 도시로 대거 유입되면서 농업 생산량이 급격히 줄어들었고, 쌀값이 폭등하여 1918년에 쌀 소동이 일어났다. 게다가 1920년부터 대불황이 닥쳐오면서 부족한 식량과 원료를 충당하기 위해 식민지 개발을 적극 요구하게 되었다. 한편 조선은 1910년대 토지 조사 사업이 이미 완료되어 식량 공급지로 활용할 수 있는 조건이 구비되어 있었다.

이에 따라 조선 총독부는 조선을 일본의 식량공급지로 만들기 위해 1920년부터 1934년까지 산미증식 계획을 실시하였다. 1차 계획은 1921년부터 1925년까지의 5개년 계획이었고, 제2차 계획은 1926년부터 1935년까지의 10개년 계획이었다. 일제는 관개시설을 개선하고 개간⋅간척에 의해 농지를 확장하는 등의 농지 개량 사업과 품종을 개량하고 퇴비를 장려하는 등의 농사 개량 사업을 통해 정책을 추진하였다.

그러나 산미 증식 계획을 통해 쌀 생산량은 증가하였지만, 쌀 증산량보다 더 많은 쌀이 일본으로 유출되면서 화전민이 증가하고 소작인이 몰락하게 되었다. 또한 수리시설을 확충한다는 명목으로 농민들을 반강제로 수리조합에 가입시켰는데, 농민들은 막중한 조합비 때문에 빚을 지고 헐값에 토지를 팔아 소작인이 되는 경우도 많았다.

제2차 계획 때는 조선의 미곡 생산량 증가에 따라 일본으로의 수출 또한 급격히 증가하였는데, 이로 인해 일본의 농업은 위기에 직면하였다. 품질에 있어서 조선미보다 열등하였을 뿐만 아니라 조선미의 대량 유입으로 일본미의 가격이 폭락하는 사태가 벌어졌던 것이다. 이렇게 되자 1930년대부터 조선미 배척 운동이 일어났고, 일본 정부는 결국 1934년에 산미증식 계획을 중단하였다.


팝업창 닫기
책목차 글자확대 글자축소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페이지상단이동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