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용어 해설유형별 > 전체

무구정광대다라니경

제목 무구정광대다라니경
한자명 無垢淨光大陀羅尼經
유형
시대 통일 신라와 발해
관련국가 통일 신라
유의어
별칭•이칭

[정의]

경주(慶州) 불국사 삼층 석탑(佛國寺三層石塔) 안에서 발견된 통일 신라 시대 목판 인쇄 불경.

[내용]

다라니경(陀羅尼經)은 범문(梵文)으로 된 다라니를 적은 것이다. 다라니는 진언(眞言)이라고도 하는데, 부처의 가르침이 담겨 있어 신비한 힘을 지녔다고 여겨지는 일종의 주문(呪文)이다.

무구정광대다라니경(無垢淨光大陀羅尼經)은 1966년 10월에 경주 불국사 삼층 석탑, 즉 석가탑(釋迦塔)을 보수할 때, 사리함(舍利函) 속에서 발견되었다. 두루마리 형식으로 되어 있으며, 너비가 약 8cm, 전체 길이는 약 620cm이다. 여기에 쓰여진 다라니는 7일 뒤에 죽어서 16지옥에 떨어지게 되어 있는 바라문(婆羅門)을 석가모니(釋迦牟尼)가 구제하기 위하여 외우도록 한 것이다.

처음 발견되었을 당시부터 손상이 있었고 시간이 지나면서 그 정도가 더욱 심해져, 1988~1989년에 대대적인 보수 작업을 하였다. 1967년 9월 16일 탑 안에서 같이 발견된 다른 유물들과 함께 국보 제126호로 지정되었다.

이 경전은 늦어도 불국사가 세워진 751년에는 인쇄되었기 때문에 이전까지 알려진 가장 오래된 목판 인쇄물이었던 일본의 『백만탑다라니경(百萬塔陀羅尼經)』(770년 인쇄)보다 최소 20년 앞선 것으로, 현존하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목판 인쇄본이다.

[의의]

통일 신라 시대의 불교와 인쇄 문화를 알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 현존하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목판 인쇄본이다.

▶ 관련자료

ㆍ무구정광대다라니경(無垢淨光大陀羅尼經)
ㆍ대다라니경(大陀羅尼經)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