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과서 속 이미지 자료
  • 분야별
  • 정책시행
  • 행사·사건
  • 농촌 부녀자들의 목화 고르기 작업

농촌 부녀자들의 목화 고르기 작업

사진은 일제의 남면북양 정책(南綿北羊政策)에 의해 농촌 부녀자들이 목화 고르기 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일제는 1930년대에 들어와 세계 경제 공황을 타개하기 위한 방안으로 일본 본토와 식민지를 하나로 묶는 경제 블록을 형성하고, 본격적인 대륙 침략을 강행하여 한반도를 병참기지로 이용하려는 정책을 펴나갔다.

침략 전쟁이 확산되면서 일제는 한국의 공업화가 필요하게 되자, 종래의 농업 위주의 식민 정책에서 농공 병진 정책으로 그 방향을 바꾸어 조선의 공업화를 서둘렀다. 이는 병참 기지로서 한국의 공업화도 필요하였지만, 한편으로는 세계 경제 공황에 빠진 일본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해 한국을 새로운 투자지로 삼으려는 것이었다.

당시 한국에 진출한 일본의 독점 자본에는 유수한 일본 재벌이 모두 포함되어 있었다. 흥남 질소 비료 공장도 일본 자본 가운데 대표격인 노구치 재벌이 운영한 것이었다. 그리고 진출 업종도 전기, 화학, 기계, 금속 등을 중심으로 한 중화학 공업과 군수 공업의 원료를 획득하기 위한 철, 석탄, 마그네슘, 알루미늄 등 광업 부분에 집중되었다. 이로 인해 한반도에는 여러 공업 지대가 형성되었다. 그러나 이러한 공업지대가 주로 지하자원과 수력 자원이 풍부한 북부 지역에 편중되어 국토의 균형적인 발전보다는 일본 독점 자본의 이득을 위한 배려였다고 볼 수 있다.

또 일제는 1920년대에 강요한 산미 증식 계획에 큰 차질이 생기자 공업 원료 증산 정책으로 방향을 수정하여 이른바 남면북양 정책을 우리 농촌에 강요하였다. 즉, 남부 지방에서는 면화를 재배하고, 북부 지방에서는 양을 기르도록 강요한 것이다. 일제는 1932년 9월부터 자국에서 필요한 면화 전량을 한반도에서 충당할 목적으로 남부 지역의 농촌에 면화 재배를 강요하였다. 그리하여 일본의 독점 면업 자본이 한반도에 진출하여 전국 각지에 직물 공장을 세우고 조선 농민들을 착취하였다. 그리고 북쪽 지역에는 가구당 5마리씩 양을 기르도록 강요하는 등 1930년대 내내 면화와 면양 수탈은 계속 이어졌다. 이러한 정책은 서양 열강의 보호 무역으로부터 일본의 방직 자본가를 보호하려는 의도였다고 볼 수 있다.


팝업창 닫기
책목차 글자확대 글자축소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페이지상단이동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